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인이 말하는 미국 캐나다 여행 시 챙겨야 할 7가지

북미 여행 시 챙겨야 할 것

북미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데요. 특히, 캐나다의 경우 나라별 관광객 조사에서 한국이 1위를 차지할 만큼 한국인에게 인기 많은 해외여행지 하나로 급부상하고 있어요. 세계적인 여행 매거진 론니플래닛이 선정한 2017년 가장 여행하기 좋은 나라 1위로 선정되기도 했지요. 특히, tvN 10주년 기획 드라마 <도깨비>가 캐나다의 역사 도시 퀘벡시티에서 촬영되어 캐나다의 관심을 더욱 높이고 있어요. 오늘은 북미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분들을 위해 미국과 캐나다를 방문할 시 챙겨야 할 것을 정리해보았습니다.

사전 여행 허가를 챙기세요

미국 캐나다 사전 여행 허가 제도 입니다

미국은 2009년부터 ESTA(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캐나다는 2016년부터 eTA(Electronic Travel Authorization) 여행 허가 시스템을 도입하였습니다. 미국과 캐나다를 입국하거나 경유할 예정이라면, 여행하기 전에 온라인을 통해 입국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미국 ESTA의 유효기간은 발급일로부터 2년, 캐나다 eTA는 5년입니다. 캐나다의 경우 학생비자 또는 취업비자를 취득했거나 육로나 수로를 통해 캐나다에 입국할 때는 eTA가 필요 없습니다.

넉넉한 예산을 챙기세요

북미 관광 명소 입장료 소개 입니다

우리 나라에서는 국립 사적지 및 박물관 입장료가 무료이거나 혹은 1만 원 이하인 곳이 매우 많은데요. 북미는 보통 인당 1만 원이 훌쩍 넘는 곳이 매우 많습니다. 주요 명소의 성인 1명당 입장료를 대략 살펴보면, 미국 뉴욕시티 구겐하임 미술관(Guggenheim Museum)은 25달러(30,000원),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Empire State Building) 전망대는 34달러(40,000원)입니다.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 유람선(20분)은 26달러(23,000원), 토론토 CN 타워 전망대는 35달러(31,000원)입니다. 북미 명소의 입장료는 원화로 2~4만 원대로 비싸다는 사실을 여행 예산을 짤 때 참고해두시길 바라요. 학생, 노인, 가족, 단체에게 주는 할인이 있으며, 여러 명소를 묶어 개별 티켓 구입 비용보다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패스(pass)도 여러 종류가 있으니 미리 체크하면 좋습니다.

팁 에티켓을 챙기세요

북미 팁 문화 입니다

우리 나라는 재화 및 서비스에 대하여 부가가치세(VAT)를 적용하고 있어, 가격에 이미 세금이 포함되어 있지만, 미국과 캐나다는 판매세로, 가격과 별도로 세금이 붙게 됩니다. 여기에 레스토랑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받았을 때 팁이 붙게 되는데요. 종업원들은 보다 높은 팁을 얻기 위해 자신이 주어진 위치에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무척 노력합니다. 그들이 친절할수록 자신이 내야 할 팁의 금액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합니다. 팁의 금액은 원하는 만큼 정할 수 있지만, 생략하지 않아야 합니다. 제가 사는 캐나다 온타리오 주 경우 재화와 서비스에 판매세 13%가 더해지고, 서비스를 제공받은 경우 평균 10~20%의 팁이 더 붙습니다. 동전 1~2달러를 주는 경우는 서비스 가격이 10달러 전후일 경우에 해당하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술 구입 및 음주 최소 연령 확인을 챙기세요

북미 음주 가능 연령 소개 입니다

미국과 캐나다는 주마다 법이 다른데요. 미국의 대부분의 주에서는 1984 년 전국 최소 음주 연령 법 (National Minimum Drinking Age Act 1984)에 의해 21세 미만은 술을 사거나 마실 수 없습니다. 이를 어길 시, 5,000달러의 벌금 또는 최고 1년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습니다. 캐나다 주류판매법 상 앨버타(Alberta), 매니토바(Manitoba), 퀘벡(Quebec) 주는 18세, 그 외의 주에서는 19세 이상이 되어야 술을 사고 마실 수 있어요.

운전 면허증을 챙기세요

미국 캐나다 운전면허 교환 발급 설명 입니다

한국과 캐나다, 한국과 미국 양국 기관 간에 체결된 운전면허상호교환약정에 따라 별도의 시험 없이 소정의 절차를 거치면 한국 면허증을 미국 또는 캐나다 면허증으로 교환할 수 있습니다. 다만, 전 지역에 해당하지는 않으니 거주할 지역이 이에 해당하는지 확인하셔야 합니다. 미국 50개 주 중에서 17개 주, 캐나다 10개 주 중에서 노바스코샤(Nova Scotia) 주, 뉴브런즈윅(New Brunswick) 주를 제외한 8개 주에서 한국 면허를 자국 면허로 교환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캐나다 운전면허 발급 방법은 대사관 또는 영사관에서 발급받은 공증서류, 한국 운전면허증을 가지고, 지역 운전면허 사무소에 가면 별도의 필기시험 없이 시력검사, 사진 촬영을 한 후 수수료를 납부하면 임시 면허증을 받습니다. 정식 운전면허증은 30일 이내에 우편으로 받게 됩니다. 거주 기간이 1년 미만(입국한 날로부터 1년)인 방문자에 한하여 국제운전면허증(international driving license)을 사용하셔도 됩니다. 국제운전면허증으로 운전할 경우 한국 운전면허증과 여권을 함께 지참하지 않으면 무면허 운전으로 처벌받을 수 있으니 반드시 국제운전면허증, 한국 운전면허증, 여권 3가지를 함께 지참하시고 운전하시길 바랍니다.

거주할 곳의 정보를 챙기세요

미성년자 동반 입국 시 필수 레터 입니다

입국하게 되면 입국 후 거주할 곳의 정보를 의외로 상세히 묻습니다. 미국과 캐나다 간 육로로 입국할 시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여권과 함께 거주지에 관한 정보를 미리 적어놓거나 호텔 예약 상황을 프린트하여 보여주면 좋습니다. 만약, 가족이나 친지, 지인이 거주하는 곳으로 갈 예정이라면 초청 편지를 이메일 등으로 받아 출력해가시면 더욱 좋아요. 초청 편지에 방문자와의 관계, 방문 목적, 기간, 연락처 등이 있기 때문에, 목적지가 분명하다고 보아 입국 심사를 수월하게 합니다. 특히, 영어로 하는 입국 심사에 긴장을 많이 하는데요. 초청 편지가 있으면 질문을 많이 하지 않고 통과시키는 경우가 많아 좋습니다. 만약, 부모 중 한 명이 자녀를 데리고 입국할 시 함께 하지 않은 쪽의 사전 여행 동의서를 받아오셔야 합니다. 부모가 아닌데 미성년자를 동반할 시에도 필요합니다.

날씨 확인을 챙기세요

북미 날씨 입니다

미국과 캐나다는 국토 면적이 매우 넓을 뿐만 아니라, 대서양과 태평양 연안을 모두 끼고 있어 기상 변화가 매우 잦고 기폭이 심합니다. 미국은 6월과 11월 사이에는 허리케인이 일어날 수 있고, 북미 동쪽 지역에서는 3월과 5월 사이에 토네이도가 발생할 확률이 높고, 북미 서쪽 지역은 지진 발생률이 높습니다. 캐나다 겨울은 극심하게 춥고 길기로 유명하니 겨울 여행이라면 준비를 단단히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외에도 하루 기온차와 날씨 변화가 변화무쌍하여 보온이나 방수를 위한 기능성 의류가 필요합니다. 북미에서는 비가 와도 우산을 잘 쓰지 않는데요. 우산 대신 일회용 우비를 챙기는 것도 좋습니다.

캐나다 여행 시 가져오면 좋은 것도 이전 글에 정리해두었으니 참고하시길 바라요. 북미 여행을 계획하고 계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5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SoulSky 2016.12.21 11:29 신고

    팁과 운전면허는 정말로 필수인거 같아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1 13:26 신고

      네, 미리 알아두면 좋을 것 같아요^^ 굿밤 되세요^^

      수정

  • T. Juli 2016.12.21 12:08 신고

    네 맞습니다. 넉넉한 예산
    팁 중요하네요.
    항상 좋은 정보 감사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1 13:30 신고

      항상 든든하게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맛점의 힘으로 활기찬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6.12.21 15:37 신고

    캐나다 가기전에 꼭 챙겨야 겠습니다.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0:46 신고

      여행을 준비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봅니다. 12월 마무리 잘 하시고, 크리스마스와 새해 연휴 잘 보내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6.12.22 15:32 신고

      영어공부도 좀 더 해서
      유창하게는 아니더라도
      의사소통은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수정

  • 냥이조작단 2016.12.21 20:40 신고

    캐나다 언제쯤 다시 가게 될런지... ^^ 관광지가 아니더라도 볼거리 놀거리 참 많은곳인데 말이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0:53 신고

      놀거리 좀 알려주세요ㅎㅎㅎ 제가 모르는 곳 많이 알고 계실 듯요. 굿밤 되세요^^

      수정

  • 둘리토비 2016.12.21 21:53 신고

    이건 제가 북유럽을 갈때 준비해야 하는 것과 거의 동일한데요?^^
    참고로 북유럽은 그리 팁 문화가 발달하진 않았는데요.
    (유로화를 쓰는 핀란드는 좀 더 발전했고, 나머지는 그저 그렇고)

    이거 알찬 정보, 저도 더 챙겨보겠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0:59 신고

      북유럽과 비슷하군요. 그러게요. jayhoon님도 북유럽은 팁 문화가 덜 발달되었다고 말씀하시네요?^^ 나라마다 각각 다르니 방문 전에 알아두면 좋겠네요^^ 굿밤 되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6.12.21 23:04 신고

    유익한 정보네요
    미주쪽은 식당 팁문화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네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1:09 신고

      보통 영수증 총액의 최소 10%, 최대 20% 내는 것 같아요. 굿밤 되시고 활기찬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Herr 초이 2016.12.22 00:48 신고

    만 21세 미만이면 꽤 제한연령이 높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1:12 신고

      그러게요^^ 캐나다보다 미국 제한 연령이 더 높네요. 연말 연휴기간 즐겁게 보내시길요^^

      수정

  • 행복한 홈 2016.12.22 05:29 신고

    저한테는 면허증이 가장 '필수' 같아 보입니다!!
    물론 갈 일이 없는게...ㅎㅎㅎ

    오늘도 내일도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7:21 신고

      감사합니다. 행복한 홈님도 건강하고 즐거운 나날 이어가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6.12.22 05:58 신고

    감사합니다.
    1월에 떠납니다.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7:21 신고

      따님과 즐겁고 안전한 여행 되시길 바래요^^ 어떤 이야기를 보여주실지 벌써부터 기대되어집니다.

      수정

  • 2016.12.22 06:1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7:20 신고

      비밀 댓글의 답글은 님이 볼 수 없어서, 님 블로그의 비밀댓글로 답변드렸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12.22 06:45 신고

    어딜 가건 제시해 주신 항목을 살핀다면 좋을듯 합니다. 심지어 국내여행을 가더라도 말이죠. 늘 응원하고 있고 블리스님에게 편안한 이웃, 친구이고 싶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07:22 신고

      감사합니다^^ 저도 레오나르토드님의 응원 감사히 받고 있어요! 새해에도 함께 파이팅! 해보아요^^

      수정

  • CreativeDD 2016.12.22 08:55 신고

    이 조건들만 잘 챙겨두면 여행하면서 큰 문제는 안생길 것 같아요.
    핵심 정보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넉넉한 여행경비가 저로선 가장 큰 산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10:57 신고

      공감해요 엄청난 부자 아닌 이상 누구나 그러는 것 같아요^^;; 정보가 힘이니, 같은 예산으로 더 누리기 위해서는 야무진 정보를 찾아보면 좋은 것 같아요.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

      수정

  • 2016.12.22 09: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10:57 신고

      님 블로그로 답변 드렸습니다^^ 해피 연말 되세요!^^

      수정

  • 훈잉 2016.12.22 10:22 신고

    다음 여름 여행 목표는 캐나다로 해야겠네요ㅎㅎ..
    추운나라는 안가봤는데 ~ 다음에 블리스님이 추천해둔곳 정리해서 가봐야겠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10:58 신고

      캐나다는 여름, 가을이 제일 좋지요! 겨울은....너무 추워요ㅎㅎㅎㅎㅎ 봄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되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12.22 11:50 신고

    정말 캐나다에 방문하고자 하는 분들에겐 유용한 정보네요. 사실 외국여행을 하면 다른것보다 비용문제가 큰데, 그것도 요즘엔 어플 등의 쿠폰이나 할인기간만 잘 맞추면 크게 무리가 없는것 같아요. 요즘엔 한국에서 캐나다로 가시는 분들이 많아서 항공권도 어렵지 않게 구매하게 되는것 같더라구요. 겨울의 캐나다 모습이 정말 궁금하고 보고 싶지만 추위를 싫어하는 전 봄이 올 그날까지 기다려야 하는건지. 아무튼 잘 메모해둬야겠어요. 감기 조심하시고 미리 크리스마스 입니다.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22:53 신고

      맞아요^^ 정보가 힘! 입니다. 항공편은 말씀하신 것처럼 수요 그 이상으로 많이 증가되었어요.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수정

  • 임정영 nezeeye 2016.12.22 16:46 신고

    Tennessee에서는 아예 Bill에 팁이 붙은 금액을 표기해주기도 해요. 캐나다 여행 시 챙길 것들을 꼼꼼히 보고 있자니 벌써 티켓끊고 싶은 마음이 무럭무럭 커지네요^^ 편한 밤 되시고 날씨에 항상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22:56 신고

      여기도 아예 적혀 나오는 곳 있긴 있어요. 아주 많지는 않지만요. 기회가 닿기를 바래봅니다^^ 포근한 밤 되세요!

      수정

  • sword 2016.12.22 18:35 신고

    가장 첫번째의 비자사전 신청은
    시작한지 반년도 안되어서 많이들 빼먹으시더라구요 ㄷㄷㄷ

    꼭 필요한 체크사항인거 같아요 ^^

    답글 수정

  • peterjun 2016.12.22 21:13 신고

    이곳과 가장 다르면서도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것이 '팁 에티켓'인 것 같아요.
    생각해보니 제대로 아는 건 하나도 없는데, bliss님 블로그 정독하면서 필요한 사항들을 어느새 어느 정도는 익히게 된 것 같아요. ㅋ 바로 이야기 하라고 하면 잘 못하겠지만... ㅎㅎ
    조금 아이러니하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에요... 더이상 사람과의 부데낌을 그만하고 싶어, 혼자만의 인생을 계획하고 있었는데.... 이제 훨씬 더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하고, 상대해야 하는 일을 하게 되었으니.. ^^
    인생이란 게 참 알 수 없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2 23:04 신고

      ㅎㅎㅎ아무래도 2년 동안 든든한 이웃이 되어주셔서 여기 오시게 되면 마치 현지인처럼 행동하고 있는 피터준님을 발견하실지 몰라요ㅎㅎㅎㅎ 도전이 늘 어렵다면서 다른 사람보다 더 도전이 많은 삶을 살고 계신 듯해요!! 그만큼 대처 능력과 꿈도 많다고 봅니다. 새로운 터전에서도 잘 이겨내실꺼라 보고요. 앞으로도 응원 열심히 하겠습니다^^

      수정

  • my세상 2016.12.22 23:51 신고

    좋은 정보를 잘 알려주셨네여.. ㅎ
    추운데 감기조심하세여..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23 05:22 신고

      감사해요. 여기는 눈이 펄펄 내렸네요. 건강하고 행복한 연말 보내시길요^^

      수정

  • 프라우지니 2016.12.29 02:31 신고

    캐나다를 언제쯤 가게될지는 모르겠지만...
    가게되면 챙기라는거 꼭 챙겨서 가겠습니다.^^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