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시골 마을에 스며 있는 영국 문화

영국의 문화가 남아 있는 시골로 마실가다

온타리오 주에서 가장 크고 아름답기로 유명한 샌드뱅크(Sandbank) 주립 공원을 향해 여행을 가는 길에 작은 시골 마을을 들렸어요. 그곳에 있는 어느 레스토랑이 유명하다며 꼭 가보라는 캐나다 친구의 말을 들었기 때문이에요. 하지만, 도착해서 보니 레스토랑의 영업시간이 아직 되지 않아 기다리는 시간 동안 마을을 둘러보기로 했어요. 인구 1,800명도 채 되지 않은 캐나다의 작은 시골 마을의 모습이 어떤지 함께 살펴볼까요?^^

데세렌토(Deseronto) 마을의 기원은 미국에서 건너온 영국 충신의 마을

북미 원주민 모호크 족입니다

18세기 중엽 영국 지배하에 있던 북아메리카의 13개 식민지는 영국 본국의 가혹한 지배와 중상주의 정책에 반항하여 독립을 달성하기 위해 미국 독립혁명(American Revolution)을 일으켰고, 이를 계기로 1776년에 독립 선언을 하고 미국을 세웠습니다. 반면, 캐나다는 그로부터 100년이 지난 1876년에 영국 식민지로부터 독립하였으나 현재까지도 영국 연방국가로서 영국의 국왕을 캐나다 군주로 삼고 있으며 국민들은 국가의 뿌리가 영국에 있음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어요. 미국이 독립전쟁을 치르는 동안 영국 국왕을 지지하던 많은 사람들은 재산이 몰수된 채 추방되어 영국 본토, 캐나다 또는 서인도제도로 도피하였는데요. 데세렌토(Deseronto)는 미국에서 집을 떠나야 했던 북미 원주민 모호크(Mohawk) 족의 20 가정에게 부여되었고, 모호크 족을 이끌었던 존 데세렌토 선장(Captain John Deserontyon, 1740-1811)의 이름을 따서 마을 이름을 데세렌토(Deseronto)로 정하였어요. 그래서인지 마을 곳곳에 영국의 문화가 진하게 느껴졌어요.

온타리오 호수의 퀸트 만에 위치한 데세렌토(Deseronto)

온타리오 호수입니다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 있는 온타리오 호수예요. 온타리오 호수의 면적은 18,960km²으로 우리나라 총면적의 20%에 달하는 큰 호수입니다.

온타리오 호수의 퀸트 만입니다

데세렌토 마을은 온타리오 호수 중 퀸트 만(Quinte Bay)에 위치해 있어요. 호수를 따라 지어진 주택에는 개인 선착장까지 구비되어 있어 개인 보트가 선박 돼 있었어요. 미국과 캐나다의 보트 문화가 궁금하신 분은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호수 옆 놀이터입니다

바다처럼 끝이 보이지 않는 넓은 온타리오 호수를 배경 삼아 지어진 놀이터의 모습이에요. 물가에 지어져 있어서 그런지 해적선 콘셉트로 지어져 있어 주위 배경과 잘 어울렸어요. 그러고 보니 캐나다에는 물을 바라보며 놀 수 있는 놀이터가 참 많은 것 같아요.

유럽 및 영국 건축 양식으로 지은 건물들

캐나다 시골 우체국입니다

다운타운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물이어서 가까이 가보니 우체국이었어요. 1901년에 로마네스크 리바이벌 양식(Romanesque Revival style)으로 지어진 것으로, 100년이 훌쩍 넘은 건물이었어요. 인구가 매우 적은 마을의 우체국을 필요 이상으로 크게 지었을까 궁금했는데, 캐나다가 영국에서 독립한지 30년도 채 되지 않은 당시에는 캐나다 연방정부의 권위를 상징하는 건물을 도시마다 지었다고 해요.

데세렌토 타운 홀 입니다

1904년에 지어진 영국 앤 여왕 시대(1702-14)의 건축 양식(Queen Anne Revival style)으로 지어진 건물로, 이 건물 역시 100년이 넘었네요. 캐나다 Big Five에 속하는 몬트리올 은행(Bank of Montreal)의 지점과 사무소로 사용하다가 1930년대 경제 대공황을 맞이해 문을 닫아 비워졌어요. 이후 제2차 세계대전 때 캐나다 연방 군대의 쉼터로 사용되다가 1945년 11월 15일부터 마을의 타운 타운 홀(Town Hall)로 사용하기 시작했어요. 우리나라로 치면 읍사무소에 해당하는 곳입니다.

마을의 역사가 담긴 것들

데세렌토 정치인 기념 공원입니다

우체국과 타운 홀 근처에 아주 작은 공원이 있었는데요. 데세렌토 마을 출신의 사업가이자 시장이었던 E. W. Rathbun(1842-1903)을 기념하는 공원이었어요. 인구 2,000명이 채 되지 않던 마을에 Rathbun이 공장을 운영하면서 채용한 직원 수만 1,500명이 되어 그 당시 마을 인구가 3,550명까지 올라 최고의 전성기였다고 해요.

캐나다 재향 군인회 지사입니다

어느 건물 벽에 영국의 국기 유니언 잭이 보여 다가가보니 1,400개 이상의 지사를 가지고 있는 캐나다 최대 재향군인회 Royal Canadian Legion의 데세론토 지사였어요.

캐나다 전쟁기념비입니다

재향 군인회에서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 전쟁기념비가 있었어요. 제1차, 2차 세계대전뿐만 아니라 한국 전쟁,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참전해 전사한 데세렌토 마을 출신의 군인을 기념하는 비였어요. 참고로, 한국 전쟁 중 26,791명의 캐나다 군인이 참전했고, 그중에서 516명이 전사했습니다. 캐나다에서 여행을 하다 보면 대도시는 물론이거니와 인구 몇 천명도 되지 않은 소도시에도 6.25 한국 전쟁의 전사자를 위한 기념비를 어렵지 않게 발견하곤 합니다. 볼 때마다 고마움과 미안함이 동시에 느껴져 코끝이 찡해옵니다.

캐나다에서 발견한 무궁화입니다

전쟁기념비를 보고 길을 걷다 무궁화를 만나서 얼마나 반가웠던지요. 덕분에 자꾸 미뤄왔던 무궁화 심기가 떠올라 여행 후 무궁화를 사서 정원에 심었어요. 

캐나다 장애인 전용 대중교통입니다

한창 여행철이었지만 워낙 작을 마을이다 보니 지나가는 사람과 차량도 많지 않았어요. 길을 걷다가 차 소리가 나서 쳐다보니 마을에서 운영하는 장애인 전용 대중교통이었어요. 대부분의 차량에 해당 지역 이름이 적혀 있는데, 마을 이름 대신 마을의 시초인 북미 원주민 모호크(Mohawk) 족의 이름이 쓰여 있어 눈길이 갔어요. 약자를 배려하는 캐나다 대중교통의 문화에 대해서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인상이었던 마을의 벽화

데세렌토 마을 벽화입니다

오래전의 마을 모습이 그려진 커다란 벽화도 있었어요. 딸이 마을을 돌다가 구멍가게에서 산 무지개 바람개비 들고서는 자기 몸이 날아갈 것 같다며 사진 포즈를 취하더라구요.

19세기 마을 모습을 그린 벽화입니다

100여녀 전의 대장간과 장작 오븐 베이커리의 모습을 그린 벽화도 보였어요.

스토리텔링 벽화입니다

마을 거리에는 작은 벤치가 하나 있었는데요. 벤치 뒤로 스토리텔링하는 그림이 그려져 있었고, "옛날 옛적에 작은 마을에..."라는 문구가 있었어요. 작은 마을의 벤치에 앉아 즐거운 상상력을 통해 여행의 추억을 극대화할 수 있어 좋아 보였어요.

캐나다 담배 STAG입니다

공장처럼 보이는 큰 건물에 캐나다 담배 브랜드인 STAG가 크게 적혀 있어 인상적이었어요. 씹는 담배의 일종으로, 현재는 생산되고 있지 않아 STAG 담배를 담았던 깡통이 2~3만 원에 거래되고 있을 정도로 희귀해졌지요.

오랜 역사를 품고 있는 이색적인 중고물품 가게들

캐나다 시골 마을 중고 가게입니다

인구 2~4천 명이 사는 도시로 종종 여행 가곤 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협소한 다운타운이었어요. 우리나라의 아주 작은 섬에 있을법한 오래된 구멍가게만 몇 개 보이더라구요. 그런데 특이하게도 중고 물품 가게는 3곳이나 있었고 규모가 제법 커서 인상적이었어요. 위 사진은 그중에서 제일 작은 가게였는데, 대도시 중고가게에서는 매우 보기 힘든 오래된 물품이 많아 흥미롭게 구경했네요.

캐나다 시골 방앗간입니다

두 번째로 찾아간 중고 물품 가게는 방앗간을 개조한 곳이었는데요.

이색적인 캐나다 중고물품 가게입니다

다른 도시에 있는 중고 물품 가게와 달리 IKEA의 쇼룸처럼 중고물품을 진열해둬서 정말 흥미롭게 구경했어요. Hudson's Mill 중고 물품 가게의 모습이 궁금하신 분은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본차이나 식기 중고 세트입니다

세 번째로 찾아간 중고 물품 가게는 중고 물품 중에서도 고급 브랜드 제품 및 희귀한 제품을 판매하는 곳이었는데요. 그래서인지 중고임에도 불구하고 몇 십만 원에서 백만 원이 넘는 제품도 보였어요.

캐나다 군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입니다

중고 물품 중에서도 1926년부터 영국 여왕(국가 원수)이자 캐나다 여왕(국가 원수)인 엘리자베스 2세(Queen Elizabeth II)와 관련된 물품이 정말 많아 인상적이었어요. 그 외 The Great Deseronto Antique Emporium 가게 내부 모습이 더 궁금하신 분은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영국 상류층 여성의 차 문화를 소개하는 레스토랑

영국 상류층 차 문화 애프터 눈 레스토랑입니다

작은 마을을 둘러보고 나니, 드디어 기다렸던 레스토랑의 문이 활짝 열려 있더라구요. 이 레스토랑은 19세기 중엽 영국 상류층 여성의 사교모임에서 도입한 차 & 다과 문화 '애프터눈 티(Afternoon Tea)'로 유명한 곳이었어요. 가게 앞에는 영국 국기 유니언 잭이 바람에 펄럭거리고 있었어요.

데세렌토 애프터 눈 레스토랑입니다

레스토랑의 규모가 겉에 보기에는 그리 크지 않아 실은 살짝 실망한 채 들어갔는데, 내부에 들어선 순간 반전 매력이 있더라구요!!

애프터 눈 메뉴입니다

남편의 메뉴였던 Windsor Plate였어요. 저희가 시켰던 세 메뉴 중에서 가장 맛있어요. 저희가 갔던 O'conner-House 레스토랑의 자세한 모습이 궁금하신 분은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영국 식민지 하에 있었던 미국과 캐나다가 독립하게 된 과정은 사뭇 다른데요. 미국은 전쟁을 통해 1776년에 영국으로부터 독립했지만, 캐나다는 평화적인 방식으로 1876년에 자치 정부를 수립했어요. 독립한 이후부터 현재까지 캐나다는 영국 연방 국가(영연방) 중 하나로 영국의 왕을 국가원수로 삼고 있으며 국민들은 영국 로열패밀리에 대해서 호감을 가지고 있을뿐만 아니라 무척 자랑스러워합니다. 일본 식민지 하에 있었던 우리나라의 참혹하고 슬픈 역사와 사뭇 다른 정체성이자 정서여서 간혹 고개가 갸우뚱거리기는 합니다. 인구 2천 명도 되지 않은 아주 작은 마을이지만, 과거 영국의 충신들이 거주했던 곳이어서인지 1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영국의 문화가 마을 곳곳에 남아 있어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되었네요. 캐나다에 스며든 영국 문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미소로 꽉 찬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요^^

신고

32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GeniusJW 2017.06.04 08:16 신고

    캐나다에도 영국 문화가 있는 곳이 있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4 19:42 신고

      영국, 프랑스 식민지 하에 있던 때가 있어서 두 나라의 문화가 혼재되어 있네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7.06.04 08:43 신고

    오래전의 마을 모습이 그려진 커다란 벽화 이건 정말 멋진 것 같습니다. 그림을 그려넣어 당시에 문화를 후대에도 전할 수 있기 때문에 더 멋진 것 같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4 19:48 신고

      맞아요~ 마을의 예전 모습들을 벽화로 그려 놓으니 좋더라구요^^ 운치도 있어보이구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Herr 초이 2017.06.04 11:52 신고

    우리나라 면적의 20퍼라니...거의 바다 수준인데요 ㅋㅋ
    오랜만에 들렸다가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4 19:51 신고

      오대호 중에서는 온타리오 호수가 가장 작은데, 그 크기가 우리나라의 20%이네요. 정말 바다같이 보여요ㅎㅎㅎ 즐거운 한 주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6.04 16:19 신고

    역사와 전통이 있는 마을이로군요
    곳곳에서 체취를 느낍니다
    마을 분들의 자존심과 긍지가 대단하실듯 합니다
    마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겠습니다
    남편분이 시키신 메뉴가 제눈에 아주 맛잇어 보입니다 ㅎ

    일요일 편안하게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4 19:59 신고

      차로 지나갔으면 이렇게 작은 마을도 있구나 싶었을 거예요. 다운타운인데도 사람 찾기 힘들 정도로 꽤 한가하더라구요. 새로운 한 주도 기분 좋은 일들 가득하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7.06.04 16:21 신고

    캐나다하면 프랑스를 떠올리곤 했는데
    영국문화가 지배적이군요
    공부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4 20:11 신고

      영국과 프랑스 식민지 하에 있어서 혼재되어 있어요. 7년 전쟁으로 영국이 승리해서 캐나다 내 프랑스 식민지 역사가 영국보다는 짧긴 하지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7.06.04 18:07 신고

    우앙우앙 영국영국 스럽네용 ㄷㄷㄷㄷ

    중간에 한국전쟁의 흔적을 보니 또 마음이 무거워지고요...
    개인적으로는 중고시장이 가보고 싶어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4 20:12 신고

      인구가 아주 적은 시골 동네인데 영국 문화가 많이 남아 있어서 매우 새로웠어요. 대도시와 또 다른 매력이 있었네요.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몸과 마음이 춤추는 태양인이제마한의원&부야한의원입니다. 2017.06.05 01:35 신고

    온타리오 호수, 바다인줄~ ^^ 바람쇠러 한번 더 가보고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자주 왕래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5 21:21 신고

      감사합니다^^ 짠내가 나지 않은 넓은 바다같지요^^ 즐거운 오후 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7.06.05 02:00 신고

    캐나다라는 나라의 크기를 생각하면 참 작은 마을인 것 같아요.
    근데 중고물품을 취급하는 곳은 이렇게 잘 되어 있다니...
    어쩌면 이 마을의 특징일지도 모르겠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5 21:21 신고

      중고물품 가게 빼곤 다 허름한 가게여서 더 인상적이었어요. 오후도 파이팅! 이에요^^

      수정

  • IT넘버원 2017.06.05 04:21 신고

    저도 잘 몰랐던 사실이네요.^^
    영국문화가 지배적이라니 그런 역사가 있었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5 21:22 신고

      영국과 프랑스 식민지 하에 있던 과거로 두 나라의 문화가 곳곳에서 느껴지네요. 즐거운 오후 되시길요~

      수정

  • 친절한엠군 2017.06.05 05:49 신고

    오호 신기한 정보 잘보고갑니다ㅎ

    답글 수정

  • T. Juli 2017.06.05 06:29 신고

    영국의 흔적 역력하네요.
    저도 로열 알버트 그릇만 사용하므로
    금방 눈에 들어 오네요.
    멋진 곳 가 보고 싶어집니다.
    언제나 성실한 포스팅 감동이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5 21:25 신고

      로얄 알버트만 사용하시는군요^^ 제가 생각하는 쥴리님과 어울리는 것 같아요^^ 늘 응원해주신 덕분에 블로깅의 즐거움이 됩니다^^ 행복한 오후 시간 되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6.05 10:57 신고

    영국 황실이 휴가를 캐나다에 오는것도 신기했었어요.
    캐나다에서 여행하기 딱 좋은 계절이네요. 더 많은 재미난 곳들 소개해 주세요.
    오늘하루 행복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5 21:28 신고

      맞아요~ㅎㅎㅎ 거액을 들여 완전 국빈 대접!하지요. 여기 날씨가 계속 추워요ㅠㅠ 여름 방학이 아니라 겨울 방학 올 것 같은 느낌이네요. 호텔을 예약할까 말까 계속 고민 중인 나날입니다. 얼른 여행가고 싶어요~ㅎㅎㅎ 즐거운 오후 되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7.06.05 13:14 신고

    이런 역사가 있었군요.
    몰랐어요.
    ㅎㅎ
    잘 보고 알고...공감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문moon 2017.06.06 01:18 신고

    캐나다는 미국과 많이 다른점이 많아 신기스럽기도합니다.
    아직도 영연방으로 남아있는 나라들은 저도 갸웃 하게 됩니다. ㅎㅎ
    시골마을인데도 멋스럽네요.

    답글 수정

  • 카멜리온 2017.06.06 03:16 신고

    호수 옆의 놀이터가 정말 신기하네요~
    운치있고 시설도 좋고 말이죠.
    그런데 사실 전 저게 바다인줄 알았습니다. 바다 옆의 놀이터도 뭔가 괜찮을 것 같은데요??
    파도랑 바람이랑 염분 등만 조심한다면...

    답글 수정

  • 비키니짐(VKNY GYM) 2017.06.06 21:25 신고

    레스토랑은 무슨 궁전??ㄷㄷㄷ
    대박이네요
    캐나다 가보고싶어용~~
    잇님 넘 부럽!!!

    답글 수정

  • 베짱이 2017.06.07 03:44 신고

    얼마전 현충일이라 그런지 korea라는 선명한 글자가 각인된 전쟁기념비에서 눈길이 오래가네요. ^^

    답글 수정

  • 4월의라라 2017.06.08 03:36 신고

    타국에서 무궁화를 보니 반갑네요. 놀이터도 넘 좋고, 산책하기에 좋은 곳으로 보이네요. ^^

    답글 수정

  • 폴리틱스 2017.06.11 20:29 신고

    국토가 커서 그런지...
    아니면 역시 역사의 소중함을 알고 있어서 그런지...
    멋있기도 하면서 신기하기도 한 장면인거 같습니다 ^^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