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 맛집 내맘대로 토핑하는 크레페 전문점 Casse-Crepe Breton

'캐나다의 작은 프랑스' 퀘벡에서 맛본 프랑스 전통 요리

캐나다 퀘벡의 6번째 여행 마지막 날에 호텔 스카이라운지에서 식사를 하고 집으로 돌아갈 계획이었으나 폭설을 동반한 강풍주의보로 시내 전망이 거의 보이지 않을 것 같았어요. 그래서 급하게 주변의 퀘벡 맛집을 알아본 결과 선택한 곳이 크레페 전문점 이었는데요. 북미에서 매우 유명한 미국 여행 사이트 tripadvisor에서도 별 5개 중 4개의 평점을 받은 곳이고, 퀘벡 추천 맛집 베스트 순위에도 항상 드는 곳이기에 큰 고민 없이 찾아가 봤어요.

크레페(Crepe)가 뭐지?

크레이프 크레베 프랑스 전통 팬케이크입니다Casse-Crepe Breton 홈페이지

크레페는 프랑스 요리 중 얇게 구운 팬케이크의 일종으로, 프랑스 북서부 브르타뉴(Bretagne)에서 빵을 구울만큼 밀이 충분히 자라지 않아 빵 대신에 구워 먹었던 것이 프랑스 각지로 퍼진 것인데요. 현재는 프랑스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인기 있는 음식이 되었지요.

크레페는 잘못된 발음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crepe를 크레페라고 발음하지만, 실은 틀린 발음입니다. 영어에서 단어 끝에 오는 'e'가 '에' 발음이 나지 않으면서 앞에 있는 모음을 길게 발음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Date를 데테, 또는 데트라고 하지 않고 데이트라고 발음하는 것도 마찬가지 원리이지요. 영어 crepe는 주로 '크레이프'라고 발음하고, 프랑스어 crêpe는 '크레프'라고 발음합니다. 영어, 프랑스어 모두 p발음이 약하게 들려 크레입, 크렙으로 들립니다. 복수일 경우에는 크레입스, 크렙스라고 발음합니다.

Casse-Crepe Breton의 위치

캐나다 퀘벡 맛집입니다

레스토랑은 <도깨비>의 촬영지이자 퀘벡 여행의 배꼽에 해당하는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낙(Fairmont Le Château Frontenac)에서 도보로 9분 거리, 퀘벡 노트르담 대성당(Notre-Dame Basilica of Quebec City)과 크리스마스 가게(Boutique de Noël)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있습니다. 구글 지도에서 Le Casse-Crêpe Breton 또는 1136 Rue Saint-Jean, Québec City로 검색하면 됩니다.

레스토랑 분위기

퀘벡 크레페 전문점입니다

밖에서 보이는 크기에 비해 테이블 개수는 그리 많지 않았어요. 레스토랑 1/3 크기의 주방이 둥근 bar 형태로 홀 중앙에 돌출되어있기 때문이에요. 저희는 오후 3시 즈음에 갔는데도 20분을 기다렸어요. 기다리는 동안 크레이프 만드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았어요.

크레이프를 만드는 크레페리입니다

문을 열자마자 크레이프를 만드는 공간이 바로 보입니다. 크레이프를 전문적으로 만들어 파는 사람을 크레페리(creperie)라고 하는데요. 크레페리뿐만 아니라 직원들 모두 어찌나 예쁘던지, 여자인 저도 자꾸 훔쳐보고 있더라구요>.< 크레이프의 팬케이크는 원형판에 반죽을 부운 후 T자 모양의 나무 도구로 아주 얇게 펴서 앞뒤로 굽습니다.

크레이프 레스토랑 인테리어 모습입니다

돌로 된 벽에 메탈을 활용한 그림과 철사로 만든 다양한 사람 형상이 있어서 매우 인상적이었어요.

퀘벡 추천 맛집입니다

저희가 앉았던 자리예요. 2월에 갔는데도 크리스마스 장식이 있었는데, 레스토랑 분위기와 제법 잘 어울려서 어색하지 않았어요. 캐나다 다른 지역에서는 보통 1월 첫째 주에 크리스마스 장식을 거두는데, 퀘벡에서는 2월인데도 많이 보이더라구요.

크레이프(crepes) 주문하는 법

생과일 밀크셰이크입니다

북미 레스토랑에서는 메뉴를 정하기 전에 음료부터 주문하고 음식이 오기 전에 서빙받습니다. Casse-Crepe Breton에서는 생과일 밀크셰이크가 가장 유명하고, 수제 커피, 수제 맥주, 와인도 인기 많은 것 같아요. 저희는 뉴욕에서 먹었던 쉑쉑버거(SHAKE SHACK)와 밀크셰이크의 조합을 다시 기대하며 딸기와 체리 밀크셰이크로 택했어요.

Casse-Crepe Breton 메뉴입니다

북미에서 피자의 도우와 토핑을 골라 주문하는 것과 같은 방법으로, 팬케이크의 종류(밀가루/메밀가루)를 선택한 뒤, 속 내용물의 종류를 선택합니다. 원하는 종류를 원하는 대로 추가해 넣을 수 있어요. 각 재료당 정해진 금액이 있습니다. 

속재료에 따라 과일, 생크림, 잼, 시럽 등으로 속을 채우는 디저트용 크레이프(sweet crepe)와 육류, 해산물, 달걀 치즈, 버섯, 채소 등으로 속을 채우는 식사용 크레이프(savory crepe)로 크게 나뉩니다. 디저트로 먹을지 식사로 먹을지 정해 속에 넣을 재료를 좋아하는 것으로 선택하면 되겠네요. 낱개로 선택할 수도 있고, 콤비네이션 피자처럼 재료가 이미 조합된 메뉴 중에서 고를 수도 있습니다.

퀘벡 베스트 맛집 크레이프입니다

크레이프의 팬케이크는 프랑스 전통 방식에 따라 하얀 밀가루(white wheat)와 메밀가루(buckwheat)로 만든 것 중에서 고를 수 있어요. 하얀 밀가루로 만든 팬케이크는 설탕이 들어가 단맛이 살짝 나고, 메밀가루로 만든 팬케이크는 설탕을 넣지 않아 담백한 맛이 나며 글루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에게 적당합니다. 메밀가루 팬케이크가 1달러 더 비쌌어요.

주문한 음식들

식사용 크레페입니다

저희는 실패를 맛보기 싫어서 추천 재료로 조합된 식사용 크레이프를 골랐어요. 제가 고른 크레이프는 하얀 밀가루 팬케이크에 햄, 아스파라거스, 스위스 치즈, 베샤멜(bechamel) 소스가 들어갔어요. 일단 팬케이크의 질감이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해서 굉장히 맛있었어요. 토르티야와 또 다른 질감이더군요. 속 재료와 함께 우유, 밀가루, 버터로 걸쭉하게 만든 베샤멜 소스가 들어갔는데도 아스파라거스가 느끼함을 다 잡아줘서 정말 맛있었어요.

프랑스 전통 요리 크레페입니다

남편이 고른 크레이프는 하얀 밀가루 팬케이크에 로스트비프, 양파, 버섯, 스위스 치즈가 들어갔어요. 맛을 보고 싶어 조금 잘라 달라고 해서 먹었는데, 양파를 좋아하는데도 양파향이 워낙 강해서 고기 맛을 느낄 수 없어 아쉬웠어요. 게다가 양파맛이 강하게 나는데도 느끼해서 밀크셰이크보다는 커피가 더 생각나는 조합이었네요. 서양인 입맛에는 맞을 듯합니다.

로스트비프 베이글 샌드위치입니다

딸은 평소에 토르티야나 크레이프의 팬케이크 질감을 좋아하지 않아서 베이글 샌드위치를 선택했어요. 샌드위치 역시 속 재료도 택할 수 있어 딸은 로스트비프를 시켰는데 매우 특별한 맛은 아니었어요.

솔직한 총평

Casse-Crepe Breton 솔직한 후기입니다

맛: 크레이프 전문점 중에서 손꼽히는 이유를 알겠더라구요. 미국과 캐나다에서 온 여행객뿐만 아니라, 한국 여행객 사이에서도 호평이 많은 곳이었어요. 바로 만든 팬케이크의 식감이 매우 좋았고, 속 재료를 기호에 따라 넣을 수 있어 좋았어요. 식사용 크레이프는 브런치로 먹기에 딱 좋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크레이프를 즐겨 드셨던 분이라면 한국 크레이프 전문점의 비쥬얼은 아니어서 기대에 못 미칠 수 있겠다는 생각은 들었어요. 맛있게 먹었지만, 감탄이 나올 정도로 특별한 수준은 아닙니다.

가격: 퀘벡은 매년 600만 명이 관광객이 모이는 인기 있는 도시입니다. 그래서인지 레스토랑 가격대가 캐나다 다른 지역보다 상당히 높은 편인데요. 하지만 이곳은 올드 퀘벡의 중심부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가격대가 낮은 편이라서 큰 부담이 없었어요. 저희(3인)는 밀크셰이크 3잔, 크레이프 2개, 샌드위치 1개에 15% 팁을 포함해서 45달러(약 4만 원)를 냈습니다. 올드 퀘벡에서는 이 정도면 저렴하게 먹은 편이네요. 가격까지 고려한다면, 맛있는 레스토랑이 분명 맞습니다.

서비스: 레스토랑을 추천하는 이유 중 하나로 직원들의 친절을 손꼽은 후기가 꽤 많았어요. 저희 테이블을 맡은 직원이 주문과 다른 서빙을 3차례나 해서 여러 차례 재주문 후 기다려야 했어요. 하지만 바로 사과하고 빠르게 대처해서 잠시 불편했을 뿐 불쾌하지는 않았네요.

캐나다 퀘벡에서 크레이프를 드시고 싶다면, 추천해드리고 싶은 곳이네요. 캐나다 퀘벡 출신의 전 프로게이머이자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 중인 기욤 패트리가 추천한 퀘벡 전통 요리 푸틴(poutine) 맛집 <La Chic Shack>도 함께 추천하고 싶습니다. 캐나다 퀘벡 여행 팁이 궁금하신 분들은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오늘도 든든한 식사로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신고

52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레오나르토드 2017.03.15 17:06 신고

    제일 위 사진 안에 음영 넣어서 링크 거는 방법은 어디서 배울 수 있나요?ㅎㅎㅎ(진지모드)

    답글 수정

  • 토종감자 2017.03.15 17:23 신고

    캬아. 마지막에 말씀하신 푸틴먹고 싶네요. 집에서 하려고 해도 그 플라스틱같은 질감의 어린 체다를 못구해서 비슷하지가 않아요^^
    근데 도깨비 잊고 있다가 급 다시 떠올랐습니다.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5 19:14 신고

      치즈 가게나 마트에서 Cheese curds 찾으시면 될 거예요. 푸틴은 퀘벡 이외의 것은 모두 짝퉁이라는 것을 퀘벡에서 먹어보고 알았어요ㅎㅎㅎ 퀘벡에서 전통 푸틴 드셔볼 기회가 있었음 좋겠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토종감자 2017.03.15 19:16 신고

      ㅋㅋㅋ 한국엔 치즈커드 안팔아요. 퀘백에서 말고는 제대로 된 커드는 본적이 없네요^^ 퀘백주엔 육년전에 한달정도 머문적이 있어요 ^^ 대부분 몬트리올에 있었지만 퀘백시티도 며칠 댕겨왔어요. 작고 귀여워서 몬트리올보다 훨 좋았었는데...포스팅 보면서 추억이 새록 새록 했습니다. ^^
      계신다는 오타와쪽엔 많이 못봐서 궁금합니다 ^^ 언젠가 또 기회가 있겠죠^^

      수정

    • Bliss :) 2017.03.16 10:39 신고

      아하~ 지금은 한국에 계시는군요^^ 저는 외국에 계신 줄 알았어요. 캐나다 퀘벡 주에 머무셔서 그때 드신 푸틴 맛이 그리우셨나봐요. 오타와도 예뻐요. 언젠가 기회가 닿길 바래요. 행복한 금욜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3.15 17:43 신고

    와우 전부 맛있게 보이는데
    특히 생과일 밀크 쉐이크 먹음직스러워요.
    아름다운 캐나다 멋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5 19:15 신고

      밀크셰이크 맛있었어요^^ 근데 메인 메뉴 때문인지 커피가 살짝 생각이 나긴 했습니다ㅎㅎㅎ 편안한 하루 되세요^^

      수정

  • 뉴론7 2017.03.15 18:03 신고

    전 아직 먹어보지 못해서 이미지로만 입맛을 다시네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5 19:16 신고

      한국에도 크레이프 파는 곳 꽤 많아진 것 같더라구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수정

  • 푸샵 2017.03.15 18:12 신고

    오오!~ 크레페!~
    레스토랑 분위기도 괜찮고, 도깨비 촬영지라 5분 거리에 있다니...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그곳에 가신 분들은 크레페 먹고
    도깨비 촬영지 구경하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
    크레페를 만드는 모습도 직접 볼 수 있어서 좋네요. ^^
    식당 직원들이 왠지 열정적으로 보입니다. ㅎㅎ
    그래서 더 맛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b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5 19:17 신고

      비싼 돈 주고 실패하기 보다는, 적절한 가격에 프랑스 전통 디저트를 먹을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무엇보다도 주요 관광지에 위치해 있어 근접성이 좋구요. 편안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3.15 19:49 신고

    아!! 원래는 크레이프군요. 한국에선 일본에서 건너오면서 자연스레 일본식 발음으로 되는 경우가 많은거 같아요. 예전엔 홍대쪽에 가면 무조건 크레페 먹고 그랬는데 지금도 그 가게가 있는지 모르겠어요. 한국은 유행이 빨라도 넘 빨라서 금새 또 다른게 나오니, 가끔은 정말 아쉬워요. 북미 지역에 눈이 많이 왔다던데 괜찮으신가요? 여긴 이제 점점 봄이 가까워 오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더욱 건강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08:49 신고

      크레이프가 일본을 통해 들어와서 그렇다고 하더라구요. 눈이 많이 오기는 했는데 놀랄 만큼은 아니어서 한숨 돌렸습니다. 안부 감사드려요. 즐거운 주말을 위해 오늘도 파이팅하시길요^^

      수정

  • 양정석 2017.03.15 20:09 신고

    전부 맛나겠네요.. ㅎㅎ

    답글 수정

  • 4월의라라 2017.03.15 22:05 신고

    오~ 크레이프라고 해야하는군요. 생각보다 푸짐하고 식사로도 좋아보입니다. 맛도 있을 것 같아요.
    도깨비에 나왔던 거리군요. 음식도 거리도 다 멋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09:00 신고

      4월의라라님은 이것도 집에서 뚝딱 만들어내실 것 같아요. 즐거운 금욜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7.03.15 23:05 신고

    크레이프. 크레페라는 단어가 너무 익숙해져서 어색하네요. ㅋ
    사진만 봐도 맛있다~! 는 느낌이 오는 녀석이네요.
    한정적인 식사를 하는 요즘... 먹거리 사진만 보면 감탄사가 절로 나오곤 하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10:26 신고

      요고 맛있게 먹었어요. 그쵸? 크레페가 더 친숙하게 들려요. 그런 외래어가 몇 가지 있는 듯해요. 경황이 없겠지만 밥심 중요합니다^^ 식사 잘 챙겨 드시길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7.03.15 23:19 신고

    ㅎㅎㅎ 도깨비 촬영으로 퀘벡이 한국에서도 뜬것 같아요..ㅎㅎㅎ 어제 안그래도 원나잇푸드트립에서 프랑스 크레이프 소개하더라고요.문세윤님이 식당에서 크레이프 만드는것도 보고 먹는방법도 보여주고..ㅎㅎㅎ 어제 내내 보는동안 먹고 싶다 했어요.ㅎㅎ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10:27 신고

      어머~ 그랬군요ㅎㅎㅎ 그 방송은 안 보는데 굿 타이밍이네요. 저도 찾아서 봐야겠어요. 즐거운 주말을 위해 오늘도 파이팅 하시길요^^

      수정

  • 카멜리온 2017.03.15 23:36 신고

    오오 현지의 크레이프 가게라니.. 인테리어도 너무 멋지고 음식들도 맛나보이는데요?? 팬케이크의 일종인데 일본에서.. 간식거리 중에서도 완전 달다구리로 변형시켜버렸죠. 그게 한국에도 들어와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크레이프의 이미지가 되어버렸구요. 저도 작년 12월에 하라주쿠가서 그 유명한 크레이프를 먹어봤는데.. 크림이항 시럽 과일 과자 듬뿍인지라 너무 달더라구요. Bliss:)님께서 드신 햄과 베샤멜소스가 들어간 저 크레이프를 먹어보고 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10:34 신고

      그쵸~일본과 한국은 디저트용 크레이프가 대세인 것 같아요. 저도 달콤한 건 그리 안 좋아해서 식사용으로 선택했어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7.03.16 04:52 신고

    크레페... 쉐이크.. 부드러움과 달콤함의 극을 경험하고 오셨을듯...

    답글 수정

  • *저녁노을* 2017.03.16 12:58 신고

    맛있어 보이는데요.ㅎㅎ

    잘 먹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21:37 신고

      맛있었어요^^ 그래도 전 저녁노을님 밥상이 늘 부럽습니다! 오후도 파이팅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SoulSky 2017.03.16 14:46 신고

    캬 맛있겠어요. 이거 한국에서도 요즘에 잘 먹더라고요 ㅎㅎ 먹어보지는 못했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21:42 신고

      한국에서는 디저트용으로 많이 팔던데 식사용으로 해도 인기가 꽤 많을 것 같아요. 어떻게 보면 랩 샌드위치인데 즉석에서 해주니 따뜻하고 원하는 재료만 들어가서 좋구요. 따스한 밤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3.16 16:12 신고

    크레페가 아니고 크레이프라고 해야 되는군요
    이런건 맞게 불러야 합니다
    퀘벡 여행시 블리스님 소개로 인해 반드시 들러야할 곳으로
    자리잡겠네요
    가격,서비스 모두 여행객들에게 좋겠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21:48 신고

      대중화된 외래어라 친숙해져 버리면 어쩔 수 없지만, 외국에서 다르게 말하는 것을 알아두면 좋을 것 같아요. 입에 베이면 습관적으로 나오니까요~ 퀘벡은 공수래공수거님이 참 좋아하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기회가 닿길 바래봅니다. 금욜 마무리 잘 하시길요^^

      수정

  • Richard 2017.03.16 17:45 신고

    아 여기도 도깨비에 나왔던 곳이군요^^
    크레이프~ㅎ 꼭 디저트로만 먹는게 아니라~
    식사로도 먹을 수 있는 음식이었네요~~ㅎㅎ
    제가 잘 못 알고 있었군요ㅠ
    식당 분위기도 제가 완전 좋아하는 외국외국 분위기 ㅎㅎ
    너무 궁금하네요 ㅠ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6 21:54 신고

      저는 달콤한 것을 좋아하지 않아서 식사용이 더 맞았어요. 개인적으로 랩 샌드위치 좋아하는 편인데 따뜻하고 쫄깃한 랩 샌드위치 먹는 기분이 들어서 좋았어요^^ 즐거운 불금 &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신기한별 2017.03.16 22:14 신고

    원래 크레이프인데 일본으로 건너오면서 지들 말 편하게 크레페로 바꾼거군요..

    크레이프 넘 먹고 싶어용.. 생크림과 딸기가 들어간 크레이프~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12:41 신고

      일본 영향이었다고 하더라구요~ 디저트 크레페는 어렵지 않게 찾으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my세상 2017.03.18 20:29 신고

    저두 얼마전에 범밀에 가니깐 크레이프 가게가 새로 생겼더라구여..
    식사용두 있고 디저트용두 있고..
    저두 단게 싫어서 식사대용으로 먹었는데 맛도있고 생각보다 속이 든든하던데여..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12:42 신고

      맞아요^^ 저도 디저트보다는 식사용이 더 좋더라구요. 몸도 마음도 든든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3.19 06:23 신고

    저도 크레이프 정말 좋아해요~~ㅎㅎ
    왠만하면 바른 한글말 쓰고 싶어서, 블로깅 할 때도 국어사전을 몇 번씩 살펴본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12:43 신고

      크레이프 좋아하시는군요^^ 맞아요. 블로깅하면서 맞춤법에 더 관심갖게 되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3.19 21:50 신고

    하아....맛집과 맛난 사진으로 제 다이어트에 테러를 하시다니 미워요. 정말 먹고 싶어요. ^^ 좋은하루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0 12:44 신고

      ㅎㅎㅎㅎㅎ오오~다이어트 꾸준히 쉬지 않고 하시네요>.<b 유혹에도 굴하지 않고 꼭 성공하시길요~ㅎㅎ 해피 오늘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