캐나다에서 느껴보는 유럽풍 펍(Pub)의 운치

[캐나다 펍 체인] 비어마켓 (Bier Market) 후기

오랜만에 오타와 다운타운에 나와 연례 이벤트 <Doors Open>을 즐기는 동안 배가 고파졌어요. 오타와에 있는 130여 개의 관공서, 박물관, 대사관, 종교 기관 등이 대중에게 무료로 공개되는 날이라 가볼 곳은 많은데 배가 고파지니 오직 먹는 생각만 나더라구요ㅎㅎ 그래서 두 곳만 빠르게 둘러본 후 다운타운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기로 했어요. 제일 가깝고 평점 좋은 곳을 검색하고 있는데 남푠이 예전에 회사에서 회식했던 곳이 좋았다며 함께 가자고 해 따라가기로 했네요.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꼭 걸어봐야 할 '차 없는 거리' Sparks Street

오타와입니다

레스토랑은 캐나다 수도 오타와 다운타운에 있는 '차 없는 거리' 스팍스 스트리트(Sparks Street)에 있어요. 우리나라 명동의 '차 없는 거리'와 비슷한 곳으로 번화한 상업 중심지이자 등갈비 페스티벌(Rib Fest), 국제 버스커 축제(International Buskerfest), 캐나다 석재 조각 축제(Canadian Stone Carving Festival) 등이 열리는 연례 시민 축제의 현장이기도 합니다. 거리에 20세기 초 프랑스풍 보자르(beaux arts) 양식의 건물이 많으며 다양한 레스토랑과 스토어, 캐나다 기념품 가게, 관공서, 캐나다 CBC 방송국 등이 있어요. 또한, 시민과 관광객을 위해 해먹, 흔들의자, 자이언트 젠가 및 커넥트 4 등 보드게임, 기념촬영 장소가 마련돼 있어요.

캐나다 펍 체인, 비어 마켓 (Bier Market)

맥주입니다

빨간 파라솔이 인상적인 이곳이 저희가 들린 비어마켓이에요. 바로 옆에 캐나다 CBC 방송국이 있어 찾기 쉽습니다. 저는 빨리 허기진 배를 채워야겠다는 생각에 남푠을 졸졸 따라가 도착했더니 '응? 비어마켓?' 저희 부부는 술을 아예 안 마시거든요ㅎㅎ 저 못지않게 당황해하는 10살 딸은 자기는 어린이인데 왜 비어마켓을 들어가야 하냐며 입구에서 쭈뼛쭈뼛했네요. 비어마켓이니 안주빨을 믿어보기로ㅎㅎ

테라스입니다

여름이 되면 테라스를 예쁘게 꾸며놓는데 아직은 삭막하기도 했고 6월 초순이었지만 여전히 찬바람도 불어서 실내로 들어가고 싶은데 남푠이 어느새 직원의 안내를 따라 테라스에서 자리잡고 있.....

비어 마켓입니다

비어 마켓(Bier Markt)은 북유럽에 영감을 얻은 펍(Pub)으로, 30개국의 150가지 이상의 맥주를 유럽풍 요리와 함께 제공하고 있어요. 또한, 라이브음악으로도 유명한 펍 중의 하나입니다. 비어마켓은 East Side Mario's, Kelseys Original Roadhouse, Montana's BBQ & Bar, St-Hubert, Swiss Chalet 등 캐나다 대표 레스토랑 체인 다수를 소유하고 있는 Recipe Unlimited에 속하는 펍으로 토론토, 몬트리올, 오타와, 세인트존 등 주요 도시에 분포돼 있어요. 하지만 체인점 수는 7곳으로 다른 체인에 비해 매장 수가 매우 적은 편이에요.

[Bier Markt] 비어마켓 철자가 왜 이래?

비어입니다

이곳 상호는 'Bier Markt'인데요. 영어 'Beer Market'를 네덜란드어로 적은 상호입니다. Bier는 라틴어에서 음료를 뜻하는 Biber에서 파생되었어요.

비어마켓의 상징, 오줌싸개 소년 동상

마네컨 피스입니다

비어마켓의 상징은 바로 '오줌싸개 소년(Manneken Pis)'이라고 해요. 외부뿐만 아니라 내부에도 동상이 있었어요. 10살 된 딸이 마네컨 피스를 보고 흠칫 놀라길래 유명한 동상의 모조품이라고 알려줬더니 애써서 예술로 받아들이려는 것 같았어요ㅋㅋㅋ

바(Bar) vs. 펍(Pub) 차이점

펍입니다

근래에 들어 바와 펍이 점점 비슷해져 가는 분위기이지만, 원래는 서로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요. 펍(Pub)은 'Public House'의 약어로, 영국에서 사람을 만나고 사귀는 전통적인 선술집에서 유래되었어요. 최근에 들어서는 라이브음악, 당구, 다트, 전자오락 등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레저 공간으로 변하고 있어요. 바(Bar)는 단어 그대로 '가로장'을 의미하는데요. 옛날 유럽 술집에서 손님의 말을 매어두기 위해 가게 옆에 말뚝을 박고 가로장을 달아 놓은 데서 연유가 되었어요. 바(bar)는 칵테일, 와인, 맥주, 비알콜 음료 등 여러 종류의 술을 애피타이저, 피자, 치킨윙 등 가벼운 음식과 함께 판다면, 펍은 맥주가 주를 이루고 바(bar)보다는 조금 더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판매합니다. 현재는 바와 펍의 특징을 공유하는 장소가 많은 듯해요.

바(bar)의 다양한 술

바입니다

테라스에 자리를 잡았지만, 양해를 구하고 내부도 둘러봤어요. 들어서자마자 바(bar) 부분이 눈에 확 들어오더라구요. 크래프트(수제) 맥주부터 다양한 국내 및 수입 맥주, 와인 등 다양한 알코올이 가득했어요.

800년 역사의 벨기에 수도원 맥주, 레페(Leffe)

레페입니다

바 벽면에 스테인드글라스가 있어 눈길이 갔는데요. 레페(Leffe)라고 적혀 있어 찾아보니 중세 유럽의 양조 기술을 계승해 800년 이상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정통 벨기에 수도원 맥주 브랜드이더라구요.

북미 스포츠 바(Sports Bar)

스포츠 바입니다

벽면에는 스포츠 바(Sports Bar) 컨셉으로 농구, 야구, 테니스 등 서로 다른 스포츠를 방영하는 대형 스크린도 꽤 많았어요. 북미아이스하키 경기가 있는 날이면 우리나라 2002 월드컵 때처럼 대형 스크린 앞에 모여 열렬히 응원하는 장소로 변모되기도 해요. 북미 스포츠바 문화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직관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라이브 뮤직 (Live Music)

라이브 뮤직입니다

비어마켓의 주요 매력 중 하나는 라이브 뮤직인 듯해요. 다양한 가수와 DJ의 무대를 라이브로 즐길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홈페이지에서 각 지점의 공연 스케쥴을 업데이트하고 있습니다.

16세기 네덜란드 화가 피테르 브뢰헬 작품들

피테르 브뢰헬입니다

벽면에는 16세기 네덜란드 화가 대 피테르 브뢰헬(Pieter Bruegel, the Elder)가 네덜란드 소작농의 모습을 그린 농부의 결혼식(Peasant Wedding), 봄(Spring) 등 작품들이 걸려 있었어요. 물론 모조품이지만, 펍에서 피테르 브뢰헬 작품을 보다니!ㅎㅎ

예술입니다

가장 안쪽 벽면에도 대 피테르 브뢰헬의 농부들의 춤(The Peasant Dance) 그림이 크게 그려져 있었어요. 진품에서는 춤추는 사람들의 발 동작이 생동감을 담당하는데 밑부분 그림은 잘라먹...

19~20세기 스타일의 상업 포스터

포스터입니다

반대쪽 벽면에는 19~20세기 길거리에서 붙어 있을 법한 상업 포스터들로 채워져 있었어요. 상호를 빈티지 포스터로 홍보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인 듯해요. 외부에서 봤을 때에는 모던한 펍인줄 알았는데 들어와보니 근대 유럽풍 느낌이 나서 신기했네요.

샤퀴트리 (Charcuterie)

샤퀴트리입니다

Charcuterie라고 적힌 넓디넓은 조리대에서 소시지 2개를 신중하게 굽고 있는 모습이에요^^ 고대 로마시대부터 유래된 샤퀴트리(Charcuterie)는 돼지, 양, 소, 가금류 등의 고기, 부속, 내장 등을 이용해 만드는 햄, 소시지, 판체타, 베이컨 등 가공식품을 가리킵니다.

맥주 천국, 비어마켓

맥주 종류입니다

2개의 메뉴판을 받았는데 1개는 100가지가 넘는 음료 종류만 적힌 메뉴판이었어요. 맥주 종류가 이렇게 많다니!! 샘플처럼 여러 맥주를 조금씩 맛볼 수 있는 메뉴도 있었어요. 저희는 술을 마시지 않기에 알코올에 대한 지식이 전무해 구경만 하고 덮었네요. 맥주 즐겨 마시는 분이라면 다양한 옵션에 꽤 설렐 순간일 듯해요. 나중에 둘러보니 음식 없이 맥주만 먹은 사람은 있어도 맥주 없이 음식만 먹은 사람은 저희 뿐이더라구요ㅋㅋ

비어마켓 음식들

피자입니다

Spicy Smoked Sausage($18)이에요. 손으로 직접 반죽한 도우에 훈제 고다(gouda) 치즈, 바나나 페퍼(banana pepper), 할라피뇨(jalapeno), 치즈 소시지가 토핑된 피자예요. 바나나 페퍼와 할라피뇨 둘 다 매콤한 고추라서 한국인 입맛에 딱 맞는 피자였네요. 손으로 직접 반죽했다는 도우는 쫄깃해서 맛있었어요. 양은 1.5~2인분 정도였네요.

치킨윙입니다

Markt Frenched Wings($20)예요. 손가락만 한 치킨윙 10개에 약 2만 원이니, 1개당 2천 원꼴인 셈이네요ㅎㅎ 레스토랑 어딜 가나 비슷한 가격입니다. '프렌치트 윙(Frenched Wings)'은 사진에서처럼 아랫부분의 살과 껍질을 벗겨내 손에 양념을 묻히지 않고 먹기 쉽게 만든 치킨윙을 말해요. 소스는 몇 가지 중 고를 수 있었는데 'Gold BBQ'는 처음 봐서 주문해봤는데요. 정말 처럼 노랗게 나와서 신기해 맛을 보니 비비큐 소스에 겨자 소스를 섞은거더라구요. 색다른 맛이라 맛있게 먹긴 햇는데, 왠지 금광 노리다 놋쇠 만난 기분이 들었어요ㅎㅎㅎ

푸틴입니다

캐나다 전통 감자튀김 요리 푸틴($9)이에요. 푸틴(poutine)은 프렌치프라이에 그레이비소스(gravy sauce)와 치즈 커드(cheese curd)를 뿌려 먹는 퀘벡 전통음식으로 그 외 고기, 채소 등을 토핑해 먹을 수 있어요. 비어마켓 푸틴은 기대 이하여서 살짝 아쉬웠네요. 캐나다 푸틴 축제캐나다에서 꼭 먹어야 할 먹거리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한국보다 외식비가 1.6배 비싼 캐나다

가격입니다

정식 디너가 아닌 간단한 점심 메뉴 3가지의 총 가격은 42,000원(C$47)이에요. 여기에 세금 13%와 팁 15~20% 추가로 붙어 56,000원(C$ 63)이 나왔어요. 식후 바로 스벅 가려고 음료도 주문하지 않은 가격이네요. 비싼 곳이 아닌 중급 레스토랑 기준입니다. 세계 도시 물가 비교 사이트 Numbeo에서 2019년 6월 현재 대도시 1위 기준 한국 서울보다 캐나다 토론토가 외식비가 60.16%가 더 높다고 나옵니다. 게다가 한국 음식점에서 제공하는 무료 반찬과 제휴사 카드 할인등과 비교하면 캐나다에서 외식을 못 하게 되네요^^;; 그래서 이민 초기에는 자꾸 비교돼 외식을 거의 안 했는데, 살다보니 점차 적응이 되더라구요. 지금은 너무 자주 먹어 건강과 가계부를 위해 줄이는 중이에요- -;

방탄소년단의 파워

방탄소년단입니다

식후 펍 바로 옆에 있는 위너스(Winners)에서 쇼핑했는데요. 딸이 갑자기 내 눈앞에 내민 노트북에 방탄소년단 얼굴이!!!!ㅎㅎㅎㅎ 미국 싱어송라이터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와 나란히 있었네요. 캐나다에서도 곳곳에서 BTS의 파워를 느낄 수 있는 요즘입니다.

기묘하다 기묘해!

자동차입니다

쇼핑몰로 이동할 때 발견한 기묘한 차!ㅎㅎㅎ 농구공, 럭비공, 보드, 야구 방망이, 트럼펫 등 모든 잡동사니를 총동원에 튜닝한 차를 만났어요. 창문이 내려져 있길래 엄지 척!을 보냈더니 고맙다며 환하게 웃어주더라구요.

세계 최대 규모, 오타와 튤립 축제

튤립입니다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는 매년 5월에 세계 최대 규모의 오타와 튤립 축제가 열리는데요. 컨퍼런스에 참여도 해야 했고 감기몸살까지 와서 오타와 거주 10년 만에 처음으로 축제를 보지 못해 아쉬웠는데 올해 날씨가 서늘해서인지 튤립이 여태 피어 있어 무척 반가웠어요. 사진에서 보이는 타워는 캐나다 국회의사당(Parliament of Canada)이에요. 오늘 소개한 펍과 도보로 5분 이내에 있어 함께 둘러보면 좋아요. 다만, 작년부터 내부 공사가 시작돼 앞으로 10년 동안 외부만 투어 가능합니다.

캐나다 연례 이벤트 <Doors Open>을 통해 캐나다 수돗물 정수장오타와 창업지원 혁신센터를 둘러본 후 펍에서 맛있는 한 끼를 먹고 쇼핑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네요. 캐나다에 있는 유럽풍 펍을 흥미롭게 보셨길 바라며 오늘도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34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라미드니오니 2019.06.20 18:12 신고

    유럽풍 바에 대해 글을 쓰려고 손가락이 움직이는 찰나 시선을 한번에 사로잡는...우주전차
    운전자는 나이가 있는 분이셨겠죠?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5:25 신고

      맞아요^^ 나이가 좀 있어 보이더라구요! 캐나다에 살면서 본 차 중 가장 유니크했어요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여강여호 2019.06.20 18:28 신고

    맥주집에서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다는 게 좋네요.
    야외 테이블들은 도로 불법 점유는 아니겠지요?...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5:30 신고

      네^^ 차 없는 거리라서 테라스가 널직한 곳이에요!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도로 상의 간판, 테라스 등은 시의 허가와 사용료를 내야 가능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9.06.20 18:42 신고

    좋은 구경하고 맛난 음식들도 드셨군요.
    맥주나 술을 못드시는데도 펍에 들어가셨으니 그만큼 음식이 괜찮은가봅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5:35 신고

      음식도 맛있었고 독특한 분위기가 좋아서 만족스러웠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IT세레스 2019.06.20 22:44 신고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곳은 찾아보기 힘든데 좋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5:38 신고

      다양하게 펍을 즐길 수 있어 좋은 듯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9.06.21 02:43 신고

    캐나다가 한국보다 외식비가 1.6배 더 비싸군요? 그리고 역시 케이팝 하면 방탄소년단 인기가 캐나다에서도 실감할 수 있군요? 덕분에 구경을 잘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5:39 신고

      BTS의 인기가 매우 놀랍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9.06.21 07:33 신고

    영국식 펍을 덕분에 저도 눈으로 경험을 해 봅니다.
    충분히 한끼 식사 할만하군요.
    마네컨 피스 보고 따님이 흠칫 하셨는가 봅니다..ㅎ
    Doors Open 행사 제대로 즐기셨네요..

    기분좋은 하루여셨기를..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5:53 신고

      얼마전에 학교에서 성교육을 처음 듣고 와서 모든게 이상하게 보이는 시기인 듯해요ㅋㅋ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kangdante 2019.06.21 08:21 신고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식당과는 달리
    운치도 있고 분위기도 좋아보이는군요
    외식비가 우리나라보다 비싼 이유이기도 하겠어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5:55 신고

      분위기가 매력적인 곳이었어요^^ 사람의 손을 통해 제공되는 거의 모든 서비스는 다 비싼 편이네요. 즐거우 하루 되세요^^

      수정

  • T. Juli 2019.06.21 11:46 신고

    캐나다도 역시 아름다운 곳이 많네요
    한국인이라서 방탄을 보면 반가운 마음이셨네요
    요즘 헤이트스피치 등 문제가 많은 듯 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6:00 신고

      그러게요! 인기가 많아지니 생기는 일인것 같아요. 문제가 이슈화되어 그런 부분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기도 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sword 2019.06.21 15:54 신고

    워... 멋지네요 규모가 후덜덜하기도 하고...
    오줌싸개 소년 동상을 보고 예술을 이해하려는 따님의 모습이 상상되서 엄마미소 지어졌어여 ㅎ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6:04 신고

      ㅎㅎㅎ 성에 대해 민감해지기 시작한 요즘이라 시시각각 변하는 얼굴 표정 보는 재미가 있었어요ㅋ 즐거운 오후 되세요^^

      수정

  • 노트연필 2019.06.21 22:08 신고

    Beer 대신 Bier라고 쓰여있는 게 틀린 것이 아니었군요ㅎㅎ 라틴어에서 음료를 뜻하는 Biber에서 파생되었다는 새로운 사실 알아갑니당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6:06 신고

      그러게요^^ 저두 비어뿐만 아니라 마켓 철자까지 달라서 처음에 의아했네요ㅎㅎ 즐거운 하루되세요^^

      수정

  • 미.야 2019.06.21 22:42 신고

    저는 이런거 볼때마다 블루베리 맥주에 윙데이 즐기고 싶은 마음이 듭니닷 ㅠ ㅠ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6:09 신고

      헤헤~~ 치맥은 언제나 진리라고 하더라구요!! 아이와 함께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Deborah 2019.06.22 01:32 신고

    와..위의 포스팅을 보면서 울 방탄소년단 나와서 함성을 지를뻔 하하하
    넘 반가워서 이렇게 직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따님도 방탄 좋아하죠?
    멋진 곳이네요.
    전 술을 못해서 그냥 분위기만 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6:18 신고

      ㅎㅎㅎㅎ 저거 보자마자 Deborah님 생각났어요!!!! 아마 보셨으면 저보다 더더더 반가워하실 것 같아서요ㅎㅎ 저희 부부도 술을 마시지 않아서 음식만 맛있게 먹고 왓어요^^ 분위기가 유럽풍이라 매력적이더라구요. 즐거운 오후 되세요^^

      수정

    • Deborah 2019.06.27 05:17 신고

      정말 울 방탄소년단 멋지지 않나요? 국위선양을 하고 있어요.

      수정

  • 청결원 2019.06.23 06:48 신고

    좋은 휴일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잉여토기 2019.06.23 19:11 신고

    TV프로그램을 보기도 라이브공연을 보기도 하고 예술 작품도 감상할 수도 있는 다채로운 비어마켓이네요.
    따님이 오줌 싸는 아이 예술품을 보고 흠칫 놀랐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6:24 신고

      여러 방법으로 펍을 즐길 수 있어 좋은 듯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둘리토비 2019.06.23 21:20 신고

    핀란드에서는 "펍 트램"이 있더군요.
    안타깝게도 그것을 이용을 못했습니다. 저 맥주 많이 좋아하는데~^^

    갑자기 집에 있는 캔맥주가 무지 마시고 싶은 포스팅입니다~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6:30 신고

      오~ 펍 트램 궁금해지네요^^ 오늘도 파이팅! 입니다!

      수정

  • peterjun 2019.06.24 07:33 신고

    금광 찾다가 놋쇠만난 기분이라니... ㅋ
    재미있는 표현이었어요.
    유럽분위기가 물씬나는 곳이네요.
    술을 드시지 않는 분들의 방문이라니..... ㅎㅎ
    포스팅 초반에 철자보고 잠시 혼란스러웠는데... 네덜란드어로군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9.06.26 06:41 신고

      헤헤~~ 골드가 붙어서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차 올라 그랬나 봐요ㅋㅋㅋ 색다른 맛인데 맛있었어요^^ 술을 안 마셔서 이런 펍을 제대로 못 누리는 것 같기도 해요ㅎㅎㅎ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9.06.30 13:06 신고

    정말 영화에서도 볼 법한 멋진 펍이네요..ㅋ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