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폐로 쉽게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와 문화

화폐는 그 나라의 얼굴이라고 말할 만큼 상징성을 띄는데요. 그 나라의 역사와 문화뿐만 아니라, 예술적인 도안과 과학적인 기능까지 엿볼 수 있어 매우 흥미롭습니다.

오늘은 캐나다 화폐 중에서 지폐를 통해 캐나다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캐나다 지폐

캐나다 화폐 소개 지폐(notes)

캐나다 지폐는 총 5종류로 크기는 모두 같고, 색깔은 다 다릅니다. 그럼 각 지폐의 숨은 이야기를 하나씩 살펴볼까요?

100달러 지폐 앞면

캐나다 화폐 소개 100달러 지폐

100달러 지폐 색깔은 갈색입니다.

100달러 지폐의 주인공은 Sir Robert Laird Borden(1854~1937) 입니다. 로버트 레어 보든은 캐나다 8번째 총리, 1911년부터 1920년까지 총리직을 역임했습니다. 1976년부터 100달러 지폐의 주인공이 되었다고 해요.

투명한 부분에는 로버트 레어 보든 초상화와 캐나다 국회의사당 동관(East Block)의 홀로그램 이미지가 앞뒤로 나타납니다.

 

100달러 지폐 뒷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100달러 지폐

100달러 지폐의 뒷면은 의학 혁신에 관한 이미지로, 1921년 토론토 대학의 약대에서 당뇨병 치료 약인 인슐린 개발에 관한 모습을 담았습니다. 

 

 

50달러 지폐 앞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50달러 지폐

50달러 지폐 색깔은 빨간색입니다.

50달러 지폐의 주인공은 William Lyon MacKenzie King (1874~1950)입니다. 맥킨지 킹은 캐나다 10번째 총리, 1921년부터 1948년까지(1930-35년은 제외) 총 3회에 걸쳐 캐나다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총리직을 역임했습니다. 

투명한 부분에는 맥킨지 킹 초상화와 캐나다 국회의사당 평화의 탑(Peace Tower)의 홀로그램 이미지가 앞뒤로 나타납니다.

맥킨지 킹 수상의 소유지였던 70만 평의 땅을 기부해 캐나다 오타와에서 유명한 가티노 공원(Gatineau Park) 형성에 크게 이바지하였습니다. 가티노 공원을 가면, 1900년대 초반에 맥킨지 킹 수상이 사용했던 개인 별장과 손님 별장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캐나다 문화유산을 엿볼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50달러 지폐 뒷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50달러 지폐

50달러 지폐의 뒷면은 과학 혁신에 관한 이미지로, 1911년 처음으로 남극점에 도달한 노르웨이 탐험가인 아문센(Amundsen)의 이름을 딴 캐나다 쇄빙선(Ice breaker)인 CCGS 아문센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20달러 지폐 앞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20달러 지폐

20달러 지폐 색깔은 초록색입니다.

20달러 지폐의 주인공은 Queen Elizabeth II (1926~)입니다. 엘리자 베스 2세 여왕은 현재 영국의 여왕입니다. 영국 여왕이 캐나다 지폐에 등장하는 이유는 이렇습니다. 영국의 지배를 받아 오다가 1867년에 독립한 캐나다는 입헌 군주국입니다. 캐나다 군주로 영국 군주를 세우고 있어, 현재 영국 군주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캐나다 군주이기도 합니다. 

투명한 부분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초상화와 캐나다 국회의사당 평화의 탑(Peace Tower)의 홀로그램 이미지가 앞뒤로 나타납니다.

20달러 지폐는 캐나다 지폐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지폐로, 은행 자동현금인출기에 나오는 지폐는 거의 20달러 지폐입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지폐에 캐나다 군주인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초상화를 넣었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20달러 지폐 뒷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20달러 지폐

20달러 지폐의 뒷면은 캐나다 전쟁기념비의 이미지로, 프랑스에 있는 캐나다 국립 Vimy 기념공원(The Canadian National Vimy Memorial)입니다. 비미(Vimy)는 프랑스 북부 Arras의 북쪽에 있는 마을로 제1차 세계 대전 때의 싸움터였다고 해요. 캐나다 국립 비미 기념공원은 프랑스에서 무명 전사한 캐나다 군인을 기념하는 곳입니다. 평소에도 느낄 수 있을 만큼 캐나다인의 애국심은 매우 높은 편인데요. 전사자에 대한 예우와 감사를 잊지 않는 캐나다인의 정신이 지폐에도 고스란히 담아져 있네요.

 

 

10달러 지폐 앞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10달러 지폐

10달러 지폐 색깔은 보라색입니다.

10달러 지폐의 주인공은 Sir John Alexander Macdonald(1815-1891) 입니다. 존 맥도널드는 캐나다 최초 총리, 캐나다가 독립한 1867년부터 1873년, 1878년부터 1891년까지 총리직을 역임했습니다. 

투명한 부분에는 존 맥도널드 수상 초상화와 캐나다 국회 도서관(Library)의 홀로그램 이미지가 앞뒤로 나타납니다.

 

10달러 지폐 뒷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10달러 지폐

10달러 지폐의 뒷면은 캐나다 철도에 관한 이미지로, 캐나다 기차 The Canadian 모습과 함께 캐나다의 유명 관광 명소인 로키(Rocky) 산맥캐나다 철도 지도가 있습니다.

 

 

5달러 지폐 앞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5달러 지폐

5달러 지폐 색깔은 파란색입니다.

5달러 지폐의 주인공은 Sir Wilfrid Laurier(1841-1919) 입니다. 윌프리드 로리에는 캐나다 7번째 총리, 1896년부터 1911년까지 총리직을 역임했습니다. 

투명한 부분에는 윌프리드 로리에 수상 초상화와 캐나다 국회의사당 서관(West Block) 홀로그램 이미지가 앞뒤로 나타납니다.

 

5달러 지폐 뒷면

화폐로 알아보는 캐나다 역사 문화 5달러 지폐

5달러 지폐의 뒷면은 우주 과학 기술에 관한 이미지로, Chris Hadfield 캐나다 우주 비행사Canadarm2 우주 정거장의 모습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는 캐나다 우주 과학 발달의 목표와 현재 수준을 나타내 보여주고 있습니다. 

 

 

캐나다 지폐의 특징

 

캐나다 지폐(bank notes)는 모두 5종류입니다.  

$100, $50, $20, $10, $5 (10년간 평균 환율 캐나다 : 한국 = 1달러 : 800~1,400원) 

 

2011년 6월부터 플라스틱(polymer)으로 만듭니다. 

언뜻 보기에는 종이처럼 보이지만, 종이만큼 얇은 플라스틱 재질로 되어 있어요. 구김이 없을 뿐 아니라 손으로 찢어도 찢어지지 않으며, 물에 젖지 않습니다.

 

미국 지폐보다 색깔이 화려합니다. 5가지의 지폐마다 색깔이 다릅니다. 

$100-갈색, $50-빨간색, $20-초록색, $10-보라색, $5-파란색입니다.

 

5종류 지페 모두 152.4mm*69.85mm으로 크기가 똑같습니다.

한국의 오만 원 지폐(154mm*68mm)보다는 작고, 만 원 지폐(148mm*68mm)보다는 크네요. 

 

캐나다 지폐 앞면에는 캐나다 역사에 중요한 역할을 한 정치인의 초상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4종류의 지폐에는 캐나다 주요 수상의 초상화가 그려져 있고, 캐나다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지폐인 $20에는 캐나다 군주인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초상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캐나다 지폐 뒷면에는 캐나다인의 업적과 혁신에 관한 것을 담았습니다. 

캐나다에 이바지한 과학자, 군인, 우주 비행사 등의 업적을 보여줍니다.  

 

화폐 위조를 막기 위해 지폐에 2개의 투명한 부분과 홀로그램을 넣었습니다.

지폐 높이만큼의 투명한 부분에는 캐나다 국회의사당의 다양한 건물과 해당 지폐의 정치인의 모습이 홀로그램으로 나타납니다. 단풍잎 모양의 투명한 부분에는 단풍잎 모양의 홀로그램이 나타납니다. 그 외에도 투명한 글씨를 삽입해 위조를 방지하고 있습니다.

 

시각 장애인을 위해 점자 기능을 넣었습니다.

지폐의 액수를 구분하기 힘든 시각 장애인의 불편함을 덜기 위해, 지폐에 점자 기능을 넣었습니다. 

 

지폐와 동전을 다른 정부 기관에서 만듭니다.

캐나다 지폐(Note)는 the Bank of Canada에서 만들고, 동전(coin)은 the Royal Canadian Mint에서 만듭니다.

 

 

캐나다 지폐 이야기 재미있게 보셨나요? 조만간 캐나다 동전에 관한 이야기도 소개해보겠습니다. 캐나다 지폐를 통해 조금이나마 캐나다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새로운 한 주도 함께 파이팅! 하며, 즐겁게 달려 보아요.^0^/ 

신고

2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peterjun 2016.01.10 02:07 신고

    20달러 지폐에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들어가 있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고,
    새롭게 알게 되었네요. ㅎㅎ
    지폐에 많은 것들을 담고 있는 것 같아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09:28 신고

      맞아요. 저도 처음에 그랬답니다. 동전에는 아예 도배를 해놨어요. 우리나라의 일본 식민지에 대한 반감과 달리, 영국 식민지에 대한 자부심이 있어 저두 첨엔 헷갈리고 이해가 되지 않더라구요.
      항상 건강하세요^^

      수정

  •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1.10 03:18 신고

    캐나다 지폐 종류가 다양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09:30 신고

      한국보다 하나 더 많네요^^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나날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1.10 04:21 신고

    플라스틱 지폐라니 너무 특이하네요. 화폐에는 그 나라의 역사가 담겨 있네요.
    bliss님 덕분에 캐나다가 가깝게 느껴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09:32 신고

      감사해요. 화폐 뒷면 몇 개는 최근에 바뀐 것이 있어 포스팅하면서 저도 공부가 되었네요.
      상쾌한 화욜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SoulSky 2016.01.10 11:25 신고

    좋은 정보입니다!! 저는 100짜리 한 가득 가지고 싶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09:36 신고

      저도 공감입니다ㅋ 카드를 주로 쓰다 보니 지폐 볼 일도 많이 없네요. 오늘 하루도 파이팅! 입니다.

      수정

  • 에이티포 2016.01.10 16:31 신고

    블리스님 좋은포스팅이네요ㅎ이거 이번주 메인에 걸릴것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09:39 신고

      어머~ 덕담해주셔서 감사해요. >.< 즐거운 화욜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2016.01.11 01: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09:45 신고

      오옹...넘넘 감사해요. 저도 정말 뜻밖이었네요. 에이티포님 되실 줄 알았는데 다음트래픽이 하반기에 몰려서 그런가요? 내년엔 꼭 되실듯 해요.^^

      수정

  • 2016.01.11 16: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20:33 신고

      오오~^^ 보러 곧 달려 가겠습니다!^^
      연달아 오른 글 보면서, 쏠쓰님께서 뭔가 감을 잡으셨구나 하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앞으로 더 즐거운 블로깅이 되실 듯 합니다^^
      소재나 주제가 같은 글이 있으면, 서로 윈윈이 되도록 서로 트랙백을 걸어 보아요^^
      보내주신 응원 감사히 받고, 저도 쏠쓰님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해요^^ 굿밤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1.11 17:44 신고

    bliss님 요즘은 바쁘신가 봐요. 몇 일 동안 포스팅이 보이지 않네요.
    저도 티스토리 가서 bliss님 투표했답니다.
    좋은 결과 있으셨으면 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20:36 신고

      헤헤..서브 블로그 일주일 예약 포스팅을 하느라 분주하게 보냈네요^^
      이제 막 티스에도 업뎃을 했습니다^^
      평강줌마님의 정성어린 댓글 덕분에 저에게 블태기가 오다가 도망가나 봐요^^ 항상 관심있게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해요^^
      소중한 투표 감사해요ㅠ 일 년동안 쭉 함께 했던 평강줌마님께서 해주신 응원이라 더 마음이 찡하네요. 감사히 잘 받을게요^^
      남은 오후도 파이팅!하세요! 새로운 부서에서도 평강줌마님의 파워를 보여주리라 믿어요^^

      수정

  • 마무리한타 2016.01.11 17:45 신고

    와 이렇게 하나의 구경을 하고 가는군요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1 20:37 신고

      헤헤..제 블로그 구경와 주시고, 댓글 주셔서 감사드려요^^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고 행복한 나날 되시길요^^

      수정

  • 쮸빠찌에 2016.01.11 21:49 신고

    작년 캐나다 여행이 새록새록 기억나네요~ 딱 이맘때에 밴쿠버에 갔었는데ㅠㅠ 그땐 지폐에 누가 그려져있었는지 관심도 없었어요 ..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2 10:55 신고

      아...작년에 벤쿠버 여행 하셨군요^^
      맞아요. 여기 살면서도 관심있게 보지 않음 잘 모르는 듯 해요^^;;
      기회가 된다면, 캐나다 동부여행도 하심 좋을 듯 싶네요^^
      추운 겨울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수정

  • unknownstone 2016.01.11 22:06 신고

    오래전에 캐나다 어학연수차 캘거리에서 살았던적이 있습니다.
    화폐들을 봐도, 잘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몹쓸 기억력이네요. 옛날이 그립네요.
    블리스님, 블로그가 너무나 좋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1.12 10:57 신고

      앗! 감사해요^^
      저희 언니도 오래~~~전에 캘거리 어학연수 다녀왔어요. 괜히 반갑넨요. 몹쓸 기억력이 아니라, 저 역시 다른 나라 화폐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걸요.
      추운 겨울날 몸도 마음도 따스한 나날이 이어지길 바래요^^

      수정

  • jayhoon 2016.01.16 02:55 신고

    미국에서는 20달러와 10달러 5달러 1달러 딱 4가지만 씁니다 50달러나 100달러부터는 거의 보기 힘든데요 캐나다도 그런가요? 여기는 100달러가 나오면 위조지폐라고 의심부터 합니다 ㅠ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