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전 시대 캐나다 정부의 일급 기밀 벙커를 찾아가다

캐나다 냉전 박물관(Diefenbunker)

냉전 시대(Cold War)는 2차 세계대전(1939~1945년)이 끝난 이후 약 50년 동안 미국과 소련 간의 긴장 관계를 형성했던 시기를 말하지요. 냉전 시대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자, 캐나다 정부는 핵 공격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전국 주요 도시의 외곽에 벙커를 50개 이상 짓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핵 공격을 받게 되면 통치와 재건을 위해 정부와 군의 주요 구성원이 모이는 긴급 정부인 셈이지요. 오늘 제가 소개할 벙커는 50개의 벙커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인 중앙 긴급 정부 본부의 벙커이자 대중에게 공개된 유일한 벙커입니다. 냉전 시대의 일급 기밀 건축물이었던 캐나다 정부의 비밀 벙커로 함께 가볼까요?

냉전 박물관 Diefenbunker 입니다냉전 박물관 홈페이지

저는 3번째 방문이라 익숙하지만, 지나가면서 보면 아주 작은 시골 창고처럼 보여요. 지하 벙커이기 때문에 겉으로 봐서는 전체 규모를 전혀 예측할 수 없어요. 벙커의 본래 이름은 긴급 정부 본부(Emergency Government Headquarters)이지만, 제2의 이름인 Diefenbunkers로 더 잘 알려져 있어요. 야당이었던 자유당 정치인들이 그 당시 캐나다 13대 총리(1957년~1963년)였던 존 디펜베이커(John Diefenbaker)의 이름을 따서 명명했어요.

캐나다 전역에 있는 50개 이상의 벙커는 주요 도시의 외곽에 있는 농촌 지역에 지어졌는데요. 제가 찾아간 벙커도 오타와 도심부에 있는 캐나다 국회의사당에서 서쪽으로 약 40km 떨어진 Montgomery 농장에 지어졌어요. 바로 옆의 시립 도서관을 제외하고 지금도 여전히 휑한 농촌 지대였습니다.

미국 Mark 4 원자 폭탄입니다

출입문을 열자마자 보이는 핵폭탄으로, 1945년 8월에 미국이 일본 나가사키 폭격에 사용한 Mark 3 Fat Man 원자 폭탄과 거의 동일한 원리와 디자인으로 만들되 보다 안전하고 생산하기 쉽도록 재설계된 Mark 4 원자폭탄입니다. 1949~1953년 동안 무려 550개를 생산했다고 하네요.

벙커 터널입니다

양쪽 출입문과 이어져 있는 긴 터널은 벙커의 핵심 구조물 중 하나로, 핵폭탄의 충격이 긴 터널을 통과하는 동안 완충되도록 설계됐다고 해요. 길이 115m, 무게 1,800kg, 두께 35cm의 음침한 터널이 주는 첫인상은 매우 강렬했어요.

캐나다 벙커 건축 모형입니다

벙커 건축 모형입니다. 벙커의 규모는 대부분 지하에 2층 규모로 지어졌는데, 제가 방문한 곳은 연방 정부의 중앙 긴급 본부이다 보니 4층 규모로 전 지역의 벙커 중에서 가장 큰 규모입니다.

벙커를 건축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벙커는 1.8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폭발된 5메가톤 TNT 핵폭탄을 견딜 수 있도록 만들어졌어요. 약 2,500만 리터의 콘크리트와 5,000톤의 강철이 들었다고 해요.

벙커의 의료센터입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수술실, 진료실, 의약품 창고, 입원실의 모습이에요.

소련의 스파이 모습입니다

실제 소련으로부터 파견된 스파이들의 행적을 전시해둔 공간이었어요. 그중에 영화에서 볼법한 매춘부 스파이도 있어서 놀라웠어요. 스파이 뒷면에 보이는 지도는 오타와에 소재하는 캐나다 국회의사당에 핵폭탄이 떨어졌을 때의 받는 충격 범위를 보여주고 있었어요.

치과 진료실 모습입니다.

아주 작은 규모의 치과 모습이에요. 핵폭탄만큼은 아니겠지만, 치통의 고통도 무시무시하지요. 그런데 치료하는 치과 의사의 머리가 없는 게 더 무서웠어요.^^;;

긴급 정부 시스템입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메시지 제어 센터의 책상, 전신 타자기 정비실, 군사 정보 센터, 긴급 라디오 센터의 모습이에요. 비상사태시 갖춰야 할 비상 시스템이 정말 많다는 것을 실감했어요.

벙커의 카페테리아와 매점입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카페테리아, 레크리에이션 공간, 매점, 냉장 창고 모습입니다. 카페테리아에는 200명이 동시에 앉을 수 있도록 널찍하게 설계되었어요. 실제로 벙커로 운영했던 32년 동안 365일 내내 하루 4끼의 식사가 제공되었다고 합니다. 카페테리아 한쪽에는 당구대, 다트, 셔플 보드 등 레크리에이션을 즐길 수 있는 공간도 있었어요. 매점에는 1900년대 후반의 키켓, 허쉬 등 초콜릿과 담배 등의 제품이 진열돼 있었어요. 냉장 창고에는 벙커 전체 인원 535명이 7일 동안 먹을 수 있는 신선한 음식을 보관하도록 설계되었어요. 일주일 후에는 군인이나 소방대원에게 지급되는 간이 식량(Meals Ready-to-eat, MERs)으로 대체된다고 합니다.

벙커 내 캐나다은행 금 보유고입니다

우리 나라의 한국은행처럼 캐나다의 각 금융기관을 통괄하는 중앙은행인 캐나다 은행(Bank of Canada)의 금 보유고로, 800톤의 골드 바를 저장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금 보유고의 문 두께가 보이시나요? 침대에 눕듯이 문 두께에 맞게 서 봤는데 제 몸보다 문이 더 두껍더라구요. 30톤의 무게와 4개의 잠금장치가 있어 문을 열려면 4명의 사람이 필요하다고 해요. 정문 옆에 있는 동그라미 모양의 문은 보유고 안팎의 압력을 동일하게 만들 시 또는 핵폭발의 압력으로 정문이 열리지 않을 때 사용하기 위해 만들었는데 이 문 역시 두껍고 무거워 문을 여는데 2명의 사람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금 보유고는 건물 안 별도의 층에 별도의 건물을 따로 지은 형태로, 사방과 천장이 벙커와 분리된 별도의 벽을 가지고 있어 사면의 외벽을 따라 걸을 수 있었어요.

전시 내각 상황실입니다

전시 내각 상황실로, 핵폭발로 전시나 비상사태 등이 발생하였을 때 소수의 주요 각료를 선정하여 최고 정책을 심의하고 결정하게 하는 곳입니다. 자리마다 다이얼 전화기가 놓여있었고, 앞에는 큰 스크린이 있었어요.

벙커 회의실입니다

회의실입니다. 어릴 적 교실에서 보던 OHP가 중앙에 놓여 있어 반가웠고, 출입문 위의 벽에는 캐나다 6개의 타임존에 각각 맞게 시각이 맞춰진 시계가 걸려 있었어요. 때마침 생일 파티 서비스로 스파이 역할을 맡은 직원을 쫓아가면서 벙커를 탐험하는 아이들과 마주치게 되었는데 흥미진진해 보여 친한 척하면서 참여하고 싶더라구요>.<

벙커 내 캐나다 총리 집무실 및 침실입니다

캐나다 정치 체제상 국가 원수의 권한은 영국 군주(현재 엘리자베스 2세 여왕)가, 행정부의 수반으로서의 권한은 총리가, 국군통수권은 총독이 갖습니다. 위 사진은 비상사태시 총리를 위한 공간으로,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비서실, 총리 집무실, 침실, 욕실의 모습이에요. 총독을 위한 공간은 공개되지 않아 볼 수 없었지만, 비슷한 형태라고 합니다. 한정된 수용 공간이기 때문에 나라를 대표하는 총독과 총리라 할지라도 다른 구성원과 마찬가지로 친구와 가족은 동반할 수 없도록 규정했다고 해요. 그래서인지 침대가 싱글 침대 하나만 놓였더라구요.

외무부 장관 및 공무원 사무실입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외무부 장관 사무실, 공무원 사무실, 데이터 서버 센터 모습, 비상 탈출구의 모습입니다.

냉전 시대 평범한 가정집 모습입니다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로 인하여 사람들은 원자 폭탄의 두려움에 도심을 떠나 외각으로 이사해 집을 사거나 방사성 낙진 지하 대피소를 뒷마당에 만들기도 했다고 해요. 최악을 대비한 선택이었지만, 그들이 새롭게 바꾼 집은 평상시 어느 날과 마찬가지로 깨끗하고 평범한 가정집 그대로였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모습입니다. 모든 것을 앗아가는 원자폭탄의 두려움 속에서 그들이 꿈꾸는 것은 평범한 일상이었을 테지요.

벙커 기부금 상자입니다

캐나다 긴급 정부의 벙커는 1962년에 완공되어 1994년까지 계속 가동되었으며, 32년 동안 100~150명의 직원이 24시간 교대 근무를 했습니다. 1994년에 폐쇄되어 대부분의 집기 또한 철거되었다가, 1998년부터 냉전 박물관으로 대중에게 공개되고 있습니다. 박물관은 비영리 자선 단체로 전적으로 자원봉사자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으며, 시설 유지와 보수를 위해 입장료와 별도로 기부금을 받고 있었는데 정말 많은 사람들이 기부했더라구요. 북미의 기부 문화는 정말 열정적이고 대중적인 것 같아요. 박물관 관람 요금은 세금 별도에 성인 $14, 어린이(6-18) $8, 가족(5인) $40으로 다른 박물관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1994년에 캐나다 국립 사적지로 지정된 Diefenbunker는 캐나다와 세계 전역에서 냉전에 대한 관심과 비판적 이해를 증진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쪽에서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두려움을 만들고, 다른 한쪽에서는 두려움을 상대로 생존하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는 인간의 모습들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시간이었어요. 이러한 고통의 흔적이 여전히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러니하게도 실패한 역사는 계속 반복되고 있는 현실이 참 안타깝습니다. 지금도 세계 곳곳에 크고 작은 긴장감이 있기에, 내게 주어진 평온한 오늘에 감사가 되네요. 캐나다 정부의 벙커 모습을 흥미롭게 보셨길 바라며 오늘 하루도 몸도 마음도 편안한 하루 보내시길요.^^

신고

42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sword 2017.03.28 15:04 신고

    어...어마어마하네요

    처음에 나온 원자폭탄이 사진만보고 귀엽단 생각했다가 글 읽고 깜놀...ㄷㄷㄷㄷㄷㄷ 허허허허;;;;;
    그런데 저런게 오백개... ㄷㄷㄷㄷㄷ

    내부도 어마어마 시설과 규모에 그시절 냉전이 얼마나 중요한 단어였는지 상기되었습니다
    잘보았습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05:31 신고

      1.5m에 5,000킬로그램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보다도 전 모델의 전력이 무섭죠. 한 방에 나라 전체를 폭망하게 하는.... 그러게요. 말로만 듣던 전쟁의 공포가 조금 실감나는 시간이었어요. 밴쿠버는 여전히 레인쿠버인가요? 여기도 잔비가 자주 내리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Deborah 2017.03.28 15:11 신고

    정말 이건 처음 봅니다. 이런것이 있었군요. ㅠㅠ 참 인간은 쓸때 없는건 많이 만드는것 같아요. =0=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05:32 신고

      그러게요. 공포가 극에 달해 뭐라도 해야할 것 같은 사람의 심리를 반영한게 아닐까 싶어요. 편안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3.28 17:01 신고

    이런 벙커들이 정말 필요없는 ,앞으로 사용할일이 없는
    세상이 되었으면 합니다
    한국의 주요 국가기관 지하에도 벙커 시설이 있다고는 들었는데
    공개된것은 없는듯 합니다
    치통의 고통,,ㅋ 겪어본 사람만 압니다 ㅎㅎ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05:38 신고

      저도 들었는데ㅎㅎ궁금해요. 예전에 어릴 적에 땅굴 발견 뉴스도 기억나고요. 치통의 고통...하...말로 표현 못하지요ㅎㅎ 굿밤 되세요^^

      수정

  • 뉴론7 2017.03.28 17:26 신고

    대한민국에도 이런 벙커 군데 군데 많은거 같드라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05:38 신고

      그러게요^^ 실제로 둘러볼 수 있어 좋았어요.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오메이징 2017.03.28 21:18 신고

    와~ 정말 정리 잘 해뒀네요...
    아이들 교육에도 정말 좋을듯요~
    한국에도 이런 곳이 없는 건 아니지만
    훨씬 더 깔끔하게 잘 정리해뒀네요!
    한국에서도 좀 더 신경썻으면 좋겠네요..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05:43 신고

      운영 중단하여 폐쇄되면서 집기가 거의 다 철거되어, 비영리 단체가 다시 재구성하는데 고생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때의 긴박한 상황을 조금 느낄 수 있어 유익했던 시간이었네요. 포근한 밤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7.03.29 01:20 신고

    어마어마한 규모이지만, 역시나 결국 우리가 누려야 할 기본은 평화로운 일상이 아닐까 싶네요.
    저걸 구체화하면서 엄청난 자원과 인력이 들어갔겠네요.
    좀 안싸우고 지내면 안되나? 라는 생각이 절로 드는군요.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05:52 신고

      그니까요~ 50개의 벙커를 수십년 동안 정상 가동했다고 생각하니...전쟁도 아니고 일어날 수 있는 전쟁을 대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돈과 시간을 소비하는지ㅠㅠ 심리적인 불안감과 스트레스는 돈으로도 환산이 안되겠지요. 근데 요즘 세계 정세가 뭔가 불안불안합니다. 인간 역사상 전쟁과 재난이 주기적인 패턴을 가지고 일어났다는데....ㅠ.ㅠ 더이상 일어나지 않았음 해요. 포근한 밤 되세요~

      수정

  • SoulSky 2017.03.29 02:08 신고

    어디선가 본적이 있는 곧이네요!! 아마 tv였던거 같은데 ㅎㅎ 신기한 곳이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05:57 신고

      그러셨군요^^ 한 번 둘러볼만 한 곳 같아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2017.03.29 02: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T. Juli 2017.03.29 06:19 신고

    역시 일급 비밀 뱅커답게 많은 비밀이 있었군요.
    핵 미사일 대단한 위력이지요.
    여기 방문하고 싶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16:15 신고

      쥴리님 뵙고 싶네요^^ 캐나다에서 오시면 꼭 연락주세요~^^

      수정

  • GeniusJW 2017.03.29 06:21 신고

    겉으로 보기엔 자그마한 창고같은데,
    내부는 전혀 딴판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16:18 신고

      그러니까요^^ 처음 방문했을 때 잉?이랬는데 문을 열자마자 실감했네요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7.03.29 22:43 신고

      근데 이런 데 가면 정말 탐험하는 기분 나겠어요~~ㅋㅋ

      수정

  • 둘리토비 2017.03.29 07:57 신고

    터미네이터 3탄의 마지막 부분에 이런 벙커가 나오죠
    음침하고도 견고하게 설계해 놓은 구조, 그리고 들어가자 마자 보인 핵폭탄,
    정말 후덜덜~ 합니다......

    전쟁은 정말 없어야되요.
    북한이 미중 정상회담을 틈타 핵실험을 준비한다고 하더군요.
    왜 이렇게 모든 상황이 꼬여가는 지 모르겠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16:20 신고

      그러게요. 요즘 세계 정세가 어째 불안불안하게 돌아가는 것 같네요. 평온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2017.03.29 15:57 신고

    우와..정말 정독했어요. 이렇게 큰 벙커가 있을줄은 몰랐는데 너무 신기하네요.
    그리고 32년을 실제로 운영하고 하루네 4끼릉 주었다는것도 신기하고... 정말 핵과 전쟁은 정말로 무서운것 겉어요
    긴 통로를 보면서 핵의 영향을 최소화는 것도 그렇고... 어마므어마한 위력때문에 그런거겠죠. 암튼 너무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서 기뿌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29 16:27 신고

      터널은 건물 전체에 핵 위력이 바로 전해지지 않도록 완충 역할을 위해 지은 듯해요. 오로라공주님 이곳에 가시면 카메라에 그 분위길 더 잘 담아내실 것 같아요~^^ 기회가 생기길 바래봅니다.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3.29 16:36 신고

    재미있는 시설이군요. 핵전쟁은 인류를 파멸로 몰아넣을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막아야 할 것입니다.
    이런 벙커는 핵폭탄 앞에 그저 풍랑 속 종이배처럼 느껴질 것입니다. 핵의 위력은 실로 무시무시하기 때문입니다.
    설사 500명이 벙커에서 생존한다 하더라도 그 외에 국민들이 피해를 입는다면 그건 상상하기도 싫은 현실이 되겠죠.

    답글 수정

    • Bliss :) 2017.03.30 14:36 신고

      그쵸. 그래서 벙커 건설 책임을 위임받은 총리는 건설된 후에도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에 벙커를 방문하지 않았다고 해요. 모든 것을 잃고 폐허가 된 상태에서 재건하는 일이 심리적으로도 굉장히 힘든 일일테지요. 그런 일이 없기를, 이러한 대처가 무모해지길 바래보네요. 즐거운 주말을 위해 오늘도 파이팅이에요^^

      수정

  • 카멜리온 2017.03.29 17:58 신고

    팻맨을 550개나;;; 엄청나네요. 저도 초등학생시절, 전쟁일어날거 대비해서 벙커를 만들어야겠다!했었는데 주택에서 아파트로 이사가는 바람에 fail.... 벙커 한번 들어가보고 싶었는데 이런 박물관이 있어 벙커 내 시설들을 졸 수 있어서 좋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30 14:41 신고

      맞아요. 휴전 국가에 살아서인지 그런 상상 누구나 한 번 이상은 해본 것 같아요. 그당시의 분위기를 조금 실감할 수 있어서 유익했어요. 포근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3.29 21:40 신고

    핵폭탄 디자인이 머이리 귀엽게 보이는거죠? 캐나다 벙커를 보면서 한국에도 우리가 모르는 벙커가 많이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30 14:45 신고

      그러게요~ 5천 킬로그램의 원자폭탄인데도 어린이 박물관의 폭탄 모형 같이 보이긴 해요^^;; 포근한 하루 되세요!

      수정

  • 세 잡 지 2017.03.30 01:04 신고

    4년동안 550개의 원자폭탄이라...어마어마하네요. 근데 팻맨은 위력에 비해서 생긴건 참 귀여운거(?) 같아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3.30 14:46 신고

      ㅎㅎㅎ그러게요. 그당시 기술력으로 어마어마한 위력을 만들려다 보니 부피가 자꾸 커져서 동그란 모양이 되었나 봐요^^;; 활기찬 하루 되시길요^^

      수정

  • 4월의라라 2017.03.30 19:32 신고

    완전 영화세트장 같아요. 실제 사용되었던 곳이라니 보존상태가 좋아서 놀랍습니다.
    상당한 규모인데, 전 세계가 전쟁을 대비하지 말고, 평화를 위해 지출하면 얼마나 좋을까 싶습니다.
    불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드는 걸 보니 슬프네요. ㅜ

    답글 수정

    • Bliss :) 2017.04.01 19:26 신고

      그러게요. 2차 세계대전의 고통이 아직도 여전히 세계 곳곳에 남아 있는데 여전히 전쟁이 계속 일어난다는게 안타까워요. 평온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7.04.01 09:38 신고

    어마어마하네요.
    군시절을 벙커에서도 잠깐 보낸기억이 갑자기 떠오르네요.
    청와대와 국방부와 대전계룡대에는 지하벙커가 있다는.. 공군 비행단 지하에도 벙커가 있구요. 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4.01 19:36 신고

      오ㅎㅎ 일급 비밀 아닌가요?ㅎ 벙커가 많군요!! 벙커에서 근무하셨다니, 저는 박물관 투어였지만, 베짱이님은 직접 경험하신거네요. 흥미롭습니다ㅎㅎ 한 주를 달릴 힘이 충전되는 하루 되시길요!

      수정

  • 푸샵 2017.04.02 16:55 신고

    핵전쟁은 생각만 해도 끔찍한 것 같긴해요..^^;;
    자연재해가 아닌 다음에야 핵 전쟁을 위한 벙커가 지어지지 않는 세상이 되는 게
    가장 좋지 않을까 해요. ^^ 근데 요즘은 핵전쟁보다는 원자력 발전소가 더 무섭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 며칠 전에 또 경주에 진도 3이상의 지진이 발생했다는데...
    방사능을 피하려면 이런 벙커가 또 필요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ㅜㅜ 급 우울해집니다. ㅎㅎ
    탈핵,탈원전이 맞는 것 같아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4.02 17:21 신고

      그러게요. 경주에서 연달아 2번이나 지진이 났더라구요. 작년 가을에도 그러더니@.@ 지구상에 안전지대는 없나 봅니다ㅠㅠ 그러기에 탈핵 탈원전이 더 필요한 것 같네요. 나눔 감사해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4.03 08:09 신고

    앞으론 벙커가 필요없는 시대가 이어졌음 하는 바램입니다. 움.. 요즘 트럼프 덕에 미국에서 벙커 업체가 엄청 돈을 벌고 있다는 소식이 참 씁쓸하기도 하고, 뭐 서울에도 꽤 많은 그곳들이 존재하기도 하고... 아는 곳도 좀 있지만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ㅎㅎㅎ 전 답답한게 싫으니 무쇠탑을 만들고 싶네요. 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4.03 13:26 신고

      맞아요. 그저 관람하는 것이었는데도 무섭고 음침하더라구요ㅠ 물론 일반 시민을 들어갈 수 없는 곳이었지만요. 세계 어딜가나 무쇠탑처럼 안전한 세계가 되었음 좋겠어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