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공중 화장실에서 하지 않는 것 9가지

북미 공중 화장실에서는 이것을 하지 않는다?

하루 평균 화장실을 사용한 횟수로 남성은 5.5회, 여성은 7.2회라는 통계자료가 있는데요. 집에 있지 않다면, 당연히 공중 화장실을 사용하게 되지요. 오늘은 미국과 캐나다의 공중 화장실을 사용하면서 느꼈던 북미인들의 에티켓을 나눔 해보기로 해요. 북미인들이 공중 화장실에서 하지 않는 9가지 무엇이 있는지 하나씩 살펴볼까요?

공중 화장실 에티켓

양치를 하지 않는다

미국과 캐나다 치과협회는 하루에 최소 2번 양치질을 권고하고 있고, 그 권고에 따라 양치질을 하루에 2번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더라고요. 어릴 적에 귀가 닳도록 들었던 하루 3번, 식후 3분 이내, 3분 동안3-3-3 양치질 법칙과 사뭇 달라서 처음에는 갸우뚱했네요. 하루 2회의 양치질을 하기 때문에 대부분 낮 시간대에는 양치하지 않는 생활 습관이 있는 데다가, 가족이 아닌 여러 사람이 대소변을 해결하는 곳에서 양치하는 것 자체를 불청결한 행위라고 보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에요. 공중 화장실에서의 양치에 대해 거부감을 나타낼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영어 단어가 gross(역겨운)입니다. 양치할 때 입안을 물로 헹궈서 뱉는 모습이나 세면대, 거울, 바닥에 남아있는 다른 사람의 양치 흔적에 대해 매우 'gross'하다고 생각하더라고요.

대화를 잘 하지 않는다

화장실에서 나누는 이야기가 별것도 아니지만, 공간이 주는 친밀감(?)이 생겨서 그런지 은근히 재미있는데요. 북미에서는 화장실에서 대화를 잘 하지 않습니다. 이는 북미인이 가지고 있는 일반적인 성향에서도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는데요. 평소에도 누군가를 큰 소리로 부르지 않고 대화 상대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들릴 정도로 이야기하지 않는 북미인의 성향이 화장실에서도 미치는 것 같아요. 특히, 화장실에서는 소리가 울리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말을 많이 하지 않으며, 하더라도 아주 작게 하는 편입니다.

화장실 매너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는다

화장실 칸막이 안에서 전화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세면대나 입구 쪽에서 전화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자신이 화장실을 사용하는 중이 아니더라도 타인의 물을 내리는 소리가 상대방에게 불쾌하게 들릴 수 있기 때문에 휴대폰을 사용을 자제하는 것 같습니다.

칸막이 문 앞에 서 있지 않는다

다운타운이나 관광지의 경우 공중 화장실이 붐비는 경우가 생기는데요. 여러 개의 칸막이가 있어도 사용자로 인하여 바로 이용할 수 없는 경우, 앞선 사용자에게 실례가 된다고 여겨 칸막이 앞에 서 있지 않고 칸막이들이 시작되는 곳에서부터 줄을 섭니다. 또한, 줄을 설 때도 자연스럽게 한 줄로 서는데요. 화장실을 이용하고 나오는 사람들이 빠르고 수월하게 빠져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함이에요. 1명씩만 사용하는 공중 화장실인 경우 손잡이를 먼저 잡아당기지 않고, 최대한 작게 하지만 들릴 정도로 노크를 가볍게 한 후 1m 이상 먼 거리에서 기다립니다.

휴지통에 사용한 휴지를 버리지 않는다

북미 화장실에서는 칸막이 안에 휴지통이 없습니다. 여성 화장실인 경우 사용한 여성용품만 넣을 수 있는 종이 백이나 아주 작은 크기의 휴지통이 칸막이벽 쪽에 걸려 있어요. 공중 화장실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마찬가지인데요. 대소변에 사용한 휴지를 바로 없애지 않고 휴지통에 버리는 것을 청결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공중도덕 화장실

세면대에 오래 머물지 않는다

세면대를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용변을 본 후 손을 씻고 나가기 때문에 세면대에 머무는 시간이 매우 짧습니다. 화장이나 헤어스타일을 다시 고치기 위해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시간을 세면대에 머물게 된다면, 세면대 앞이 아닌 화장실 내 파우더룸 공간을 활용하거나 혹은 세면대 앞을 차지하지 않고 그 주변에서 조금 떨어져서 하는 것 같아요.

물을 떨어뜨리지 않는다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과 캐나다 주택의 화장실 바닥에는 물이 빠지는 하수구가 없습니다. 공중 화장실에는 하수구가 있을 수 있지만, 이는 비상시 배수를 위함입니다. 이러한 화장실에 익숙해져서 세면대 주변이나 바닥에 물을 잘 흘리지 않고 씁니다. 세면대 주변에 떨어진 물은 다음 이용자가 봤을 때 청결하게 보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미끄러워서 넘어질 수 있기 때문이에요. 이는 가정집을 방문해서 화장실을 사용했을 때에도 똑같이 적용되는 에티켓입니다.

남녀 공용 화장실

아이를 혼자 보내지 않는다

캐나다는 주마다 법이 다 다른데요. 통상적으로 만 13세까지의 자녀는 보호자와 항시 동반해야 합니다. 화장실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느 정도 컸다고 생각하고 혼자서 보낼 수도 있겠지만, 반드시 자녀와 함께 가야 합니다. 만약 성별이 다른 자녀를 혼자 동반할 시, 패밀리 화장실이 있다면 다른 이용자를 위해 그곳을 주로 이용합니다.

육아실 모유실

기저귀는 엄마만 갈지 않는다

거의 대부분의 남성 화장실에도 기저귀 갈이대가 있습니다. 또한, 남성 및 여성 화장실과 별도로 가족 화장실(family washroom) 또는 육아실(Baby care room)이 별도로 있어 성별과 상관없이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요.

이타주의 vs 개인주의?

이러한 공중 화장실 매너는 북미인의 개인주의 성향에서 비롯된 거라고 보는데요. 나의 시간과 공간, 생각이 중요하듯이 다른 사람의 것도 중요하다고 여겨 작은 피해라도 최대한 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매너를 아주 어릴 적부터 가르침을 받고 자랍니다. 작은 도움을 주고 싶을 때에도 상대방에게 불쾌함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해 도움을 줘도 되는지 먼저 묻습니다. 자기의 이익이나 행복만 추구하려는 이기주의나 자기를 희생함으로써 타인의 행복을 높이려 노력하는 이타주의와 또 다른 모습이지요.

북미의 문화가 선진국이라는 이유로 무조건 옳고 따라야 하는 문화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문화는 '옳고 그름'이 아니라,'다름'이기 때문입니다. 한 나라의 문화는 그 나라의 역사, 지형, 종교, 국민성 등 다양한 변수에 의해 영향을 받기에 모델은 될 수 있지만, 정답은 될 수 없다고 봅니다. 다만,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면 나와 다름을 이해하고 인정함으로써 서로의 성향을 존중해주되 더 나은 방향으로 가는 노력은 필요한 것 같아요. 이민의 나라, 캐나다는 다양한 인종과 그들의 문화를 겪는 기회가 조금 더 많이 생기는데요. 그런 경험을 통해서 저 역시 사람들이 얼마나 다양한 생각과 방법으로 이 세상을 살아가는지 조금씩 알아가기도 한답니다. 북미의 화장실 문화를 통해 북미인의 성향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신고

4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word 2016.11.06 01:46 신고

    화장실 매너는 구구절절 한국에서 오래산 저도 참 공감가는 내용입니다.

    한국에서 공중화장실에서 양치하는거 진짜 못참을만한 일이었거든요 ㅠ_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1 신고

      익숙함과 익숙치 않음의 차이일 수도 있을 것 같기도 하지만....저도 익숙해지고 싶지 않은 부분이기는 하네요^^;; 새로운 한 주도 기분 좋은 일 가득하길요!

      수정

  • 행복한 홈 2016.11.06 01:54 신고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다 하는 행동인 것 같아요

    칸막이 앞에 있는 것도 그렇고 친구랑 대화하는 것도 그렇고 양치 빼고는 다 하는 행동... ㅎㄷㄷ

    아 그리고 놀란 것이 기저귀 갈이대가 있다는 사실! 오우 이거 신선하네요

    우리나라에는 거의 없죠.. 시설 괜찮은 곳 가야 볼 수 있는.. 있나 모르겠네요 ㅋㅋㅋ

    아무튼 재밌게 보다가요^^ 좋은 하루 되세용!!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2 신고

      친구맘 이야기 들어보면, 기저귀 갈이대 그래도 예전보다는 많이 늘어난 것 같아요. 가족 모두 건강해지는 한 주 되길 바래봅니다. 파이팅!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6.11.06 02:29 신고

    화장실 문화 저도 처음에는 충격이었죠.
    공중화장실 문화는 정말 우리도 조금은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인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2 신고

      북미 남자 화장실 문화는 궁금해요ㅎㅎㅎㅎ 한 번 글을 써주심이?ㅎㅎㅎ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수정

  • Gilee 2016.11.06 03:01 신고

    저도 사회초년생이었을 때, 회사 화장실에서 양치하는 모습들 보고 참 별로다.. 싶었는데, 이젠 제가 매일 그러고있네요. ㅠㅠ 하나부터 열까지 다 맞는건데, 지켜지지 않는 것들이 많죠. 하지만 예전과 비교하면 우리나라도 화장실 에티켓은 많이 좋아진것 같아요. 간만에 가볍고 재밌는 글 봤습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4 신고

      음음...음식의 차이도 있을 것 같아요. 한국 음식이 대체로 냄새가 강한 재료를 많이 쓰다 보니 개인적인 찝찝함도 그렇고, 입냄새로 상대방을 불쾌하게 하지 않게 위해 배려하는 차원에서도 이를 닦으니까요. 상대방을 위하는 마음은 비슷하나 방법의 차이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해피 한 주 보내세요!^^

      수정

  • Deborah 2016.11.06 04:11 신고

    아주 좋은글 올려 주셨네요. 모르시는 분들에게는 북미인들의 생활을 조금 이해 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을겁니다. 미국도 그런 에티켓이 있기는 한데요. 상황에 따라서 다르긴 하더라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5 신고

      아, 그렇군요^^ 이 글을 읽는 분에게 드보라님의 댓글도 도움이 되길 바래봅니다. 새로운 한 주도 함께 파이팅! 해요^^

      수정

  • 카멜리온 2016.11.06 05:43 신고

    엥 전부 다 이해는 되는데... 솔직히 약간 신경쓰고 있는 부분들이긴 했는데 저렇게 전면적으로, 본격적으로 하지 않는다니, 신기하긴 하네요. 양치든 핸드폰이든 잡담이든 우리나라는 아직 하고 있으니..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7 신고

      그로 인해 상대방이 불편함, 불쾌함을 느끼지 않는다면 괜찮지만, 만약 느끼는 부분이 크다고 여기면 더 나은 방향으로 고려해보면 좋을 것 같아요. 나눔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길요^^

      수정

  • T. Juli 2016.11.06 06:43 신고

    화장실에서 휴대폰 사용하지 않는다.
    좋은 습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7 신고

      휴대폰 사용 안하기, 개인적으로 저도 좋다고 봅니다^^ 따뜻하고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11.06 07:20 신고

    잘읽어봤습니다6^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7 신고

      감사합니다. 기분 좋은 일이 가득한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

      수정

  • IT넘버원 2016.11.06 07:21 신고

    우리나라에서 하는거 거의 다 안되는군요.
    몇가지는 좀 불편하겠지만 원래 우리나라도 꼭 지켜야할 사항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19 신고

      전반적인 분위기의 차이인 것 같아요. 상대방이 불편하거나 불쾌하게 여긴다면, 지양하는 것도 좋다고 봅니다. 새로운 한 주 기분 좋은 소식이 가득하길 바래요! 파이팅!

      수정

  • 둘리토비 2016.11.06 08:33 신고

    한국에서도 꼭 지켜져야 할 사항인걸요?
    공중화장실이 깨끗하지 못해서 전 혹 외출 중에는 대형쇼핑몰이나 백화점화장실을 일부러 찾습니다.

    여성들은 모르겠지만 한국 남성들, 좀 화장실 좀 깨뜻하게 사용했으면 좋겠어요
    참고로 전 집에서도 그렇고 밖에서도 그렇고 이것은 깔끔떱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20 신고

      저도 위생적이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는 굉장히 불편함을 느끼네요. 나와 상대방의 건강을 위해서 공중 시설의 깨끗함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참 좋은 습관 같아요. 새로운 한 주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SoulSky 2016.11.06 11:19 신고

    확실히 화장실에서 양치하는 사람들은 본적이 없는 것 같아요. 대부분 본 경우는...아시아 사람들이죠.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21 신고

      네~ 저는 10여 년 살면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네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6.11.06 12:24 신고

    잘 알고 갑니다.ㅎㅎ

    즐거운 한 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3:21 신고

      감사합니다. 저녁노을님도 즐겁고 행복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6.11.06 16:13 신고

    포스팅 상단 부분의 내용들 대부분 저에게 해당되는 것 같아요.
    화장실 에티켓을 지키기 위한 거라고 생각을 해 본 적은 없었는데,
    글을 읽다보니 그냥 다 내 얘기 같다는 느낌...
    근데, 그냥 남의 눈치를 많이 본다고 해석... ㅋ
    은 농담이고요. 제가 좀 남을 많이 배려하는 편이죠. ㅎㅎ

    좋은 에티켓들인 것 같아요. 한국에도 사람이 많은 곳은 바로 뒤에 줄 서지 않고, 입구 쪽에서 한 줄로 서서 한 명씩 들어가는 케이스가 점점 눈에 띄기 시작했어요. 마지막에도 말씀하셨듯이, 배려의 문화는 좋은 것이니까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6 19:12 신고

      그럼요! 피터준님처럼 살면 어디나 살기 좋은 곳이 될거예요!!! 남의 눈치를 보는 게 아니지요. 다른 사람의 불편함을 미리 예상하고 조심하는 건 참 좋은 거지요. 아주 작은 거에도 미안하다고 말하고, 해도 되냐고 묻는 캐나다인이 지금까지도 적응이 안될 때가 있어요. 나는 인지도 못한 채 그냥 지나친 일들인데.....라고 생각하면서 혼자서 얼굴이 빨개질때도 있지요. 챙길 게 많아 피곤해질지 몰라도, 습관처럼 몸에 배이면 누구나 편해지는 순간이 오지 않을까 싶은 마음도 있네요. 오늘 하루 마무리 잘 하시고요. 익숙하지만 또 새로워진 곳에서 새로운 출발 하시길 바라요!

      수정

  • 미친광대 2016.11.06 20:45 신고

    한국도 지금은 많이 변하고 있는것 같아요. 뭐 서울이리라 생각되겠지만 남자화장실에도 기저귀 가는 곳이 제법 많아졌고, 덕분에 아기띠를 멘 남자분들도 많이 늘어났죠. 말씀하신 것처럼 한국은 음식들의 양념이 강한것도 있고 그래서 양치질 까지는 이해하지만, 세수하고 머리 감는 분들까지 있는건 정말 역겨워요. 뭐 물론 양치도 좀 그래요. 가벼운 가글정도는 .. 암튼 화장실이든 아니든 공공장소에서는 매너들도 좀 지켰음 하는 바램이 커요. 휴대폰 매너모드만이라도 일상화 됐음. 여기저기 깨톡 소리도 굉장한 스트레스 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7 13:08 신고

      깨톡소리ㅎㅎㅎ 그러게요. 불편함을 느껴서 지양하는 마음이 모이고 모여 한결 나아지는 분위기가 되어가는 것 같아요^^ 저도 한국 간지 벌써 4년이나 지났네요. 이렇게 나눔해주셔서 글 읽으신 분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행복한 화요일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6.11.06 21:19 신고

    저는 주말에는 공중 화장실을 자주 사용하는편인데 우리나라 화장실이
    예전보다는 현저하게 개선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화장실 에티켓도 몰라 보게 달라졌고 많이 깨끗해진편입니다

    하지만 아직 남성 화장실에 비해 여성 화장실이 부족한 편입니다
    이것만 좀 개선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내용의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7 13:05 신고

      그럼요! 갈수록 환경도, 시민 의식도 더 나아져가는 걸 느낍니다^^ 어제보다 나은 오늘 되어가는데, 안 되는 곳 하나 딱 있는 것 같아요ㅠㅠ 뉴스 볼 맛이 안 납니다. 항상 격려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 탈리타쿰 2016.11.06 21:50 신고

    북미 화장실은 뭔가 다르군요... 아주 많이^^;
    저러면 화장실도 부담없이 갈 수 있겠는데요...
    개인적으로 화장실은 북미화장실 스타일이 좋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7 13:03 신고

      서로의 작은 습관이 모여 조금 더 나은 환경을 이룰 수 있는 것 같아요. 나눔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길요^^

      수정

  • 2016.11.07 03: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7 12:53 신고

      아...바쁘신 와중에 이렇게 상세하게 답변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친구에게 잘 전달하겠습니다^^ 이루고자 하시는 계획 매끄럽게 잘 이어져가시길요!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수정

  • 평강줌마 2016.11.08 02:57 신고

    문화의 차이가 느껴지네요. 양치가 2번이라는 것이 다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8 08:00 신고

      네^^ 조금씩 다른 모습이 있네요. 포근한 밤 되고 계시길...활기찬 아침 맞이하세요 평강줌마님^^

      수정

  • 네로요요 2016.11.08 07:53 신고

    여기서 식당을하면서 보니 확실히 화장실 쓰는 시간이 짧아요. 사용하고 나오면 문을 살짝열어놓고 나오고, 만약 문이 닫혀있다면 사용중인줄알고 노크를 하지 않더라구요. 애기들도 신기하게도 조용히 앉아있고. 그랴도 사람사는데라 가끔 변기에 오물 뭍히고 닦지않는 사람도 있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8 08:01 신고

      오...식당을 운영중이시군요!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이들 얌전히 앉아 있는 거 신기해요ㅎㅎ 그래서 저도 그렇게 키우려고 무지 노력했네^^;;; 나눔해주셔서 감사드려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화장실 양치 2016.11.08 15:49 신고

    이게 글쓰신 분께서 느끼신건지 아니면 어디서 들으신 이야기 모아놓으신건지 잘 모르겠지만, 우리회사 사람들은 회사 화장실에서 양치 많이 하는데요? 물로만 횡구는 사람도 많고. 마우스 와시가 구비돼있어 그거 쓰는 사람도 많고. 전혀 Gross 하다고 생각 안하는데... 물론 주변 지저분하게 다 튀고 그러면 그렇겠지만요. 그건 손씻고 사방팔방 다 튀는것도 만만치않게 지저분해요. 오히려 이빨 닦는사람은 좋은 습관 가지고있다고 좀 쿨하게 보는것도 있고요.
    여긴 뉴욕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1.08 17:34 신고

      이 글을 읽으신 분들께 이 댓글이 좋은 나눔이 될 것 같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따스한 밤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