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에서 크리스마스트리가 주는 의미

크리스마스트리가 우리에게 주는 선물

북미에서는 12월을 앞둔 주말에 창고에 넣어둔 크리스마스 트리(Christmas tree)와 각종 장식품을 꺼내 집 안팎을 장식합니다. 미국과 캐나다는 1800년대부터 상록수에 과일, 견과류 등을 각종 먹거리와 장식을 더해 트리를 만들기 시작해 현재까지 크리스마스의 전통으로 이어져오고 있어요. 오늘은 북미인들에게 크리스마스트리가 주는 의미를 살펴보기로 해요.

크리스마스 라이트 콘테스트 모습 입니다.

북미 장식 문화는 사계절을 타킷으로 하지 않고, 시즌마다 매우 다채롭게 변합니다. 국교로는 정해져 있지 않지만 기독교 배경으로 세워진 미국과 캐나다에서의 크리스마스는 일 년 중 가장 큰 명절이자 법정 공휴일입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집 안팎의 장식이 가장 화려한 때이기도 하지요. 그래서 북미 곳곳에서는 크리스마스 라이트 콘테스트(Holiday Lights Contest)가 열리는데요. 위 사진은 캐나다 광역 토론토(GTA)의 미시사가(Mississauga)에 있는 어느 주택으로, 콘테스트에서 항상 상위권을 차지하는 곳이에요. 친척 집이 근처에 있어서 매년 겨울마다 보게 되는데, 매년 업그레이드되는 모습이 흥미롭습니다.

크리스마스 홈 인테리어 입니다.

지인으로부터 크리스마스 디너파티 초대받아 다녀왔어요. 트리를 진짜 나무로 만들어 완성해뒀더라고요. 북미에서는 12월이 되면 크리스마스트리로 사용할 수 있는 전나무, 소나무, 가문비나무, 노송나무, 삼나무 등을 팝니다. 인공적인 트리도 좋지만 실제 나무를 사용해 트리를 만들면 자연스러운 멋이 있을 뿐만 아니라 은은한 나무 향기가 집안에 가득해 좋은 것 같아요.

트리 옆으로 지인으로부터 받은 크리스마스카드도 가랜드 형태로 걸어놔 훈훈한 분위기를 더해주고 있었어요. 북미는 카드 문화가 매우 발달하여 연말이 되면 가족, 친척, 지인들과 함께 크리스마스카드를 서로 주고받는답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나누는 모습입니다.

11월 넷째 주 금요일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부터 크리스마스를 위한 본격적인 쇼핑이 시작됩니다. 서로 부담이 되지 않을 정도의 선물이지만, 가족, 친척, 친구, 이웃들과 서로 주고받다 보니 꽤 많은 개수의 선물을 준비하게 됩니다. 12월 중에 다른 사람으로부터 선물을 받으면 바로 열어보지 않고 크리스마스트리 밑에 두었다가 12월 25일 아침에 선물을 개봉해요. 또는 전날인 크리스마스이브(Christmas Eve)에 오픈하기도 합니다. 저희는 매년 토론토에 계시는 친척 집에 방문하여 크리스마스이브가 끝나는 자정에 선물을 오픈해요. 의도치 않게 크리스마스트리가 어린아이들의 인내심을 키우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ㅎㅎ 그래서 아이들을 달래주기 위해 크리스마스 카운트 달력(Advent Calendar)를 준비해 기다림의 즐거움을 알려주기도 해요.

현관문 리스 입니다.

저희 집도 12월이 되면, 화려하지 않지만 소소하게 장식을 합니다. 12월 절반은 항상 친척 집에서 보내다 보니, 전원을 시간에 따라 끄고 켜야 하는 집 외부 장식은 하지 않고 있어요. 대신, 현관문 앞에는 리스(wreath)를 걸어 둬요. 북미에서는 크리스마스뿐만 아니라, 사계절 내내 집으로 들어오는 현관 입구를 꽤 신경 써서 꾸미는 편이에요.

겨울 리스 입니다.

집안 곳곳에도 다양한 디자인과 크기의 리스를 걸어둡니다. 시즌이 끝나면 시즌 상품은 보통 50~90% 정도 세일하기 때문에, 시즌이 끝날 때마다 다음 해를 위해서 매년 조금씩 사두는 편이에요.

겨울 홈 인테리어 장식 입니다.

계절마다 때에 맞는 장식품으로 뷔페(buffet) 가구 위의 분위기를 바꿔 주고 있어요. 얼마 전에 호랑가시나무(Holly)와 캔들로 만든 크리스마스 장식품을 더했더니 작년과 또 다른 기분이 드네요.

크리스마스트리 입니다.

저희도 12월 초에 크리스마스트리를 완성했어요. 트리 높이가 2m가 넘다 보니, 가족이 모여 함께 완성하는 데에도 한참 걸렸어요. 그래도 트리에 오너먼트를 걸면서 행복해하는 딸의 모습을 보니, 크리스마스의 기쁨이 벌써 집안 가득 채워지는 것 같았어요. 트리 밑에도 크고 작은 선물들이 하나씩 쌓여갈 것 같네요.

핸드메이드 세라믹 오너먼트 입니다.

크리스마스트리가 주는 의미는 단지 인테리어 장식이나 선물 보관소에 그치지 않습니다. 한 가족의 추억을 담는 저장소 역할도 합니다. 트리에 거는 오너먼트(ornament)마다 한 가족의 추억을 고스란히 담고 있기 때문이에요. 사진에 있는 오너먼트는 친구 가족이 직접 색칠하고 구워서 만들어 준거예요. 올해 트리를 장식하자마자 사진을 찍어 보내 지난겨울에 함께 했던 추억을 다시금 함께 나눴네요.

펠트로 만든 오너먼트 입니다.

따스한 느낌을 주는 펠트(felt)를 손 바느질 해서 만든 오너먼트예요. 직접 손을 꼼지락거리면서 만든 거라 그런지, 돈을 주고 산 것보다 더 정이 가곤 해요.

유아 겨울 미술놀이 입니다.

아이와 함께 아이스크림 막대기로 만든 오너먼트예요. 유아 미술놀이를 하면서 만든 오너먼트를 버리지 않고 매년 트리에 걸어두니, 딸이 뿌듯해하며 행복해합니다.

유아 크리스마스 만들기 입니다.

위 오너먼트도 아이와 만든 거예요. 왼쪽은 찰흙으로 트리를 만들고 물감을 칠해 만들었고, 오른쪽은 스펀지 패드를 활용해 겨울 새를 만들었어요. 자신의 작품이 트리에 걸려 있는 것이 무척 좋은지 이맘때가 되면 오너먼트 만들기를 하자고 조르곤 합니다.

호두까기 인형 오너먼트 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크리스마스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발레 공연의 주인공인 호두까기 인형(The Nutcracker) 오너먼트예요.

겨울 하트 쿠션 입니다.

재봉질로 만든 하트 쿠션이에요. 앞면은 크리스마스(Christmas)로, 뒷면은 밸런타인데이(Valentine's Day) 콘셉트로 만들어 일 년에 2번씩 잘 활용하고 있어요.

크리스마스트리 오너먼트 입니다.

오너먼트를 세트로 사면 조금 더 싸지만, 저희 가족은 일부러 세트로 사지 않았어요. 여행을 갈 때마다 혹은 스토어에 갈 때마다 하나씩만 삽니다. 그렇게 오너먼트를 사게 되면, 오너먼트와 함께 추억도 함께 살 수 있기 때문이에요. 펭귄 인형은 퀘벡시티 여행을 가을 때 365일 문을 여는 크리스마스 가게에서 아이가 한참을 고심한 끝에 고른 거예요. 그래서인지 다른 것보다 가장 애착을 두고 자신이 보기에 제일 좋은 위치에 걸곤 하더라고요.ㅎㅎ

겨울 장식품 입니다.

이외에도 집안 곳곳을 선물 받거나 하나씩 사서 모은 장식품으로 꾸몄어요. 눈사람 장식품은 2년 전에 친척에게 선물 받은 건데요. 버튼을 누르면 신나는 캐롤이 나와, 저희 집을 방문하는 어린아이들에게 가장 인기 많은 장식품이기도 해요.

크리스마스 타올 입니다.

화장실에도 평소에 거는 수건은 접어서 넣고, 크리스마스 느낌이 물씬 풍기는 수건으로 대체했어요. 사소한 부분이지만, 수건 하나만으로도 연말 분위기가 나기도 합니다.

크리스마스 양말 스톡킹 입니다.

북미에서 크리스마스 선물을 담는 양말(stocking)은 대부분 트리에 걸지 않고 벽난로에 걸어요. 저희도 지하에 있는 벽난로 위를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꾸민 후, 가족 인원 수대로 양말을 걸었어요. P, E, A는 저희 가족 이름의 이니셜이고, 남은 하나는 기부할 선물을 담는 용도로 활용하고 있어요. 산타 할아버지가 굴뚝을 타고 내려와 선물을 가득 담아주고 가면 좋겠네요.ㅎㅎㅎ

크리스마스 장식품은 거의 대부분 직접 만들거나 선물을 받거나 또는 시즌이 끝난 후 70% 이상하는 세일을 통해 매년 조금씩 모아둔 것이기에, 재정적으로 큰 부담감은 없었어요. 하지만, 크리스마스트리가 저희 가족에게 주는 의미는 그 이상입니다. 트리에 가족의 추억이 하나씩 하나씩 늘어갈 때마다 얻게 되는 따스한 온기는 캐나다 오타와의 긴 겨울을 기분 좋게 시작하는데 큰 힘이 되어주는 것 같아요. 많은 것을 가지지 않아도 행복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껴봅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내게 주어진 행복을 진하게 누리시기를 바랍니다.

4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공수래공수거 2016.12.03 08:27 신고

    어릴때 크리스마스때가 되면 트리는 아니지만 머리맡에
    양말을 두고 잤던게 기억이 살짝 납니다
    크리스마스날 일어나면 사탕이 한웅큼 들어 있어 좋아했었죠.

    곧 크리스마스가 다가 오는군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3 11:52 신고

      크리스마스의 추억은 언제 꺼내 보아도 마음이 따스해지는 것 같아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6.12.03 10:16 신고

    일년을 크리스마스 하나만 기다린다 할정도로 여기 북미 사람들에게
    크리스마스는 정말 뜻깊은거 같아요
    저렴한거 하나하나 모아서 나중에 화려하게 꾸며진 트리를 보면 정말 기분 좋을듯 합니다 ^^

    저희도 이번에 문밖에만 하나 조그마한거라도 달아봐야겠습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3 11:53 신고

      맞아요. 생각보다 정말 크리스마스 문화가 많고 그 의미가 깊은 것 같아요^^ 해피 불금 되세요~^^

      수정

  • 뷰블효나 2016.12.03 10:41 신고

    행복해하더라고.
    ㅋㅋㅋㅋㅋㅋㅋㅋ언니 나한테 하는 말인 줄...
    갑자기 반말 갑툭튀♡ㅋㅋㅋㅋㅋ
    정말 크리스마스는 외국에서 한번만 즐겨보고 싶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3 12:04 신고

      ㅋㅋㅋㅋ 덕분에 수정했어요^^ 외국에서의 크리스마스는 어딜 가나 낭만적일 것 같아요~~ 해피 토욜 보내요!

      수정

  • *저녁노을* 2016.12.03 11:08 신고

    ㅎㅎ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낼 것 같네요.
    행복이 보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3 12:04 신고

      감사합니다!^^ 저녁 노을 님도 행복한 토요일 보내시길요!

      수정

  • Mr. Banker 2016.12.03 13:04 신고

    저런 의미가 있었군요 ㅋㅋ 북미의 크리스마스는 뭔가 더 풍성한 느낌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4 04:18 신고

      아무래도 큰 명절이다 보니 크리스마스 문화도 더 풍성한 것 같아요. 즐거운 일욜 보내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6.12.03 13:25 신고

    올해는 저도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어볼까 하는 마음이 들게 해주는 글이에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4 06:10 신고

      냥냥이를 위한 클라이밍 트리 괜찮을 것 같아요. 즐거운 일욜 보내세요^^

      수정

  • peterjun 2016.12.03 18:21 신고

    크리스마스 트리 너무 멋스럽게 잘 만들어 놓으셨네요.
    오너먼트들도 멋지고요. 아이와 함께, 가족과 함께 만들었다는 것이 트리에서도 보이기에...
    가족의 행복이 느껴집니다. ^^
    작은 크리스마스 트리라도 만들고 싶지만... 어쩐지 올해는 그냥 지나갈 것 같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4 06:11 신고

      감사해요. 가족의 추억이 있어 더 좋은 것 같아요.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수정

  • 돼지+ 2016.12.03 21:17 신고

    조금있으면 벌써 크리스마스군요 ㅎㅎ.
    작년이맘때도 블리스님 블로그를 구경했던거같은데 벌써 일년이 넘엇네요..
    잘보고갑니다!
    2016년 마지막달 정리잘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4 06:12 신고

      시간이 이렇게 빠르게 흘렀네요. 지난 일년 동안 늘 관심있게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해요! 해피 일욜 보내세요 ^^

      수정

  • T. Juli 2016.12.03 22:00 신고

    참 다양한 크리스마스 트리와
    유래도 알게 되어 좋군요.
    점점 크리스마스 트리가 많아지는 요즘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4 06:13 신고

      어딜가나 화려한 장식이 가득하네요. 따스한 추억이 가득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6.12.04 00:17 신고

    한국에서는 12월 1일부터 구세군 자선냄비 딸랑 소리가 들리더군요.
    캐롤 소리는 들리지 않지만.. 촛불의 소리는 들려오는...

    이젠 곧 2016년 병신년이 가네요.
    청와대에 병신년도 올해안에 사라지기를...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4 06:15 신고

      여기도 구세군 종소리 들리네요..촛불의 힘 믿어봅니다. 새륭 새로운 한 주에는 기분 좋은 일이 가득했으면 좋겠네요.

      수정

  • 둘리토비 2016.12.04 08:33 신고

    집안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하고 싶은데
    그럴 기분이 안난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어쩌면 마음에 크리스마스에 대한 설레임이 거의 사라졌다고 봐요.
    이러면 안되는데....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5 14:03 신고

      그러게요. 어떠한 마음인지 공감이 됩니다. 희망을 놓치 않고 새로운 기사를 주시하고 있는데 마음 한 편이 더 무거워져 가네요. 멀리 있지만, 한국을 응원하는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 새로운 한 주도 함께 파이팅!해요.

      수정

  • 분 도 2016.12.04 14:39 신고

    크리스 마스 어릴때의 크리스마스 이브의 축억이 생각 나는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5 14:13 신고

      분 도 님 블로그 잘 봤는데 답글이 안 되네요. 그림문자 입력이 안 보이는데, 그림문자 입력이 되지 않아 댓글 등록이 안 된다는 메시지만 자꾸 뜨네요.
      크리스마스의 추억이 하나씩 다 있는 것 같아요.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수정

  • 드래곤포토 2016.12.05 00:15 신고

    크리스마스 트리에 달린 액세사리만 보아도 즐겁네요
    아이들이 클때 집에 장식한적이 있는데 아이들이 다크니 이젠 무덤덤 해졌습니다.
    북미에서의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잘 전해진 것 같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5 14:16 신고

      감사해요^^ 아무래도 아이가 어리다 보니, 크리스마스의 추억을 만들어 주고 싶어 조금 더 손을 꼼지락 거리게 되네요. 따스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IT넘버원 2016.12.05 01:22 신고

    트리를 보면 크리스마스가 당장 눈앞으로 다가오고 있다는것을 느낍니다.
    액세사리도 예전보다 화려하게 좀더 는거 같고^^
    캐나다는 지금 크리스마스 인가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5 14:17 신고

      크리스마스는 북미에서 꽤 큰 명절인 것 같아요ㅎㅎ12월 내내 크리스마스 분위기입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SoulSky 2016.12.05 07:40 신고

    크리스마스 집중 포스팅이군요!!!! 저도 이번주에 처갓집가서 크리스마스 트리를 꾸미고 왔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5 14:19 신고

      크리스마스트리는 보고만 있어도 마음을 따스하고 풍성하게 해주는 것 같아요.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수정

  • 미친광대 2016.12.05 12:43 신고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네요. 직접 만드는 재미도 있겠어요. 물론 사서 만드는것도 마찬가지겠지만 더 큰 감동이 올 것만 같은. 암튼 저 양말들에 행복과 즐거움을 가득 담아드리고 싶네요. 즐거운 연말 연시 되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5 14:21 신고

      오앙....힘이 나는 따스한 댓글 감사드려요! 뭐 받을까나 욕심만 잔뜩 냈지, 저 양말에 행복과 즐거움을 담을 생각은 못했네요ㅎㅎㅎㅎ 덕분에 미리 선물 받았습니다. 잘 간직할게요. 님에게도 따스한 행복이 가득한 12월 되길 바라요^^

      수정

  • 행복한 홈 2016.12.05 12:45 신고

    그냥 글을 보다가 어렸을 때 크리스마스의 기억이.. 생각이 납니다..
    양말도 크게 만들고.. ㅎㅎㅎ 너무 어릴 때 부모님이 산타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모른척 하던 기억도 나고.. 그래도 선물을 기대하고 참 설레였는데 말이죠 ㅎㅎ
    요즘은 그저 쉬고 데이트 하는 날로만 너무 인식이 되지 않았나 생각이 됩니다..
    크리스마스의 의미가 무엇있지 잘 봤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되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이상한 말을 많이 했네요 하하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5 14:24 신고

      ㅎㅎㅎ왜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추억을 나눔해주셔서 좋은데요?^^ 이곳은 크리스마스 당일은 가족과 함께 보내는 것 같아요. 나눔 감사합니다. 활기찬 한 주 보내세요!

      수정

  • 비키니짐(VKNY GYM) 2016.12.05 14:47 신고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엄청나네요~~
    오너먼트?? 저걸 다 만들었다니...
    아이들도 넘 좋아할꺼같아요
    저희집 꼬맹이도 손으로 몰 만드는걸 좋아하는뎅
    주말에 저도 시간내서 도전해볼래요 ㅋㅋㅋ
    근데 트리 너무 이뻐요~~~~ 한국에서는 이런 분위기가 안나던데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3 07:06 신고

      히..크리스마스 추억도 함께 갖게 되어 좋은 것 같아요. 요즘 한국 분위기가 그렇지요ㅠㅠ 멀리 있지만, 마음은 늘 응원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파이팅!이에요^^

      수정

  • 이슈맨 2016.12.07 01:31 신고

    한 가족의 추억을 담는 저장소...
    듣기만 해도 설레이고 좋은 이야기네요 ^^
    저도 집 한켠에 작은 크리스마스 트리를 놓아두었는데..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좋은 추억을 많이 담을 수 있도록 해봐야겠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3 07:12 신고

      감사합니다^^ 이슈맨님 가정에도 따스한 추억이 가득한 겨울이 되길 바라요.^^

      수정

  • 흉내쟁이GOGO 2016.12.12 22:13 신고

    글 잘보고 있습니다 북미의 크리스마스 트리 격이 다르네요

    이 글을 보니 곧 다가올 크리스마스 기대가 됩니다. 제가 초등학교때 크리스마스 트리샀는데

    겨울에 분위기 낼때는 좋지만 관리가 쉽지 않더군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3 07:18 신고

      아, 제 블로그에 관심 보여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맞아요. 장식하고 정리해서 보관하는데 손길이 꽤 필요합니다.ㅎㅎㅎ 오늘도 행복하고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