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만 되면 캐나다 청와대 문이 열린다?

한국은 청와대, 미국은 백악관, 그렇다면 캐나다는 어디일까요?

 

이 답을 찾기 위해서는 한국과 다른 캐나다의 정치에 대해서 살짝 짚어보고 가야 하는데요. 캐나다는 입헌군주제로 대통령 대신에 군주가 있습니다. 영국 군주가 국가 원수로, 현재 엘리자베스 2세입니다. 사실상 영국 정부와 군주는 캐나다 정치에 실질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고, 군주의 권한 대리인이 총독(Governor General)이 캐나다의 주요 법안 및 고위직 인사에 대한 재가 및 승인을 하고 있습니다. 조금 독특하지요? 한국의 대통령이 거주하는 청와대처럼 캐나다 총독이 거주하는 관저를 리도 홀(Rideau Hall)이라 부릅니다. 대중에게 개방되어 투어가 가능합니다.

2015년 현재 총독은 David Johnston입니다. 

 

캐나다의 정치 형태는 의원 내각제총리(수상)(PM: Prime Minister)가 행정부(내각)를 이끌어 갑니다. 수상이 거주하는 곳인 24 Sussex는 예전에는 대중에게 개방되었지만, 현재는 보안상으로 개방하지 않습니다.

2006년도부터 보수당(Conservative Party)의 Stephen Harper가 총리직을 맡고 있다가, 바로 어제 2015년 10월 19일 총선 결과 자유당(Liberal Party)의 압승으로 Justine Trudeau가 새 수상으로 지명되었습니다. 

 

캐나다를 대표하는 총독과 수상이 거주하는 곳인 총독관저와 수상관저에서 매년 할로윈 이벤트를 열고 있어 아이와 함께 다녀왔어요~^^ 특히 평소에 대중에게 개방되지 않는 수상관저에서 수상에게 할로윈 사탕을 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합니다. 총독관저와 수상관저는 걸어서 3분 거리에 있으니, 한 날에 두 곳을 공략할 수 있어 좋아요. >.< 그럼 저와 함께 Trick-or-Treat! 하러 캐나다 대표 관저로 가보실까요?

수상(총리)관저 : 24 Sussex 
 

캐나다 수상관저 할로윈 이벤트

여기는 수상(총리)관저 앞입니다. 할로윈 이벤트를 위해서 줄을 서고 있어요. 수상관저는 평소에 대중에게 개방되지 않은 곳이기에, 이벤트를 참여하기 위해서는 출입문에서 보안검색을 해야 들어갈 수 있답니다.

저희 아이 할로윈 커스튬은 요정이었는데요. 10월 31일 할로윈이 첫눈이 내릴 즈음인 추운 날이어서, 외투 안에 커스튬이 다 가려진다는 게 함정>.<

 

캐나다 수상관저 할로윈 이벤트

24 Sussex라고 적힌 호박이 보이시죠?^^ 수상관저의 주소이자, 명칭이기도 해요. 특이하지요?^^ 수상관저를 향해 올라가는 길옆에 있었어요.

 

캐나다 수상관저 할로윈 이벤트


할로윈이 되면, 수상관저 정원에300여 개의 할로윈 펌킨을 전시한다고 합니다. 

 

할로윈 펌킨 Jack o' lantern

수상관저를 향해 걸어가는 동안 예술 조각품 같은 다양한 호박을 볼 수 있어, 전혀 지루하지 않아요. 정말 멋지죠?^^ 멋진 호박이 정말 많아서 이리저리 구경하느라 사진에 많이 못 담았네요.^^

 

캐나다 수상관저

수상관저 앞에 도착했어요. 수상인 Harper와 그의 부인인 Laureen Harper가 할로윈 손님을 맞이하고 있었어요.^^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의 할로윈 버전인 "Trick or treat!"이라고 소리치면, 수상이 사탕과 초콜릿이 든 봉투(Goodie bag)를 하나씩 나눠 준답니다.

 

캐나다 수상관저 할로윈 이벤트

수상과는 사진을 못 찍고, 수상 부인 Laureen Harper와 직원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어요. 슈퍼 마리오 복장을 한 남자분 옆에서 고양이 머리띠를 하고 있는 분이 수상 부인입니다.

 

캐나다 수상관저 자이언트 펌킨

수상관저 할로윈 파티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캐나다에서 당해 추수한 제일 큰 호박> 전시입니다.

위 사진의 호박은 세계 거대 채소 대회 챔피언인 Vincent가 재배한 호박으로 무게가 450kg입니다. 어마어마하지요? 할로윈을 앞두고 오타와 다운타운 재래시장인 Bywrad Market에 거대한 호박을 전시해두고, 시민들이 무게를 추측해 온라인으로 응모하는 이벤트도 연답니다. 할로윈이 다가오면, 수상관저로 이동해 할로윈 Trick-or-Treater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해주고 있어요.^^ 

 


수상관저를 둘러본 후, 길 건너편에 있는 총독관저로 이동했어요. 캐나다 청와대급인 총독관저 할로윈 이벤트를 살펴 볼까요?

 

총독관저 : Rideau Hall 

 

캐나다 총독관저 할로윈

여기는 총독이 살고 근무하는 총독관저 관광안내센터 내부입니다. 할로윈이 되면, 유령의 집(Haunted House)으로 바뀐답니다. 총독관저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무서운 분장을 하고, 곳곳에 숨어 심장이 벌렁거리는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합니다. 얼굴에 온통 피가 묻은 마녀가 저희 딸에게 생쥐를 꺼내더라구요.^^;;; 저희 딸은 당연히 기겁했지요. 실은 저도^^;;;;하..... 

 

캐나다 총독관저 할로윈

제대로 유령의 집으로 변신했더라구요. 갈라진 배에서 내장이 나오고 난리입니다. - -;;

 

캐나다 총독관저 할로윈

벌렁거리는 심장을 부여잡고 유령의 집을 무사히 통과하면, 피범벅인 마녀가 사탕을 줍니다. 얼어 붙어있던 딸도 긴장이 풀렸는지, 사탕을 받고 나서야 활짝 웃었네요.

 

캐나다 총독관저 할로윈 빈티지 비행기

수상관저에 거대 호박이 있었다면, 총독관저에는 비행기가 있어요. 할로윈이 되면, 캐나다 항공 우주 박물관에서 빈티지 비행기를 빌려와 으스스하게 꾸며놓고, 아이들이 직접 타 볼 수 있게 한답니다. 저희 아이도 한 번 타보라는 제 말에 저를 팥쥐 엄마 보듯이 -- ; 쳐다보더니, 궁금함을 못 참고 타올라 이것저것 만져보더라구요.  

 


관저 주변 주택가 

 

캐나다 할로윈 Trick or Treat

북미에서는 10월 31일 할로윈이 되면, 아무 집이나 벨을 누르고 "Trick or treat!"라고 외치면, 초콜릿이나 사탕을 줍니다. 참 재미있는 문화입니다.ㅎㅎ 친구들과 함께 할로윈 분장을 하는 재미, 초콜릿과 사탕을 받는 재미가 제법 쏠쏠합니다.

할로윈 행사를 하고 싶지 않은 집은 현관 입구에 할로윈 장식을 하지 않고, 할로윈 저녁 시간대(보통 오후 5~8시)에 집 안 모든 불을 꺼두시면 됩니다.

 

저희도 수상관저와 총독관저를 돌고, 주차해둔 곳으로 가는 길에 주변 주택가 몇집을 돌며 Trick or Treat을 했답니다. 주인이 리얼한 마녀 분장을 하고 나타나~ 깜짝 놀랬다능~ㅎ

하지만 관저 주변은 아이가 다 자란 세대가 많이 거주하고 있어서인지 활발하지는 않더라구요. 저희 동네가 역시 킹 오브 킹인듯 합니다.ㅎㅎㅎ조만간 저희 동네의 할로윈 모습을 포스팅하겠습니다.^^ 

 

캐나다의 청와대급인 총독관저 그리고 행정부 최고수반인 총리가 사는 수상관저에서 펼치는 할로윈 이벤트 재미있으셨나요?^^ 캐나다는 정부기관을 시민들에게 최대한 개방을 하여 내외부 투어부터 다양한 이벤트까지 여러가지 볼거리를 제공해주고 있어, 다양한 추억을 쌓을 수 있었네요.

 

이왕 내는 세금, 이럴 때 잘 활용하면 조금 덜 아깝겠지요? >.< 꼭 할로윈 이벤트가 아니더라도, 자신의 주변에 있는 정부 관련 기관의 숨어있는 서비스나 이벤트를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깊어져 가는 가을 다양한 추억으로 풍성한 나날이 되시길 바래요^^

 

아래는 북미 가을 이야기입니다.

 

3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oulSky 2015.10.20 19:34 신고

    ㅎㅎ 저도 이런 사진들은 보면 어린이가 되고싶네요. 이미..늙어가고 있지만요. PEI도 많이 행사 있을거 같은데 기대중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0 20:17 신고

      오호~저두 쏠쓰님 포스팅 기대중입니다>.< 밋밋한 캐나다 요런 재미라도 있어야지욤ㅎㅎㅎ굿굿밤 되세요^^

      수정

  • 2015.10.20 21: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0 22:08 신고

      쏠쓰님 블로그에 허접 답변 드렸어요^^ㅋㅋㅋ 굿밤 되세요.

      수정

  • 이상커플 2015.10.21 00:05 신고

    할로윈파티를 제대로 해본적은 한번두 없네요 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1 06:04 신고

      커플끼리 하셔도 잼있지 않을까 싶어요>.< 굿밤 되세요^^

      수정

  • Spatula 2015.10.21 03:05 신고

    하퍼아저씨가은퇴했군요
    재미있게잘봤습니다
    아가들이좋아했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1 06:05 신고

      글게요~~집권당이 드뎌 바뀌었네요...떠나기 싫을듯ㅎㅎㅎㅎ
      아이도 저도 즐거운 시간이었어요..남편은 잘 모르겠지만...즐거워 보이긴 했습니다. - -;;ㅋㅋㅋㅋㅋㅋ 굿밤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5.10.21 05:10 신고

    너무 재미있겠어요. 할로윈 자체만으로도 이벤트인데 다양한 이벤트가 있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1 06:06 신고

      네^^ 아직도 할로윈 관련 해야 할 포스팅거리가 많네요~게으름터짐 좀 막아야 할텐데 말이지요ㅎㅎ 오늘도 수고 많으셨네요. 내일 밤 두 다리 쭉 펴고 주무시길 바래요~ 파이팅!입니다^^

      수정

  • 2015.10.21 07: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1 08:23 신고

      오호~~저두 엄지척 ! 정보 감사드려요^^ 좋은 하루 되세요^^

      수정

  • 2015.10.21 11: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1 15:25 신고

      아..워프....저도 하고픈데...나중에 도움 미리 부탁드려요.ㅎㅎ 파파이스 왔음요. 굿나잇되세요^^

      수정

  • 인포위드유 2015.10.22 17:17 신고

    앗 우리나라에서는 볼수없는 ㅜㅠ ㅋ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3 10:57 신고

      앗! 그러기는 합니다만^^;; 해가 갈수록 조금씩 확산되고 있는 듯 하네요. 댓글 감사드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수정

  • ♠헤르메스♠ 2015.10.22 22:09 신고

    헛 ㅋㅋ 캐나다에 대통령이 없다는 사실을 이제 알았네요. ㅠㅠ

    우리나라도 할로윈과 같이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기념일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3 10:58 신고

      앗!! 저도 여기 오기 전까지는 몰랐네요^^;;;
      하나의 문화로 다양하게 즐기는 모습이 재미있네요ㅎㅎ
      댓글 감사드려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래요^^

      수정

  • 미친광대 2015.10.23 00:05 신고

    정말 좋네요. 캐나다에는 대통령이 없고 총리 중심이라는 사실!! 몰랐던 사실이네요. 덕분에 많은 걸 알아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3 10:55 신고

      저두 실은 여기 오기까지 몰랐답니다^^;; 네, 캐나다는 총독과 총리 중심이랍니다. 예쁜 댓글로 힘 주셔서 감사드려요.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수정

  • Spatula 2015.10.23 04:14 신고

    쓰기만 하면 메인에 걸리시네요~!
    2015 블로거에 선정되시길 바래요~!
    화이팅~!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3 10:53 신고

      오잉>.< 설마욤..행운이 많은 한 해인 듯 합니다. 함께 파이팅!해요. ^0^/

      수정

  • 돼지+ 2015.10.23 06:04 신고

    이렇게 활발하면 정말 재미있을거같네요.
    캐나다에 대통령이없다니.. 처음알았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3 10:52 신고

      히^^ 실은 저도 캐나다 오기 전까지는 몰랐네요^^;; 미국 대통령에 비해 캐나다 총독이 인기 없는 건 맞네요ㅋㅋ
      댓글 감사드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5.10.23 06:31 신고

    무엇보다 저 위치에 있는 분들이 직접 참여한다는 사실이 새롭고 놀랍네요.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들어요.
    할로윈의 모습도 멋지지만, 그런 자세가 더 멋진 것 같아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3 10:49 신고

      참여하는 저도 의외였어요.^^;; 정치적 행사가 아닌 날에 말이지요. 덕분에 총리가 건넨 초콜릿도 먹어보았네요ㅎㅎㅎ
      늘 건강하세요^^

      수정

  • 이상커플 2015.10.24 16:34 신고

    블리스님 글이 티스토리에 떴네요! ㅎㅎ 헤헤 ~ 이런 행사도 참여하구 좋네요 ^_^!!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4 18:10 신고

      헤헤~~Daum 두곳에도 엊그제 떴어욤>.< 챙겨주셔서 감사욤^^ 즐거운 시간이 되었네요. 기분좋은 일욜 되세요^0^

      수정

  • Voldy 2015.10.24 18:29 신고

    우와~ 역시 할로윈은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정말 재미있게 즐기는군요! 캐나다에서 국가 차원으로(!) 이런 행사를 하는지 몰랐어요~ 훈훈하네요! 총독 관저는 항상 개방되어 있고, 수상 관저는 이 행사 때만 개방한다는 거죠?
    잭오랜턴들 참 귀여워요ㅋㅋ 그리고 가장 크게 재배된 호박을 전시한다는 것도 처음 알았어요! 이래저래 센스넘치는 이벤트네요. 재밌게 읽고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5.10.25 15:53 신고

      히히~그러게요~ 10월 중순이후부터는 할로윈까지 어딜가나 이런 분위기로 들썩들썩하는 것 같아요ㅎㅎㅎ
      재미있게 읽어주시고, 센스있는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드려요^^
      새로운 한 주도 파이팅!하시고, 즐겁게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래요! 파이팅!>.<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