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에서 즐기는 이탈리아 요리! 자유여신상이 토마토를 들다

북미 이태리 레스토랑

유럽과 북미 음식 중에서 우리에게 가장 친근한 레스토랑이 바로 이태리 레스토랑이지 않을까 싶어요. 주요 음식인 피자와 파스타는 이미 국민 외식 메뉴가 된지 오래되었는데요. 요리에 마늘을 많이 사용하고 느끼한 서양 요리에 비해 약간의 매운맛을 지니고 있어 한국인의 입맛에 더욱 맞지 않았을까 싶어요. 오늘은 북미에서 즐길 수 있는 이태리 레스토랑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참고로, 광고성 글이 아님을 먼저 알려 드려요. 그럼, 북미에서 즐기는 리틀 이태리를 느끼러 함께 가볼까요?

East Side Mario's 레스토랑

East Side Mario's 오타와 체인점 입니다

1987년에 최초로 설립한 East Side Mario's 체인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운영하는 캐주얼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이탈리아식 미국 요리(Italian-American cuisine) 전문점입니다. 캐나다에 85개 이상의 체인점이 있고, 미국의 일부 지역에도 체인점이 있어요.

레스토랑 입구에서 안내를 받습니다

북미 레스토랑은 크기와 종류와 상관없이 웨이터가 안내해줄 때까지 입구에서 기다리고 있으면 됩니다. 주로 식사를 했던 테이블에서 계산을 바로 하기 때문에, 입구에는 계산대가 없고, 대신 안내 테이블만 있어요. 테이블 위에는 어린이를 위한 키즈 워크북과 메뉴판 등이 놓여 있어요.

이태리 레스토랑입니다

수도 오타와에는 총 7개의 체인이 있는데요. 저희는 3군데만 가보았어요. 집 근처에 있는 레스토랑이 가본 곳 중에서 인테리어가 가장 예쁘고 조명도 밝은 편이라 자주 찾아갑니다.

미국 이탈리아 퓨전 레스토랑 입니다

노란 벽에 빈티지 느낌이 물씬 풍기는 사진 액자가 가득했어요. East Side Mario's의 인테리어 콘셉트는 20세기 중반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이태리 레스토랑이에요. 북미 리틀 이태리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곳이지 않을까 싶어요.

이탈리아 요리 재료 입니다

벽면 곳곳에는 이태리 요리의 주 재료가 되는 토마토, 올리브, 올리브오일, 피클 등이 전시돼 있어 이탈리아의 분위기가 물씬 느껴집니다.

음식 주문 과정

칵테일 음료입니다

북미에서는 메뉴를 고르기 전에 음료를 먼저 주문합니다. 저는 커피, 남편은 탄산음료, 아이는 과일 음료를 주로 선택하는 편이에요. 왼쪽은 Bubble Blow Pop(150 Cal)으로 음료 안에 공 모양의 젤리가 들어 있어 아이가 좋아했네요. 오른쪽은 Dandy Cotton Fandy(260 Cal)로 2가지 맛의 음료 위에 놓인 솜사탕이 꽂혀진 요술 지팡이가 포인트였어요. 왼쪽은 맛있게 먹었는데, 오른쪽은 높은 칼로리만큼이나 매우 달아서 아이가 거의 먹지 않았어요. 북미 디저트나 음료의 달콤함은 10년을 살아도 적응이 되지 않을 만큼 상상 그 이상인 것 같아요.

이탈리아 요리 메뉴판 입니다

메뉴는 크게 애피타이저, 파스타, 피자, 버거, 샌드위치, 랩 등이 있습니다. 애피타이저는 평균 11달러(10,000원), 메인 메뉴는 평균 15달러(14,000원)입니다. 세금 13%와 팁 15~20%가 더 붙습니다.

메뉴를 주문하면 갈릭 브레드와 버터를 도착합니다. 북미 식사 문화는 생후 6개월 무렵부터 식사 처음부터 끝까지 어른과 함께 앉아 있도록 하기 때문에 북미 레스토랑에서는 놀이방 대신 테이블에서 할 수 있는 워크북을 제공하는 곳이 많아요.

애피타이저(starter)

갈릭브레드를 무료로 제공합니다

갈릭 브레드는 어른 한 뼘 정도의 크기로, 무한 리필이 가능해요.

가든 샐러드 입니다

샐러드는 토스카나 치킨(Tuscan chicken), 시저(caesar), 가든(garden) 샐러드로 3종류 있어요. 저희는 항상 상큼한 가든 샐러드를 먹어요. 다른 북미 레스토랑의 샐러드와 달리, 고추 피클이 들어간 점이 특색 있어요. 파마산 치즈를 원하면, 즉석에서 뿌려줘요.

갈릭 치킨 윙 입니다

갈릭 파마산 치킨 윙을 주문했어요. 손가락 크기의 치킨 윙 6개에 13달러로, 1개당 2달러이네요.^^;; 그래도 레스토랑에서 먹는 치킨 윙을 포기하기 어렵습니다. 이태리 요리답게 짠맛이 있어, 안주로 먹기에 좋겠더라고요.

이탈리아 웨딩 수프 입니다

이탈리안 웨딩 수프입니다. 치킨 육수에 미트볼, 시금치, 파스타가 들어갔어요. 수프 그릇에 횃불 대신 대형 토마토를 들고 있는 자유의 여신상이 보이나요? 북미 리틀 이태리 레스토랑 East Side Mario's의 상징입니다.

로스트 갈릭 토마토 수프 입니다

남편은 로스트 갈릭 토마토 수프를 주문했어요. 채소 육수에 토마토 퓌레, 바질, 로스트 갈릭, 회향(fennel), 무발효 크림이 들어갔어요.

어린이 메뉴(Mini Marios)

치즈 카펠레티 파스타 입니다

어린이 메뉴는 10가지가 넘습니다. 가격은 6,49달러(6천 원), 9.99달러(9천 원)으로 기본 음료와 디저트, 장난감이 포함돼있어요. 북미 레스토랑에서는 일반 메뉴의 가격이 높은 대신, 어린이 메뉴는 구성 대비 싼 편인 것 같아요. 아이는 치즈 까펠레티(Cappelletti)를 주문했어요. 까펠레티는 고기나 치즈가 들어간 모자 모양의 반죽으로, 우리나라 만두와 비슷한 파스타입니다.

햄버거 세트 입니다

버거와 채소 세트 메뉴입니다. 매주 월요일에는 어린이 메뉴가 공짜인데, 타이밍이 맞지 않아 월요일에 간 적이 없었네요.

메인 요리(entree)

링귀니 치킨 테트라치 파스타 입니다

링귀니 치킨 테트라치 Linguine Chicken Tetrazzini입니다. 깍두기 모양으로 썬 치킨과 링귀니 파스타를 크림소스와 섞고 오븐에 조리한 이탈리안 파스타입니다. 파마산 치즈는 테이블에서 직접 뿌려준 거예요.

이탈리안 소시지 페퍼 펜네 파스타 입니다

소시지 페퍼 펜네 Sausage Peppers Penne입니다. 매콤한 이탈리안 소시지와 펜네 파스타에 매콤한 Arrabbiata 토마토소스로 요리한 이탈리안 파스타입니다.

이태리 피자 입니다

피자 종류가 많아서 레스토랑에서 가장 유명한 The Ultimate Canadian 피자를 주문했어요. 토핑으로 페퍼로니, 크리스피 베이컨, 양송이버섯이 통째로 올려져 있어 맛있었어요.

식사 마무리

이태리 레스토랑 입니다

저희는 4시 30분 즈음에 와서 손님이 거의 없었는데, 식사하는 1시간 동안 손님이 계속 들어와 나갈 때 즈음에는 스포츠 바를 제외하고 빈자리가 하나도 없었어요. 한쪽에서는 직원들이 생일을 맞이한 손님을 위해 축하 노래를 불러주고 있었네요.

스포츠 바입니다

북미 레스토랑의 특징 중 하나인 스포츠 바(Sports Bar)의 모습입니다. 북미에서는 바에 모여 북미 아이스하키(NHL)를 포함해 MLB, NFL, NBA의 4대 리그 경기 보는 것을 매우 즐겨 합니다.

어린이 장난감 입니다

키즈 메뉴에 포함된 장난감이에요. 토마토 모양의 장난감으로 끈적거림으로 유리창 등에 달라붙는 거더라고요.

음식을 포장해갈 수 있습니다

저희 집에는 대식가가 없어서, 레스토랑에 가면 음식이 항상 남습니다. 요청한 상자를 전달받아 싸갈 수 있어요.

북미 레스토랑 테라스 입니다

테라스 모습이에요. 눈이 쌓이는 겨울을 제외하고 캐나다인은 제법 쌀쌀한 날씨에도 테라스에서의 외식을 매우 즐겨 해서 주요 레스토랑 체인에는 항상 Patio 공간이 있어요.

East Side Mario's은 캐나다 최고 경영 민간 기업 Top 50에 항상 드는 레스토랑 체인으로, 고객을 위한 경연 대회 프로모션뿐만 아니라 유방암 등 암 환자 또는 영유아를 위한 후원을 아끼지 않는 등 기업가 정신을 끊임없이 발휘하고 있어요. 음식은 대체적으로 다 맛있는 것 같아요. 다만, 유럽 이탈리안 요리의 주요 특징처럼, 짠맛이 다소 강합니다. 캐나다 요리의 짠맛에 이미 길들여진 사람도 짠맛을 느낄 수 있는 강도라서, 처음 드시는 분이라면 적응하기 어려울 수 있겠네요. 짠맛이 싫다면, 주문 시 소금의 양을 줄여달라고 부탁하면 됩니다. 북미에서 리틀 이태리의 매력을 느끼고 싶다면, 방문을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맛있는 음식으로 삶의 행복을 누리시길 바라요.

신고

2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푸샵 2017.01.24 15:53 신고

    자세히 보니 자유의 여신상 머리 위에 토마토가 꽂혀 있네요. ^^
    토마토 갈릭 수프는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ㅎㅎ
    울티메이트 캐나디안 피자를 보니....오늘 저녁엔 꼭 피자를 먹으리라는 다짐을~ ^^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4 19:35 신고

      아....생각해보니 제것 먹느라 남편 것은 안 먹어봐서 맛은 모르겠네요. 그래서 방금 물어보니 토마토 갈릭 수프 맛이라고 하는데요?--;; 요리 프로그램 방청객으로도 보내면 안 될 것 같은 답변이었네요. ㅎㅎㅎ맛있는 피자 드시길요^^

      수정

  • sword 2017.01.24 16:34 신고

    캐나다에 85개 매장이라는데...
    밴쿠버에 찾아보니 멀지만 그래도 있긴 있어서 한숨놓았습니다 ㅎㅎㅎ

    85개의 매장이 있다는데 밴쿠버에 없을만큼 밴쿠버가 시골인가 싶었거든요 ㅠ_ㅠ
    다행이 지난번에 가봤던 지역이라
    믿고선 +_+ 가보겠습니다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4 19:38 신고

      살짝 짜다는 것만 감안하면, 맛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저는 파스타는 보스턴 피자의 파스타가 더 맛있다고 속닥속닥하고 싶어지네요ㅎㅎㅎ피자는 먹으면서 음~~이게 피자이지, Pizza Pizza의 피자는 짝퉁이었어라고 말하며 먹었네요. 할인 쿠폰도 온오프라인으로 가끔 있고요, 요일마다 정기적으로 하는 프로모션도 있어 잘 활용하면 영수증 무게가 조금 가벼워지지 않을까 싶네요. 맛있는 데이트 되시길요^^

      수정

  • 4월의라라 2017.01.24 16:35 신고

    오~ 음식들 비주얼도 좋고 건강해 보입니다. 우리나라 이태리음식점들은 어쩜 그리 메뉴가 똑같은지...
    웨딩스프의 국물 한수저 떠 먹고 싶어지네요. 여신상 머리에 토마토가~ 헉... 재밌어요. ^^
    양송이버섯 통째로 올려진 피자도 윙도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4 19:41 신고

      역시 요리하는 4월의라라님~의 댓글다워요^^ 2000년도에 들어서면서 이전보다 건강해지는 재료와 레시피를 사용하겠다고 홍보하고 있더라구요. 웨딩스프는 신기하게도 우리나라 미역국과 아주 비슷한 맛이 나요. 양송이버섯 처음 봤을 때 알감자가 피자 토핑으로 나온지 알았네요ㅎㅎㅎ 맛점의 힘으로 오후도 파이팅! 하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1.24 17:25 신고

    요즘 한국에도 이탈리아 요리점이 많고
    특히 TV에 나오는 세프들이 이탈리아 요리를 배운 시람들이
    많아 인기를 끌고 있는것 같아요
    정작 저는 정통 이탈리아 식당을 한번도 가 본적이 없습니다
    혼자서는 못 가니 누가 데리고 가 주든지 델꼬 가야하는데
    같이 사는 사람도 한식주의라 ㅎㅎ
    음식을 싫어하는건 아닌데 말입니다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4 19:43 신고

      히~~실은 저도 아내분과 같은 것 같아요ㅎㅎㅎ더군다나 저는 새로운 음식에 도전을 잘 못하고, 특정 레스토랑과 특정 음식만 고집하는 성향이 있어 가족들에게 가끔 미안하지요. 새해에는 새로운 도전을 조금씩 더 해볼까 합니다^^ 건강하고 맛있는 점심 드시길요^^

      수정

  • 문moon 2017.01.24 19:47 신고

    이태리 레스토랑의 분위기가 좋아보이네요.
    음식들이 맛있어 보여요.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냈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4 21:25 신고

      맛있는 시간이 되었네요^^ 따스한 오후 시간 보내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1.24 20:36 신고

    좋은 일을 많이 하는 기업들은 소비자들에게 좀 더 좋은 인상으로 많이 남습니다. 음식과 서비스가 좋다면 더더욱. 전 이태리 음식은 파스타 피자 등이 전부지만, 한 번 들러보고 싶네요. 음식이 짜다니 주의해야겠어요. 근데 캐나다 음식도 짠 편이에요? 덕분에 겨울의 멋진 레스토랑을 알게 됐네요. 오늘도 따스한 하루 되셨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4 21:18 신고

      캐나다 음식은 대부분 단!짠!입니다. 제가 한국에서 싱겁게 먹는 편은 아니고 되려 짜게 먹는 편이었는데, 케이크가 짤 수도 있다는 것을 여기 와서 알았네요. 과자도 매우 짜거나 매우 달아서 거의 못 먹어요. 그래서 탄산음료 소비율이 높은 게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운동은 무지 하면서 설탕, 소금, 색소에 의외로 무던한 것 같네요. 맛점의 힘으로 오후의 활기를 찾으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1.24 23:42 신고

    우와~~
    사진보니깐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음식들이 하나같이 비주얼이 좋네요.
    특히 치즈치즈한 모양이, 제 취향이예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5 06:16 신고

      다른 서양음식보다 약간 짜고 더 상큼한 게 매력인 것 같아요. 굿밤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7.01.25 20:07 신고

      코스트코의 짠 맛에 어느정도 적응이 되어서,
      아마 제 입맛에 맞을 수도 있겠어요~ㅎㅎ

      수정

  • 피치알리스 2017.01.24 23:44 신고

    캐나다는 한번도 가본 적이 없지만, 비쥬얼은 정말 좋네요. 음식에 일가견이 있는 저에게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내용이네요. 무슨 맛일지는 궁금하긴 한데.. 요즘 이런 단백질음식을 보면 어찌나 배고픈지 모르겠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5 06:22 신고

      서양 음식 중에서는 그래도 개운하거나 다소 매콤한 맛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짠맛이 조금 강하다는 거 빼곤 가끔 생각나 찾아가기 좋은 곳이네요. 굿밤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7.01.25 00:46 신고

    토마토를 든 자유여신상은 말씀해주지 않으셨으면 보이지 않을 뻔 했네요.
    식사 문화가 상이해서 그런지 어려운 느낌이지만...
    하나하나 맛깔스러워 꼭 가보고 싶은 레스토랑이네요.
    이미 오래된 일이지만, 베네치아에서 먹던 파스타의 맛이 지금도 생각날 정도로
    이태리음식들은 저에게 좋은 기억들로 도배되어 있어요.
    정말 멋진 체인레스토랑인 것 같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5 06:24 신고

      피터준님이야말로 이태리 현지에서 이태리 음식을 드시고 오셨기 리얼 체험을 하신 거지요^^ 가격이 여기보다 몇 배나 비싼 이태리 식당을 간 적 있는데 실은 이곳과 많이 달라서 저 역시 매우 특이한 경험이었네요. 현지화된 퓨전 스타일이 아닌 리얼 이태리 푸드 언젠가 먹어보고 싶네요. 물론 이곳도 맛있게 즐겁게 먹고 왔습니다^^ 굿밤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7.01.25 06:17 신고

    캐나다 음식이 짜군요. 북유럽 갔을 때도 짠 맛에 놀랐어요. 맛은 있는데 짜서 물을 엄청 먹었던 기억이 있네요.
    그래도 가족괴 함께히는 외식은 언제나 좋지요.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설 보네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5 06:26 신고

      저 유럽을 안 가봐서ㅠㅠ 지인의 말을 종합해 비교해보면, 북미보다 유럽 음식의 짠맛이 더 강한 것 같아요. 그래도 캐나다 음식 역시 한국보다는 짠 편이네요. 익숙해지면 또 괜찮은데, 적응되었다 싶다가도 가끔 짜다고 느낄 때 있어요. 오늘도 수고하셨네요. 굿밤 되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7.01.25 06:50 신고

    캐나다에서 맛보는 이탈리아 요리~^^ 아주 풍성해 보입니다.
    제가 저기 있었다면 허리띠 풀고 거하게 하나하나 다 맛을 보았을 것 같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6 07:00 신고

      맞아요~ 금세 배가 불러서 아쉬웠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1.25 16:53 신고

    샹들리에가 인상적인 레스토랑이군요~ 저는 음식보다는 인테리어를 유심히 봤다는...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6 07:41 신고

      저도 분위기 반, 음식 반 즐겼네요ㅎㅎ명절 즐겁게 보내시길요^^

      수정

  • 여행쟁이 김군 2017.01.26 04:17 신고

    꿀꺽~^^ 군침 돕니다~` 먹고싶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6 07:48 신고

      맛있게 시간 보내고 왔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수정

  • jayhoon 2017.01.27 18:39 신고

    된장남 J가 환장하는 뉴욕 컨셉의 이탈리아 레스토랑이군요^^
    지가 뉴요커라면서 맨해튼 어디에서 내려서 어디로 걸어가면 리틀 이탈리아라는 동네가 있다고 마구마구 잘난체하고 있답니다-_-
    이탈리안 웨딩수프~ 미역국에 오뎅이 떠있는것같아 친숙하네요!
    Bliss님 새해복많이받으세요~ -A양-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