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눈 티, 영국 문화의 여유로움을 마시다!

Good afternoon이 되게 해주었던 

afternoon tea 


영국 식민지 지배를 받았던 캐나다 곳곳에는 영국 문화가 스며들어 있는데요. 그중의 하나가 바로, 애프터눈 티(afternoon tea)입니다. 북미 호텔의 레스토랑에는 애프터눈 티 메뉴가 있는데요. 점심과 저녁 식사 시간대 사이에 제공되는 메뉴로, 차와 함께 간단히 요기할 수 있는 정도의 다과를 먹을 수 있어요. 


캐나다 친구에게 동부에서 꽤 유명한 비치로 곧 여행갈거라고 하니, 그곳에 애프터눈 티를 매우 잘하는 레스토랑이 있으니 꼭 가보라고 추천해주더라고요. 비치보다 친구가 일러 준 레스토랑이 더 기대가 되어, 가는 내내 제 마음에 설렘이 가득했답니다. 그럼, 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던 그곳을 소개해볼까요?^^ 


캐나다 온타리오 주 Picton 티 하우스


앗! 처음에 the O'Connor House 외관을 보고 실망했어요. 정말 이곳이 맞는지, 내비게이션을 자꾸 확인했네요. 애프터눈 티를 연상하면, 근사한 호텔이 떠오르기 마련이니까요. 그런데 레스토랑이 있는Deseronto 도시가 인구 1,800명의 아주 작은 소도시라는 것이 떠오르면서 그제야 이해가 되었네요. 


영국 문화 애프터눈 티


건물 입구에 놓인 화분에 찻주전자와 찻잔이 매달려 있었어요. 사소하지만, 레스토랑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아이디어네요. 영국 국기 유니언 잭(Union Jack)도 걸려 있었어요.

애프터눈 티, 영국과 무슨 상관?


Afternoon Tea1840년도에 영국에 도입된 차 문화로, 12시 점심과 8시 저녁 사이에 생길 수 있는 허기짐을 살짝 달래주는 간단한 다과를 말해요. 따뜻한 차와 함께 작은 크기의 샌드위치, 페이스트리, 타르트, 스콘 등을 과일, 잼, 생크림과 곁들여 먹어요. 

 

애프터눈 티 파티는 영국 상류층 여성의 사교모임을 중심으로 시작되었는데요. 유럽이 전 세계를 식민지화하는 과정에서 애프터눈 티 문화가 동남아와 북미까지 퍼지게 되었어요. 그래서 유럽은 물론이거니와 동남아와 북미 고급 호텔에서도 점심과 저녁 식사 중간인 3시를 전후로 애프터눈 티메뉴를 볼 수 있습니다.


레스토랑 입구 tea house 장식품


야외 테이블 위에 카페 이름이 적힌 티 하우스(tea house)의 장식품이 정말 귀여워 보였네요.ㅎㅎ 


afternoon_tea_house_entrance


문을 열고 들어간 순간, 친구가 왜 이곳을 추천해줬는지 실감이 됐어요. 겉에는 평범한 시골 카페 같았지만, 안에는 호텔 레스토랑이 연상되는 모습이었어요. 잠시 주춤했던 설렘 지수가 다시 업! 되는 순간이었네요.

  

antique_style


안내를 받아 홀 정중앙에 놓인 테이블에 앉았어요. 이날 첫 번째 손님이 저희 가족이었네요.ㅎㅎ 입구에서 정면으로 바라보이는 벽을 빨간색으로 페인트 칠한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어요. 


restaurant_table_setting


저희가 앉은 테이블은 아니었지만, 기본적인 테이블 세팅은 비슷했어요. 플레이스 매트(place mat) 위에 메뉴판과 커트러리가 놓여 있었고, 테이블마다 조화나 생화가 꽂힌 꽃병이 놓여 있었어요. 찻잔도 미리 놓여 있었는데, 모두 다 다른 종류라서 더욱 인상적이었네요.  


the_book_of_tea


특이한 점은 모든 테이블마다 책이 2~3권씩 놓여 있었는데, 대부분 티(tea)와 관련된 책이었어요.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책을 읽을 수 있어 좋더라고요. 아이에게는 어린이 책을 찾아 갖다 주셨어요.


 a_glass_of_water


물컵이 도착했네요. 레몬이 아닌, 오이를 꽂아줘서 신선했습니다. ㅎㅎ 


afternoon_tea_menu


메뉴판이에요. 애프터 눈 티 메뉴는 대체로 2~5시 사이에만 제공되는데, 이곳은 하루 종일 제공되고 있어 이색적이었네요. 다른 레스토랑에서 브런치를 먹은 지 2시간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애프터 눈 티 레스토랑에 왔으니 애프터눈 티 세트 메뉴는 먹어봐야 할 것 같아 고민 없이 일단 시켰어요. 


blue_tea_pot


남편이 주문한 홍차(black tea)가 도착했어요. 찻주전자 옆에 놓인 하얀 컵에는 우유가 들어 있어요. 북미에서는 진한 홍차에 우유나 크림을 넣어 부드럽게 만든 후 마시기를 즐겨요.


Bone_China_tea_cup_Colclough


티 하우스이지만, 저는 커피 애호가이기에 주저 없이 커피를 주문했어요. 그런데 의외로 맛이 없어서 살짝 실망했네요. 제 커피잔은 bone China made in England 중에서도 유명한 컬렉션인 Colclough였어요. bone China는 도토(진흙)에 동물의 뼛가루를 섞어서 구워낸 영국식 고급 도자기류예요. 


a_cup_of_apple_juice


아이는 애플 주스를 주문했는데, 민트(박하) 잎을 띄워주셨어요. 메뉴가 오기 전에, 잠시 둘러봐도 되냐고 물으니 여유롭게 둘러보라고 하시네요. 첫 손님의 혜택을 맘껏 누렸습니다.ㅎㅎ 


fireplace_mantelpiece


벽난로는 겨울에 땔감을 넣어 직접 사용하신다고 해요. 


Baldwin_piano


미국의 대표적인 피아노 브랜드인 볼드윈(Baldwin) 피아노도 있었어요. 


antique_chairs


테이블에 놓인 앤티크스러운 의자마다 모양이 다 달라서 독특한 느낌이 나더라고요.


China_cabinet


도기 장식장(China cabinet)은 주로 본차이나 도자기류를 보관하는 찬장으로, 앞부분이 유리로 되어 있어 장식용 역할도 합니다. 


sideboard


테이블 옆에 놓인 뷔페장(buffet, or sideboard)도 앤티크스러웠네요.  


dining_room_furniture


집안에 넓은 다이닝 룸이 있다면, 위에서 말한 장식용 도기 찬장(China cabinet)과 뷔페장(buffet)을 함께 놓습니다. 만약 다이닝 룸이 좁거나, 불필요하다면 둘 중 하나만 놓기도 해요. 


old_bronze_kettle


뷔페장 위에 청동 찻주전자가 있었어요. 밑부분에 불을 붙인 초를 놓고 물을 따뜻하게 데울 수 있도록 만들어졌더라고요. 


napkin_rings


천으로 된 냅킨을 말아서 끼우는 냅킨 고리(napkin ring)도 보였는데, 왕관 형태로 멋스러웠어요.


four_different_teapots


홀 곳곳에 다양한 찻주전자가 놓여있었어요. 직접 사용하면서 장식 효과도 가지고 있어 좋더라고요. 


Queen_Elizabeth 2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의 사진이 있는 찻주전자였어요. 캐나다는 영국 연방 국가로, 현재 캐나다 국가 원수는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입니다. 1952년에 26세 나이로 즉위해, 65년째 군주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영국 역사상 최장수 통치자입니다. 2016년 올해 90세 생일을 기념해 영국 왕실에 딸, 손주, 증손자 등과 함께 한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지요.  


 a_kettle_on_top_of_the_stove


앤티크 한 찻주전자가 많았지만, 간간이 귀여운 느낌의 tea pot도 보였어요.^^


silverware_miniature


실버웨어 찻주전자입니다만, 사용이 불가능한 미니어처예요.ㅎㅎ 유럽이나 북미 부자들은 은으로 만든 티 세트를 사서 직접 사용하거나 장식용으로 가지고 있어요. 


made_in_England_Bone_China_Aynsley


잉글랜드 본차이나 Aynsley로, 레스토랑 주인이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찻잔이라고 알려줬어요. 


antique_mirrors


주방 입구에 걸린 거울마저도 앤티크 그 자체이네요.^^


Thai_style_vegetable_soup


오늘의 수입니다. 수프 메뉴는 딱 하나인 대신에 매일 바뀌어요. 주방장이 직접 나와 오늘의 수프에 대해 설명해줬어요. 카레, 코코넛 밀크, 고수가 들어간 채소 수프였는데, 개인적으로 선호하지 않는 향이라서 남편만 주문했어요.


finger_sized_sandwiches


남편이 고른 Windsor Plate입니다. 영국 왕실 가족이 사는 윈저 성을 본 딴 이름인가 봅니다. 에그 샐러드/구이 햄/오이 & 크림치즈/연어 샐러드가 들어간 샌드위치에 과일과 채소가 곁들어진 메뉴였어요. 애프터눈 티 메뉴에 나오는 샌드위치는 대체로 손가락만 한 크기로 작습니다. 


scron_with_devonshire_cream_and_strawberry_preserve


제가 고른 Devonshire Cream Tea입니다. 따뜻한 잉글리시 스콘에 데번셔 크림과 딸기잼을 곁들인 메뉴에요. 스콘 크기가 햄버거 사이즈만 해서 1/4밖에 못 먹고 남편에게 전달했는데, 다시 사진을 보니 급 후회가 되네요>.< 


childern's_afternoon_tea_menu


딸이 고른 Children's Afternoon Tea입니다. 햄 치즈 샌드위치에 과일과 채소가 곁들여진 메뉴였어요. 아이가 예쁜 생화와 함께 음식이 나왔다면서 공주가 된 기분이라며 정말 행복해하더라고요. >.<b


brownie_with_ice_cream_and_chocolate_syrup


어린이 애프터눈 메뉴에는 디저트도 따로 주더라고요. 아이스크림과 초콜릿 시럽을 듬뿍 얹은 브라우니입니다. 북미에서는 달콤한 브라우니를 두세배 더 달콤하게 즐기더라고요.^^;; 수프와 3가지 애프터 눈 티 메뉴 금액은 세금과 팁 포함 총 $50(5만 원)이었습니다. 

 

antique_second-hand_store


the O'connor House의 특징 중 하나는 실내에 앤티크 중고 가게로 이어지는 문이 있어요. 1달러부터 최고 1,500달러(150만 원)에 달하는 앤티크 중고 물품이 가득했어요. 이에 관한 소개는 조만간 따로 하겠습니다.^^ 


restaurant_guests


앤티크 중고 물품 가게를 둘러보고 레스토랑으로 되돌아오니, 그 사이에 10인용 테이블을 제외한 모든 테이블이 손님들로 꽉 찼더라고요. 저희가 첫 손님이라서 몰랐는데, 인기가 꽤 많다는 친구 말을 실감할 수 있었네요. 


teapots_and_tea_cups_hanging_from_a_tree


가게 옆면이에요. 건물 외부 옆면에 벽화가 그려져 있었고, 나무에 찻주전자와 찻잔을 매달아뒀네요. 실은 내부에 있는 가구와 물품을 보느라 몰랐는데, 주인이 창문 밖을 보라며 알려줘서 알았어요. 


Tea_and_Bistro


예전에 여행 시 호텔에서 애프터눈 티를 마신 적이 있는데요. 호텔 레스토랑의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마시는 애프터눈 티도 좋았지만, 캐나다 깡(?)시골에 있었던 앤티크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곳에서 마신 애프터눈 티가 더 매력적인 기억으로 남을 것 같아요. 


아래는 집에서 가졌던 홈 파티에 관한 이전 글입니다.^^


애프터눈 티(afternoon tea)로 누렸던 영국 문화를 즐겁게 보셨기를 바라며, 바쁜 일상 속의 차 한잔으로 삶의 여유로 잃지 않고 진하게 누리는 하루가 되시길요!^^ 

신고

29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공수래공수거 2016.08.22 16:11 신고

    Afternoon Tea 들어본적 있는것 같습니다
    한국식으로 이야기하면 "참"이네요 ㅎ

    레스토랑이 아니라 영국 귀족의 성에 초대 받아 대접받는 기분이
    들 정도이겠습니다
    식기와 음식 모두 고급져 보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2 19:13 신고

      헤헤...맞습니다. 새참같은 개념이네요^^ 이제 만 7살인 딸이 이곳에서 공주(인 척..) 분위기를 제대로 내더라고요^^;; 저 역시 참 기분 좋은 '참'이었습니다^^ 오늘 하루도 몸과 마음 모두 상쾌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수정

  • 에이티포 2016.08.22 20:48 신고

    캐나다에도 블로거 문화가 자리잡혀있나요? 이렇게 사진을 찍고 글을 쓰는 문화가 아니면 사람들이 이상하게 쳐다볼것 같다는 생각이.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3 12:36 신고

      사람 사는 곳은 어디나 비슷한 것 같습니다. 다만, 초상권은 한국보다 훨씬 더 중요하게(민감하게) 생각하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6.08.22 21:50 신고

    에프터눈 티 문화에 대해서 알게 되었네요.
    무엇보다 너무 고급스러워서 기분을 한껏 낼 수 있었을 것 같아요.
    어지간한 호텔은 저리가라 일 정도로 분위기가 좋아보이네요.
    제가 갔다면 저도 구경하느라 눈이 빠지겠어요. ㅎㅎ

    드신 것들도 모두 고급스럽고요....
    눈호강 좀 하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3 12:38 신고

      호텔의 정형화된 분위기보다 훨씬 더 운치있어 좋았어요. 외관 보고 가지 말까 고민도 했는데ㅎㅎ 겉만 보고 판단하면 안된다는 교훈을 다시 되새기게 된 계기였네요ㅋ
      가족과 레스토랑과 카페를 즐겨 가시는 피터준님이시라서, 직접 보시면 더 좋아하실 것 같네요. 특히, 막둥이 동생이요ㅎㅎ 오늘은 '시원한' 하루가 되었음 해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08.22 22:30 신고

    아주 멋지네요. 이곳. 저도 영국에서 잠시 생활할때 애프터눈 티 마시러 가본적이 있는데 분위기는 대부분 비슷 한것 같아요.
    즐거웠던 추억이였어요.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3 12:49 신고

      영국에서 애프터눈 티 마셔보고 싶어요!!>.< 비슷하다고 하니, 제가 짝퉁을 경험한 것 아닌 것 같아 다행입니다ㅎㅎ 나눔 감사드려요. 시원한 하루 되세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08.23 20:09 신고

      ㅎㅎㅎㅎ 아마 짝퉁은 아닐거예요. 분위기나 세팅도 거의 비슷. ㅎㅎㅎ 영국의 문화 아래있는 나라들은 거의 애프터눈 티 가 많은것 같아요.

      수정

    • Bliss :) 2016.08.23 20:31 신고

      시원한 인증! 감사드려요^^ㅎㅎ 유쾌한 하루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8.23 05:42 신고

    애프터눈 티는 처음 들어보았어요. 이색적이네요. 인테리어가 예뻐서 자연스레 눈이 가네요. 사진들 보고 브런치가 먹고 싶네요. 꾸욱 누르고 갑니다. 시원한 여름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3 12:50 신고

      인테리어가 독특해서 보는 즐거움이 상당했네요.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둘리토비 2016.08.23 06:01 신고

    고풍스러움과 세련된 디자인의 공간이 정말 아름답네요.
    한국에서의 현실은 에프터눈때 정말 바쁜 가운데 있습니다....^^

    저런 여유를 즐겨보고 싶네요~ 참 멋진 사진들이고 이야기들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3 12:51 신고

      그치요. 오후가 가장 바쁜 시점이지요. 이런 잠깐의 여유를 누릴 수 있는 문화가 직장 내에서도 생기면 좋을 것 같아요. 야근까지 정당화되는 분위기에 과한 욕심일까요?ㅠ.ㅠ 나눔 감사합니다. 오늘도 파이팅! 함께 해요!^^

      수정

  • T. Juli 2016.08.23 08:17 신고

    분위기 클래식하고 아름다워요,
    차를 마시면서 느끼는 감동으로
    애프터눈 티를 다시 마시고 싶은 마음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3 12:52 신고

      T. Juli님의 글과 사진에서도 많이 느낄 수 있는 모습이지요^^ 즐거운 나눔 늘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수정

  • SoulSky 2016.08.23 13:16 신고

    여기도 있지만 가격이 생각보가 저렴하지 않아서 해보질 못하고 있네요. 사진으로 대리 만족하고 갑니다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3 13:24 신고

      맞아요. 그게 흠이라는... -- ; 특별한 날에 색다른 기분을 느끼고 싶을 때 가면 좋을 것 같아요. 메인에 뜬 거 봤어요^^ 결혼 1주년도 메인 게재도 축하축하드려요^^

      수정

    • SoulSky 2016.08.23 14:42 신고

      감사합니다^^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08.23 22:57 신고

    한국으로 치면 '새참' 전문음식점이군요~~
    그러고 보니 새참 먹을 시간인 3시 5분 전이군요....아 배고파~~~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5 20:40 신고

      앗^^ 답글이 늦었습니다! ㅎㅎ 새참 전문 음식점! 딱 어울리는 명칭이네요^^
      때마침 점심시간인데, 맛있게 잘 드셨는지 모르겠습니당^^ 오후에 잠깐의 짬으로, 차 한 잔의 여유를 누리시면 좋겠네요. 찬 바람이 슬슬 불기 시작했다는데 건강 유의하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6.08.24 00:05 신고

    캐나다가 영국 연방 국가였다니.....

    연방 국가라 적고 식민지라고 말하는 건가요??

    식민지는 너무 어감이 이상하지만 ..... 속국?? 충격적인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5 20:47 신고

      영국 연방(영연방) 국가는 한때 영국의 식민지였던 국가들입니다. 다만, 현재는 대부분 자치권을 가지고 있는 주권 국가이고, 정치적 이념 등을 하나로 따르는 개념이지요.
      영연방 국가는 제가 알기로는 53개국으로 알고 있어요. 캐나다뿐만 아니라, 호주, 뉴질랜드, 인도, 싱가포르, 자메이카 등 꽤 많습니다. 우리나라의 일본 식민지 지배와 독립(광복)과 조금 다른 개념이라서...저도 한참~~~ 혼동이 되었네요. 도움이 되길 바라며, 오늘 오후도 즐겁게 보내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6.08.26 06:13 신고

      영 연방 국가가 엄청나네요.

      인도도 충격적이네요.

      수정

    • Bliss :) 2016.08.26 06:26 신고

      그쵸?! 저도 캐나다 와서 더 잘 알게 되면서 의외였던 나라가 정말 많더라고요! 영국이 유럽 아시아 북미 남미까지 안 미치는 곳이 없을 정도로 대단했더라구요. 신나는 불금 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8.25 20:37 신고

    한국에서도 에프터눈티 먹는 모습을 많이 봤어요. 여기서도 가격이 비싼게 흠이지만, 저녁을 지인들과 함께 즐길 수 없는 분들에겐 가장 좋은거 같더라구요. 에프터눈티의 본토(?)인 영국의 영향이 큰 캐나다라 그런지 더 아름답고 우아하게 즐길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25 20:49 신고

      저희도 브런치 개념으로 먹으려고 간 곳인데...2시간 전에 너무 배가 고프다는 부녀로 인하여 브런치를 먹고...바로 가서 그 맛을 다 누리지 못해 아쉬웠네요. 하지만, 분위기는 그 몇 배 이상으로 누리다 와서 좋았어요. ㅎㅎ 캐나다에 사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영국을 꼭 여행해보고 싶어지네요. 오후도 활기차게 보내시고...가뿐한 마음으로 주말 맞이하시길 바래요^^

      수정

  • 천장위거울 2016.09.01 23:21 신고

    우와 실내가 완전 멋진데요!! 그.. 동화책? 피터레빗??... 거기에 나올법한 인테리어!!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2 10:00 신고

      그러게요^^ 저도 동화같다는 기분이 들었네요. 곳곳에 놓인 앤티크 소품의 힘을 느낀 시간이었어요ㅎㅎ 즐거운 토욜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