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스프레소 커피 머신 최신형 CitiZ & Milk 구입 후기

집에서도 진한 에스프레소를 즐길 수 있다! 

커피 섭취량이 점점 증가하여 하루 평균 한국인은 1.8잔, 캐나다인은 2.8잔을 마신다는 통계 자료가 있는데요. 저 역시 커피를 무척 좋아해서 저녁을 먹은 후 가족과 함께 커피 전문점을 거의 매일 다녔던 것 같아요. 하지만, 매번 커피 전문점에 다니려니 시간과 비용이 꽤 들더라고요. 그래서 4년 전에 네스프레스 전자동 커피 머신을 장만하여 집에서도 손쉽게 커피 전문점과 같은 커피를 즐겨 마시기 시작했어요. 그러던 며칠 전 평소 습관대로 음악을 틀고 커피 머신 버튼을 누르는데 작동이 되지 않는 거예요. 손재주가 좋은 남편이 퇴근 후 고쳐 보겠다면서 요리조리 살펴봐도 고칠 수 없는 부분이길래, 4년 된 커피 머신과 작별 인사를 해야겠더라고요. 때마침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이 세일 중이어서 최신형으로 하나 장만하게 되었어요. Nespresso CitiZ Milk 사용 후기를 나눔해 봅니다. 참고로, 이 글은 광고 글은 아니며 네스프레소 마니아의 솔직한 후기입니다.ㅎㅎ 그럼, 함께 살펴볼까요?^^

네스프레소 U D50 퓨어 오렌지

네스프레소 U D50 퓨어 오렌지 커피 머신 입니다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은 작은 캡슐 안에 커피 가루가 압축되어 있어, 머신에 캡슐을 넣고 물 조절 버튼 하나만 누르면 에스프레소 커피를 자동으로 추출되는 전자동 캡슐 커피 머신입니다. 위 사진은 4년 동안 매일 제 손길을 듬뿍 받았던 네스프레소 U D50 퓨어 오렌지 커피 머신입니다. 캐나다에서는 Nespresso U Pure Orange 이름으로 판매 중입니다. 한국 네스프레소 웹 사이트에서는 현재 249천 원에 판매 중이더군요. 저희는 2012년 12월에 약 15만 원(C$ 150) 주고 사서 4년 동안 잔 고장 없이 잘 사용했어요. 그 당시 네스프레소 머신을 선택한 이유는 캐나다에서 판매하는 캡슐 커피 중에서 커피 맛이 가장 좋았고 향이 진했으며, 머신 및 캡슐 크기도 가장 작아서 마음에 들었어요.

캐나다에서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을 살 수 있는 곳

네스프레소 CitiZ & Milk 입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큰 백화점 체인 Hudson's Bay 백화점 웹 사이트입니다. 저희가 사고 싶은 모델의 원래 가격은 319.99달러인데, Hudson's Bay 백화점 웹사이트와 네스프레소 공식 웹사이트에서 동일하게 199.99달러로 할인 중이었어요. 그런데 Hudson's Bay 백화점 웹사이트에서 구입할 시 PayPal 회원에게 추가로 25달러 즉석 할인을 해주고 있었어요. 그래서 199.99달러에 대한 판매세(HST) 26달러를 PayPal 할인으로 대체가 되어, 200달러에 사게 되었어요.

캐나다 허드슨 베이 백화점 입니다

Hudson's Bay 백화점과 계열사 Home Home Outfitters의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을 살 수 있어요. 다만, 이곳에서는 캡슐 커피는 판매하지 않고 있습니다.

네스프레소 부티크 입니다

네스프레소 부티크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을 살 수 있어요. 최근 오프라인 매장을 대폭 늘리고 있는데요. 커피 전문점(1층)과 머신 및 캡슐 판매장(2층)을 결합한 형태입니다.

캐나다 오타와 네스프레소 부티크 입니다

제가 사는 오타와 네스프레소 부티크예요. 이곳에는 커피 판매점은 없고, 머신 및 캡슐만 판매하고 있어요. 대신 다른 부티크는 커피를 돈 주고 사서 마셔야 하지만, 오타와 부티크에서는 무료로 시음이 가능해서 좋아요. 커피 캡슐을 사러 갈 때마다 새로 나온 캡슐이나 한정판 캡슐을 미리 시음해보고 살 수 있어 좋더라고요.

캐나다 네스프레소 웹 사이트 입니다

캐나다 네스프레소 웹 사이트에서 커피 머신과 캡슐을 살 수 있어요. 12월 2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 및 오프라인 매장에서 199달러 이상의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을 구입한 소비자에게는 100달러의 크레딧을 제공해주는 이벤트까지 진행 중이었어요. 200달러 주고 머신을 샀는데 100달러 나치 캡슐 커피를 살 수 있는 크레딧을 받게 되어, 결국 머신을 100달러 주고 사게 된 셈이네요. 참고로 캐나다에서 네스프레소 캡슐을 살 수 있는 방법은 네스프레소 공식 온라인 사이트 및 오프라인 부티크에서만 가능합니다. 웹사이트에서 구입 시 200개 미만(15만 원 상당)일 시 약 7달러(7천 원)의 택배비를 부담해야 해요.

네스프레소 최신형 CitiZ & Milk 개봉기

Nespresso CitiZ & Milk 입니다

Nespresso CitiZ & Milk는 한국 네스프레소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해보니 한국에는 아직 출시되지 않아서, 원할 경우 해외 직구로 구입해야 하더라구요. 하지만, 조만간 출시되지 않을까 싶네요. 저희는 목요일 밤에 주문했고, 일요일 낮에 받았어요.

한국어 표기 입니다

상자 겉면을 보니, 영어, 불어, 중국어, 스페인어 등 다양한 언어가 표기되어 있었는데, 한국어도 보여서 반가움에 사진을 찍어 보았어요. 하지만, 캐나다에서 판매하는 제품이라서 설명서는 공용어인 영어와 불어로 되어 있었네요.

네스프레소 커피 캡슐 입니다

상자 안에 사은품으로 다양한 맛의 16개입 캡슐 커피도 들어 있었네요. 캡슐 1개당 평균 750원 정도인데, 대략 12,000원 나치의 양이네요. 참고로, 네스프레소 캡슐 커피는 2가지 유형으로, 다른 하나는 UFO 모양으로 생겼어요. 캡슐 모양에 따라 머신도 맞게 사야 해요.

Nespresso CitiZ & Milk 정면 입니다

조립은 액세서리를 본체에 끼워 완성하는 것으로 그리 어렵지 않았어요. 같은 모델로, Black, Chrome, Gray, red가 있었는데, 저희는 red를 택했어요. 본체 크기는 W13 x H27,8 x D37.2 cm으로, 앞면이 날씬하고 뒤로 길쭉한 형태라서 정면에서 봤을 때 공간 크기를 많이 차지하지 않아서 마음에 드네요. 무게는 4.0kg로, 너무 무겁지도 않고 잘 밀리지도 않아 좋은 것 같아요.

Nespresso CitiZ & Milk 측면 입니다

측면 모습이에요. 뒷면에 물통이 있고, 측면에는 Aeroccino system(검은 원통)으로 우유 거품기가 있습니다. 애로치노(Aeroccino) 시스템는 별도로 구매가 가능하지만 100달러를 줘야 해서, 머신에 Aeroccino system이 부착된 것을 사야 구입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요.

네스프레소 최신형 CitiZ & Milk 사용 후기

캡슐 커피 머신 사용법 입니다

사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상단에 있는 투입구에 캡슐을 넣고 닫은 후, 양쪽에 있는 버튼 에스프레소(espresso)와 룽고(lungo) 중 하나만 누르면 됩니다. 에스프레소(espresso)는 시간상 빠르게 뽑아내는 아주 진한 이탈리아식 커피를 말합니다. 룽고(lungo)는 이탈리아어로 ‘길다’라는 뜻으로, 에스프레소를 시간상 길게 뽑아 맛을 최대한 추출한 커피입니다. 에스프레소의 두 배 정도로 추출량을 늘려 뒷맛이 쓴 아메리카노 맛을 느낄 수 있어요.

에스프레소와 룽고의 차이점 입니다

왼쪽은 에스프레소(espresso), 오른쪽은 룽고(lungo)를 뽑는 모습입니다. 그전에 사용했던 모델은 컵의 높이가 높으면 받침대(Drip Tray)를 떼어내서 옆으로 빼고 커피를 추출했어야 했는데요. CitiZ & Milk은 본체에 Drip Grid가 부착되어 있어 받침대의 이동 없이 컵의 높이에 따라 Drip Grid를 손으로 올리고 내리기만 하면 되어서 더 편리하네요.

에스프레소 커피 입니다

네스프레소 최신형 CitiZ & Milk는 원터치 버튼으로 25초 만에 물이 가열되어 에프레소 커피를 매우 빠르고 간편하게 마실 수 있어요. 에스프레소 커피를 뽑으면,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크레마(crema)라는 옅은 갈색의 크림 층이 생기는 것을 볼 수 있어요. 이는 커피 원두에 포함된 오일이 증기에 노출되어 표면 위로 떠오른 것으로서 커피 향을 담고 있어, 커피를 삼킨 이후에도 입안에 커피향이 진하게 남아 있어요. 북미에서 판매되는 전자동 커피 머신에서 추출한 커피 중에서 가장 진한 향을 있는 것 같아요.

우유 거품 제조기 Aeroccino system 입니다

우유를 거품 형태로 만들어주는 애로치노(Aeroccino) 시스템입니다. 원통 안 바닥 부분에 거품을 만들어주는 링이 달려 있어요. 자석 형태로 부착할 수 있어, 세척을 위해 뺏다 끼웠다 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한 것 같아요. 냉장고에 있는 우유를 넣고 버튼을 눌러주면, 핫 커피용 거품은 70~80초 이내, 냉 커피용 거품은 60초 이내에 저절로 만들어집니다. 커피와 거품이 만들어지는데 약 1분 정도 걸려 집에서도 라떼를 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어요.

집에서 라떼 만드는 방법 입니다

거품을 담아 모양을 내는 컵이 없어서 하트 모양은 만들지 못하고, 거품을 통째로 에스프레소 위에 듬뿍 올렸어요. 조만간 사서 열심히 연습해야겠네요. 사진에서 보이는 네스프레소 커피 잔 세트는 15만 원 상당의 캡슐 커피를 샀을 때 함께 받은 사은품이에요. 커피 잔 2세트로 20달러(약 2만 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입니다.

세금까지 포함하면 360달러(약 32만 원)의 커피 머신을 125달러 세일과 100달러 크레딧을 받아 100달러(약 9만 원) 주고 산 셈이네요. 앞으로 몇 년 동안 야무지게 잘 활용할 것 같아요. 네스프레소 커피 머신 구입을 고려하고 계신다면, 개인적으로 적극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커피 전문점의 커피를 보다 저렴하고 보다 간편하게 집에서 즐기실 수 있답니다. 커피 한 잔의 여유로 향긋한 행복을 누리는 하루 보내시길요!

3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저녁노을* 2016.12.15 05:28 신고

    커피 한잔의 행복...
    부럽네요.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36 신고

      커피는 행복입니다ㅎㅎㅎ 즐거운 주말을 위해 힘찬 금욜 보내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12.15 07:11 신고

    저희 집에는 선물받은 보급형 있어요. 잘 안먹어서 찬장에 넣어 두었는데....ㅎㅎㅎ
    캡슐 사는 것도 만만치 않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36 신고

      캡슐 비용이 은근 들긴 하네요. 그래도 커피 전문점에서 마시는 것보다 낫다고 생각하고 마시고 있어요^^;; 활기찬 금욜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6.12.15 09:10 신고

    저도 내려먹고는 싶은데 아직은 마음뿐입니다
    아직은 봉다리커피가 더 좋습니다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37 신고

      얼마전에 한국에서 언니가 믹스 커피를 한가득 보내줘서 종종 마시고 있어요~ 달콤하니 맛있어요ㅎㅎ 활기찬 금욜 되세요!^^

      수정

  • sword 2016.12.15 09:56 신고

    와우 마지막 사진을 보니 정말 결과물이 훌륭한데요?

    저도 커피머신을 구입한적이 있지만
    잘 쓰지 못해서 결국 한국을 떠날때 중고로 팔고 왔는데요
    블리스님 처럼 잘 쓰시는 분을 보면 너무 부럽습니다 -_ㅜ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40 신고

      매력에 한 번 빠지다 보니 자꾸 사용하게 되네요. 자신에게 맞는 커피가 제각각 다르다보니 선택도 다양한 것 같아요^^ 오늘도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12.15 14:09 신고

    제 친동생의 생일에 제부가 네스카페 커피 머신이랑 캡슐을 사줘서 시음한적이 있어요. 동생도 딱 자기 책상이랑 가까운 곳에 카페처럼 만들어두고 마시더라고요. ㅎㅎㅎ 사실 부럽더라고요..저도 커피 좋아하는데..ㅎㅎ 이런것있음 좋을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42 신고

      아..댓글 읽고 나니, 저도 예쁘게 꾸며서 두고 싶어지네요. 머리를 굴려봐도..공간의 협소함에 아이디어가 퍼뜩 떠올려지지 않지만요ㅎㅎ 따스한 금욜 보내시길요^^

      수정

  • SoulSky 2016.12.15 16:34 신고

    오타와는 이런 매장도 있군요..역시 수도입니다. 여기는 따로 이런곳은 없고..그냥 가게에서 판매를 하네요. 저도 역시 캐나다 거주하면서 캡슐 커피를 자주마시고 있네요.. 물론 환경에는 좋지 않다고 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43 신고

      네~ 캡슐의 단점이긴 한데, 환경오염을 덜 하기 위해서 캡슐을 따로 모아서 부티크에 갖다 주고 있어요. 고려해볼 문제이긴 하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6.12.15 16:39 신고

    저는 캡슐을 감당하지 못해서 포기했어요. 커피를 하루에 워낙 많이 마시다보니....그래서 지금은 믹스커피로 살고있답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44 신고

      맞아요. 마실 때는 맛있어서 잊고 있다가, 한 번에 캡슐을 구매하려고 하면 금액이 상당해 부담이 되기도 하네요. 활기찬 금욜 보내시길요!

      수정

  • 비키니짐(VKNY GYM) 2016.12.15 18:40 신고

    저렴하게 잘 구입하셧네요~~~
    저도 사고싶은데 고민중이에요 ㅋㅋㅋ
    근데 왠지 캐나다에서 구입하신거라 더 좋아보이는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45 신고

      고장나서 사야할 즈음에 세일을 많이 해서 기분이 좋았네요. 위 모델은 아직 한국에 출시되지 않아서 그래 보였나 봐요. 즐거운 주말을 위해 오늘 하루도 파이팅!입니다^^

      수정

  • 돼지+ 2016.12.15 19:32 신고

    우와 완전 구매하고싶은데요 ㅎㅎ..
    저는 믹스커피인생이라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48 신고

      4년 전 모델보다 더 좋은 모델을 더 싸게 구입할 수 있어 좋았네요. 저도 얼마전에 한국에서 믹스 커피가 한 보따리 도착해서 맛있게 마시고 있어요^^ 즐거운 주말을 위해 오늘도 파이팅!이에요!

      수정

  • 둘리토비 2016.12.15 23:25 신고

    와 이걸 9만원에 구입하신 건가요? 정말 부럽네요~^^

    사실 여러번, 커피머신을 사고싶다가도 이내 접었습니다.
    집에서는 저만 이런 커피를 마시니까요, 믹스커피는 완전 끊었고,
    아~ 정말 커피가 강렬하게 땡기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49 신고

      히~ 때마침 세일이 여러 개 겹쳐서 매우 저렴하게 구입하게 되었네요. 믹스 커피는 안 마시는군요. 둘리토비님은 카페에서 책 보시는 것을 좋아해서 집에 커피 머신 없어도 괜찮을 것 같아요^^ 행복한 금욜 보내시길요!

      수정

  • IT넘버원 2016.12.16 01:39 신고

    부럽습니다.
    매일 집에서 커피한잔을 즐기시고 좋으시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1:49 신고

      집에서 고급 커피점의 커피를 손쉽게 마실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즐거운 주말을 위해 오늘도 파이팅! 이에요.

      수정

  • T. Juli 2016.12.16 02:27 신고

    저도 저 기계를 사고 늘 커피를 사서 먹었는데
    요즘은 잘 안 먹게 되네요.
    처음에 대단하게 인기 많았지요.
    커피 가격이 싼 편이 아니라서,
    일본은 80엔에서 120엔 정도 합니다.
    결국 기계보다 커피를 팩으로 사야 하는 단점도 있더군요.
    학교나 공공시설에는 적합한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8:21 신고

      한 번에 캡슐을 구매할 때는 비용이 살짝 부담은 되기는 하는데, 커피 전문점보다는 싼 편이라 괜찮은 것 같아요. 여기 회사에서도 많이 사용하더라고요.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행복한 홈 2016.12.16 04:56 신고

    블리스님 커피 좋아하시나 봐요? ㅎㅎ
    저는 믹스만 먹고 거의 우유랑 섞어 먹느라..
    커피를 잘모르는데 막상 기계 보니까 캡슐 하나 먹어보고싶네요 ㅎㅎ
    그나저나 캡슐이 가격이 좀 세지 않나요?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6 08:18 신고

      커피 무지 좋아해요^^ 음...캡슐은 평균 개당 800원 정도로 싼 편은 아닌데, 커피 전문점 커피 가격보다는 싸네요. 아주 많이 마시지 않고 하루에 2잔 정도 마셔서 괜찮네요. 행복한 금욜 되세요!

      수정

  • 시골청년v 2016.12.16 10:24 신고

    거품이 눈처럼 쌓였네요 ㅋㅋㅋㅋ맛있어 보입니다~^^

    답글 수정

  • 미친광대 2016.12.16 12:36 신고

    저도 커피를 하루 평균 3잔이상 마시는데, 캡슐 커피머신 나왔을때 주변에서 많이 사시더라구요. 근데 전 직접 내려먹는게 좋더라구요. 커피점도 죄다 프렌차이즈라 맛이 떨어진다는게 가장 큰 원인이네요 ㅎ 아이러니한건 외국에서 바리스타 이을 하는 외국인 친구가 얼마전에 왔다가 돌아갈땐 맥심골드 한박스를 사갔네요. ㅎㅎ 생전 처음 느끼는 맛이라고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7 01:41 신고

      ㅎㅎㅎㅎㅎ저도 2잔은 캡슐로 마시고, 다른 한 잔은 언니가 얼마전에 믹스 커피를 가득 보내줘서 마시고 있어요. 맛있어요ㅎㅎㅎ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수정

  • 뷰블효나 2016.12.18 10:09 신고

    우와 애로치노 시스템 ...부럽 ㅠㅠ
    나도 거품 올려서 입가에 묻히고 싶....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8 10:55 신고

      ㅋㅋㅋㅋ입가에 묻은 거품 닦아주는...그분도....돋보기 주섬주섬... 해피 일욜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6.12.18 10:41 신고

    bliss님 설마 바리스타 영역에까지 진출하려는건 아니죠? ㅋ
    캡슐커피를 다들 좋아하는데, 전 맛을 본 경험이 별로 없어서 그런가...
    가격만 눈에 들어오는 ㅋ
    요새 바깥일이 많다 보니 커피 마실 일이 자주 생기네요.
    짧게짧게 카페에 가는 경우가 꽤 있는 듯 해요. 이런저런 미팅 때문이기도 하고... ^^
    4년 간 정든 머신과 작별하고 새친구를 맞이했으니, 더 멋지고 맛난 커피 만들어 드세요.
    혹시 모르니 커피잔 위에 하트를 그려놓으실 날도 기다려볼께요. ^^

    답글 수정

    • 뷰블효나 2016.12.18 10:56 신고

      그 하트는 무리라고 봅니다 ㅠㅠㅠ
      줄무늬로 쇼부쳐요...

      수정

    • Bliss :) 2016.12.18 10:56 신고

      히~ 바리스타는요ㅎㅎㅎ 대학때 커피 머신 전문 회사에서 알바한 적이 있어서 그런지 커피 맛과 향에 대한 욕심이 조금 더 있는 것 같아요^^ 댓글 보니 하트 그리기 도전~~해봐야겠네요. 바쁜 와중에 긴~댓글 남겨주시니 더 미안해집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막바지 작업 잘 끝내시길요^^

      수정

    • Bliss :) 2016.12.18 11:56 신고

      ㅋㅋㅋㅋㅋㅋ줄무늬로 쇼부친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효나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눈물 좀 닦고...ㅋㅋㅋㅋㅋㅋ

      수정

  • 베짱이 2016.12.19 04:30 신고

    이거 예전 회사에서 잠시 설치해서 맛본적 있는데....
    개인적으로 입맛에는 잘 맞지 않았던... 커피맛을 잘몰라서.. ㅋㅋ
    근데 매니아층이 많은거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9 05:32 신고

      저도 그중의 한 명이 된 것 같네요^^ 향긋한 한 주 되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