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손님을 위한 테이블 세팅과 초대요리

계획하고 시작한 이민 생활은 아니었지만, 캐나다에 산 지 벌써 9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네요. 그동안 여러 가정으로부터의 초대도 많이 받으며, 좋은 인연 속에서 즐거운 추억들도 많이 쌓인 것 같아요. 가족과 친지에게 얻을 수 있을 것 같은 따스함으로 늘 저희를 챙겨주셔서 타지에서의 외로움을 있는 힘껏 덜어 주시는 분들이지요. 

    

얼마 전 지인이 캠핑하다가 팔을 다쳤다는 소식을 접하고, 한 끼라도 밥상을 차리는 불편함을 덜어 드리고 싶어 초대하기로 했네요. 소박하지만, 캐나다 손님을 위한 초대 요리상을 소개해봅니다. 

 


테이블 셋팅(table setting)



초대 요리의 시작은 항상 테이블 세팅으로 시작해요. 두 가정을 초대해 저희 가족을 포함해 총 8명을 위한 상차림을 준비했어요. 


커트러리 셋팅(cutlery setting)



개인을 위한 상차림에서 종종 헷갈리는 부분인 나이프, 포크 등을 놓는 순서를 짚어보고 갈까요? 


나이프, 포크 등을 한 데 모아 뭐라 부르지?


cutlery라고 합니다. t 발음을 약하게 해 커러리라고 발음합니다. 은으로 된 나이프, 포크, 숟가락 등은 silverware라고 불러요. 


식사용과 디저트용 커트러리를 한 번에?


우리나라에서는 음식이 나오는 순서에 따라서 필요한 식도구가 따라 나온다면, 서양에서는 처음부터 함께 내놓습니다.  


몇 개가 필요하지?


음식 종류에 따라 필요한 cutlery의 개수가 달라지는데요. 보통 메인 요리를 위한 나이프와 포크, 디저트를 위한 포크와 티스푼으로 총 4개입니다. 식사용 스푼, 버터나이프 등이 추가되기도 합니다.


어떻게 놓지?


메인 접시(dinner plate)를 중심으로 오른쪽에는 나이프와 스푼, 왼쪽에는 포크를 둡니다. 먼저 사용하는 식사용 나이프와 포크를 접시 가까이 두고, 그 바깥쪽으로 디저트용 스푼과 포크를 둡니다. 



캐나다의 초대요리 기본 구성



캐나다 가정의 정식 초대요리는 고기 1 + 채소 3종류 + 샐러드 + 빵입니다. 


위의 사진은 가정식 중에서도 격식을 갖춘 상차림과 음식입니다. 식기류는 본차이나 잉글랜드(Bone China England)가 파티용 식기로 가장 인기가 많고, 음식은 영국에서 유래한 로스트비프(roast beef)를 고기 요리 중 최고로 보는 것 같아요.  


로스트비프는 쇠고기 덩어리를 오븐에 오랫동안 구운 후 전기톱 등으로 얇게 썰어 내놓습니다. 고기를 굽는 동안 나오는 육즙에 양념과 밀가루를 넣어 만든 걸쭉한 소스를 그레이비(gravy)라고 하는데요. 그레이비소스를 로스트비프와 매쉬드 포테이토(으깬 감자 요리)에 뿌려 먹습니다. 



다른 가정의 식사 초대 요리였어요. 음식은 돼지 오븐 구이, 당근 찜, 옥수수 찜, 샐러드, 볶음밥이었습니다. 식사 초대 요리는 보통 5종류로, 점심일 경우에는 더 간단하게 먹기도 해요. 



오늘의 손님 초대 요리



저의 초대 요리도 완성되었습니다. 대부분 테이블에 음식을 두고, 음식이 담긴 그릇을 옆 사람에게 전달하면서 개인 접시에 원하는 만큼 덜어 먹는 뷔페 형식으로 먹는데요. 음식을 놓기에는 저희 집 식탁이 작아서, 음식상을 따로 차렸어요.     



캐나다에서는 여름이 되면, 비비큐를 정말 많이 해요. 양념에 재워둔 LA 갈비를 남편이 구워줬네요. 


Tip.

캐나다 가정에 초대를 받을 시, 그릴 영역은 온전히 호스트(주인)에게 맡겨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나이 어린 사람들이 고기를 굽는 경우도 많고, 또는 도움을 되고자 고기 굽기를 자처하기도 하지만, 캐나다에서는 예의에 어긋난 행동이니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네요.     



오타와에 하나밖에 없는 한인 마트, 아름 식품에서 구입한 LA 갈비입니다. 전날 밤 재워서 당일 구워, 다 함께 맛있게 먹었습니다. 레시피는 아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라요.



다른 사이드 메뉴에 여러 가지 색깔 채소가 많이 들어가서, 그린 샐러드 대신 양배추 샐러드로 준비했어요. 레시피는 아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가정의 초대 요리 10번 중 8번은 등장하는 대중적인 사이드 메뉴, 매쉬드 포테이토(mashed potato)입니다. 레시피는 조만간 공유하겠습니다. 



아스파라거스 쇠고기 말이입니다. 캐나다에서 꼭 먹어봐야 하는 음식 중 하나인 몬트리올 스타일 훈제 쇠고기(Montreal style smoked beef)에 고추 젤리(Hot banana pepper Jelly)를 조금 바른 후, 소금, 통후추 간 것, 딜(dill)을 넣어 볶은 아스파라거스 파프리카, 무순을 넣고 돌돌 말았어요.



새우 오이 핑거푸드입니다. 오이에 홈을 파낸 후, 살사 소스고르곤졸라 치즈, 새우를 올렸어요. 정말 간단한 요리지만, 다양한 맛과 스타일을 만들 수 있어, 저희 단골 초대 요리 중 하나입니다. 



토마토 마리네이드입니다. 제법 큰 크기의 토마토 6개로 만들었는데 거의 다 비울 정도로 인기가 많았어요. 토마토양파, 발사믹 식초, 허브 등을 넣어 절이는 건데요. 조만간 레시피 나눔 하겠습니다.^^ 



비트로 곱게 물들인 무 피클입니다. 레시피는 아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라요.




오이 피클입니다. 캐나다에서도 오이 피클을 정말 많이 먹는데요. 시중에 판매하는 피클은 대체로 단맛과 짠맛이 강해, 집에서 만들어 먹어요.  



갈릭 브레드입니다. 전날 만들어 둔 마늘 버터를 빵에 발라 오븐에 12분 동안 구웠어요. 마늘 버터를 만들어두면,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어 좋아요. 나중에 상세하게 나눔 하겠습니다.^^  



과일 펀치(fruit punch)입니다. 주스 원액, 블루베리, 블랙베리, 체리, 레몬, 물을 넣고 만들었어요.  



디저트 모둠이에요. 2가지만 만들고, 나머지는 샀습니다 >.< 



지난달 파티에 정말 맛있게 먹어서 다시 산 치즈 케이크 모둠이에요. 조각이 크지 않아 부담스럽지 않고, 맛도 다양해서 앞으로도 가끔 사 먹게 될 것 같아요.



이렇게 뷔페 이 완성되었어요. 손님과 함께 하는 동안 테이블을 최대한 떠나지 않고 앉아 있는 것이 예의이므로, 식사 후 바로 디저트를 먹을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해뒀어요. 



저는 안에서 마늘빵을 굽고, 남편이 밖에서 고기를 굽는 동안, 딸과 손님들은 뒷마당에서 담소를 나누셨어요. 



음식이 다 준비돼 식사가 시작되었네요. 손님들께서 음식을 보시고 많은 음식을 다 만드느라 하루 종일 일했겠다면서, 폰으로 사진을 찍으시기도 했네요. 그리 손이 많이 가지 않은 제 음식 보고도 그러시니, 한국에서 제대로 차린 한국 음식이나 한정식을 보시면, 까무러치실지도 모르겠어요. ㅎㅎ



음식을 담은 제 접시입니다. ^^ LA 갈비를 다들 처음 드신다고 해서, 살짝 걱정되었는데 정말 맛있다면서 잘 드셔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네요. 



식사 후 디저트를 먹으면서, 이야기꽃을 한창 피워나갔네요. 



팔을 다친 지인의 모습이에요. 두 부부의 성품이 정말 온화해서, 신기할 정도입니다. 모국어가 불어인데, 딸의 불어, 영어, 한국어 일기를 읽어 보시면서 많은 칭찬과 격려를 해주셨어요. 아래는 두 분의 가정에 다녀온 이야기를 나눈 글입니다.


  


다른 가정의 모습인데요. 캐나다 동쪽 끝 <빨간 머리 앤>의 고향으로 잘 알려진 프린스에드워드 섬(P.E.I.)에서 친정어머니가 방문하셔서 이날 함께 모실 수 있었어요. 가족 앨범과 아이와 함께 한 유아 미술놀이 모음집을 보면서 함께 추억을 나눴어요. 아래는 오늘 초대한 손님의 집에 다녀온 이야기를 나눈 글입니다.




오후 6시에 시작해 9시쯤에 되돌아가셨는데요. 어딘가에서 화려한 불빛이 나길래 바라보니, 헉!!! 5대 경찰차가 동네 입구 쪽 도로를 막고 있더라고요.  


오후 9시면, 지나가는 사람의 발걸음이나 말 소리도 잘 들리지 않을 만큼 고요한 동네에 무슨 일일까 싶어 유심히 살펴보니, 5대의 경찰차가 검은 차 한 대를 포위한 채 차를 수색하고 있었어요. 그 옆에 젊은 청년 3명도 수갑을 찬 채로 앉아 있었네요. 북미 경찰의 포스는 후들후들하기에, 근접할 용기는 나지 않더라고요.^^; 이날부터 며칠 동안 지역 신문에 새로운 기사로 나오지 않은 것을 보니, 아주 심각한 일은 아닌 것 같네요.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축척된 금보다는 음식과 활기와 노래를 소중히 여긴다면, 세상은 더 즐거워질 것이다"


<반지의 제왕>을 쓴 영국 소설가 J. R. R 톨킨은 세상의 즐거움을 얻는 방법으로 음식과 활기와 노래를 손꼽았는데요. 음식은 인종과 문화가 달라도 상대방과 소통하며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좋은 매개체가 되어주는 것 같아요. 저희 역시 축척된 금은 없지만, 즐거운 추억을 얻은 하루였습니다. ^^

이웃님들도 사랑하는 사람과 맛있는 음식과 노래를 함께 나누며, 즐거운 하루가 되길 바라봅니다.

신고

2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공수래공수거 2016.07.05 16:40 신고

    오오..저도 초대 한번 받고 싶어집니다
    무슨 영화나 소설..아니 드라마속의 풍경 같습니다

    음식도 음식이고 따뜻한 마음이 막 흘러 넘치는군요
    그리고 행복한 기운도^^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6 04:47 신고

      따스한 기운을 느끼셨다고 하니, 제 추억이 더 깊어지는 기분이 드네요^^ 캐나다에 오시게 되면, 대접할 기회가 생기면 좋겠네요.^^ 편안한 저녁 되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6.07.05 17:37 신고

    헐.... Bliss 님은 상류층이신듯...
    올때마다 부러운 사진들이네요. 음식도 그렇고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네요. 메뉴 하나하나가 대박이네요.
    저런 식사자리에 초대 받는 다면 참 기분 좋을 거 같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6 04:48 신고

      헉.. -- ; 상류층이 아니라, 중산....아니, 서민층입니다^^;; 곱게 봐주셔서 감사요ㅎㅎ 즐겁고 편안한 저녁 되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7.05 18:12 신고

    낯선 캐나다에서 멋지게 적응을 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스니다.
    저는 손님을 초대하고 싶은데 요리 솜씨가 부족해서 초대를 못할 듯 하네요.
    bliss님의 요리 솜씨와 만들기 솜씨가 너무 부러운 1인이랍니다. 꾸욱 누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6 04:49 신고

      평강줌마님의 요리 솜씨 매우 좋으신걸요!! 레시피 공유해주셔서 종종 굿팁을 얻는답니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해요^^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네요. 편안한 저녁 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6.07.05 20:42 신고

    LA갈비가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
    bliss님은 큰 공을 안 들이고 준비하셨다고 하지만, 우리 모두의 눈에는
    정성이 듬뿍 담겨 있음이 보이네요. ㅎㅎ
    먼친척보다는 가까운 이웃이 좋다고 하지요.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식사자리라 더 행복했을 것 같아요.
    준비 하는 과정도 즐거운 마음으로 하셨을 것 같구요.

    음식 하나하나 다 최고의 음식 같네요. 역시!!!!! ^^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6 04:50 신고

      헤헤헤~ 이렇게 과찬하시면, 과대 댓글로 신고 버튼 누를지도 몰라요ㅋㅋ오늘도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두 다리 쭉~뻗고 푹 쉬시길 바래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7.05 21:19 신고

    역시 bliss 님은 능력자 이십니다!! 고급 레스토랑보다 더 나은데요?! 나중에 초대받고 싶어지네요. 지인분들도 정말 좋은 시간들이었을거 같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문장이 와 닿네요. 재산이 아닌, 음악과 활력 음식이 노래가 즐거움을 가져다 준다. 정말 맘에 드는 표현이고 깊이 공감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셨길 바래요...^^ 서울 하늘은 비 그치고 맑고 푸른 날씨가 이어지네요. 아! 매미도 울어요! 드뎌!!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6 04:55 신고

      오!! 호우특보로 물난리인 곳이 많던데. 비가 그쳤군요^^ 반가운 소식입니다. 캐나다에 오시면, 리유랑 만나 볼 기회가 생기면 좋겠네요. 동생 가족도 캐나다에 계시니, 언젠가 뵐 수 있겠네요^^ 오늘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수정

  • 브라질리언 2016.07.06 02:25 신고

    이런 음식을 어떻게 다 하셨네요.~ 정말 멋집니다.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6 04:56 신고

      감사합니다^^ 하루의 피곤이 풀리는 편안한 저녁 되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6.07.06 07:26 신고

    하나하나 정성이 매우 큰 데요?^^
    보기만 해도 맛있어 보입니다. 이걸 다 만드셨다구요?

    존경스럽습니다. 요리....늘 잘하고 싶은 생각은 있는데
    현실은 영 아닙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7 12:58 신고

      헤헤..인심 후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무더위와 장마 속에서 건강유의하시고 즐거운 하루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수정

  • T. Juli 2016.07.06 07:39 신고

    보기만해도 정성이 가득한 초대 음식과 매너를 배웁니다.
    아름다운 캐나다 생활 9년이시군요.
    멋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7 12:59 신고

      헤헤..감사합니다. 이렇게 오래 머물지는 몰랐는데 살다보니 시간이 후루룩 지나가네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07.06 16:30 신고

    토러스 경찰차 멋지군요~~

    오신 분이 참 인자해 보이세요. 요즘에는 컴터 할 시간이 여이치 않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7.07 13:01 신고

      날 더운데 수고 많으시네요. 마음에 늘 사랑이 많아 얼굴에도 그 인자함이 드러나나 봅니다. 한 주의 마지막 평일까지 파이팅! 하시길요^^

      수정

  • H_A_N_S 2016.07.10 07:51 신고

    파티 멋지다~하며 내려보는데 정말 경찰차도 영화의 한 장면 같네요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7.10 14:45 신고

      저도 동네에서는 처음 봐서 깜놀했네요ㅡ 즐겁고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