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오타와 맛집 추천] 베스트 피자로 뽑힌 가브리엘

캐나다 동부 피자 프랜차이즈 가브리엘 피자(Gabriel Pizza)

캐나다에는 주요 주식 메뉴로 손꼽히는 것은 바로 피자와 파스타인데요. 그래서 각종 브랜드가 꽤 많아요. 오늘 소개할 곳은 캐나다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에 있는 피자 프랜차이즈로, 제가 사는 오타와에서 1977년에 처음 시작하여 올해 40주년을 맞이한 가브리엘 피자(Gabriel Pizza)입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큰 민영 방송국 CTV에서 2011년에 오타와 베스트 피자로도 손꼽힌 곳이에요. 그럼, 함께 살펴볼까요?

가브리엘 피자 배달 및 테이크아웃 전문점

피자 배달 테이크아웃 전문점입니다

가브리엘 피자는 크게 배달 및 테이크아웃 전문점과 캐주얼 레스토랑으로 나뉘는데요. 사진은 배달 및 테이크아웃 전문점의 모습으로 테이블이 전혀 없는 지점도 있고 몇 개의 테이블을 가진 지점도 있습니다. 전화 또는 온라인으로 주문하여 배달 받거나 직접 테이크아웃하기도 합니다. 캐나다에서는 음식을 배달 받을 시 배달 비용(3~5달러)과 배달원의 팁(2~10달러)을 별도로 줘야 해서 직접 테이크아웃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우리나라 배달 서비스 그립습니다!

가브리엘 피자 캐주얼 레스토랑

북미 캐주얼 레스토랑입니다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에 40개의 체인점이 있고 주로 오타와에 모여 있는데요. 대부분 체인점이 배달 및 테이크아웃 전문점이어서 캐주얼 레스토랑은 많지 않아요. 얼마 전 저희 동네에 캐주얼 레스토랑이 새로 생겨 호기심에 다녀왔어요.

가브리엘 피자입니다

문을 열고 들어서니 가브리엘의 G 알파벳 조명과 그래피티 아트가 눈에 확 들어와 캐주얼한 느낌을 받았어요.

스포츠 바입니다

입구 쪽에는 스포츠 바가 있었어요. 북미에서는 스포츠 바 문화가 매우 발달하여 전문 스포츠 바 이외에도 레스토랑의 일정 구역을 스포츠 바로 운영하는 곳이 매우 많아요. 북미 스포츠 바(Sports bar)의 문화가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수제 맥주 드럼통입니다

수제 맥주 드럼통이 실용성과 캐주얼한 인테리어 효과를 만족시킨 모습이에요.

레스토랑 다이닝 홀입니다

평일 마감 시간 1시간 30분 전에 갔더니 손님이 한 명도 없... 제일 안쪽 테이블에 안내 받아 전체 홀을 찍은 모습이에요. 스포츠 바를 칸막이로 구분해뒀어요.

오타와 베스트 피자입니다

저희가 앉았던 안쪽 테이블 쪽이에요. 종업원도 주방에 들어가고 홀에 아무도 없어서 한 바퀴 천천히 둘러봤지요.

도로 표지판 데코입니다

화장실 가는 길의 벽면에 다양한 표지판에 걸려 있었어요.

화장실 사인입니다

그 중에서 가장 눈길이 끌었던 표지판은 남자 화장실과 여자 화장실을 구분해주는 사인이었는데요. 닳고 닳은 피자팬에 남녀 요리사가 피자 도우를 만들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었어요. 북미 공중 화장실에서 하지 않는 것 9가지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피자팬입니다

천장 선반에 알루미늄 피자 도우 팬과 도로 표지판이 꽤 잘 어울려 보였어요.

피자 오븐입니다

벽면 곳곳에는 각종 다양한 표지판이 붙어 있었는데요. 사면마다 각 방향에 맞는 동서남북 표지판을 붙여 흥미로웠어요. 또한, 벽면에 걸어둔 오븐 도어도 인상적이었네요.

핫도그 쿠커입니다

등잔 밑이 어둡다고 저희 테이블 위의 선반에 놓여 있어 뒤늦게 봤던 빈티지 핫도그 쿠커예요. 고리에 소시지를 걸어 전원을 켜서 익히는 기계 같은데 편리함을 떠나서 위험해 보였어요^^;;

가브리엘 피자 테이블 세팅

테이블 세팅입니다

기본 테이블 세팅입니다.

음료 선주문입니다

북미 레스토랑에서는 음료수부터 주문을 하고 메인 메뉴는 차후에 받아요. 저는 항상 커피 마시는데 이미 마감 준비를 마쳐서 안 된다고 해서 살짝 아쉬웠지만 그래도 홀 전체를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특권이 있었으니 괜찮았어요.

어린이 액티비티북입니다

북미 레스토랑이 한국 음식점과 또 다른 점은 놀이방이 있는 곳이 거의 없다는 점인데요. 이유식을 먹기 시작할 때부터 어른들과 테이블에 앉아 식사가 다 끝날 때까지 함께 있기 때문에요. 그래서 놀이방 대신에 액티비티를 할 수 있는 페이퍼를 제공합니다. 북미 레스토랑에서 하지 않는 7가지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아침 식사 메뉴입니다

저희가 식사하는 동안 종업원은 다음날 아침 식사를 위한 테이블 세팅을 하고 있었어요. 원래 배달 및 테이크아웃 전문점이었던 가브리엘 피자가 1995년에 1호점이었던 곳을 패밀리 레스토랑으로 바꾼 후 아침 식사를 서비스하기 시작했는데 당시 레스토랑을 찾는 차량으로 길이 마비 정도로 인기가 꽤 많아져 프랜차이즈점이 급속도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해요. 조만간 아침 식사하러 다시 가야 할 것 같아요.

가브리엘 피자 음식

허니 갈릭 치킨윙입니다

한 번 쓰윽 둘러보고 앉아있으니 음식이 나왔네요. 허니 갈릭 치킨 윙이에요. 치킨 윙 12개에 13달러인데 평일 저녁에는 9달러로 할인했기에 애피타이저로 냉큼 주문했지요. 치킨 윙 가격은 보통 개당 1달러가 넘은데 손가락보다 더 작은 치킨윙을 많다는 점... 하지만 이곳은 크기도 작지 않았고 맛도 좋았어요.

미트볼 스파게티입니다

다른 캐주얼 레스토랑과 마찬가지로, 피자, 파스타, 스테이크, 샌드위치, 버거가 메인 메뉴였어요. 아이가 주문한 어린이 메뉴 미트볼 스파게티였는데 거의 어른 파스타만큼 양이 넉넉했고 미트볼 크기도 다른 곳보다 훨씬 커서 든든해 보였어요.

파히타 피자입니다

처음 왔으니 제대로 된 맛을 봐야 할 것 같아 메뉴 중에서는 가장 비싼 피자를 주문했어요. 멕시코 요리 파히타(Fajita) 스타일의 피자였는데 블랙 올리브, 바나나 고추, 스페니쉬 양파 등이 들어가서 한국인 입맛에 딱 맞더라구요. 가브리엘 피자답게 토핑 굵기도 굵직굵직해서 식감이 좋았어요.

바닐라 이이스크림입니다

딸은 식후 디저트로 바닐라 아이스크림까지 먹었지요.

북미 팁 문화입니다

피자 윙 9달러, 어린이 메뉴 6달러, 피자 23.5달러, 음료수 3달러 13% 세금 포함 46.81달러가 나왔고, 팁 15%로 7달러를 더 지불했어요. 원화로 약 5만 원 정도로 비싸지도 않고 싸지도 않은 일반 중급 캐주얼 레스토랑에서의 3인 식사 비용 수준이었어요. 북미 팁 문화와 적정 금액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오타와 베스트 피자로 뽑힌 가브리엘 피자

오타와 가브리엘 피자입니다

1977년에 레바논계 이민자가 가족과 함께 수도 오타와(Ottawa)에서 처음 문을 연 가브리엘 1호점이 저희가 사는 동네 올린즈(Orleans)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더 반가웠네요. 캐나다에서 가장 큰 민영 방송국 CTV에서 2011년에 '오타와 베스트 피자'로 뽑혔을 뿐만 아니라 오타와 병원, 마이너리그 야구 리그 Can Am 챔피언십 팀, 캐나다 축구 리그 Ottawa REDBLACKS, 온타리오 하키 리그 Ottawa 67's, 풋볼 클럽 Ottawa Fury의 공식 피자이기도 합니다. 캐나다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에서 맛있는 피자를 먹고 싶다면 가브리엘을 추천하고 싶네요. 추운 날씨에 따뜻한 하루 보내시길요.

2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둘리토비 2017.11.14 05:16 신고

    하나하나의 코스요리로 손색이 없군요. 다 맛있어 보입니다.
    에궁, 피자 구경한지 꽤 오래되었어요. 여기서는 나중이 두려워서 일부러 안먹는답니다^^
    (탄산음료까지.....)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09:58 신고

      여기는 뭐 주메뉴이다 보니 한국보다 더 자주 먹게 되는 것 같아요. 서양음식이 느끼해서 탄산음료 달고 살았는데 디톡스 워터 마신 후로는 신기하게 맛이 없어지더라구요. 이제는 거의 마시지 않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7.11.14 08:10 신고

    확실히 스포츠바가 많이 발달되어 있는 것 같아요.
    조금 늦은 시간이라 넉넉한 공간에서 여유롭게 즐기셨네요. ^^
    피자 맛있어 보입니다. 막내가 정말 좋아하는데, 살찐다고 식구들이 자꾸 구박해서 집에서 오히려 구경하기 힘든 메뉴에요.
    어제 둘째가 과감히 피자 한판 사와서 한 조각 맛봤답니다.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0:09 신고

      피자는 확실히 간만에 먹어야 맛있는 것 같아요. 피터준님은 맛있는 피자 드신 것 같네요ㅎㅎㅎ

      수정

  • 2017.11.14 08: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2017.11.14 08: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Deborah 2017.11.14 08:50 신고

    아주 유명한 피자집이군요. 이런 피자는 저도 맛을 보고 싶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0:35 신고

      좋아하는 사람은 이것만 먹는 사람도 있더라구요^^ 따스한 하루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7.11.14 11:14 신고

    ㅎㅎ해외 나가서...입맛에 안 맞는 음식 먹는 것 보다..
    요런 피자가 더 나을 듯 하네요.

    맛나게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0:42 신고

      맞아요. 여기도 외식하러 가면....비슷한 메뉴 사이에서 뱅뱅 돌게 되네요. 따스한 하루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11.14 15:38 신고

    한번씩 이런거 먹어줘야 하는데
    저는 아이들이 시켜 먹을때나 먹지 먹을 기회가 거의 없습니다
    저도 밖에서 한번쯤 먹고 싶은데 말입니다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0:48 신고

      아~ㅎㅎ 맞아요^^ 한국이나 일본 식당가려다가도 아이 때문에 피자 파스트 레스토랑을 가게 되지요. 자제분들과의 데이트 기회 자주 만드셔야겠습니다!ㅎㅎㅎ

      수정

  • 베짱이 2017.11.14 19:15 신고

    블랙톤의 인테리어 디자인이 인상적이네요.
    피자맛도 최고고.... 전 동네 테이크아웃 피자를 즐기는데... 가보고 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0:53 신고

      피자는 주기적으로 생각나는 것 같아요ㅎㅎㅎㅎ 미리 맛피!하시길 인사 드립니다^^

      수정

  • 욜로리아 2017.11.14 22:44 신고

    가브리엘 피자 인테리어 멋져요~~~^^ 아직도 캐나다는 washroom 이라고 하나요? 가브리엘 피자 가보고 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0:56 신고

      맞아요~ 미국에 가서 습관대로 washroom어딨냐고 물어보면 bathroom으로 꼭 고쳐서 답해준다는.... - -;;; 요강과 화장실 차이도 아닌데 말이지요..흠흠...ㅋ 암튼 인테리어가 이뻐서 기분 좋은 시간 보내고 왔어요!ㅎㅎ 해피 하루 되세요^^

      수정

  • sword 2017.11.14 23:19 신고

    와.... 내부가 아기자기해서 참 보기 괜찮네요
    게다가 가격까지 오 +_+
    전 사먹는게 참 좋습니다 ㅎㅎㅎㅎㅎ 내가 안하는 음식... ㅠ_ㅠ..
    엄청 아끼는 중이라 집에서 거의 해먹지만 내일은 동네 피자를 좀 도전해 봐야겠단 의지가 듭니다 ^0^

    밴쿠버는 어마어마한 바람과 비가 엄청납니다 ㄷㄷㄷㄷ
    따듯한 하루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0^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1:02 신고

      헉....밴쿠버 비...진짜 많이 내리네요. 바람까지ㅠㅠ 감기 조심하세요~~

      수정

  • T. Juli 2017.11.15 01:22 신고

    그러네요 5만 원 정도라면
    외국에서는 보통 가격
    일본도 피자 5천 엔 전후하지요
    시설이 매우 특이하고 맛도 좋아 보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1:05 신고

      맞아요...한국과 비교하면 가격 대비 서비스나 플레이팅 등 모든 면에서 살짝 아쉽지만 어딜 가든 어딜 살든 비교하면 끝이 없는 것 같아요. 나름 만족스럽게 먹고 왔네요^^ 따스한 하루 되세요^^

      수정

  • IT넘버원 2017.11.15 05:42 신고

    맛있겠네요.^^
    맛 보고 싶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1:08 신고

      담백하고 깔끔해서 맛있게 먹었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7.11.16 05:27 신고

    오호~~
    제가 좋아할 만한 메뉴들로 가득 찬 곳이군요!!
    무엇보다도 가게 분위기가 참 괜찮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11.16 11:10 신고

      가게 분위기가 좋아서 더 맛있게 먹었던 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7.11.16 19:47 신고

    음. 인테리어도 예쁘고 특색이 있지만, 저는 무엇보다 눈에 들어오는 것이
    화장실 가는 길의 벽면에 다양한 표지판 중 남자 화장실과 여자 화장실을 구분해주는 사인의 모습을
    닳고 닳은 피자팬에 남녀 요리사가 피자 도우를 만들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는 것이 아주 인상적입니다.
    다른 가게에는 없고 그 가게에만 있는 상징적인 것이 있는것 같습니다.

    피자 맛도 좋은 곳이라니. 정말 한번 방문을 하면 나중에라도 재방문을 할 것 같습니다^^

    답글 수정

  • 2017.11.22 01: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