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캐나다 학교 프로젝트 "ET가 집에 왔어요!"

캐나다 학교, 숙제도 재미있다!

캐나다는 OECD 국가 중에서 공교육에 가장 많은 투자를 하는 국가로, 교육 환경이 무척 우수하고 안정적입니다. 교사의 가르침을 수동적으로 받아 들이는 것에서 벗어나, 다양한 방법을 통해 아이들간의 상호 교류를 매우 중시하고 학습 주체가 되어 적극적으로 수업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합니다. 그중의 한 예로, 매년 9월 새 학년으로 진학하면 서로를 알아가고 자신을 소개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도록 자기소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요. 형식적인 자기소개가 되지 않도록, 매년 새로운 주제와 방법으로 시행합니다. 딸이 이번에 하게 된 캐나다 학교 <자기 소개> 프로젝트는 우주에서 온 ET와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그럼, 외계인과 함께한 흥미로운 캐나다 학교 숙제를 소개해볼까요?

캐나다 학교 교실 모습입니다.

지난 9월, 캐나다 공립학교 오픈 하우스(Open House)에 갔을 때 찍은 딸의 교실 모습이에요. 과학을 전공한 선생님의 센스가 곳곳에서 보이는 교실은 마치 작은 우주 같았어요.

그중에서 가장 신기했던 곳은 ET의 타임캡슐이었는데요. 타임캡슐 안에서 앉아있는 외계인 E.T는 중요한 임무 수행하기 위해 딸의 교실로 온 시간여행자로, 아이들의 도움으로 현재의 정보를 타임머신을 이용해 미래로 가져가는 임무를 맡고 있어요.

캐나다 학교 프로젝트 입니다.

학생들은 자기소개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금요일 하교 시간부터 월요일 등교 시간까지 1명씩 돌아가면서 ET와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집으로 데리고 온 ET와 주말 동안 함께한 일들을 ET 앨범에 기록한 후 월요일에 학생들 앞에서 발표하게 되어요. 자기 차례는 언제 오나 기다리던 딸이 드디어 지난 주말에 ET와 ET의 친구 캐나다 bear를 데리고 왔어요.

크리스마스 트리 및 장식품 입니다.

저희 가족의 일원이 된 ET와 함께 처음 한 일은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하는 거였어요. 북미에서는 12월 초순이 되면 창고에서 크리스마스 장식을 꺼내 집 안팎을 꾸민 후, 1월 초순에 다시 정리한답니다. 딸은 ET와 함께 대화(?)를 나누며 트리에 오너먼트를 걸어 함께 완성했어요. 이곳저곳을 함께 꾸미다 보니 금요일 오후를 후딱 보내고 벽난로 앞에서 따뜻한 핫초코를 마시며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설렘을 함께 나눴어요.

캐나다 항공 우주 박물관 입니다.

다음날 ET와 어떤 추억을 만들까 가족회의를 마친 후, 캐나다 우주 항공 박물관을 가기로 했어요. 우주에서 타임캡슐을 타고 온 ET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겠다는 의견에 모두 동의를 했거든요.ㅎㅎ 캐나다 우주 항공 박물관은 저희 가족이 매년 연간 회원권을 구매해 자주 다닐 정도로 저희 가족의 추억이 가득 담긴 곳이기도 해요. ET에게 박물관 이곳저곳을 소개하면서 친숙한 곳에서 색다른 즐거움을 느끼는 딸의 모습이 귀여웠어요.

캐나다 오타와 산타 퍼레이드 입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의 첫 신호탄 산타 퍼레이드(Santa Parade)도 함께 했어요. 영하 기온의 쌀쌀한 날씨였지만, 보기보다 제법 무거운 ET를 2시간 내내 꼭 안고 퍼레이드를 즐겁게 즐기는 모습에 묘한 질투가 나더라고요.ㅎㅎ

캐나다 학교 숙제 입니다.

주말 동안 ET와 함께 했던 일들을 적을 수 있도록 마련한 ET 앨범이에요. 학급 아이들의 <자기 소개> 프로젝트를 하나의 바인더에 모아뒀더라고요.

학교 선생님 자기소개서 입니다.

ET 앨범의 맨 앞부분은 ET와 함께 한 선생님의 자기소개서가 있었어요. 프로젝트의 훌륭한 예도 되고, 가족과 함께 선생님을 자연스럽게 알아가는 계기도 되어 좋았어요. 선생님의 자기소개를 잠시 엿보니, 스포츠카와 오토바이(motorcycle)를 타는 것을 좋아하지만, ET에게 맞는 작은 헬멧을 구하지 못 해서 오토바이는 함께 타지는 못한다고 적혀있네요. 하키를 열정적으로 즐기기에는 늙었지만 건강을 위해서 일주일에 여러 번 하키를 한다고 해요. 자신의 하키 가방에 숨은 ET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며 사진으로 보여주고 있네요.ㅎㅎㅎ 오른쪽에는 ET와 함께 한 가족을 소개하고 있었어요. 같은 직업을 가진 부인과 댄스, 컴퓨터, 체조 등을 하는 3명의 자녀 모습도 볼 수 있었어요.

학교 숙제 입니다.

ET 앨범에서 이미 숙제를 마친 다른 친구들의 프로젝트도 볼 수 있었어요. Lianne는 ET와 함께 실내 농구를 하여 상품을 받은 추억을 나누었고, Vincent는 ET와 베스트 프렌드 Jack과 함께 집에서 게임과 기타 연주를 하며 놀았다고 적었네요.

인형과 추억을 나누는 모습 입니다.

딸의 베스트 프렌드 중 한 명인 Brooke의 프로젝트 모습이에요. "지난 금요일, 나는 ET를 데리고 집으로 왔어요. ET가 편하게 잘 수 있도록 내 방에 잠자리를 만들어줬어요. ET가 마음에 들었으면 좋겠어요. 토요일에는 나는 ET와 다른 친구들과 함께 칼튼 대학교의 나비 쇼를 보러 갔어요. 그곳에서 아주 많은 나비가 있었어요. 나비가 내 팔과 ET의 팔에 앉았어요. ET를 위해 나비를 만들었어요. 친구들과 함께 나비 가면을 만들었어요."라고 적었네요.

초등학교 프로젝트 입니다.

또 다른 반 친구 Ava는 아이스 스케이트 수업에 ET를 데려갔다고 적었고, Mya는 아빠가 일하는 경찰서에 가서 ET와 함께 경찰차를 타 보았다고 적었네요. 아이들뿐만 아니라, ET도 아이들과 함께 다양한 추억을 쌓아가고 있었군요.ㅎㅎ

크리스마스트리 입니다.

딸의 프로젝트 모습이에요. ET와 함께 할 일부터 프로젝트 작성까지 아이의 의견을 100% 따라 함께 만들었어요. 아직 워드를 배우지 않아서 워드 작업만 도움을 주었답니다. 아이는 "나는 ET와 곰이 잘 수 있도록 잠자리를 만들어줬어요. 작은 알람시계도 뒀어요. ET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인형 Scoops와 친구가 되었어요. 또, ET와 함께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몄어요. 수많은 오너먼트를 트리에 쉽게 달 수 있도록 ET가 건네줬어요."라고 적었네요.

캐나다 초등학교 숙제 입니다.

캐나다 항공 우주 박물관과 오타와 산타 퍼레이드에 다녀온 것에 대해서도 다음과 같이 적었어요. "나와 ET는 캐나다 항공 우주 박물관에 갔어요. ET는 우주에 있는 친구들과 함께 하고 싶었지만 그렇게 하지 못해 아쉬워 했어요. ET와 함께 산타 퍼레이드를 보러 갔어요. ET는 산타 썰매를 타고 싶어 했지만, 하지는 못했어요. 나는 ET가 슬퍼하지 않도록 캔디 케인 사탕을 많이 줬어요.

참고로, 캐나다 공용어는 영어와 프랑스어로, 저희 딸은 영어 공립학교에서 프랑스어 집중 교육 과정을 받을 수 있는 French Immersion School에 다니고 있습니다. 그래서 3학년인 현재 영어와 수학을 제외한 모든 수업을 프랑스어로 받고 있어요. 그래서 학교 프로젝트도 프랑스어로 작성해야 합니다.

뻔한 자기소개가 아니라서 정말 좋네요. 아이는 숙제를 하는 동안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자신을 소개할 때 자신이 이미 했던 일들을 통해 소개할 수 있어 심리적인 부담이 덜 될 테고요. 또한, 매주 다른 아이들의 색다른 소개를 보면서 자신을 다른 사람들과 나눌 수 있는 방법이 얼마나 다양한지도 배우게 될 것 같네요. 이러한 캐나다 학교의 이색적인 프로젝트는 아이의 창의력과 발표력을 키우는데 많은 도움이 되리라 여겨집니다. 실제로 캐나다는 토론 문화가 매우 자연스럽고 꽤 많이 발달하였습니다. 캐나다 교육의 성향을 이해하는데 작게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오늘 하루도 즐거운 추억을 쌓아가시길 바라요.

41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sword 2016.12.07 09:49 신고

    와... 프랑스어 집중공부...

    너무너무 부럽네요
    물론 프랑스어권이긴 하지만 학교에서 집중교육을 이런식으로 소화한다면...
    아이들의 스트레스도 확실히 줄어들듯 합니다 ^0^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7 10:07 신고

      병설 유치원과 초등학교 1학년까지 자원 봉사를 꾸준히 다녔는데....프랑스어 집중 프로그램 정말 좋더라고요. 물론....저는 베이비 단어만 주섬주섬 @.@ ㅎㅎㅎ 2학년부터는 특별한 날 외에는 자원봉사를 받지 않고 있어 살짝 아쉽습니다ㅎㅎ 학교에서나 하교 이후에나 아이들간의 치열한 경쟁이 없어 좋은 것 같아요. 굿밤 되세요^^

      수정

  • SoulSky 2016.12.07 11:29 신고

    확실히 여기보다는 교육 환경이 대도시가 더 좋은 거 같은데요? 그래도 시골만의 매력이 있겠죠?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7 12:15 신고

      그럼요~ 각자의 매력과 장점이 따로 있는 것 같아요. 프렌치 이멀젼 과정도 지역마다 집중도와 프로그램이 다 다르더라고요.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6.12.07 11:33 신고

    뻔한 자기소개서가 아니라...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잘 보고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7 12:08 신고

      맞아요^^ 뻔한 자기소개가 아니라서 준비하는 아이도, 그것을 들을 아이들도 서로 좋은 것 같아요! 몸도 마음도 가뿐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6.12.07 12:10 신고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프로젝트네요. 이런 교육 좋습니다. 아이들이 행복해하는 것을 느낄 수 있네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7 12:22 신고

      아이가 즐겁게 준비하는 모습을 보니, 숙제가 아니라 자신만을 위한 작은 이벤트를 스스로 즐기는 것 같았어요. ㅎㅎㅎ 맛점의 힘으로 오후도 파이팅! 입니다.

      수정

  • peterjun 2016.12.07 13:40 신고

    이런 교육방식이라니... .늘 놀랍기만 하네요.
    ET와 함께 우주 항공 박물관을 찾은 건 정말 굿 아이디어에요.
    ET의 친구들도 함께 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
    다른 아이들이 작성한 것들을 보니... 얼마나 이런 교육이 멋진 교육인지
    한 눈에도 알 수 있는 것 같군요.
    선생님도 정말 멋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7 14:34 신고

      올해 담임을 맡으신 선생님의 열정과 노련미는 놀라울 정도이네요. 다른 어느 해보다 신이 나서 학교를 가네요^^ 맛점의 힘으로 활기찬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가나다라마ma 2016.12.07 13:41 신고

    정말 흥미롭네요. 과제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것 같아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7 16:35 신고

      맞아요^^ 데리고 온 날부터 목소리가 하이톤이 되어 신나하더라구요. 따스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콩다닥 2016.12.07 15:43 신고

    잘보고 다녀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8 08:18 신고

      감사합니다. 오늘도 어김 없이 행복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분도 2016.12.07 17:00 신고

    과제가 너무 복작하고 어려운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8 08:18 신고

      아무래도 1학기 중에서 가장 큰 프로젝트이기에 그렇게 느끼실 수도 있겠네요^^ 감사하게도 딸은 즐겁게 했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12.07 18:56 신고

    너무 재미있는 프로젝트이네요. 아이와 다양한 학교 활동을 함께 해 주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아이들과 함께 활동을 하려다보니 블로그를 할 시간이 부족하네요. 꾸욱 누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8 08:20 신고

      시간을 나노 단위로 나눠서 부지런히 사시는 평강줌마님이기에 쉽지는 않으실 것 같아요. 그래도 늘 즐거운 마음으로 블로깅을 하시니 보기 좋아요^^ 한결같이 응원해주셔서 저 또한 든든합하구요^^ 오늘도 활기찬 아침으로, 알찬 하루 시작하시길 바래요. 파이팅! 입니다^0^/

      수정

  • 비키니짐(VKNY GYM) 2016.12.07 20:18 신고

    아이들이 신나서 하려고 할꺼 같아요~~
    저희 아이도 보내고싶네용 ㅠㅠ
    부럽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8 08:21 신고

      ET가 온 날부터 하이톤 목소리를 3일 내내 들었네요ㅎㅎㅎ 배우고 나누는 방법이 무척 다양함을 새삼스레 느끼곤 합니다. 오늘도 파이팅! 넘치는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6.12.07 21:26 신고

    앗앗 E.T가 귀엽네요~ 마치 핀란드의 무민인형을 보는 듯....^^
    전 아직 미혼이지만 이런데 혼자서도 잘 놀 수 있는데...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8 08:22 신고

      ㅎㅎㅎ ET 처음 보면..흠짓..하는데 계속 보면 나름 귀여운 매력이 있더라구요ㅎㅎㅎㅎ 동심은 나이와 상관 없이 늘 내 마음에 있는 것 같아요^^ 오늘도 행복한 꿈을 향해 나아가는 하루 되길 응원합니다!

      수정

  • T. Juli 2016.12.08 00:18 신고

    역시 행동하는 숙제 멋진데요.
    정점 아이들의 지능과 발달사항이 높아질 느낌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8 08:23 신고

      아이에게도 즐거운 추억이 될 것 같아요^^ 오늘 하루도 따스한 추억으로 채워가시길요^^

      수정

  • 냥이조작단 2016.12.08 02:11 신고

    아이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워주는 교육 부럽네요. 저는 그저 저나이때에 외우기만 했을뿐인데 말이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8 08:23 신고

      교육 방법이 점점 더 다양해져가는 것 같아요. 저 역시 종종 부럽기도 하네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훈잉 2016.12.08 09:12 신고

    아이들이 더욱 좋아하겠네요 ㅎㅎ.
    오히려 이렇게 하는것이 아이들 상상력에 엄청난도움이될듯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03:40 신고

      저마다 다양한 추억을 나눔해서 더 좋은 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12.08 11:37 신고

    ㅎㅎ 잼있네요. 진짜 아이들 숙제 같은 느낌이 납니다. 한국은 너무 어른스러운것들 뿐인거 같아요. 저도 어릴때 E.T를 굉장히 좋아했었는데 집에 데려오면 동생이 생긴것 같은 기분이 들 것 같아요. 이런거보면 캐나다가서 학교 다니고 싶어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03:41 신고

      ㅎㅎㅎ ET 좋아하셨군요. 맞아요 아이다운 숙제 같아서 좋았어요. 같은 나이의 한국 아이들 프로젝트와 비교하면 귀여운 수준이지요ㅎㅎ 그래도 즐거운 추억을 쌓는 데에는 큰 몫을 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활기찬 하루 되시길 바라요!

      수정

  • my세상 2016.12.08 21:35 신고

    이걸 보면서 우리나라가 생각나네여..
    한국에 아이들이 참 불쌍하기도하고.. ㅜㅜ
    우리나라도 아이들를 위한 교육방법이 달라졌음 좋겠어여..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03:47 신고

      나라마다 교육 방법이 다른 것 같아요. 저희 자랄 때보다 교육 방식이 많이 다채로워진 것 같네요. 즐거운 하루 되시길요!^^

      수정

  • IT세레스 2016.12.09 02:28 신고

    우리나라에도 이런 교육이 도입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재밌는 교육이에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03:48 신고

      공부를 즐겁게 할 수 있다는 것은 배움에 큰 힘이 되는 것 같아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프라우지니 2016.12.10 02:31 신고

    캐나다 불어권이라 두가지 언어를 하시려면 2배로 힘드실거 같습니다.^^;

    답글 수정

  • 뷰블효나 2016.12.18 10:15 신고

    영어에 프랑스어... 재니가 정말 부럽네요 ㅠㅠ... 불어와 독어 이태리어를 읽을 줄 만 알아요...난...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9 06:47 신고

      와우~ 몇 개 국어를 하는 거얌?ㅎㅎㅎ 나도 잰 따라 불어 읽기 시도했는데...하다가 포...기......성악 하면서 언어도 배울 수 있어 좋네요~ 역시 능력자! 언어의 달인ㅎㅎㅎ

      수정

  • 뷰블효나 2016.12.18 10:16 신고

    드디어 기다리던 이티를 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그나저나 외국아이들은 참 예쁘군요 흑흑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9 06:48 신고

      여기 아이들 보다가 잰이 보면...밋밋한(?) 아름다움을 느낀다는......ㅎㅎㅎㅎㅎㅎㅎ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