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와 최고 전망] 캐나다 역사 박물관의 아름다운 건축물과 자연경관

전망이 매우 아름다운 캐나다 역사 박물관(Canadian Museum of History)

캐나다 수도권 오타와(Ottawa)와 가티노(Gatineau)에서 개인적으로 명소 추천 부탁을 받는다면, 캐나다 국회의사당과 캐나다 역사 박물관 두 곳을 뽑는데요. 두 곳은 모두 캐나다 역사를 대표하고 볼거리가 가장 많으며 전망이 매우 좋기 때문이에요. 영어권 온타리오 주 오타와에 있는 캐나다 국회의사당과 불어권 퀘벡 주 가티노에 있는 캐나다 역사박물관은 오타와 강을 사이에 두고 일직선으로 마주 보고 있어요. 국회의사당과 박물관 내부 투어를 하면 좋겠지만 여건상 투어를 하지 못한다면 외부를 한 바퀴를 돌고 가는 것만으로도 많은 것을 보고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장소예요. 오늘은 두 곳 중에서 캐나다 역사 박물관의 아름다운 건축물과 자연경관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캐나다 역사 박물관의 아름다운 건축물

오타와 추천 명소입니다

캐나다 역사 박물관은 약 3만 평의 부지에 2개동으로 구성돼 있어요. 오른쪽 건물을 박물관으로 사용하다가 늘어나는 소장품을 위한 공간 부족으로 인하여 초록색 돔이 달린 건물을 새롭게 지어 1989년 6월 29일에 이전하였어요.

구 캐나다 역사 박물관입니다

기존의 역사 박물관이었던 건물은 유산 보존 및 관리, 전시 기획 등 박물관 운영을 위한 400명 이상의 직원 사무처로 사용하고 있어요.

현 캐나다 역사 박물관입니다

현재 캐나다 역사 박물관 건물이에요. 외부와 내부 모두 곡선으로 이뤄져 있어 매우 아름다워요. 직사각형 격자로 정렬되는 전통적인 서양 건축 양식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이에요.

원주민의 자연관 및 세계관을 담은 박물관 디자인 설계

자연을 담은 건축물입니다

박물관은 원주민의 세계관을 담아 '빙하, 강, 바람, 대륙의 출현' 네 가지의 자연적인 특징을 건물에 추상적으로 표현했어요. 두 개의 건물이 날개 형태를 취하고 있고, 박물관 입구에서 아래로 흐르는 계단식 분수는 빙하가 녹아 강으로 흘러가는 모습을 표현했어요. 박물관의 전면 유리창과 물결무늬의 외벽은 빙하가 녹아 암석이 침식되는 모습을, 중앙의 널따란 계단은 바람이 통과하는 통로를, 계단 밑 널따란 광장은 대륙의 출현을, 지붕의 초록색 돔은 빙하 이후 식물을 상징하고 있어요. 굉장히 매력적인 설계와 완벽한 구현 같네요.

미국 워싱턴 D.C. 아메리칸 인디언 박물관

미국 워싱턴 D.C. 아메리칸 인디언 박물관입니다

박물관의 설계는 앨버타 주의 레드 디어 출신의 원주민이자 건축가인 Douglas Cardinal가 건축 회사와 공동 작업을 수행했어요. 또한, 사진에서 보이는 미국 워싱턴 D.C.에 소재한 아메리칸 인디언 국립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American Indian)을 디자인했어요. 워싱턴 D.C. 여행 시 아메리칸 인디언 국립 박물관을 관람할 때 캐나다 역사 박물관과 무척 비슷하다고 생각해 나중에 찾아보니 같은 설계자의 작품인 것을 알고 놀라웠네요.

오타와 최고의 뷰를 선사하는 위치

오타와 최고 전망 좋은 곳입니다

수도권에서 최고의 뷰를 가진 전망대가 여러 곳이 있지만, 그중에서 캐나다 역사 박물관은 유일하게 퀘벡 주 가티노에서 위치해 있어 수도 오타와의 핵심 랜드마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요. 박물관 입구에서 많은 사람들이 오타와를 배경 삼아 기념사진을 많이 찍지요.

오타와 랜드마크입니다

오타와 투어 하이라이트 캐나다 국회의사당,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리도 운하, 100년 전통의 샤토 로리에 페어몬트 호텔, 캐나다 국립 미술관 등이 오타와 강을 사이에 두고 일직선으로 마주 보고 있어요.

퀘벡과 온타리오를 잇는 알렉산드라 철교입니다

불어권 퀘벡 주 가티노(Gatineau, Quebec)과 영어권 온타리오 주 오타와(Ottawa) 사이를 잇는 알렉산드라 철교예요. 오타와 다운타운에서 철교가 건너면 박물관이 바로 나와요. 차뿐만 아니라 걸어서도 왕래할 수 있어요.

캐나다 데이 불꽃 축제입니다

캐나다 건국 기념일 Canada Day가 되면 불꽃 축제를 가장 아름답게 볼 수 있는 장소 역시 캐나다 역사 박물관의 정원이에요.

전망 못지 않은 아름다운 정원

오타와 최고 전망을 가진 곳입니다

빙하가 녹고 있는 모습을 표현한 계단식 분수의 맨 윗부분은 박물관의 건축물 및 정원과 함께 오타와 랜드마크를 볼 수 있어 인기가 많아요. 박물관 건축물이 모두 물결무늬의 곡선 형태로 되어 있어 푸르른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 모습이에요.

캐나다 수도권 레크레이션 트레일입니다

기존 박물관이었던 건물은 대중에게 공개하지 않지만, 1층 카페 및 1-3층 테라스는 이용할 수 있어요. 3층 테라스에 올라가서 현 박물관 건물과 정원을 찍은 사진이에요. 강을 따라 이어진 산책로는 총 236km의 수도권 트레일 중의 일부이자 캐나다를 횡단하는 24,000km의 길이의 세계 최대 트레일 Great Canadian Trail의 일부이기도 해요.

캐나다 국기 및 주 깃발입니다

3층 테라스의 모습이에요. 캐나다 국기 및 캐나다를 구성하는 10개 주와 3개 준주의 주(준주)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어요. 벤치도 놓여 있어 편안하게 최고의 뷰를 감상할 수 있어요.

박물관 테라스입니다

분명 2층 테라스인데 지상의 어느 광장에 온듯한 널찍한 규모와 물결이 흐르는 듯한 부드러운 곡선이 매우 인상적이었어요.

2층 테라스 옆에는 일본 선 가든이 있는데 3층 테라스에서 찍은 모습이에요. 작은 자갈을 갈퀴로 긁어 마른 물결무늬를 만들어 낸 모습이에요. 일본 선 가든(Japanese Zen Garden)의 자세한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카페 테라스입니다

1층 카페테라스 모습이에요. 카페에서 음식을 사거나 싸온 음식으로 카페 안 또는 밖에서 자유롭게 음식을 먹을 수 있어요. 널찍한 카페 안과 밖 모두 전경이 아름다워 사시사철 인기가 많아요.

정원 조각품입니다

정원의 푸른 잔디밭에 세워진 하얀 조각품은 운치를 더욱 더해줍니다.

분수입니다

빙하가 녹아 흐르면서 암석을 깎아내리는 자연의 현상을 박물관의 물결무늬의 석회암 외벽과 계단식 분수 폭포로 표현했어요. 계단식 분수에서 흘러내려 지상에서 이어진 모습이에요.

현 박물관의 건축학적 핵심 부분, 그랜드 홀

박물관 그랜드 홀입니다

분수 옆 유리 외벽 안쪽으로는 그랜드 홀(Grand Hall)이 있어요. 박물관의 중추적인 건축 기술이 모인 곳으로 전체 구조는 원주민의 주요 교통수단이었던 카누 모양을 본떠 만들었어요. 캐나다 원주민의 전시관과 함께 세계 최대 규모의 실내 토템 기둥 컬렉션으로도 유명한 전시관입니다.

원주민 모닝 스타 천장 벽화입니다

그랜드 홀 끝 쪽에는 높이 27.5m의 돔이 있는데, 천장에 화려한 색감의 'Morning Star' 벽화를 감상할 수 있어요. 1993년에 캐나다 원주민 출신의 화가 Alex Janvier가 이른 아침에 떠 있는 별(Morning Star)을 보고 어디로 갈지 방향을 정했던 원주민의 세계관을 표현한 작품이에요.

캐나다 역사 박물관입니다

일몰 후 건물에 은은한 조명이 커져 운치를 더해주는데요. 출입구를 제외한 대부분의 외부 조명을 내부에 설치하여 박물관 전체가 쇼케이스가 된 듯한 묘한 기운이 느껴지지요. 낮에는 인공적인 조명이 아닌 자연광으로 내부를 밝히기 위해 너비 112m, 높이 15m의 유리 창문으로 건물의 외벽을 채웠어요. 이곳에서 캐나다 한국 문화원(Korean Cultural Centre)이 주최하는 각종 한국 공연이 열리기도 하는데요. 지난 달에는 KBS 주최 케이팝 월드 페스티벌(K-POP Word Festival in Canada)가 열리기도 했어요.

이외에도 캐나다 역사 박물관(Canadian Museum of History)의 내부 투어 및 부속 캐나다 어린이 박물관(Canadian Children's Museum)의 투어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오타와 여행 시 캐나다 국회의사당과 캐나다 역사 박물관의 외부 투어로 아름다운 캐나다 수도권의 모습을 눈과 마음으로 담아 가는 시간이 되길 바라요. 오늘의 행복을 진하게 누리는 즐거운 하루 되시길요!

신고

51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세 잡 지 2017.08.06 21:22 신고

    어느 나라를 여행하든지 그 지역의 특별한 풍경 혹은 건물을 보는 것이 때로는 큰 감동을 불러일으킬 수 있죠. 박물관 하나를 만들더라도 자연과 친화적인 형태의 모습을 하는 것이 참 인상깊네요. 자세한 설명이 없었다면 자칫 그냥 눈으로만 보고 지나갈 수도 있었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29 신고

      자주 다니는 저두 건축물에 인상만 받았지 설계에 어떤 의미를 담았는지 잘 몰랐네요. 호기심에 찾아봤다가 그 크고 깊은 의미에 반했어요ㅎㅎ 해피 하루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7.08.07 02:27 신고

    박물관 건물 자체도 멋지지만,
    규모가 상당하네요~~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31 신고

      규모가 상당해 하루 내내 봐도 안팎으로 다 못 보는 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작은흐름 2017.08.07 03:04 신고

    와 박물관이 이렇게 아름답다니 인상적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32 신고

      자주 다니는데 볼매인 것 같아요^^ 시원한 행복이 가득한 하루 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7.08.07 12:59 신고

    멋진 풍경입니다
    ㅎㅎ

    구경 잘 하고 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33 신고

      감사해요~ 폭염이 연이어지는데 건강 유의하시길요^^

      수정

  • 뉴론7 2017.08.07 15:50 신고

    여기는 더위 식히러 피서지로 가보고
    싶네요 정말 더워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34 신고

      올해 한국 여름 정말 더운 것 같아요. 건강
      유의하시고 힘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7.08.07 16:03 신고

    박물관이 멋지기도 하는데...

    불꽃놀이 최고의 뷰라니...ㅎㅎㅎㅎ
    최근 밴쿠버 불꽃놀이에 불사른 저는 그 위치만 뇌리에 확 들어오네요 ㅎㅎㅎㅎ

    즐거운 일주일 되시길 바래욤!! ^0^ ~~~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45 신고

      불꽃 놀이 정말 멋졌어요. 다만 불꽃 놀이한 후 30분 정도 소강 상태가 지난 후에 다리를 직접 걸어 건너야 한다는...단점이^^;; 그래도 최고의 뷰는 맞습니다ㅎㅎ 해피 저녁 되세요^^

      수정

  • in사하라 2017.08.07 17:16 신고

    건물 자체도 독특하지만 자연경관과 정말 잘 어울어지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자연 경관을 고려하지 않고 편의랑 효율만 생각하고 건물을 올리는데...
    요즘 서울은 말그대로 찜통 더위인데 캐나다 날씨는 어떤지 궁금하네요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51 신고

      올해 한국 여름 정말 더운 것 같네요. 여기는 여름이 아쉬울 만큼 무더운 날 없이 서늘서늘합니다. 건강에 유의하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8.07 18:23 신고

    메머드한 역사 박물관 너무나 좋은데요.
    볼거리 경관 역시 아름답게 조성되어 있어 좋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53 신고

      안팎으로 볼거리가 참 많은 박물관 같아요. 평온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8.08 00:03 신고

    건축물이 아주 아름답네요. 박물관도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해요.
    요즘 같은 날씨면 캐나다에 가서 살고 싶어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57 신고

      그러게요 올해 한국 여름 유난히도 더운 것 같아요. 건강 유의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7.08.08 10:15 신고

    정말 바깥쪽만 돌아봐도 볼거리도 많고,
    카메라에 담을만한 풍경도 많네요.
    건물까지 그저 멋스럽기만 하네요. ^^
    여유부리며 점심도시락 먹고, 둘러보고...막 그러고 싶은 마음이 솟구치네요.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57 신고

      내부는 볼거리가 정말 많지만, 외부 투어만 해도 기분이 시원해지는 곳이에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7.08.08 10:48 신고

    역사박물관의 자연경관이 너무 예쁘네요. 역사박물관에 가면 계속 사진을 찍을 듯 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08 13:58 신고

      맞아요!ㅎㅎㅎ 안팎으로 폰을 자꾸 꺼내들게 하는 곳이지요. 무더운 여름날 건강 유의하시길요^^

      수정

  • 정보다람쥐 2017.08.08 23:46 신고

    정말 아름답네요 실제로 보면 눈에 담아가고 싶을거같아요ㅎㅎ

    답글 수정

  • 비자림녀 2017.08.09 00:53 신고

    와우 진짜 멋있는 박물관이네요 한 번 가보고 싶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8.10 21:05 신고

      저 요즘 셀린 디온 타이타닉 My Heart Will Go On에 푹 빠져 있는데 비자림녀님이 그에 관한 글을 써서 깜짝 놀랐어요^^ 오늘도 한참~ 들었거든요. 앞으로 좋은 일 가득하길 응원합니다!

      수정

  • 샤샤샤111 2017.08.09 01:12 신고

    너무 아름답네영 ㅎㅎ

    답글 수정

  • 프라다는 2017.08.09 01:46 신고

    다음 여행지로 캐나다 가야겠어요 ㅎㅎ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8.10 21:06 신고

      여행할 기회가 닿기를 바래요^^ 오후도 맛점의 힘으로 파이팅! 입니다^^

      수정

  • 둘리토비 2017.08.09 06:58 신고

    디자인에 관심이 많아서
    평범한 건축물도 좀 더 요리조리 보게 됩니다~^^

    이제 캐나다도 가을이 성큼 찾아오겠죠?
    국기의 상징인 단풍(maple), 보여지는 하늘이 참 푸르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8.10 21:07 신고

      올해 여름은 가을이 코앞에 있는 것 마냥 서늘했어요. 한국은 폭염때문에 너무 힘든 여름이었던 것 같네요. 건강 유의하시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7.08.09 15:34 신고

    캐나다는 현대건축물도 아름답네요. 진심 이민가고 싶습니다.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8.10 21:09 신고

      건축 전공하셔서 같은 건축물을 봐도 저보다 더 심도있게 다루실 수 있으실 것 같아요^^ 힘찬 오후 되시길요^^

      수정

  • 공인모c 2017.08.09 19:34 신고

    와 넘 이뻐요~~ 꼭 가고싶은 나라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8.10 21:11 신고

      여행할 기회가 닿길 바래 보네요^^ 즐거운 오후 되세요!

      수정

  • 소영이네 2017.08.09 20:43 신고

    ㅋㅋㅋ 역시 비주얼이 틀리네요 이뻐요

    답글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8.13 07:17 신고

    건축가의 상상력은 대단한듯 합니다. 외관으로는 거대한 조각품을 디자인하는 것이며, 내부는 공간을 디자인하는 것이니 대단한 직업인듯 해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