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D.C.] 미국 국립 아시아 미술관 관람후기

아서 M. 새클러 갤러리 & 프리어 미술관 관람 후기

워싱턴 D.C. 여행의 주요 명소는 백악관, 링컨 기념관, 워싱턴 타워에 이어 스미소니언 협회 소속 18개의 박물관 관람인데요. 모두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잔디광장인 내셔널 몰(National Mall)에 모여 있어 도보로 다닐 수 있어 좋아요. 오늘은 그중에서 스미소니언 협회 본부 건물과 함께 있는 미국 국립 아시아 미술관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세계 최대 규모 박물관 집합체 '스미소니언 협회'

스미스소니언 협회입니다

스미소니언 협회(Smithsonian Institution)는 영국의 화학자이자 광물학자인 제임스 스미스슨(James Smithson)이 미국에 남긴 유산을 기금으로 하여 1846년에 설립한 학술기관인데요. 세계 최대 규모의 문화기관의 집합체로 워싱턴 D.C.(18곳)와 뉴욕시티(2곳)에 소재하는 박물관, 미술관, 동물원을 무료 관람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어요. 연간 3천만 명 이상의 방문자들이 찾아 매년 12억 달러 (1조 3,506억 원)에 달하는 금액이 지출된다고 해요. 사진은 캐슬(The Castle)이라는 별명을 가진 스미소니언 본부 건물입니다. 행정사무소와 방문자 센터가 함께 있는 건물로 워싱턴 D.C. 투어 전 가볍게 둘러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국립아시아미술관 & 국립아프리카미술관

파테르입니다

스미소니언 협회 본부 건물(캐슬)의 정문으로 들어가 후문으로 나오면 정원이 보여요. 15세기 프랑스 르네상스의 정원에서 유래된 파테르(Parterre) 정원으로, 대칭적인 패턴으로 식물의 경계를 만들어 완성한 정원을 뜻합니다. 당시 12월 말이라 꽃은 거의 뽑혀 없었지만, 한여름에는 상당히 이쁠 듯해요. 본부 건물을 기준으로 정원 울타리 안에 미국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아프리카 컬렉션을 자랑하는 '국립아프리카미술관(National Museum of African Art)'과 아시아 예술 컬렉션을 전시하는 '국립아시아미술관(National Museums of Asian Art)' 중 하나인 아서 M. 새클러 갤러리 (Arthur M. Sackler Gallery)의 메인 입구가 양쪽으로 마주 보고 서 있어요.

지하로 연결된 3개의 박물관

아프리카 미술관입니다

국립 스미스소니언 아시아 미술관(the national museums of Asian art of the Smithsonian Institution)에 소속된 아서 M. 새클러 갤러리(Arthur M. Sackler Gallery)와 프리어 미술관(the Freer Gallery of Art) 그리고 맞은편에는 국립 아프리카 미술관(the National Museum of African Art)이 지하로 연결된 구조여서 한꺼번에 아프리카와 아시아 예술 작품을 둘러볼 수 있어요. 3곳을 둘러보는데 대략 2~3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아서 M. 새클러 갤러리 (Arthur M. Sackler Gallery)

갤러리입니다

1987년 설립된 국립아시아박물관으로 1천여 점의 예술품과 400만 달러를 기부한 뉴욕의 내과 의사이자 의료전문지 출판업자였던 아서 M. 새클러 박사(Dr. Arthur M. Sackler)의 이름을 따서 아서 M. 새클러 갤러리라고 부릅니다. 중국, 일본 한국뿐만 아니라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 등 약 1만여 점의 예술품을 소장하고 있어요. 프리어 미술관(Freer Gallery of Art)과 국립아프리카미술관(National Museum of African Art)에 연결되어 있어 함께 둘러볼 수 있습니다.

1층 안내 데스크 및 '터미널' 작품

수보드 굽타입니다

스미소니언 협회 본부 건물과 녹지 등 기존 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전시관이 지하에 만들어져 있어 1층에는 안내 데스크와 대형 작품 1점 이외에는 아무것도 없어요. 사진 속의 작품은 인도의 현대 미술작가 수보드 굽타(Subodh Gupta)의 'Terminal, 2010'입니다. 사원, 교회 등 종교 건물의 상층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첨탑 모양을 균형 잡힌 배열로 배치하고 섬세하게 서로 얽혀 있는 모습을 통해 종교의 다양성이 존재하는 세계에서 공동체와 공통 가치에 대한 개념을 고려하기 위한 출발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해요.

건축물입니다

맞은편에 있는 국립아프리카미술관과 마찬가지로 본격적인 전시를 위해서는 지하로 내려가야 합니다. 국립아프리카미술관처럼 단조로우면서도 대칭을 이루며 매력을 드러내는 구조가 인상적이었어요.

중국 고대 동종 (Ancient Bells of China)

동종입니다

중국의 고대 동종의 역사 및 특징을 살펴볼 수 있는 전시관이었어요. 직접 종을 치거나 스크린 조작을 통해 소리의 다름을 체험할 수 있었어요.

부처와의 만남 (Encountering the Buddha)

부처입니다

아시아의 다양한 부처상과 절, 티베트불교 사당 등의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절(Buddhist temple) 지도에 한국 경주 불국사 사진도 있어 반가웠네요.

일본 근대 사진전 (Japan Moden)

일본입니다

하야시 다다히코(Hayashi Tadahiko), 도마쓰 쇼메이(Tomatsu Shomei) 등 일본의 대표적인 사진작가들이 1945년 8월 히로시마 및 나가사키 원자폭탄 이후의 일본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볼 수 있었어요. 전쟁으로 황폐화된 황무지에서 아이를 업고 있는 엄마의 뒷모습, 도쿄 우에노(Ueno, Tokyo) 길거리에서 맨발로 담배를 자연스럽게 피고 어린아이의 모습 등 전쟁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사진들을 볼 수 있었네요.

프리어 미술관 (Freer Gallery of Art)

프리어입니다

1906년에 창립하고 1923년에 개관한 프리어 미술관은 철도왕으로 거부가 된 찰스 랭 프리어(Charles Lang Freer)가 동양 미술품컬렉션, 건물 및 기금을 국가에 기증함으로써 설립되었습니다. 보스턴과 함께 미국에 있는 동양미술 연구센터로 유명합니다.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힘(Power to See Beauty)

비디오입니다

프리어 미술관을 설립하게 한 찰스 랭 프리어(Charles Lang Freer)의 서신과 저널에서 가져온 인용문을 바탕으로 한 비디오입니다. 프리어는 아름다움에 대한 개인적인 깊은 반응은 가장 훌륭한 형태의 미학적 즐거움이자 눈을 크게 뜨게 해준다고 믿었습니다.

아름다운 갤러리의 중정

안뜰입니다

세 개의 박물관이 지하로 연결돼 있다 보니 가보고 싶었던 한국 전시관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없어 안내 데스크에 다시 올라가 상세 위치를 물어봤어요. 안내원들도 헷갈려 하더니 맵을 펼치며 설명해주더라구요. 건물로 둘러싸인 안뜰이 훤히 보이는 복도가 나오고 이곳을 거치면 한국 전시관이 나와요. 여름에는 꽤 예쁠 것 같은 비주얼이었어요.

인도관

인도입니다

프리어 갤러리의 첫 번째 전시관은 인도관입니다. 사진 왼쪽은 인도에서 990년에 만들어진 시바(Shiva)로, 힌두교 3대신 중의 하나입니다. 파괴의 신으로 무지의 악마를 밟은 채 세계를 멸망시키는 불을 들며 춤을 추고 있는 청동상입니다. 사진 오른쪽은 네팔에서 14세기에 만든 불교의 보살 관세음보살(Avalokiteshvara) 목재상입니다. 그 옆으로는 중동관이 있었으나 시간상 지나쳤네요.

일본관

일본입니다

일본관에는 병풍 및 두루마리 족자 등에 관한 물품을 볼 수 있었어요. 금빛 병풍이 인상적으로 다가왔습니다.

한국관

한국입니다

드디어 마주한 한국관!! 한국 국립박물관의 후원을 받는다고 해요. 12~13세기 도자기들이 주를 이루고 있었는데요. 왼쪽 상단의 도자기는 구리가 들어간 적색 안료를 사용해 붉은빛을 지닌 고려청자의 초기 작품으로 전 세계에 딱 2점 뿐인 희귀한 작품이라던데 이곳에 1점이 있어 신기했네요. 연꽃으로 감싼 자기의 손잡이에 개구리가 있어 특이했어요.

알렌입니다

이곳에 전시된 대부분 전시품은 조선에 약 20년간 머물렀던 알렌(Allen)의 수집품으로 1907년에 프리어(Freer)에게 판매된 컬렉션이 주를 이루고 있었는데요. 미국 총영사·대리 공사, 의사, 선교사였던 알렌(Dr. Horace Newton Allen)은 갑신정변 때 부상당한 명성왕후의 조카 민영익을 치료해 고종과 친분이 두터웠으며, 고종으로부터 귀한 도자기를 선물을 받게 된 계기로 한국 도자기에 대해 공부하면서 수집했다고 해요. 중국과 일본 전시관에 비해 규모도 작고 전시품도 적었으며 한국에서 발견했을 뿐 실제 중국 자기인 것도 있는 등 아쉬운 부분도 있었지만, 타지에서 한국 문화유산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미국 화가 휘슬러의 실내 장식 벽화 (Peacock Room)

휘슬러입니다

블루와 골드가 하모니를 이루는 Peacock Room에 들어서면 감탄이 저절로 나옵니다. 이곳은 놓치지 않고 꼭 보셨으면 좋겠어요. 미국 출신 인상파 화가 제임스 애벗 맥닐 휘슬러(James Abott McNeill Whistler)의 실내 장식 벽화 예술을 감상할 수 있어요. 1876-77 년 사이에 청록색 바탕에 유약과 금박으로 그린 그림으로,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심미학적 인테리어 중 하나이자 영국적 일본 스타일(Anglo-Japanese style)의 가장 좋은 예시로 손꼽힌다고 해요. 그외 휘슬러가 그린 프리어의 초상화 등 다수의 작품들을 함께 둘러볼 수 있어 좋았어요.

기념품 가게

기념품 가게입니다

기념품 가게는 국립아프리카미술관과 하나로 운영하고 있어, 아시아 및 아프리카 관련 상품들을 한곳에서 둘러볼 수 있어 좋았어요.

스미소니언 협회 본부 건물의 비지터센터를 시작으로 국립 아프리카 박물관을 둘러본 후 국립 아시아 미술관까지 함께 둘러봤어요. 미국에서 아프리카와 아시아 예술, 특히 한국 예술 작품을 볼 수 있어 좋았어요. 오늘도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24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word 2019.04.25 15:29 신고

    한국관에 있는 희귀 도자기에 개구리 +_+
    개구리를 보기위해 사진을 클릭클릭...했으나 안커져서 안구로 자체 확대해봤습니다 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4.30 09:17 신고

      ㅋㅋㅋㅋㅋ안구 확대ㅋㅋ 용량을 최소화해서 올리다 보니 원본 확대는 이곳에서 방출된지 한참 됐네요~ 즐거운 저녁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9.04.25 18:38 신고

    미국 국립 아시아 미술관에 다녀오셨었군요? 미국에서 아프리카 아시아 예술 (한국 예술 작품)을 볼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 구경을 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4.30 09:19 신고

      한 번 둘러볼만 한 곳이었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9.04.25 23:22 신고

    확실히 한국관이 좀 아쉬운 느낌이 새삼 드네요. ㅋ
    그래도 우리나라 사람 입장에선 가장 눈에 들어올 수밖에 없긴 할 듯 싶어요.
    여긴 하루종일 비가 오네요.
    요새 부쩍 비를 좋아하게 되었어요.
    맞는 건 물론 싫어하지만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9.04.30 09:44 신고

      자국의 기업이나 정부 지원이 많이 필요한 부분인 것 같아요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IT세레스 2019.04.26 03:21 신고

    한국 진짜 아쉽긴하네요.
    그래도 구경 잘했습니다.^^

    답글 수정

  • 라미드니오니 2019.04.26 08:13 신고

    역시 규모가 엄청나네요. 한국관은 작은 규모 도자기만 보이네요, 그나마도 중국이나, 일본제품이라니 안타깝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5.01 15:37 신고

      기업과 정부의 후원이 필요한 부분 같아요. 즐거운하루 되세요^^

      수정

  • 소스킹 2019.04.26 10:48 신고

    미국에 있는 아시아 박물관이라.. 색다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

    답글 수정

    • Bliss :) 2019.05.01 15:38 신고

      미국에서 아시아 예술품을 볼 수 있어 좋았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9.04.26 11:06 신고

    규모가 정말 대단하군요..
    국립아시아 미술관 한번 볼만하겠습니다.
    한국박물관은 살짝 아쉬운 생각도 듭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5.01 15:48 신고

      입구가 크지 않아 작은 박물관인 줄 알았는데 내부가 제법 커서 시간이 생각보다 더 걸렸네요. 타국의 한국 문화 전시관은 기업과 정부의 후원이 필요한 부분 같아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4월의라라 2019.04.26 16:52 신고

    한국관의 자기의 모습이 특이하네요. 직접 보고 싶어지는데요. 규모가 와~~~ ^^
    아래에 Peacock Room은 어릴 적 크리스마스 금박카드가 생각나요.
    금색은색가루 사다가 블랙종이에 풀로 붙여서 크리스마스 카드를 만들었는데... 추억이 떠오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9.05.01 15:48 신고

      맞아요ㅎㅎㅎ 저도 비슷한 생각이 들었던 공간이었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9.04.26 21:39 신고

    미술관 관람이 좋은 경험이 될 것 같아요.
    저도 미술관 놀러가고 싶네요~~^^

    답글 수정

  • *저녁노을* 2019.04.28 06:26 신고

    미술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답글 수정

  • 청결원 2019.04.28 07:29 신고

    남은 휴일 잘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답글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9.04.28 13:05 신고

    복잡하고 세밀한 미술품이나 공예품을 보고 있노라면 그걸 만든 이들에게 진심어린 존경심이 우러나옵니다. 같은 공예품을 만들지는 않더라도 엄청난 시간과 공을 들이는 작품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요. 사실 우리 블로거들은 다들 블로그가 하나의 역작이 아닐까요? 켜켜히 쌓인 글들이 우리들의 금자탑으로 점점 높이 올라가는게 뿌듯합니다.
    지금까지 티스 하면서 블리스님이 함께 해 줘서 정말이지 영광이라 생각하고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9.05.01 15:56 신고

      제 마음 속의 소리를 댓글로 대신 잘 적어주신 듯해요^^; 늘 힘이 되는 소통 감사드려요! 즐거운 휴일 보내시고 내일의 금자탑을 위해 함께 파이팅해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