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티크 중고 가게에서 캐나다 문화를 읽다!

캐나다 동부에서 꽤 유명하다는 비치로 여행 가는 길에 1천8백 명이 사는 소도시 Deseronto의 다운타운을 잠시 들렸어요. 그곳에서 본  앤티크 중고 가게가 인상적이어서 나눔 해볼까 합니다. 캐나다 깡 시골에 있는 골동품 가게에서는 어떤 물품이 있었는지 함께 살펴볼까요?^^


앤티크 중고 물품 가게


상호는 The Great Deseronto Antique Emporium입니다. 

Emporium은 큰 상점이라는 뜻이에요. 다운타운에 있는 다른 가게들을 보니, 규모가 큰 상점은 맞긴 맞더라고요.


앤틱 차기 세트


가게 안으로 들어가니, 진열이 매우 인상적이었는데요. 그동안 다녔던 중고 물품 가게는 카테고리별로 진열대에 전시해두는데, 이곳은 IKEA처럼 실제 공간을 꾸며서 물건을 진열해둬서 인상적이었어요.     


잉글랜드 본차이나 찻잔 세트


위 찻잔은 잉글랜드 본차이나 식기 중에서도 인기 많은 Royal Albert Old Country Rose 컬렉션이에요. 본차이나(Bone China) 식기는 동물의 뼛가루를 넣어 만드는데요. 영국 런던에서 최초로 발명한 것으로, 현재까지도 made in England를 최고로 알아주지요. 


스카치위스키 디캔터


1825년에 생산한 Bell 모양의 세라믹 디캔터(decanter)니다. 디캔터는 주류를 담아 상에 낼 때 쓰는 병을 말해요. 사진 속의 디캔터는 스카치위스키(Scotch Whisky)를 담은 병이었는어요.   


골드 샐러드 스푼 포크


샐러드 스푼과 포크예요. 캐나다 상차림은 식탁에 음식을 담은 큰 그릇을 두고 각자의 접시에 조금씩 덜어먹는 뷔페형으로 많이 먹는데요. 큰 그릇에 있는 음식을 옮길 때 사용하는 스푼과 포크입니다.


엔틱 찻주전자


이외에도 다양한 앤티크 찻잔과 찻주전자가 꽤 많았고, 대부분 잉글랜드 본차이나 제품들이었어요.  찻잔을 세트로 사기도 하지만, 앤티크 찻잔을 낱개로 사서 모으는 사람들도 꽤 많아요.  


럭셔리 차기 세트


차기 중에서 가장 비싼 물품은 사진 속의 Vintage EAPG purple Croesus였어요. EAPG는 미국 초기 유리 공예의 패턴(Early American Pattern Glass)을 가리켜요. Croesus는 B.C.  6세기의 리디아(Lydia)의 최후의 왕이 큰 부자로 유명하여, 현재까지 '부유함'의 대명사로 쓰이고 있어요.   


왼쪽에 손잡이가 달린 그릇은 커피나 차에 넣는 우유나 크림을 담는 creamer(약 13만 원)이고, 가운데는 버터나 크림치즈를 담는 butter bowl(약 30만 원)이며, 오른쪽은 설탕을 담는 sugar bowl(약 20만 원)이에요. 여러 중고 시장에서 여전히 비싸게 팔리고 있는 제품이에요.


그릇 중고 가게


차를 대접할 때 함께 내놓는 찻주전자, 설탕 그릇, 우유(or 크림) 그릇 세트와 찻잔들이 꽤 많았네요. 캐나다의 발달된 차 문화를 중고 물품 가게에서도 느낄 수 있었어요. 


미국 유리 공예품


1920년대에 크게 유행을 했던 Carnival glass works로, 다양한 무지개 빛깔을 내는 압형 유리 제품이에요. 그 당시에는 고가의 식기는 아니었다고 하는데, 현재는 '빈티지'라는 명찰을 달고 $40(4만 원)에 판매 중이었네요.


주방 용품


그 외에도 다양한 모양의 소금 & 후추통도 보이네요. 노란 병아리는 달걀 홀더(egg holder)요. 요리에 사용할 달걀을 놓거나, 혹은 찐 달걀 요리를 식탁에 내놓을 때 사용해요. 


테이블 웨어 식기 세트


그 외에 식기 세트(tableware)도 많았어요. 

캐나다에 처음 왔을 때는 전자제품이나 장식품이 아닌, 그릇을 중고로 살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싶었는데요. 의외로 많습니다. 캐나다인은 굉장히 검소하고 소박한 편이기에, 물건을 한 번 사면 무척 오래 사용하는 편이에요. 중고 물품에 관한 거부감이 없어 중고 물품 시장이 굉장히 발달돼 있어요.   


헤어 이발기


앞에 놓인 종이 상자는 영국에서 만든 1800년대 후반 Renown 이발기(hair clipper)로, 토론토 T. Eaton 주식회사를 통해 캐나다에 판매된 제품입니다. 

뒤에 있는 주황색 상자는 1930년대 각연초(살담배)를 담아놓는 양철 상자(World's Navy Plug Smoking Tobacco)였어요. 각연초를 찾아보니, 말린 담뱃잎을 칼로 썰어서 사용하는 것이더라고요.


1900년대 중고 물품


1900년대 Hills Bros 커피 양철통, 코카콜라(Coca-Cola) 유리병, 하인즈(Heinz) 유리 식초병 등이 보이네요. 다소 엉뚱한 위치에 서 있는 파란색 담배 재떨이도 보이네요.


1900년대 액세서리 및 장난감


이외에도 1900년대에 사용했던 다양한 장난감, 열쇠고리, 담뱃갑, 성냥 등이 있었어요. 


청동 조각상 시계


앤티크 중고 물품 가게에서 판매되고 있는 물품 중에서 가장 비싼 물품인 것 같네요. 청동으로 만들어진 고대 유럽 전사와 시계에서 강한 포스가 느껴지네요. 가격은 $1,350(약 135만 원) 정도 였습니다. 


홈 데코 장식품


다양한 장식품도 보이네요. 사진 속의 은색 조각상은 북미 원주민 새 토템 조각상입니다. 원주민이 사용했던 조각상은 기다란 통나무를 조각하여 화려하게 색칠하여 만드는데요. 캐나다 밴쿠버 공항에서도 볼 수 있어요.   


파랑새


딸이 너무 귀여운 것을 발견했다면서 제 손을 잡아 이끌어 따라가 보니, 파랑새가 짠! 하고 나타났어요. 어쩜 이리도 사랑스러워 보이는지ㅎㅎ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자 캐나다 국가 원수인 엘리자베스 2세의 젊을 때 모습이 새겨진 장식용 그릇이에요. 1952년에 26세 나이로 즉위해, 65년째 군주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영국 역사상 최장수 통치자입니다. 2016년 올해 90세 생일을 기념해 영국 왕실에 딸, 손주, 증손자 등과 함께 한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지요.  


캐나다 국가 원수 영국 여왕


이곳은 다른 어느 중고 물품 가게보다도 엘리자베스 2세에 관한 물품이 굉장히 많았어요. 사진 속 물품은 1977년 여왕 즉위 25주년 기념해(silver Jubilee year)의 사진이 찍힌 쟁반이었어요. 1977년 10월에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사진:좌)와 그의 남편 공작 필립(사진:우)이 캐나다에 방문해 화제가 되었지요.


미국산 피아노


1908년에 설립한 미국 뉴욕 소재 피아노 제조 회사의 Ampico 피아노로, 고품질 피아노를 생산했으나 판매 부진으로 1941년에 문을 닫게 되었어요. 중고 피아노로만 볼 수 있는 브랜드이네요.   


1900년대 미싱 재봉틀


1900년대 초반 White Rotary 재봉틀이에요. 오랜 세월의 흔적이 느껴졌네요.


웨딩드레스


캐나다 예비부부는 턱시도나 웨딩드레스를 직접 사서 입는 편이었지만, 근래에 들어 대여하는 예비부부도 많아지고 있어요. 직접 사게 되면 보관하기도 하지만 다시 되팔기도 해, 중고 물품 가게이나 온라인 중고 사이트에서도 웨딩드레스를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애프터눈 티 하우스


제가 찾은 앤티크 중고 물품 가게의 특징 중 하나는 앤티크 물품으로 가득 찬 레스토랑과 내부로 연결되어 있어요. 그곳에서 1800년대 영국 상류층 여성의 차 문화인 afternoon tea를 경험할 수 있어, 저희도 다녀왔는데요. 그에 관한 소개는 아래 링크에 있습니다. 



저희는 캐나다 대도시 4위인 오타와에 살고 있는데요. 대도시에 있는 중고 물품 가게는 그만큼 찾는 이들 많아, 독특하거나 오래된 물건을 찾기가 어려워요. 제가 찾은 곳은 도시 인구 1,800명의 아주 작은 소도시에 있는 앤티크 중고 물품 가게로, 캐나다뿐만 아니라 영국, 미국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오래된 물품이 많아 굉장히 신기했답니다. 타임캡슐을 타고 오래전 캐나다의 상류층부터 중산층까지 두루 돌아보고 온 기분이 들었네요.


삶의 흔적은 어디에나 남습니다. 내 삶의 흔적이 미래의 어느 날에 더욱더 값지게 빛나기를 바라며, 오늘 하루도 알차게 채워가시길 바라요!

신고

2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속좁은유지니 2016.08.29 22:42 신고

    앤티크 스타일 너무 좋아해요.. 보니까 완전 영국풍이네요. 영국의 앤티크~~~~ 어제 비정상 보니까 가장 살기좋은 도시가 오타와라고 해서 이웃님 생각이 나더라고요..좋은곳에 사시는군요.ㅎ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0 17:48 신고

      앤티크 좋아하는데, 그 매력에 더 빠진 계기가 되었네요! 한적한 시골 마을이 그런지 영국 느낌이 더 진하게 느껴졌어요. TV보면서 제 생각도 해주시고 영광입니다ㅎㅎ 비정상회담에 나왔다고 하니, 챙겨봐야겠어요. 나눔 감사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노란구름 2016.08.30 01:28 신고

    화려해 보이는 앤틱이네요.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답글 수정

  • 둘리토비 2016.08.30 06:15 신고

    이런데를 실컷 돌아다니고 싶은 요즘입니다~
    멋있네요. 엔티크 스타일이 보면 볼 수록 매우 끌립니다~^^

    참가로 전 북유럽 도자기 부분을 추후에 검색하고 찾아보려고 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0 17:50 신고

      점점 앤티크 매력에 빠지고 있어요!>.< 북유럽 도자기 포스팅 고대하고 있겠습니다^^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T. Juli 2016.08.30 08:26 신고

    웨지우드, 알버트 로열도 보이고 엔티크 정말 아름다운 역사의 결과지요.
    항상 즐거운 느낌으로 봅니다. 치어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0 17:51 신고

      중고였지만, 워낙 이름값하는 물품들이라 눈이 호강한 하루였네요^^ 건강하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8.30 09:28 신고

    이야 엔틱한 느낌이 너무좋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0 17:51 신고

      그러게요! 잔잔한 즐거움이 있었던 시간이었네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6.08.30 15:35 신고

    하나 하나 즐거운 마음으로 보았습니다
    우리도 한참 중고가게가 많앗었는데 요즘은 덜 보이네요

    영국의 도자기 유명하죠..
    보기 좋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0 17:52 신고

      항상 관심있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영국 도자기는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그 매력이 더해지는 것 같았네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6.08.30 19:01 신고

    귀한 물품 덕분에 잘보았습니다.
    8월 마무리 잘하세요^^

    답글 수정

  • YYYYURI 2016.08.30 19:26 신고

    그릇들이 다 너무 고급지고, 흔히 볼 수 없는 디자인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1 19:06 신고

      저도 처음 본 그릇들도 많아,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구경했네요. 행복한 9월 되세요^^

      수정

  •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2016.08.30 19:36 신고

    중고웨딩 드레스가 걸려있는 모습이 너무 이뿌네요^^ 그리고 엔틱한 식기류도 너무 이뿌구용!~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1 19:06 신고

      웨딩드레스를 중고 가게에서 보니, 참 색다르게 보였네요^^ 행복하고 건강한 9월 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8.30 21:44 신고

    마치 영화 속 세상을 탐방하는 기분이 들 것 같네요. 가치 있는 물건을 더 가치있게 만드는건 쓰는 사람인거 같아요. 소중히 여긴만큼 더 아름답게 보이는 것도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1 19:07 신고

      아^^ 멋진 댓글입니다. 본문에 살짝 넣고 싶을 만큼 제가 느꼈던 부분을 글로 잘 표현해주셨네요!! 일교차 심한 요즘, 컨디션 관리 잘 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6.08.30 23:05 신고

    오래된 물건이 가격이 비싸지요... 골동품!!!
    중고라고 할 정도의 범위내에서 재미있는 물건들이 상당히 많군요. ^^
    언젠가 넓은 집에 정착하게 된다면 찻잔을 좀 모으고 싶다는 생각도 좀 드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1 19:08 신고

      히...저도 찻잔과 티팟을 하나씩 모을까 해요^^ 데코+실용성 둘 다 잡을 수 있는 아이템같아요!ㅎ 피터준님께도 그런 날이 곧 다가오기를 바래봅니다. 행복한 9월 되세요^^

      수정

  • 2016.08.31 19: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31 20:02 신고

      저도 블태기가 심심치 않게 오네요. 그나마reflash할 시간적인 여유가 있지만, 직장 다니면서 블로그 운영하기가 정말 쉽지 않은 것 같아요. 소통의 즐거움으로 9월에 함께 파이팅! 해보아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9.04 01:40 신고

    찻잔이 너무 예쁘네요. 그릇 욕심이 많은 저는 가면 많이 힘든 곳이 될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4 09:44 신고

      맞아요ㅠ.ㅠ 저도 여기 다녀온 뒤로 스토어에 가면 자꾸 그릇만 봅니다! ㅎㅎㅎ 즐겁고 건강한 한 주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