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땅에 우리나라 꽃 무궁화가 피었습니다!

일본의 제국주의자들에게 빼앗긴 나라를 되찾은 날, 광복절이네요. 계획하지 않은 이민이었지만, 어느덧 캐나다에서 삶을 꾸린 지 9년이 지났어요. 캐나다에서 아이를 낳아 키우면서 우리 가족 모두 한국인이라는 것을 잊지 않게 하기 위해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아이에게도 틈틈이 알려주고 있어요. 


2014년 광복절



재작년 광복절 날, 무궁화 사진을 찾아서 보여주고 우리나라 꽃이라면서 함께 그려보자고 했어요. 아이가 무궁화 사진을 보고 꽃이 참 예쁘다며 좋아했던 모습이 기억이 나네요. 

2015년 광복절



작년 광복절을 앞두고 아이가 쓴 그림일기예요. 그림일기를 다 썼는데 자기 마음에 무척 든다면서 엄마도 좋아할 거라고 제게 뛰어와 보여준 거예요. 이것을 본 순간, 마음이 어찌나 찡하던지... 만 6살 딸아이의 작은 손에서 나온 무궁화 그림과 애국가 가사가 정말 눈물나게 예쁘더군요.


2016년 광복절을 앞둔 어느 날


올해 뒷마당 공사를 끝내고, 앞마당에 작은 꽃밭을 만들기로 했어요. 아이에게 무궁화 심자고 입버릇처럼 말해 놓고 이제껏 미뤄왔는데, 올해는 약속을 꼭 지켜야 할 것 같아 지난 6월에 꽃 농장을 찾아갔어요. 저뿐만 아니라, 무궁화를 사러 함께 가는 가족의 표정에도 설렘이 느껴졌어요. ^^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꽃 농장이에요. 8채의 비닐하우스에서 다양한 꽃과 나무가 가득 있었어요. 



종류가 너무 많아서 직원의 도움을 받아 무궁화를 함께 찾았어요. 자세히 보니, 우리나라 꽃 무궁화가 아니었네요. 무궁화 품종이 200여 종이 넘다 보니, 우리가 늘 봐오던 무궁화 꽃을 찾는 게 쉽지 않더라고요. 우리가 찾는 품종은 7월 중순 즈음에 나오니, 그때쯤 다시 방문하라는 말을 듣고 돌아왔어요

 


7월 중순 경에 혹시나 하는 마음에 홈 하드웨어 전문 스토어 Lowe's에 가봤어요. 이곳에서도 꽃과 나무 등을 판매하거든요. 



그리 기대하지 않고 갔는데, 무궁화가 있었네요! 영어로는 Rose of Sharon이에요. 묘목에 꽂힌 태그의 사진을 보니, 우리가 찾던 꽃이더라고요. 기대만큼 큰 묘목은 아니었지만, 튼튼하게 잘 키우면 된다는 생각에 사 왔어요. 



7월 말에 홈 하드웨어 전문 스토어 Home Depot에 갔더니, 그곳에도 있더라고요. 일하는 직원에게 물어보니, 무궁화 묘목은 7월 중순에서 8월 초순 사이에 판매한다고 해요. 내년에 하나 더 사서, 뒷마당에도 심을까 해요.


7월 중순, 무궁화를 드디어 심다!



몇 가지 식물을 함께 사 왔어요. 본격적인 꽃밭 만들기는 내년에 하기로 하고, 올해는 일단 무궁화가 꽃밭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먼저 심기로 했어요. 



땅을 파기 전에 삽으로 꽃밭의 모양을 그려 보았어요. 



저와 딸은 옆에서 잡초를 뽑는 동안, 남편이 땀을 뻘뻘 흘리며 잔디를 걷어냈어요. 



현관 입구에서 제일 잘 보이는 자리에 무궁화를 심고, 그 주변에 억새풀과 3개의 백합과 묘목도 심었어요. 



흙을 덮었는데, 의외로 허전하네요^^;; 백합과 묘목이 자라면 10배 이상 커진다고 하니, 여름 햇살의 강력한 힘을 기대해봅니다.  



흙 분실을 막기 위해 삼나무 뿌리 덮개를 뿌리고 물을 주고 나니,  어느새 밤이 되었더라고요.



몇 년 동안 심자고 말만 하다가, 2016년 7월 15일에 드디어 무궁화를 심었어요. 어린 묘목이지만, 가지에 꽃망울이 꽤 매달려 있어서, 광복절이 되기 전에 꽃을 볼 수 있을 것 같아 내심 기대가 되었어요.  



매일 밤마다 야생 토끼가 와서 백합과 3개의 묘목에 달린 꽃을 깨끗하게 다 먹었어요.ㅠ.ㅠ 야생 토끼가 토끼풀보다 꽃잎을 더 좋아한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네요. 그래도 무궁화 꽃은 먹지 않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어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무궁화를 심은 지 딱 보름이 지난 7월 30일, 아이가 호들갑을 떨며 저를 부릅니다. 아이의 손짓에 따라가보니, 꽃이 드디어 피어 있었네요! 이제는 아이가 무궁화를 사진이 아닌, 진짜 꽃을 보고 그릴 수 있겠어요.^^



뜨거운 여름 햇살을 받은 꽃망울들이 여기저기에서 피고, 지고를 반복하고 있어요.^^ 집을 오갈 때마다 바라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 볼 때마다 뿌듯하더라고요. 광복절이라 태극기도 함께 게양했네요. 



무궁화, 애국가, 태극기, 광복절 중 유일하게 태극기만 우리나라 상징물로 법적 지위를 가지고 있다고 해요. 광복을 위해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었고, 지금까지 학교, 올림픽 등에서 수없이 애국가를 부르고 들었으며, '무궁화~ 무궁화~ 우리나라 꽃 삼천리 강산에 우리나라꽃 피었네.'라는 무궁화 노래를 부르며 자랐건만.....  


무궁화와 애국가를 국가의 상징으로 지정하려는 각종 '나라사랑'법이 잇따라 발의되고 있어요. 물론 예전부터 발의되어 왔지만, 일부의 반발로 번번이 실패했지요. 광복 71주년을 맞은 올해에는 국회에 꼭 통과되어 그 결실이 맺어졌으면 좋겠습니다. 



2년 전 광복절에 아이와 함께 만들어 본 태극기예요. 비록 타지에 있지만, 매일 한국 뉴스에 귀를 쫑긋하며 마음은 항상 한국을 향해 있어요. 



아래는 2015년 광복 70주년 기념 행사가 오타와에 있는 캐나다 국회의사당에서 열려 다녀와 나눔한 글입니다.   


바쁜 일상에 놓여 잊어버리기 쉽지만, 오늘 하루만큼은 조국의 광복을 위해 싸우다 순국한 애국 순열들을 기억하고, 광복의 기쁨을 소중하게 누리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빛을 되찾다'라는 의미의 광복... 조국의 빛을 되찾아 준 수많은 애국 순열들을 추모합니다.  

신고

2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저녁노을* 2016.08.14 15:54 신고

    나라사랑 가득하네요


    보고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5 11:37 신고

      감사합니다. 새로운 한 주, 즐겁게 활기차게 시작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6.08.14 16:34 신고

    모국과 떨어져 계시니 글을 보다가 어쩐지 마음이 짠~해집니다. ㅠ
    내 나라를 사랑하는 bliss님의 마음이 참 멋지고, 아이에게 너무도 잘 가르치신 훌륭함에 존경하는 마음을 가져봅니다.
    무궁화꽃이 참 예쁘게 폈네요. 오고가며 꽃을 볼때마다 마음이 따뜻해질 것 같아요.
    집을 찾는 손님들에게 소개할 기회도 분명 가지실테고요.
    광복절에 뜻깊은 포스팅을 보게 되어 좋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5 11:38 신고

      헤헤.. 부족함에 꽉 채워주는 댓글 감사해요^^ 해주신 덕담 잘 이뤄가도록 오늘도 힘껏 파이팅!해보겠습니당^^ 새로운 한 주의 출발,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6.08.14 19:45 신고

    낯선땅 이국에서도 주체성과 정체성을 고취시키시는 모습이 너무
    감동적입니다

    지금 한창 무궁화가 만개하는 계절이로군요
    몇년전만 해도 보기가 어려웠는데 최근은 주위에서 많이 볼수 잇어
    좋습니다
    오늘 뜻 깊은 날 뜻 깊은 포스팅 잘 보고 느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5 11:39 신고

      그러게요. 지금이 무궁화철이네요. 무궁화 꽃 너무 예뻐요^^ 늘 아낌없이 격려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새로운 한 주의 출발, 힘차게 파이팅!하시길 바라요^^

      수정

  • 프라우지니 2016.08.15 04:57 신고

    8.15는 한국의 광복절인데, 카톨릭에서는 마리아가 하늘에 올라간 날이라고 하네요.
    의미는 다르지만 여기도 국경일인지라 하루 쉬며 지내고 있습니다.
    유럽에는 집집마다 무궁화를 키운답니다.
    이곳 사람들이 무궁화가 한국의 국화인지는 모르지만, 잘 자라고 예뻐서 키우는거 같더라구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5 11:40 신고

      아^^ 프라우지니 님^^ 반갑습니다. 메인에 종종 뜰 때마다 글 잘 보고 있어요!!!^0^b 마리아가 하늘에 올라간 날을 국경일로 삼나 보군요. 몰랐네요. 무궁화 꽃이 너무 예쁘네요. 여기에도 많이 심는 것 같아요^^ 남은 여름 즐겁고 건강하게 보내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6.08.15 06:46 신고

    제가 사는 집앞에도 무궁화가 피었답니다~^^
    덕분에 원없이 요즘 보고 있지요~

    남궁 억 선생님이 일제시대때 무궁화보급을 위해서 그렇게 노력을 하셨다가
    굉장한 고초를 겪은 것으로 역사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무궁화" 더욱 새롭게 의미가 다가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5 11:41 신고

      집 앞에도 무궁화가 피었군요^^ 볼 때마다 뿌듯뿌듯하네요! 나눔해주신 것처럼 우리나라의 역사가 담긴 무궁화가 당당하게 법적 지위를 갖게 되면 좋을 것 같네요. 새로운 한 주도 함께 파이팅!해보아요!

      수정

  • 에이티포 2016.08.15 17:16 신고

    우리나라에서 흔히 지나치는것을 타국에서 보니 먼가 뿌듯합니다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6 11:01 신고

      아하^^ 공감해요! 남편은 어릴 적부터 마당에 심어놓은 무궁화를 보고 자란지라, 감회가 더 새롭나봐요. 볼 때마다 저도 뿌듯하네요^^ 시원한 하루 되길요!

      수정

  • T. Juli 2016.08.16 08:55 신고

    따님이 그림일기도 아주 잘쓰는데요.

    외국에서 살면 모두 애국자,
    즐거운 마음으로 조국을 잊지 않는 생각 좋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6 11:01 신고

      늘 격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당^^ 여름 무더위를 잊는 시원한 하루 되길요!

      수정

  • koeiking11 2016.08.16 09:06 신고

    캐나다는 어떻게 덥지는 않나요?
    한국은 너무 더워요~`ㅜ.ㅜ
    아이와 함께 태극기를 만드시다니.. 대단하세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6 11:02 신고

      올해 한국 무더위가 대단한 것 같네요.ㅠ.ㅠ 여기는 여름이 되어도 폭염이 있는 날은 손에 꼽히고, 습하지 않고 열대야도 없어 폭염 있는 날도 견딜만 한 것 같아요. 남은 여름 건강하게 잘 이겨내시길 바라요!

      수정

  • 마마몽플라이 2016.08.16 11:31 신고

    글에서 괜히 한국이 보고싶다라는 애잔함이 묻어나오는듯~~~
    광복절 참 의미있는 날이죠?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할듯~~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6 11:44 신고

      오잉! 언니~~~ 이 시간에 안 주무시면, 내일 근무 어떻게 버티시나요!!!!ㅎㅎ
      맞아요^^ 늘 흔히 보던 나라 상징물들인데, 타지에 있다 보니 소중해지고 애틋해지는 것 같네요. 누군가에게 자랑할 수 있는 멋진 나라의 국민이라는 걸 감사하며 살고 있어요^^ 짧고 굵은 편안한 밤 되시길 바라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6.08.16 20:11 신고

    멀리서 느끼는 광복절은 그 의미가 더욱 깊겠네요.
    오히려 이 나라에서는 광복이네 건국이네 하는 걸로 다투고 있는 것과 많은 대비를 보여주는 포스팅입니다.
    멋진 블리스님의 글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7 19:24 신고

      그치요.....너무 오랫동안 비방과 비평만 오고갈뿐, 여태까지 법적 지위를 부여하지 못했다는 점이 매우 아쉽네요. 매우 소중한 날이 그만한 대우를 받지 못한 기분이 듭니다. 격려 감사합니다^^ 시원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8.17 16:57 신고

    무궁화를 심으시다니,, 진정한 애국자 이십니다. 늘 캐나다를 소개 하시면서도 잔잔히 묻어나는 한국에 대한 애정이 가득하셔서 한국에 사는 저로써도 정말 많이 느끼고 배웁니다. 한국에서는 건국절 논란이 있는데 정작 국민들은 나라 사랑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이고, 뭔가 참 씁쓸 합니다. 근데 무궁화는 볼 때 마다 뭔가 애잔하고 경건해집니다. 우리 민족을 그대로 그린거 같아서,;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셨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8.17 19:27 신고

      남편이 자랄 때 앞마당에 무궁화가 많았던 기억이 있었다고 종종 이야기하더라고요. 님 말씀처럼 무궁화를 심어놓으니 볼 때마다 뿌듯하면서도 찡한 기분이 느껴지네요. 어제 비가 시원하게 내리더니, 오늘은 10송이 넘게 한꺼번에 활짝 피어서, 선물받은 기분이 들더라고요. 건국절 논란은 정말 안타까워요ㅠ.ㅠ 늘 정성스러운 나눔 감사드려요. 즐거운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6.08.19 02:01 신고

    야생토끼라니....

    무궁화꽃은 먹지 않아 다행이네요. ^^

    애국자시네요. 요즘 무궁화꽃 보기가 한국에서도 어려운데...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