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맛집 추천] 산장 그릴 요리가 먹고 싶다면 몬타나(Montana's) 체인 레스토랑

캐나다 레스토랑 몬타나(Montana's BBQ & Bar)

캐나다에서 대중적인 체인 캐주얼 레스토랑 중 하나인 몬타나는 황야 및 별장 콘셉트의 인테리어와 훈제 그릴 요리를 주요 특징으로 삼아 다른 캐주얼 레스토랑과 차별을 추구하고 있는데요. 색다른 레스토랑의 분위기와 맛을 즐기고 싶을 때 종종 찾아가곤 해요. 1993년에 설립한 몬타나는 캐나다 10개 주 중 퀘벡 주를 제외한 9개 주에 94개의 체인점을 두고 있으며, 제가 사는 수도 오타와(Ottawa)에는 4개 지점이 있습니다. 그럼, 도심 속 별장 속을 향해 함께 가볼까요?

몬타나(Montana's) 레스토랑 외관

캐나다 체인 레스토랑 몬타나입니다

몬타나 건물의 외관 모습이에요. 쇼핑몰에 입점한 지점을 제외하고, 대부분 단독 건물입니다. 산장 속의 별장이 연상되는 모습이에요. 몬타나의 본래 이름은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Montana's Cookhouse인데요. 리노베이션과 함께 공식 명칭을 Montana's BBQ & Bar으로 바꾸고 있어요.

캐나다 추천 맛집입니다

건물 측면의 모습인데요. 벽에 인류가 진화해서 '그릴을 사용할 줄 아는' 도구의 인간이 되었다는 뜻인가 봐요.ㅋㅋㅋ 별장에서 흔히 보는 접이식 원목 의자(lawn chair)도 몬타나만의 색깔을 든든하게 뒷받침해주는 느낌이었어요.

북미 농기계입니다

입구 앞의 정원에 100년 전의 농기계가 보였어요. 그동안 정원을 유심히 보지 않아서 다른 체인점에도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입구의 기둥에는 곰이 매달려 있어 산장의 느낌이 물씬 납니다. 실제로 캐나다 시골 마을 또는 산장, 캠핑장에서 곰을 본 사람들이 종종 있어요.

레스토랑 테라스입니다

테라스도 있어요. 한겨울을 제외하고 바람 쌩쌩 부는 날에도 테라스를 즐겨 하는 캐나다인이지만, 이날 비가 살짝 내려서 테라스를 이용하는 손님은 없었어요.

몬타나(Montana's) 내부 인테리어

몬타나 입구입니다

문을 열자마자 보이는 입구 모습이에요. 북미에서는 레스토랑 수준과 상관없이 종업원의 테이블 안내가 있을 때까지 입구에서 대기하고 있어야 하는데요. 그래서 중급 이상의 레스토랑 입구에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별도의 안내 데스크가 있어요.

북미 스포츠 바입니다

북미 레스토랑 문화 중 하나인 스포츠 바(Sports Bar)의 모습이에요. 스포츠 바가 별도로 존재하기도 하고, 이곳과 같이 레스토랑의 일정 구역에 스포츠 바를 따로 마련한 곳이 많아요. 캐나다 토론토 블루제이스(Toronto Blue Jays)와 미국 디트로이트(Detroit Tigers)의 경기가 생중계 중이었어요. 북미 스포츠 바(Sports Bar)의 문화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산장 컨셉 음식점입니다

스포츠 바 구역을 제외한 다이닝 홀의 모습이에요. 천장에는 나무로 만든 배럴과 상자, 감자를 담은 자루 등이 올려져 있었어요.

픽업트럭 전시입니다

몬타나 인테리어의 주요 특색 중 하나는 천장에 탈것을 전시한다는 점이에요. 스포츠 바 옆으로 빨간 픽업트럭 한 대가 아슬아슬하게 걸쳐 있는 모습이에요. 마치 산장을 향해 험난한 산길을 오르는 트럭처럼 말이지요.

카누 전시입니다

빨간 카누도 천장의 들보에 놓여 있었어요. 맞은편 천장에는 몇 십 년 전의 스노모빌도 있었네요. 천장의 공간을 인테리어 핵심 공간으로 삼은 점이 이색적인 것 같아요.

사슴 머리 뿔 장식품입니다

레스토랑 입구의 오른쪽에는 테라스로 이어지는 문이 있었는데요. 문 위에 The Porch 간판이 걸려 있었어요. 영어로 porch는 현관문 바깥쪽에 있는 지붕과 벽으로 둘러싸인 현관 입구를 가리켜요. 캐나다 주택의 현관문 입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공간으로, 작은 야외용 티 테이블을 놓고 가족과 함께 수다를 떠는 공간이기도 하지요.

다양한 그릴 석쇠입니다

벽에는 그릴에 필요한 석쇠 도구들이 걸려 있었어요. 인테리어에서부터 레스토랑이 추구하는 색깔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어요.

순록 뿔 장식입니다

벽 곳곳에는 북미산 순록, 사슴, 무스(엘크)의 뿔 장식이 걸려 있어 산장 속 야생의 느낌이 물씬 났어요.

벽난로 인테리어입니다

나무 벽난로의 그릴을 통해 산장과 그릴 요리의 콘셉트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인테리어예요.

몬타나(Montana's) 테이블 세팅

레스토랑 테이블 세팅입니다

손님이 앉기 전 미리 세팅해둔 테이블 모습이에요. 가정집 손님 초대 테이블 세팅 방법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재활용지 테이블 커버입니다

몬타나의 테이블 세팅의 특색 중 하나예요. 보통 북미 레스토랑에는 놀이방이 있는 곳이 거의 없는데요. 아주 어릴 적부터 테이블에 앉은 모든 사람의 식사가 끝날 때까지 테이블을 벗어나지 않도록 가르치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북미 레스토랑에서는 고문(?)을 겪을 수 있는 아이들을 위해 액티비티 시트 또는 책과 함께 크레파스를 제공합니다. 하지만, 몬타나에서는 어린이용 액티비티 종이도 줄 뿐만 아니라 테이블 전체에 재활용지를 깔아두는데요.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수다를 떨면서 낙서할 수 있어 나름 좋아요. 북미 레스토랑에서 하지 않는 7가지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다양한 소스입니다

테이블 한쪽에는 다양한 스테이크 소스, 핫 소스, 설탕 등 개인적으로 추가할 수 있는 양념통들이 있어요.

몬타나(Montana's) 음식

커피와 주스입니다

북미 레스토랑에서는 메뉴를 고르기 전에 음료부터 주문합니다. 저는 어김없이 커피를, 남편은 파인애플 주스, 딸은 크랜베리 주스를 골랐어요.

캐나다 몬타나 레스토랑 메뉴입니다

몬타나에서 맛있다는 메뉴는 거의 다 먹어본 것 같아요. 그릴에 구운 돼지 등갈비와 스테이크, 그릴에 구운 고기를 넣은 햄버거, 샌드위치, 파히타(fajitas)가 인기 메뉴예요. 그외 그릴 치킨, 수프, 안토지토(antojitos), 시금치 딥(Spinach Dip), 나초, 푸틴(Poutine) 등 애피타이저도 메인 메뉴 못지않게 인기 있고 맛있어요. 메인 메뉴 중에서는 그릴 향이 살아 있는 포크립과 파히타를, 애피타이저 중에서 매콤한 안토지토(Antojitos)와 진한 팟 로스트(Pot Roast) 수프를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네요. 애피타이저는 8~13달러(평균 10,000원), 메인 메뉴는 13~30달러(평균 18,000원) 사이입니다.

캐나다 몬타나 점심 콤보 메뉴입니다

몬타나에서 또 하나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은 것은 바로 런치 콤보 세트인데요. 수프, 샐러드, 1/2 샌드위치 콤보 세트를 $9.99(9,000원)에 먹을 수 있어요. 이 정도 가격이면 쇼핑몰 푸트 코트의 음식값과 비슷할 정도로 매우 파격적인 메뉴입니다. 아마도 캐나다 중급 레스토랑의 점심 메뉴 중에서 가장 저렴하면서도 구성이 좋은 곳이지 않나 싶어요. 물론 음식값에 세금 13%와 팁 20%은 별도로 더 내야 합니다.

치킨 랩 콤보입니다

제가 주문한 치킨 클럽 랩+계절 수프(토마토 수프)+하우스 샐러드 콤보예요. 콤보 옵션의 모든 메뉴를 다 먹어 봤는데, 다 맛있어요. 그중에서 굳이 꼽자면, 풀드 포크 샌드위치+하우스 샐러드+팟 로스트 콤보가 가장 맛있어요. 이곳에서 풀드 포크 샌드위치를 처음 맛본 후, 그 맛에 반해 집에서 즐겨 해 먹는 요리 중 하나가 되었어요. 북미에서 매우 유명한 풀드 포크(pulled pork) 샌드위치 레시피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로스트 비프 샌드위치 콤보입니다

남편이 주문한 슬로우 로스트 비프+팟 로스트 수프+시저 샐러드 콤보예요. 슬로우 로스트 비프는 캐나다 손님 초대 요리의 메인 메뉴로 가장 많이 하는 고기 요리예요. 양이 그리 많아 보이지 않지만, 저보다 항상 1.5배 더 먹는 남편도 다 먹고 나니 배가 부르다고 하더라구요.

토마토 파스타 키즈 콤보입니다

아이가 주문한 토마토 파스타+갈릭 브레드+음료 콤보예요. 음료는 디즈니 카(Cars) 컵에 담아줘 다 먹고 가져갈 수 있도록 했어요. 키즈 메뉴는 버거, 피자, 파스타(토마토/크림/버터), 립, 치킨 스트립, 그릴 닭 가슴살, 치킨 시저 샐러드, 그릴 치즈 샌드위치 등 다른 레스토랑에 비해 종류가 매우 다양한 편이에요. 아이는 이번에 토마토 파스타를 처음 주문해봤는데요. 맛이 좋았는지 먹는 내내 맛있다는 말을 여러 번 하더라구요.

북미 레스토랑 팁입니다

점심 콤보 메뉴를 먹었더니 세 가족 식비가 13% 세금 포함 36.67달러 밖에 나오지 않았어요. 여기에 팁 20% 7달러를 더해 43달러(39,000원)를 냈어요. 보통 쇼핑몰 푸드코트에서도 3인 가족 평균 식비가 3만 원 정도 나오는데요. 푸드코트에서는 팁을 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적게 들 뿐이지 점심 콤보 메뉴만 비교했을 때의 음식 가격은 거의 비슷한 셈이에요. 북미에서는 서비스에 대한 팁(평균 15~20%)을 선택이 아닌 거의 의무적으로 내야 합니다. 미국 캐나다 여행 시 장소별(공항/호텔/음식점 등) 및 직업별(포터/운전기사/웨이터 등) 팁(Tip) 적정 금액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몬타나(Montana's) 무료 이벤트와 제휴 혜택

몬타나(Montana's) 웹페이지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공짜 메뉴를 먹을 수 있는데요. 이메일 계정, 주소(거주 도시와 우편번호 정도), 생일 날짜만 입력하면 됩니다. 회원 가입을 하면, 며칠 내로 가입 축하 메일과 함께 애피타이저 옵션 2가지 중 1가지를 공짜로 먹을 수 있는 쿠폰을 줍니다. 또한, 가입한 생일 날짜에 맞춰 무료 디저트 쿠폰도 보내줍니다. 주문하기 전에 쿠폰을 제시하면 차별이나 불편함 없이 똑같은 메뉴를 제공해줘요. 이메일 계정이 여러 개라면, 레스토랑 방문 계획이 있을 때마다 몇 번 더 사용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은 안 비밀^^;;

캐나다 체인 레스토랑입니다

몬타나가 소속된 Cara Operations Ltd.는 항공 캐터링 및 레스토랑 체인점을 운영하는 캐나다 회사(설립 1883년)로, Montana's 이외에도 Harvey's, Swiss Chalet, Casey's, Fionne MacCool's, Kelsey's, Milestones, East Side Mario's 등 이름만 대면 누구다 다 아는 굵직한 유명 레스토랑 체인점을 다수 운영하고 있어요. 사진에서 보이는 Cara Operations Ltd.의 외식 상품권은 레스토랑 선택의 폭이 매우 넓어 선물로도 인기가 많아요. 또한, 캐나다의 대중적인 영화 포인트 카드(SCENE)와 제휴가 되어 포인트 적립(3달러당 1 포인트) 또는 포인트 사용(1,000포인트 당 10달러)이 가능해요. 한국에서는 은행 및 카드사의 레스토랑 제휴 혜택이 많지만, 북미에서는 그리 많지 않아요.

이외에 Cara Operations Ltd. 소속 이탈리아 레스토랑 East Side Mario's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산장 속 그릴 요리 콘셉트의 캐나다 체인 레스토랑의 모습을 즐겁게 보셨기를 바라며, 건강한 음식으로 남은 여름도 건강하게 이겨내시길 바라요.

신고

3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평강줌마 2017.08.19 18:17 신고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크레파스로 종이에 그림을 그릴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아요. 아이들은 음식을 기다리는 순간도 힘든데.... 작은 배려가 레스토랑의 분위기를 올려주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일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07 신고

      낙서를 그리 즐겨하지 않는 저도 크레파스 들고 뭔가를 그리게 하는 곳 같아요ㅎㅎ 편안한 밤 되시고 개운한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7.08.20 05:14 신고

    픽업 트럭의 아슬아슬한 모습이 특히 인상적입니다
    제가 현장에 있었다면 아마 이리저리 만져보았을 거에요^^

    요리들은 칼로리가 무척 높아보이는군요.^^
    사실 저도 지난 주말, 이틀 연속 하루 한 번씩 초밥 레스토랑에서 든든하게 먹었기에
    이거 보자마자 정말 배가 불러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07 신고

      북미 음식의 대부분이 고칼로리 푸드이지 않을까 싶어요. 쉼을 얻는 편안한 밤 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7.08.20 06:53 신고

    먹은 음식들에 비하면 가격이 괜찮네요.
    자주 찾고 싶은 곳으로 자연스럽게 마음속에 새겨질 듯 싶어요.
    근데... 보기보다는 든든한가보군요.
    저한테는 적을 것 같은데... ㅎㅎ
    분위기도 좋네요. 느낌있어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13 신고

      처음 받을 때는 어...적네! 라고 여겨지는데 막상 다 먹고 나면 꽤 든든해요. 아마도 수프가 함께 나와서 그런 듯해요. 분위기가 색달라서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건강한 나날 이어가시길요^^

      수정

  • IT넘버원 2017.08.20 08:51 신고

    음식 가격도 괜찮고 분위기도 좋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15 신고

      점심 메뉴 가격이 가장 착한 레스토랑 같아요^^ 분위기도 색달라서 좋구요. 굿밤 되세요^^

      수정

  • 악랄가츠 2017.08.20 09:37 신고

    하나같이 맥주가 생각나는 메뉴들이네요! 러빗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20 신고

      앗! ㅎㅎㅎ그런가요?!! 시원한 맥주와 함께 먹는다면 더 맛있겠네요^^ 굿밤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7.08.20 10:10 신고

    레스토랑이 산장같은 느낌이 물씬 나네요.
    런치메뉴들이 가격대비 아주 괜찮은데요.
    즐거운 식사시간이 되었겠습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26 신고

      런치 메뉴 가격이 가장 착한 레스토랑 같아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7.08.20 11:54 신고

    본 글에 소개해주신 몬타나 체인 레스토랑이 황야 및 별장 콘셉트의 인테리어와 훈제 그릴 요리를 주요 특징으로 삼아 다른 레스토랑과는 차별되는 점이군요? 몬타나의 테이블 세팅에서 어린이용 액티비티 종이도 줄 뿐만 아니라 액티비티 시트 또는 책과 함께 크레파스도 제공해준다니, 아이들과 함께 레스토랑을 방문하기에도 너무 좋을 것 같습니다. 음식이 나오기 전에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수다를 떨며 낙서를 할 수 있는 소소한 재미까지 갖춘 곳이라니 더욱 맘에 듭니다. 제가 몬타나 레스토랑에 방문하게 된다면, 테이블에 그림을 그려놓고, 주문한 음식들과 인증샷을 찍을것 같습니다 ^^ 몬타나 웹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하면 공짜 메뉴를 먹을 수 있다니 이 행사 기간에 맞춰 미리 장소에 방문하기 전에 웹사이트에서 가입 후 쿠폰을 받은 후 사용을 하면 되겠군요. 그리고 깨알팁도 제공해주셨네요?
    매번 방문하기 전에 몇번 더 다른 이메일 계정으로 가입 후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 ㅎㅎㅎ
    오늘도 유익한 포스트 아주 잘 읽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 멋지고 기분좋게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27 신고

      헤헤~ 제 글을 압축해주신 것 같아요^^ 즐겁게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굿밤되시고 활기찬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8.20 15:40 신고

    영화세트장을 방불케 하는 레스토랑의 모습이군요. 전 어제 레스토랑 대신 집에서 비오는 소리를 들으며 삼겹살을 구어 먹었는데 너무 맛있어 과식을 했네요. 레스토랑을 다녀도 집에서 먹는 맛과는 구분이 되는 듯 해요. 활기찬 한주 시작하셔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33 신고

      오앙~ 삼겹살은 사랑입니다!ㅎㅎㅎㅎ 뿌듯한 시간이었을 것 같아요>.< 굿밤 되시고 개운한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8.20 16:29 신고

    영화에서나 볼법한 레스토랑 풍경입니다
    여러가지 메뉴가 눈을 자극하는데 특히 런치 콤보세트는 가격도
    저럼한게 맛있어 보이고 양도 되어서 좋은것 같군요

    회원 가입을 하면 좋네요 ㅎ

    일요일 편안하게 보내시고 새로 맞는 한주일도 행복하게~~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38 신고

      헤헤~ 감사합니당^^ 공수래공수거님도 행복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몰드원 2017.08.20 16:54 신고

    산장느낌이 나는 레스토랑 이네요

    답글 수정

  • sword 2017.08.20 18:56 신고

    우앙 멋진곳이네용
    찾아보니 제가 있는곳에선 너무 먼곳에 있...네요 -_ㅜ

    밴쿠버 다운타운에도 매장이 생겨보길 기다려봄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44 신고

      오..아쉽네요^^ 언젠가 기회가 닿길요! 해피 하루 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8.20 23:20 신고

    분위기가 정말 좋네요. 펍과 패밀리 레스토랑의 장점이 합쳐진듯한 느낌이 드네요. 왠지 저곳에서 맥주 한 잔하며 멍때리고 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46 신고

      맞아요^^ 캐쥬얼한 느낌이 드는 패밀리 레스토랑이지요! 건강한 나날 이어가시길요^^

      수정

  • 작은흐름 2017.08.21 02:30 신고

    오오! 초딩 입맛인 저는 저 토마토 파스타가 매우 맛있어 보여요!ㅎㅎㅎ 세금과 팁이 비율이 높아서 놀랐는데 그래도 생각보다 가격이 괜찮아서 또 놀랐어요!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48 신고

      레스토랑 런치 메뉴 중 가장 저렴하지 않을까 싶어요. 세금과 팁은.....외식때마다 부담이 되긴 합니다ㅎㅎㅎ 굿밤 되세요^^

      수정

  •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2017.08.21 04:15 신고

    오호 로스트 비프가 초대음식의 왕이라니.. 저도 꼭 가서 먹어봐야겠어요.
    저 9월 21일에 캐나다 동부 여행 가거든요^^ 두근 두근 .,. 아직 숙소도 안정햇는데..
    얼른 여행 코스를 짜야겟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49 신고

      오아~ 단풍이 가장 예쁠 때 여행오시네요^^ 즐거운 추억 가득 안게 되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8.21 09:45 신고

    웨스턴부츠신고 저 빨간의자에 앉아서 시가하나 물고 멍때리면 참 좋을듯 해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09:55 신고

      ㅎㅎㅎㅎㅎ뭔가 포토구라퍼님과 어울린 것 같아요!!!!! 남은 여름 즐겁게 보내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8.22 09:10 신고

    ㅎㅎ~
    음식들도 먹음직스럽고,
    글씨 넘 귀엽게 잘 쓰셨네요~~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8.22 10:00 신고

      앗!ㅋㅋㅋ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시고 개운한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8.24 10:28 신고

    여기 너무나 좋은데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