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할로윈! 주택가를 휩쓰는 귀여운 협박범들의 행진

핼러윈 이벤트 Trick or Treating

북미에서는 매년 10월 31일 할로윈(Halloween) 저녁 무렵이 되면 아이들은 동물 및 영화 캐릭터 코스튬으로 분장한 후 집집마다 돌면서 사탕을 얻는 Trick or Treating 이벤트를 하는데요. <해님달님>의 호랑이가 떡장수에게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와 같은 개념으로, 으스스한 분장을 한 아이들이 대문 앞에서 "Trick or Trat?"(사탕 주면 장난치지 않을게!)라고 외치면 집주인이 나와 작은 초콜릿, 사탕, 장난감 등을 나눠 줍니다. 그럼, 캐나다 주택가에서 펼쳐지는 귀여운 협박범들의 행진을 구경하러 가볼까요?

Halloween Day 캐나다 주택가 모습

핼러윈 장식입니다

북미에서는 시즌별로 집 안팎을 장식하는 문화가 매우 발달했는데요. 10월 31일 다가오면 집집마다 Trick or Treating 손님들을 맞이하기 위해 으스스한 장식들을 하기 시작해요.

Trick or Treat입니다

날이 어두워지면 아이들은 코스튬을 입고 한 손에는 사탕을 담을 바구니를 들어 만반의 준비를 한 후 대문을 노크해요.

Trick or Treating입니다

집주인이 문을 열면 아이들은 "Trick or Treat?"를 외치며 귀여운 협박을 합니다. 직역하면 "장난 또는 선물?", 의역하면 "사탕 주면 장난치지 않을게!"라는 뜻이에요.

잭 오 랜턴입니다

북미 가을 문화 중 하나는 9월 중순이 되면 집 근처의 농장이나 마트에서 호박을 사서 현관문 또는 집 안팎을 꾸미다가 10월 31일이 다가오면 호박 속을 파내고 껍질을 조각(carving) 하거나 색칠하여 꾸밉니다. 완성된 호박 안에 촛불을 넣어 등을 만드는데 이를 잭 오 랜턴(Jack-O'-lantern)이라고 해요. 현관문 앞에 다양한 잭 오 랜턴 펌킨을 보는 것만으로 색다른 즐거움이 되지요.

R.I.P.입니다

집 마당에 놓인 묘비에는 R.I.P.가 쓰여 있어요. 'May he(she) rest in peace'(짧게 Rest in peace, 고이 잠드소서)라는 줄임말입니다.

얼마 전 배우 김주혁의 사망 소식을 접한 유아인이 자신의 SNS에 R.I.P.라고 적어 논란이 일기도 하였죠. 보편적인 예의 또는 한국인의 정서에 민감한 대중들의 눈에는 진심보다는 허세로 보였나 봅니다. 애도하는 방법은 다르지만, 배우 김주혁의 사망을 안타까워하는 마음은 같았겠지요ㅠㅠ

안개 머신입니다

장식도 갈수록 업그레이드되어 시각적 및 청각적 요소가 점점 자극적으로 되어가는 것 같아요. 뿌연 안개를 방출하면서 으스스한 소리를 내는 Fog Machine를 설치하는 집도 종종 보였어요.

성인 코스튬입니다

어느 남자분이 금발 가발을 쓰고 기타를 심오하게 연주하고 있어서 인상적이었어요.ㅎㅎㅎ 미성년자는 반드시 보호자와 함께 다녀야 하기 때문에 부모님들도 아이들과 함께 다니게 되는데요.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12세 미만(주마다 연령이 다름)의 아동이 보호자 없이 집, 차, 공공장소에 혼자 있을 시 부모는 아동 방임죄로 처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에요. 심각한 경우에는 체포되어 감옥에 가거나 양육권을 박탈당하기도 합니다. 얼마 전 한국 판사 변호사 부부가 차량에 자녀들을 방치하여 지나가는 사람의 신고로 현행범으로 체포됐었지요.

핼러윈 이벤트입니다

Trick or Treating는 걸음마를 막 시작한 아이부터 고등학생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아이들이 참여해요. 가끔 동네에 있는 학교 친구들을 거리에서 만나기도 하고 친구네 집을 방문하기도 해서 또 다른 즐거움이 있지요.

해파리 코스튬입니다

투명 우산을 활용해 해파리를 만든 사람들도 보였어요. 우산 살에 조명까지 걸어 제법 근사하더라구요. 내년에 시도해보고 싶은 아이템이었네요.

풍선 장식입니다

고스트와 스켈레톤 풍선도 인기 있는 데코예요.

프랑케슈타인입니다

호러 영화의 주인공 프랑켄슈타인(Frankenstein)도 빠지지 않고 볼 수 있는 핫 캐릭터이에요.

유령의 집입니다

저희 동네에서 가장 데코를 많이 하는 집이에요. 온갖 장식으로 빈틈 없이 빽빽하게 채워져 있어 오가는 사람들이 발길을 멈추고 구경도 하고 사진 촬영도 하게 하지요.

조명 효과입니다

이층 창문까지 장식하여 완전한 유령의 집(Haunted House)으로 변신한 모습이에요. 2층 창문 사이로 유령이 왔다 갔다 하는 시각적인 효과까지 있어 어린아이들은 무서워하며 부모님 등 뒤에 숨기도 하지요.

차고 안입니다

차고 안까지 완벽하게 꾸민 모습이에요. 더군다나 인형들이 막 움직여서 웬만한 담력 가지고는 접근이 불가한 곳입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사탕 하나 더 받겠다고 어깨를 잔뜩 움츠리고 두 눈을 질끈 감았다 떴다 반복하며 집주인에게 가지요.

유령 장식입니다

집 내부를 공개하기 싫은 사람들은 현관 입구에 의자나 테이블을 마련하여 밖에서 캔디를 나눠주기도 해요.

유령입니다

또는 유령이 사탕을 나눠 주기도 해요.

조명 효과입니다

차고에서 유령들이 살려달라고 아우성... 사운드까지 리얼해 은근 스릴이 느껴져요.

스켈레톤입니다

섹시하게 앉아있는 스켈레톤 옆에는 유령이 벽을 타고 날아다니고 있었어요. 작년보다 특수 조명 설치가 부쩍 늘었네요.

거미입니다

방심하고 아이 뒤따라가다가 갑자기 제 다리를 덮쳤던 거미의 습격!에 깜짝 놀라기도 했어요.^^;;

핼러윈 풍선 장식입니다

미니언즈는 언제나 핫 캐릭터예요. 제 친구는 직장 동료들 모두 올해 개봉한 슈퍼배드 3(Despicable Me 3)의 미니언즈 죄수복으로 통일했다며 사진을 보내줘 한바탕 웃었네요. 이 집으로 끝으로 하고 시계를 보니 7시 50분, 2도의 날씨에도 꿋꿋하게 2시간을 돌았네요. 친구네 가족이 아니었으면 열 집만 돌고 왔을 듯....

사탕입니다

약 2시간 도는 사이 2개의 가방에는 다양한 treats가 가득 찼어요. 저희 가족은 단 음식을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인지 몇 개월 지나도 양이 그리 줄지 않기 때문에 아이들이 많은 친구네로 절반 이상 다시 이동합니다ㅋㅋㅋ 저희 현관문 앞에도 초콜릿을 한가득 담아뒀는데 돌아와보니 동이 나 있더라구요. 아래는 이전에 소개한 글을 나눔해 봅니다.

[이전 글 소개] 캐나다 곳곳에서 펼치는 핼러윈 이벤트

노출과 공포의 수위가 지나치지 않고 가족 및 친구들과 함께 동네를 함께 돌기 때문에 색다른 추억을 쌓을 수 있어 재미있는 것 같아요. 즐겁고 유쾌한 추억이 가득한 11월 보내시길 바라요.

24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