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상징 기마경찰(RCMP)의 오픈 하우스

캐나다의 자부심, 연방 경찰

캐나다 경찰은 크게 연방(Federal)/주(Province)/시(Municipal) 경찰로 나뉩니다. 연방(Federal) 경찰은 창립 당시 말을 타고 다녔기 때문에 Royal Canadian Mounted Police(RCMP)로 불리며, 캐나다 사회 질서의 근간을 책임지는 대표적인 경찰입니다. 참고로, 주(Province) 경찰은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에만 있습니다. 지난주에 오타와에서 연방 경찰의 뮤지컬 기마대의 오픈 하우스가 있다고 해서 다녀왔는데요. 매우 흥미로운 경험이었기에, 즐겁게 나눔 해봅니다.

연방 경찰의 뮤지컬 라이드 쇼

캐나다 왕립 기마경찰단 뮤지컬 라이드 쇼입니다

1887년부터 캐나다 왕립 기마경찰단(RCMP) 중 36명(대기 4명 포함)의 기수들이 뮤지컬 라이드 쇼를 시작해, 캐나다 전역과 세계를 순회하며 해마다 40~50회의 공연을 펼칩니다.

RCMP 기마 공연 모습입니다

창을 들고 말은 탄 채로 음악에 맞춰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다양한 행렬을 선보이는데 정말 장관입니다. 수도 오타와에서는 매년 6월 말에 3~5일 동안 연방 경찰의 뮤지컬 라이드 쇼를 볼 수 있어요.

개인적으로 오타와에서 열리는 축제는 거의 참여하는 편인데, 왕립 기마경찰단의 뮤지컬 라이드 쇼세계 최대 규모 튤립 축제캐나다 건국 기념일 Canada Day와 함께 Top 3 안에 드는 이벤트 같아요.

왕립 기마경찰단의 뮤지컬 라이드 센터

RCMP 기마대의 창입니다

왕립 기마경찰단의 뮤지컬 라이드 센터(RCMP Musical Ride Centre)에는 연방 경찰의 역사, 하는 업무, 근무 환경 등에 관한 전시관이 있었어요. 전시관 천장에 기수들의 깃발 달린 창 32개가 전시돼 있어 매우 인상적이었어요.

국가 원수의 마차 입니다

1890년대에 호주 첫 번째 총독 Lord hopetoun를 위해 만든 마차로, 이후 캐나다 9번째 총독 Earl Grey가 샀습니다. 현재는 정부 소속이며, RCMP가 관리합니다. 4마리의 말이 끄는 마차로, 2명의 RCMP가 마차 앞에서 말을 몰고 다른 2명의 RCMP가 마차 뒤에서 문을 여닫거나 핸드브레이크를 작동하는 임무를 맡습니다. 국가 원수나 대사만 탈 수 있는 마차로, 영국의 국왕이자 캐나다 군주인 엘리자베스 2세가 캐나다에 방문할 시 이 마차를 탔습니다.

RCMP 말 안장 입니다

기마 경찰이 사용하는 안장도 전시돼 있었는데, 생각보다 굉장히 무겁고 단단했어요.

기마 경찰 기념품 입니다

전시관 옆으로는 기념품 가게도 있었어요. 기마경찰의 상징인 빨간 유니폼과 갈색 스테트슨(Stetson) 모자가 곳곳에서 보였네요.

기마 경찰의 마구간

마구간 입니다

뮤지컬 라이드 쇼를 하는 말을 관리하는 마구간이에요. 이날 비도 오고 날씨도 꽤 쌀쌀했는데 신문을 보니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모였다고 하더라구요. 일 년에 한 번 있는 특별 이벤트이다 보니, 사람들이 정말 많기는 많았어요.

기마 경찰과 말 입니다

마구간에는 뮤지컬 라이드 쇼를 하는 기마경찰들이 나와 있어, 사람들의 질문에 정말 열성적으로 답해줬어요.

RCMP 기마 경찰 오픈 하우스 입니다

왼쪽은 연방 경찰 중 기마경찰의 유니폼이에요. 빨간 서지 상의와 카우보이모자와 같은 갈색 스테트슨을 착용합니다. 가운데와 오른쪽은 일반 연방 경찰이 입는 유니폼으로, 노란색 줄무늬가 들어간 바지를 입고 근무 중에 방탄조끼, 총, 수갑, 무선기를 항시 착용해요. 유니폼에서도 경찰의 권위가 제법 느껴집니다.

기수와 말 입니다

기수가 말에게 볼에 뽀뽀해주라고 손가락으로 자신의 볼을 가리키자, 말이 뽀뽀하더라구요.ㅎㅎㅎ 인간관계와 똑같이 기수와 말의 호흡이 무척 중요하다고 하던데, 그들만의 끈끈한 호흡이 느껴졌어요.

7개월 된 망아지입니다

7개월 된 수컷 망아지 2마리도 만날 수 있었어요. 털이 어찌나 부드럽던지 깜짝 놀랐네요.

기수의 안장과 창 보관소입니다

기수들의 창과 안장을 보관하는 곳이에요.

편자 만드는 곳입니다

마구간에는 청소 도구와 말발굽의 편자를 만드는 곳이 있었어요. 청소 도구 위에는 우리는 "캐나다의 전통과 지역 커뮤니티들을 위해 달린다"라고 쓰인 문구가 있었어요. 아이가 편자를 보고 말 발에 못을 박는 거라면서 근심 어린 표정을 짓길래, 관리하는 분께 편자에 대해서 딸에게 설명해달라고 부탁했어요. 말이 속도를 내고 달릴 때 한 다리에 체중을 싣고 달리는데, 그때 그 다리에 자기 체중의 10배 정도의 무게가 실린다고 해요. 그래서 못으로 박지 않으면 편자를 고정하지 않으면 이탈된다고 합니다. 못이 제법 길지만, 말발굽의 두껍고 단단한 부위에 박기 때문에 아프지 않다고 설명해줬어요.

마구간 건초더미입니다

마구간 한 쪽에는 말을 위한 건초더미가 쌓여 있었어요.

왕립 기마경찰단의 뮤지컬 라이드

왕립 기마경찰 뮤지컬 라이드 모습입니다

뮤지컬 라이드 할 때의 기마 모습입니다. 안전을 위해서 창은 가지고 있지 않네요. 오픈 하우스에 모인 시민들을 위해 말을 가까이서 보고 만질 수 있도록 공개되었어요. 오타와에서 매년 6월이 되면, 32명의 기수와 32마리의 말, 총사령관, 군악대들이 모인 RCMP 뮤지컬 라이드 쇼(Musical Ride Show)(<-클릭 시 이동)를 볼 수 있습니다.

RCMP 군악대입니다

RCMP 군악대와 댄스팀(<-클릭 시 동영상)이 나와서 행진과 무대를 선보였어요. 

연방 경찰이 하는 일

캐나다 경찰입니다

경찰이 어떤 제복을 입고, 어떤 무기를 들며, 어떤 장치를 사용하는지 살펴보면서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어요.

인터폴 입니다

인터폴 연방 경찰입니다. 지난 1월에 정유라가 덴마크에서 체포되어 인터폴이 정유라의 적색 수배 발부를 보류했었는데, 그때가 생각나더라구요.

캐나다 시위 경찰입니다

데모를 막는 시위 경찰의 모습입니다. 투명하고 두꺼운 방패막, 나무로 만든 곤봉, 가스총, 방독면, 보호 장비 등을 볼 수 있었어요. 분명 시민의 안전을 위한 경찰인데, 시위 경찰을 보면 왜 5.18 민주화 운동이 생각나서 그런지 보호받는 기분이라기보다는 씁슬한 느낌이 나는지 모르겠네요.ㅠㅠ 그래도 높은 시민의식과 적극적인 정치 참여로 불의를 평화로 맞서 싸우는 촛불 집회의 모습을 기사로 보면서 눈물이 찔금 날 정도로 감동을 받았네요.

캐나다 소방 경찰입니다

소방 경찰과 RCMP 연방 경찰의 차량을 볼 수 있었어요. 소방 경찰은 주택에서 어떤 원인으로 화재가 발생하고, 화재경보기가 어떻게 작동되는지 설명해줬어요. 연방 경찰 차량에는 무선기, 노트북, 총이 있었어요.

캐나다 총리의 방탄 차량 입니다

캐나다 정치체제에 따라 국가 원수의 권한은 영국 국왕이, 행정부의 수반으로서의 권한은 총리가, 국군통수권은 총독이 갖습니다. 위 사진은 캐나다의 총리(Prime Minister of Canada)의 방탄 차량이었는데요. 문의 두께가 한 손에 들어오기 힘들 정도로 두꺼워서 놀라웠어요.

테러 진압 특수 경찰 입니다

국가 비상사태시 활동하는 특수 경찰로, 테러가 발생할 시 진압을 받거나 외교사절이 국제회의 등에 참여하기 위해 출국할 시 경호를 위해 동행한다고 해요.

캐나다 지폐 입니다

연방 경찰은 위조지폐를 구분하는 일도 맡는다고 합니다. 진짜와 위조를 구분해보는 액티비티가 있었어요. 참고로, 캐나다 지폐는 2011년 6월부터 기존의 종이에서 플라스틱으로 재질을 바꿔 만들고 있으며, 화폐 위조를 막기 위해 여러 가지 홀로그램을 넣고 있습니다.

용의자 지문 채취 방법 입니다

용의자를 잡기 위해 자석 가루를 가지고 지문 채취를 어떻게 하는지 체험해보는 액티비티도 있었어요.

기부를 위한 행사

오타와 푸드 뱅크 기부 모습 입니다

매년 오타와에서 2월 말에 열리는 오픈 하우스와 6월 말에 열리는 뮤지컬 라이드는 모두 무료 행사입니다. 하지만, 주목적은 시민과의 나눔을 통해 기부를 받기 위함인데요. 이날 오픈 하우스를 통해서 $5,096(440만 원)과 2,160kg 상당의 음식을 방문자의 기부를 통해 모아졌다고 해요. 저희도 통조림과 파스타를 가지고 갔어요. 모아진 돈과 음식은 오타와 푸드 뱅크(Ottawa Food Bank)로 전달됩니다.

캐나다 경찰은 우리나라 경찰보다 권위가 높은 편이고, 그에 상응하는 보수와 존경을 받고 있기에 선망하는 직업군에 속하기도 합니다. 범죄율이 낮은 안전한 나라를 위해 강한 공권력도 필요하지만 그에 앞서 높은 시민의식을 갖추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됩니다. 캐나다의 상징이자 자부심인 연방경찰(RCMP)의 모습을 흥미롭게 보셨기를 바라며, 오늘 하루도 안전하고 평온한 하루 보내시길 바라요.

신고

4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둘리토비 2017.03.04 06:53 신고

    말의 머리를 쓰다듬어 보고 싶고,
    빽파이프의 소리도 듣고 싶고^^

    재미있는 이야기, 감사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09:56 신고

      파이프 소리는 언제 들어도 묘한 매력이 있네요.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굿밤 되시고 활기찬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SoulSky 2017.03.04 09:31 신고

    여기서도 기마경찰을 볼 수는 있는데 이렇게 오픈하우스 행사는 없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14 신고

      푸른 바다 곁을 거니는 기마 모습 보고 싶네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뉴론7 2017.03.04 15:54 신고

    중간에 멎진 총이 인상적이네요 우리나라에서 말볼라면 제주도 가야되는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15 신고

      흑마와 빨간 제복을 입은 기마 경찰의 모습이 참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 바라요!^^

      수정

  • 평강줌마 2017.03.04 21:31 신고

    기마경찰 행사도 있군요. 우리나라에도 경찰과 가까워질 수 있는 이벤트가 좀 있었으면 좋겠어요. 경찰 하면 멀게만 느껴지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일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19 신고

      이런 계기가 있어서 기마 경찰에 대해 잘 알 수 있어 더 친숙해진 기분이 들긴 했네요. 건강하고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7.03.04 22:39 신고

    정말 멋지네요.
    재미와 뿌듯함, 그리고 마음의 편안함까지 느낄 수 있는 그런 행사였겠어요.
    우리나라에도 기마경찰이 있기는 해요. 가끔 보라매공원에 가면 말을 탄 경찰 분들을 볼 수 있거든요.
    물론 캐나다의 전통적인 그런 것과는 차원이 다르지만요. ^^
    그렇게 몇분만 봐도 "와~"하는 탄성이 절로 나오는데... 행사에서 본 모습들은 정말 엄청날 듯 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27 신고

      오오오~ 몰랐어요. 보라매 공원에 가면 볼 수 있군요^^ 6월에 하는 뮤지컬 라이드는 정말 진리입니다!ㅎㅎㅎ너무 멋져요. 건강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7.03.05 07:15 신고

    기마경찰이군요. 크.... 멌있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28 신고

      기마 경찰은 외부에서부터 포스가 느껴지네요ㅎㅎ 꽃샘 추위에 감기 조심하세요^^

      수정

  • T. Juli 2017.03.05 16:23 신고

    영국식이라는 느낌이 드는 기마 경찰과 모든 것
    즐겁게 봅니다. 와우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41 신고

      맞아요. 오랜 식민지 영향으로 캐나다에 영국의 흔적을 굉장히 많이 찾을 수 있어요^^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3.05 17:57 신고

    기마경찰이 주는 위용이 아주 멋지네요.
    말을 타볼 기회가 있었는데 매력적이었어요.
    말의 매력에 경찰제복의 매력까지 더해지니 몇배는 더 멋져보이네요. 잘보고 가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45 신고

      오오오~ 말 타보셨군요. 저는 축제 액티비티로 잠깐ㅎㅎㅎ 맛만 보고 내린 적 있네요. 맞아요. 빨간 제복과 흑마가 묘한 매력을 주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3.05 18:10 신고

    우리는 기마경찰이 없어 신비스럽게 느껴집니다
    경찰이 친근하게 느껴지는군요
    우리와는 좀 다른 풍경입니다
    이런 노력들이 꾸준히 되어 그렇지 않나 생각됩니다
    우리와 자꾸 비교하게 됩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53 신고

      서로 다른 매력이 있기에 그런 것 같아요. 기마 경찰의 뮤지컬 라이드 쇼는 공수래공수거님이 꽤 좋아하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나중에 볼 기회가 닿길 바래봅니다.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수정

  • Deborah 2017.03.05 19:05 신고

    오늘 포스팅이 흥미로운데요. 옛날 경찰이 연상되네요. 캐나다의 전통적인 모습이 엿보이네요. 오랜만 방문했네요. 잘 지내셨죠?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0:59 신고

      드보라님~~~ 반갑습니다^^ 잘 지내셨나요? 옛날 경찰의 전통을 이어가는 기마 경찰대의 모습이라 그러는 것 같아요. 항상 건강하시고요, 행복하시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7.03.05 19:24 신고

    우리나라 경찰의 위상도 좀 놓아지고 시민과 함께하는 행사가 있었으면 하네요
    활기찬 월요일 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1:02 신고

      여기 경찰을 보다 보니, 우리나라도 경찰의 권위가 조금 더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7.03.05 19:57 신고

    너무너무 멋집니당 +_+

    붉은 제복은 멀리서도 너무나도 잘보이고 멋지던데
    이런 행사라니 정말 많은 인파가 모일만 하네요 +_+!!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1:08 신고

      저도 유명한 사이트에는 업데이트가 안되어 있어 사이트를 뒤지고 뒤져서 날짜를 알아냈는데 다들 어떻게 알고 왔는지 정말 많이 왔더라구요. 약속이 있어 마음만큼 오래 못본게 아쉬웠지만, 압축해서 즐겁게 보고 왔네요. 활기찬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3.05 20:42 신고

    경찰의 역사를 관광상품화한 캐나다가 대단합니다.
    늘 제 별볼일 없는 포스팅 하나하나에 관심을 갖고 댓글 달아 주시고 해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1:11 신고

      무슨 말씀을요~ 가끔 제가 다 이해되었으면 좋겠다는 전문적인 글도 자주 쓰셔서 찔끔찔끔 공부하듯이 잘 보고 있습니다. ^^ 앞으로도 즐거운 소통 함께 해요~ 감기 조심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3.05 22:30 신고

    경찰이 보다 시민에게 다가가는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저도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경찰이 몇 있는데 그들의 자부심은 정말 대단한데, 그 윗선이라는 분들이 ㅠㅜ 썩어도 너무 썩은 나라라 그렇지요. 암튼 한국은 그래도 손에 촛불을 들고 평화를 외치고, 적어도 지금은 그걸 지켜보는 경찰 또한 등 뒤엔 노란 리본을 단 모습을 보니 서로 존중받는 느낌이 들어요. 그나저나 기마경찰은 꼭 보고 싶네요. ㅎㅎ 흥미로워요. 따스한 봄 맞으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1:16 신고

      아...제 베프 2명도 경찰인데 이런저런 이야기 종종 듣죠. 이번 특검에서도 청와대가 경찰 인사에 개입됐다는 의혹이 거론됐었죠.. 검찰, 경찰, 정부 다....에휴~ @.@ 우리나라는 윗선만 어찌 하면, 지금보다 훨씬 더 강국이 될텐데 말이에요. 국민이 주인이라는 것을 이렇게 힘써서 알리고 지켜야 하는지 안타깝네요. 저도 이번 촛불 집회에 시위 경찰이 핫팩도 나눠주고 시민들은 간식도 챙겨줬다는 기사 보고 마음이 찡했네요. 이번 주 첫 번째 고비를 잘 이겨냈으면 좋겠습니다. 나눔 감사해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kimmmmm 2017.03.06 00:45 신고

    이런 멋진 광경을 직접 보셨다니 너무 부러워요 ㅎㅎ 말이 사람과 교감하는 모습보면 왠지 감동적이기도 하고 멋지기도 하고 그러네요 :) 정말 사랑스러운 동물인것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1:20 신고

      등치는 사람보다 크지만, 애정이 느껴지는 동물 같아요. 꽃샘 추위에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문moon 2017.03.06 02:54 신고

    캐나다는 신기한 행사도 많네요.
    시민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걸 보니 부럽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1:22 신고

      새로운 문화여서 정말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었네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뷰블효나 2017.03.06 07:52 신고

    연방 경찰 아저씨 ... 언니한테 뭐 잘못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얼굴 ㅠ_ㅠ
    모자는 멕시코 모자....같....ㅋㅋㅋㅋㅋㅋ
    이 와중에 경찰이고 뭐고 저기...저 저격총...나도 보고싶...어요
    다음 번엔 저런 거 보면 확대샷...부탁해여...^^^^^^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6 11:23 신고

      저격총ㅋㅋㅋㅋㅋㅋ 근데 내공이 쌓여서 진짜 사격도 정말 잘할 듯 ㅎㅎㅎㅎ 꽃샘 추위라는데 감기 조심하고요~ 따스한 한 주 보내요~^^

      수정

  • 푸샵 2017.03.06 15:10 신고

    오!~ 경찰의 오픈 하우스라니...그것도 기마 경찰!~
    멋진데요. ^^ 게다가 경찰들이 사용하는 총기류까지
    볼 수 있다니...재밌는 체험이 되었을 듯 합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7 18:41 신고

      색다른 경험이었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Richard 2017.03.07 17:16 신고

    와...기마경찰 문화도 신기하지만
    이렇게 시민들과 소통하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네요
    한국과는 정말 완전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생각해보면 일반 시민들은 경찰의 역할과 하는 일들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네요.. 정말 배워야 할점입니다..
    너무 부럽습니다..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7 18:46 신고

      경찰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어 좋았어요~ 가족 단위로 방문하는 분위기도 그렇구요. 나눔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3.09 20:20 신고

    기마경찰은 정말 멋진 것 같아요~~
    한국에 경찰들도 마음씨 따뜻한 분들도 많지만,
    주로 범칙금 끊는데 혈안이신 분들도 계셔서요..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3.10 12:03 신고

      그러게요~ㅠㅠ 몇몇 분들이....또는 윗선이..문제를 일으키지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