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다른 캐나다 주류 판매법과 음주 문화

캐나다에 와서 한국과 다르게 느낀 점 중의 하나가 바로 음주 문화였는데요. 늦은 밤 도심을 다녀도 술에 취한 사람을 본 일이 별로 없다는 점입니다. 그 이유는 바로 주류 관련 정책과 상관이 있더라구요. 

오늘은 한국과 다른 캐나다 주류 판매법과 음주 문화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1. 주류 판매는 국가 관할이 아냐! 

 

한국과 달리, 주류 판매 및 유통에 관한 정책은 국가가 아닌 주(Province) 정부 담당입니다. 한국과 비교하면, (道) 및 광역시 담당 업무인 셈이지요. 그래서 주마다 주류 관련 정책이 조금씩 다릅니다. 

 

 

2. 술 아무 데서나 못 사, 술 사기 너무 힘들다!

 

한국에서 마트나 편의점에 가면 언제나 술을 살 수 있지만, 캐나다의 대부분 지역에서는 그럴 수 없습니다. 주류 판매 전문점에서 술을 사거나, 주류 판매가 허가된 음식점에서 술을 마실 수 있습니다.

 

캐나다 주류 술 판매 유통 LCBO

 

모든 주류는 오직 한 곳 LCBO(Liquor Control Board-Ontario : 온타리오주 주류 통제 위원회로 주 정부 소유의 공기업) 직영 매장에서만 살 수 있습니다. 

예외로 주류 중 맥주는 LCBO와 Beer Store에서만, 자국 와인은 몇몇 허가된 와인전문점에서만 판매할 수 있습니다. 

 

캐나다 주류 술 판매 유통 LCBO

 

모든 주류가 모인 곳! LCBO 내부 모습입니다.

보통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영업하는 LCBO 문이 닫히면, 술을 살 수가 없습니다. 명절이나 연말이 되면, 사람들이 미리 술을 사기 위해 주차하는 공간부터 유난히 북적이는 곳이기도 합니다.

 

캐나다 주류 술 판매 유통 LCBO

 

LCBO에 한국 소주도 있네요.^^ '이'는 한국의 브랜드로, 수출용으로 만든 거라고 하네요. 가격은 $8.85에 13% 세금이 더해지면, 원화로 약 만 원 정도 하는 것 같아요. 캐나다에서 소주가 조금 비싸게 팔리더라구요. 캐나다에 있는 한국 음식점에서도 한 병에 $8~15(8천 원~1만 원)에 판매되더라구요.

3. 음식점 및 술집에서 술을 판매할 수 있는 시간이 정해져 있다?

 

술을 마시려면 주류 판매점에서 술을 직접 사서 마시거나 술을 판매하는 곳에서 가야 하는데요. 음식점(restaurant) 및 술집(bar, pub 등)에서도 마음대로 술을 팔 수 없습니다. 음식점 및 술집에서 술을 판매하려면 주류 판매 면허(LLBO)를 주 정부로부터 얻어야 합니다. 또한, 술을 판매할 수 있는 시간도 정해져 있습니다. 온타리오 주 경우 오전 11시부터 오전 2시까지 15시간 동안 술을 판매할 수 있습니다. 12월 마지막 날인 31일에만 오전 3시까지 연장됩니다.

 

 

4. 45분 이내로 술상을 치워라!

 

음식점이나 술집에서 술을 판매할 수 있는 마감 시간인 오전 2시부터 45분 이내로 모든 술병과 술잔을 모두 치워야 합니다. 술이 남아 있는 술병부터 빈 술잔까지 깨끗하게 치워야 합니다. 

 

 

 5. 아무 데서나 술병 따지 마!

 

술은 개인 주택과 주류 판매 면허를 받은 사업장에서만 마실 수 있습니다. 즉, 산, 호수, 바다, 공원, 축제 현장, 길거리, 차 안에서 술을 마실 수 없습니다. 심지어 술이 든 병의 마개를 연 채로 차량 안에 소지만 하고 있어도 법의 저촉을 받게 됩니다.

 

캐나다 음주 문화

 

위 사진은 작년 여름 축제 현장에서 술을 판매하는 곳의 입구 모습입니다. 다른 장소와 확연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철제 울타리를 친 모습입니다. 이곳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신분증을 제출해야 하며, 19세 이하는 가족이어도 동반할 수 없습니다.   

 

 

 6. 마트에서 맥주를 살 수 없다?

 

앞에서 언급한 대로 모든 주류는 LCBO 매장에서, 맥주는 LCBO와 Beer Store에서, 자국 와인은 LCBO와 와인 전문점에서 살 수 있습니다. 캐나다 마트, 편의점 등에서는 술을 판매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2015년 12월 15일 이후부터 주류 판매유통법이 일부 달라졌습니다. 

2015년 12월 15일부터 온타리오 주 전역 58개 마트에서 맥주를 판매할 수 있도록 허가했습니다. 불과 한달도 안 된 변화이네요. 모든 마트는 아니구요. 지역적으로 보면, 광역 토론토(GTA)에 25개, 서남부에 16개, 동부에 13개, 북부에 6개 지점이 배정되었네요. 저희가 사는 오타와 지역에는 동부에 배정된 13개 마트 중 5개가 해당합니다. 점차 맥주를 판매할 수 있는 마트 지점 수를 늘린다고 하네요.

 

캐나다 주류 술 맥주 판매 정책 변화

 

위 사진은 토론토 한인 마트인 갤러리아 입구에 걸린 "Beer, Here"이라는 현수막이 보이시지요? 맥주 판매를 허용한 마트 중 하나가 토론토 한인 마트 갤러리아였나 봅니다. 저도 오타와 오는 길에 장 보러 갔다가 알게 되었네요.

 

캐나다 주류 술 맥주 판매 정책 변화

 

마트 내부로 들어가니, 판매하는 작은 상점을 따로 만들었더라구요. 맥주는 마트의 다른 상품과 별도로 계산하는 곳이 있습니다. 한인 마트뿐만 아니라, 서양 마트도 마찬가지입니다. 

 

 

7. 술을 판매하는 곳의 직원은 음주 절대 안 돼!

 

술을 판매하는 음식점 및 술집에 일하는 직원은 일하는 도중 술을 마실 수 없습니다. 심지어 이는 직원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자에게도 해당합니다.

 

 

8. 바텐더가 술을 주지 않을 권리가 있다?

 

캐나다인은 음주를 좋아하지만, 취객은 많이 없는 듯 합니다. 만약 만취한 손님이 술을 주문할 시, 그 손님에게 술을 주지 않을 권리가 바텐더(LLBO 주류 판매 면허 소지자)에게 있습니다.

 

 

9. 단체 혹은 폭음하는 음주문화가 있다?

 

캐나다인은 미국과 아시아에 보다 술을 꽤 즐겨 마시데요. 회사나 사모임 등 단체 회식 자리에서 술을 즐겨 마시기보다는, 부부, 연인, 친구, 가족, 친지와 함께 한두 잔의 맥주나 와인을 마시며 하키 경기나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가정집 개인 파티에서도 술을 음료처럼 가볍게 즐기는 편입니다. 폭음은 하지 않는 편이지만, 소비횟수가 많다 보니 주류 소비량은 많습니다.  

 

 

참고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만 19세부터 술을 마실 수 있습니다. 25세 이하로 보인 자는 ID를 확인 요청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확인할 수 있는 ID로는 운전면허증, 여권, 시민권, 영주권, 군인 신분증 등 사진이 있는 신분증이어야 합니다.

 

주류를 살 수 있는 장소와 시간이 제한적이고, 또 음주할 수 있는 장소와 시간 역시 제한적이다 보니, 술로 인한 범죄는 확실히 미연에 방지하는 효과가 있는 듯 합니다. 적어도 미성년자들이 술에 취한 사람을 볼 일이 거의 없는 셈입니다. 이 부분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그리고 대부분 집에서 연인, 가족, 친지와 함께 술을 가볍게 즐기는 모습 또한 인상적입니다.

 

모인 사람들과 즐거움을 나누기 위해 술을 마실 수 있지만, 자신의 건강뿐만 아니라 혹시 일어날 수 있는 사고를 미리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적절한 음주량을 지키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음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를 스스로 책임을 질 수 있는 사회가 형성되길 바라봅니다. 항상 건강한 나날 되세요!^^

신고

1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미친광대 2016.01.04 23:35 신고

    술을 좋아하는 저 같은 사람은 캐나다에 들를 때 꼭 알아보고 가야겠네요. 엄격하게 관리한다는 건 그만큼 그 후 일어날 일들에 대해 미리 예방한다는 점에서는 한국에서도 조금은 적용되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드는군요. 올해부터 한국에서도 소주 한 병에 3000원 하던것을 5000으로 인상했으니 그 나머지 비용으로 음주문화를 다르게 바꾸는 제도 등이 필요해 보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05 20:29 신고

      오..소주값이 한꺼번에 많이 인상되었네요.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적절한 선을 지키는 것이 좋은 듯 해요^^
      오늘 오후도 즐겁게 보내시길 바래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01.05 05:57 신고

    규제가 엄격한 이유가 역사 속에 있나봐요. 우린 캐나다보다 술에 대해 관용적인 관계로 생겨나는 부작용 (예를 들면 범죄죠 머)을 잘 포용하고 있는듯 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05 20:45 신고

      캐나다인이 술을 너무 좋아해서 도덕문제와 범죄가 술때문이라고 판단해 한 때 금주법을 실시했던 역사가 있는데요. 오래 가지는 못했다고 해요.
      술은 좋아하지만 흥청망청 먹는 문화가 아니고, 법이 엄격해서인지 잘 조절이 되는 듯해 보여요.
      나라마다 다른 문화가 있기에 정답은 아니지만, 사회적인 문제나 범죄에 관해서는 조금 더 엄격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저역시 드네요.
      매일 매일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도꺼미님^^

      수정

  • SoulSky 2016.01.05 10:23 신고

    소주도 파는 군요...저희 동네는 소주도 팔지 않아요...ㅠㅠ 일본 술은 파는데요. 아쉽네요. 시골이라서 아마 한국술은 반입을 하지 않는 거 같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05 20:41 신고

      아...LCBO마다 취급하는 술이 조금씩 다른가보네요. 오타와오심 소주의 맛을 되찾으셔야겠네요ㅎㅎ
      굿밤 되시고 상쾌한 아침 맞이하시길요.

      수정

  • 가은시은맘^^ 2016.01.05 19:21 신고

    와..제 개인적 생각으로는 아주 좋은 정책인거 같아요 ㅋㅋㅋ 저도 길거리나 지하철, 버스, 공원 등 여러곳에서 흥청망청 취한사람 보는거 젤 싫거든요 ㅋㅋ제한할껀 제한해야 하는데..아마도 한국서 저런 정책을 하면 아주 난리가 날꺼에요 ㅠㅠ 좋은글 잘봤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05 20:40 신고

      연말 연초 잘 보내셨나요?^^ 새해 들어서 가은시은맘^^님의 아이디를 보니 반갑네요^^
      아이러니하게도 캐나다는 가까운 미국과 그 외 다른 나라에 비해 음주소비율과 소비량이 꽤 높아요ㅎㅎㅎ 그래도 개인적으 사회적으로 잘 컨트롤이 되는 듯 해요.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시고, 즐겁게 누리시는 한 해 되길 바래요^^


      수정

  • peterjun 2016.01.06 01:28 신고

    너무너무 맘에 드는 정책과 문화입니다.
    우리 나라 음주문화는 정말 문제가 많아요. 저 스스로도 그런 문화에 동화되어서 이렇게 몸까지 망가지게 되었고요. ㅠㅠ
    금연에 대한 광고는 요즘 엄청 하고 있어서 아무데서나 흡연할 수 없는 문화가 안착되고 있거든요.
    담배를 끊으려고 결심하면 전보다 확실히 수월해졌지요.
    담배 끊는다고 하면 굳이 말리는 사람이 없는 편이거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사가 담배 피자고 하는 경우 때문에 못 끊는 경우가 여전히 있답니다. (제 동생 ㅠ)

    술에 대한 부분은 아예 변화의 바람 조차 불고 있질 않네요. 회식문화만 조금 바뀌고 있을 뿐....
    술을 안 마시려면 사람을 끊어야 하는 이런 비정상적인 현실 속에서 조금 괴롭게 살고 있답니다. 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01.06 12:21 신고

      개인주의가 강해 상대방에게 피해나 부담을 조금도 주지 않고, 받고 싶지 않아하는 북미인들의 성향이 음주 문화에도 고스란히 스며든 듯 해요.
      한국은 정을 강조하고, 하나됨을 중요시여기다 보니 그리 된 것 같네요. 장단점이 있겠지만 피터준님의 말씀도 그렇고...음주 문화가 조금은 각자 취향대로 즐기는 문화가 되었음 좋겠다는 생각이 있네요.
      건강한 나날 되시고, 출근하시기 전에 체력 보강 많이 해두시길요^^

      수정

  • Deborah 2016.01.06 02:01 신고

    와..몰랐던 문화네요.. 새롭군요. 미국도 일요일날은 마트에서는 정오 까지 술 판매 금지입니다. 주마다 다르지만요. 제가 있는 노스캐롤라이나 주는 그렇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06 12:23 신고

      아하...그곳은 다르군요.
      여기는 일욜은 오전부터 오후 5시까지 판매하더라구요.
      저희랑 동고동락하듯이 가까이 지내는 친구네 가족이 내년 여름에 사우스캐롤라이나로 가네요. Deborah님 노스캐롤라이나에 사시는군요.
      이주 후에 한국에 들어간 후 미국가는데...친구 보낼 생각에 마음이 시큼시큼하네요.
      남은 하루도 행복하게 지내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01.06 02:52 신고

    캐나다는 술에 대해 엄격하군요. 더 관대할 줄 알았는데. 너무 신기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1.06 12:24 신고

      저도 생각보다 엄격해서 의외였네요.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구요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6.04.24 08:51 신고

    캐나다도 총기 소유가 합법이죠? 그래서 술 같은 약물에 대해 엄격한듯.
    그나저나 한국도 인터넷 판매를 허용해야 술이 발전할텐데.. 아쉽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4.24 20:28 신고

      총기 소지 자체는 합법이지만, 미국처럼 자유롭지는 않습니다. 총기 소지시 PAL 자격증과 연방 경찰의 신원 확인 등의 절차를 걸쳐야 합니다. 사격 취미로 가지고 계신 분도 있지만, 대중화될만큼 많지는 않은 것 같아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