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캐나다 중상류층 크리스마스 모습은 어땠을까?

1800년대 어느 캐나다 가족의 보금자리를 찾아가다

10월 27일, 캐나다 오타와에 2016년 첫눈이 내린 후 한참 조용하더니 조만간 폭설이 내린다는 일기예보를 듣고 눈이 오기 전에 가을 햇살이 좋은 날을 놓치기 싫어 근처 도시로 여행을 다녀왔어요. 제가 갔던 곳은 인구가 약 9천 명도 채 되지 않은 작은 소도시 스미스 폴(Smiths Falls)이었어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리도 운하(Rideau Canal)를 따라 산책한 후, 1800년대 후반 스미스 폴 초기 정착자의 집을 문화유산으로 보존하고 있는 박물관으로 향했네요. 캐나다 1800년대 후반 상위 중산층이었던 어느 가족의 보금자리를 향해 150년 이상을 거슬러 올라가 볼까요?

19세기 캐나다 중상류층 주택 입니다.

문화 유산 주택 박물관(Heritage House Museum)은 1860년에 스미스 폴(Smiths Falls)에 처음 정착한 Joshua Bates 가족의 집을 문화유산 박물관으로 보존하고 있는 곳이에요. 그 당시 Bates는 제분소와 방모 공장을 운영하고 있어서, 수력의 힘을 쉽게 얻을 수 있는 리도 강(Rideau river) 근처에 집을 지었어요.

사업이 점점 확장하자 집을 새로 짓고, 마을에 철도 건설 계획을 제안한 후 많은 돈을 투자했으나 공사가 파산되면서 함께 파산을 당하게 됩니다. 그로 인하여 Bates는 병을 얻게 되고 얼마 못 있어 죽게 되었어요. 결국 새로 지은 집에는 약 6개월 정도만 살았다고 해요. 부채를 갚기 위해 집은 경매로 나왔고, 당시 라이벌 사업자였던 Truman Russell에게 팔렸어요. 이후 1977년에 Smiths Falls 마을에서 이 집을 샀고, 1981년부터 박물관 형태로 대중에게 공개되었습니다.

캐나다 문화유산 주택 박물관 입니다.

저희는 2년 전 여름에 한 번 방문하였는데, 12월을 앞둔 시점에 다시 찾아갔더니 크리스마스 장식품으로 입구를 꾸며 놓았더라고요.

장작 난로에 구운 진저 브레드 맨 쿠키 입니다.

이곳은 양쪽에 문이 있어 환기가 쉬워 주로 여름에 사용하는 주방(Summer Kitchen)으로 활용하였다고 해요. 주방에는 지금도 사용할 수 있는 벌집 모양의 오븐이 있었는데요. 오븐 앞에는 크리스마스 베이킹의 상징인 진저브레드맨(gingerbread man) 쿠키가 보였어요.

19세기 캐나다 세탁기 모습 입니다.

주방 옆으로는 1800년대 세탁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공간이 있었는데요. 왼쪽에 요람 모양으로 생긴 것은 세탁기(Daisy Washer)로, 두 개의 빨래판을 레버로 펌프질해 교차시켜 세탁했다고 해요. 세탁기 뒤편으로 보이는 기구(Mangle)는 빨래를 다 빤 후 물기를 짜내는 기계입니다.

19세기 식품 건조 방법 입니다.

여름 주방 천장에는 널따란 판자가 걸려 있었는데요. 안내하시는 분께 여쭤보니, 판자 위에 허브, 과일, 채소 등을 말려 벽에 걸어두고 겨우내 먹었다고 해요.

19세기 캐나다 식품 저장고 모습 입니다.

식품 저장고(Pantry)로, 현재 미국이나 캐나다 주택에서도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이 당시에 냉장고나 찬장이 없었기에 햇볕이 내리쬐지 않은 이곳에 우유, 달걀, 설탕, 오트밀, 당밀 등 식품이나 그릇 및 주방 기구 등을 두었다고 해요.

1800년대 장작 난로 입니다.

겨울에 주로 사용하는 주방(Winter Kitchen)으로, 1867-75년에 제작 판매한 장작 난로가 있었어요. 장작 난로 위에는 무쇠나 구리로 만든 냄비, 프라이팬, 주전자 등이 올려져 있었고, 맨 위에는 다리미도 보였어요. 뒤에는 난로에서 나오는 뜨거운 온풍으로 젖은 빨래나 허브, 과일 등을 말릴 수 있도록 건조대가 있었네요. 난로를 다양한 용도로 잘 활용하는 모습에서 한국의 옛날 모습도 연상됐어요.

크리스마스 푸딩을 만드는 모습 입니다.

겨울 주방의 일부분입니다. 고용인의 식사 공간이기도 합니다. 식탁에서 자두 푸딩 만드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는데요. 자두 푸딩(plum pudding)은 건포도를 넣은 푸딩으로, 영국에서 크리스마스에 온 가족이 다 모여서 반죽을 저으면서 크리스마스 소원을 빌며 함께 만들어 크리스마스 푸딩이라 불리기도 합니다.

1800년대 중상류층 응접실 모습 입니다.

응접실(parlor)은 예로부터 집에서 가장 좋은 공간으로, 손님을 모실 때 처음 안내하는 곳이에요. 이곳에는 1855년에 영국 런던에서 만든 그랜드 피아노가 있었는데요. 평상시에는 거의 사용하지 않다가, 손님이 오면 열어두는 일종의 과시용 악기였다고 해요.

캐나다 크리스마스 디너 파티 모습 입니다.

집안의 부유함과 분위기를 동시에 엿볼 수 있는 다이닝 룸(Dining room)입니다. Bates 가족은 영국 빅토리아 시대의 사람으로 다이닝 룸에 놓을 커트레이(Cutlery), 은 제품, 크리스털 장식품, 수제 가구 등을 모두 영국, 스코틀랜드 등 유럽에서 가져와 꾸몄습니다. 1800년대의 중산층보다 더 부유한 상위 중산층 가정의 다이닝 룸 모습입니다.

영국 크리스마스 크래커 입니다.

크리스마스에 가족과 함께 하는 디너 파티 상차림이에요. 추수감사절(Thanksgiving)과 크리스마스(Christmas)에 먹는 칠면조(Turkey)도 보였네요. 개인 접시 위에 놓인 포장 선물은 크리스마스 크래커(Christmas cracker)인데요. 캐나다까지 전해진 영국 크리스마스 문화 중 하나로, 크리스마스 디너에 온 가족이 함께 모여 사탕 모양의 선물을 각자 열어 보는 전통입니다.

크리스마스 트리와 카드 입니다.

서재입니다. 주로 중상류층 주택 1층에서 볼 수 있는 공간으로, 이곳에서 집안의 남성들이 책을 읽거나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셨다고 해요. 저희가 찾을 당시에는 크리스마스트리가 방 중앙에 전시돼 있었고, 성탄 카드가 걸려 있었어요. 북미에서는 연말에 크리스마스카드를 꽤 많이 주고받으며, 크리스마스 시즌 동안 거실 등 손님이 오가는 공간에 카드를 전시해두는 편이에요.

상록수 화환 입니다.

초기 정착자들은 주변의 초록 식물이나 농작물을 엮어 상록수(Evergreens) 화환을 만들어 겨우내 집 안에 두었다고 해요. 상록수는 다가오는 봄에 다시 움틀 새로운 성장을 위한 희망을 상징합니다.

19세기 캐나다 안방 모습 입니다.

안방 모습이에요. 북미 주택 구조상 1층에는 거실, 주방, 서재 등으로 이뤄졌고, 방은 2층에 모여 있는데요. 안방은 손님에게 공개하지 않습니다. 가정에 초대를 받았을 때에도 주인이 먼저 안내해주지 않은 이상, 집 구경을 해도 되냐고 먼저 묻는 것은 실례입니다.

1800년대 어린이 방 모습 입니다.

어린이 방입니다. 아동용과 유아용 침대와 한쪽에는 얼굴이나 손을 씻을 수 있는 물병과 그릇(wash stand)이 놓여 있었어요.

1800년대 재봉질을 하는 여성의 공간 입니다.

Sitting room으로, 여자들이 주로 모여 물레질과 재봉질을 주로 했던 방입니다. 재봉틀 책상은 1830년대, 재봉틀은 1870년대 상품으로 모두 100년이 훨씬 넘은 거였어요. 사진 중앙에 보이는 흔들의자의 덮개는 말털로 만들어졌어요. 그 당시에 부유한 가정이었음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어요.

19세기 캐나다 주택 유형입니다.

이 주택의 가장 큰 특징은 주택의 앞면과 뒷면의 구조가 거울에 반사되는 것과 같이 똑같다는 점입니다. 보통 주택의 뒷면으로 고용된 하인이 오갔기에 주택 건설 시 앞면을 더 중시했던 그 당시였기에, 매우 흔치 않은 주택 구조라고 해요. 특히, 노란 점선으로 표시해 둔 곳은 1층과 2층으로 된 화장실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서 유일한 화장실 구조입니다. 당시에는 주로 화장실을 주택과 분리시켰고, 특히 2층에 화장실이 있는 곳은 없었다고 해요.

1800년대 캐나다 화장실 모습 입니다.

2층 화장실 모습이에요. 이 집을 건축할 당시에 주인 Joshua Bates가 병에 걸려서 거동이 불편해지자 2층에 화장실을 만들게 되었어요.

캐나다 박물관 기념품 가게 모습 입니다.

원래는 장작 헛간과 창고로 활용되었던 곳으로, 현재는 안내 데스크와 기념품 및 선물 가게가 있습니다. 나무로 된 내부 구조에 아기자기한 장식품이 가득 채워져 있어서 그리 크지 않은 공간이었지만, 둘러보는데 한참 걸렸네요.

크리스마스 장식품 입니다.

크리스마스 장식품도 많아 따스하면서도 풍성한 느낌이 들어 좋았어요. 이제 크리스마스도 한 달이 채 남지 않았네요.

크리스마스 오너먼트 입니다.

크리스마스 트리에 달 오너먼트(Ornament)로, 핸드메이드 작품인데요. 똑같은 것이 하나 없이 다르게 만들어서 가족 인원만큼 사서 트리에 걸어도 좋을 것 같더라고요.

캐나다 문화유산 박물관 기념주화 입니다.

북미 관광지 어디를 가나 쉽게 볼 수 있는 기념주화예요. 박물관을 둘러보기 전에 아이에게 여행 기념으로 하나 선물해주겠다고 고르라고 했더니, 직원이 관람하면서 숨은 사물을 찾아 체크리스트에 적어오면 선물로 하나 주겠다고 하더라고요. 덕분에 아이가 박물관을 휩쓸면서 흥미진진하게 둘러보아서 2배나 더 즐겁게 관람할 수 있었네요. 선물로 받은 기념주화가 너무 좋았는지, 자신의 아이의 아이(?)에게까지 물려 줄거라면서 소중하게 보관하더라고요.

캐나다 온타리오 주 스미스 폴 문화유산 박물관 입니다.

이건 제가 고른 거예요. 집에 있는 찻잔 세트와 정말 잘 어울릴 것 같아 사 왔어요. 1800년대 캐나다 중상류층 가정의 모습을 잘 보셨나요? 150여 년 이상이 지났지만, 현재 캐나다 중상류층의 문화와 아주 많이 다르지는 않았습니다. 사용하는 물품이 조금 더 편리하고 모던하게 바뀌었다는 점을 제외하고 말이지요. 빠른 유행과 끝도 없는 과시욕보다는 내실을 따지고 갖가지 물건에 관한 추억을 소중히 여기는 캐나다인의 성향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것 같아요. 오늘 하루 제가 가지고 있는 보금자리는 어떤 모습으로 남겨질지 생각해봅니다. 훗날, 제 스스로가 되돌아봤을 때 또는 내 아이가 또는 이름 모를 누군가가 제 삶을 들여다봤을 때 따스한 행복을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런 바람을 따라 오늘 하루도 제 보금자리에 작은 행복의 씨앗을 심어봅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행복하시길 바라요.

2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word 2016.11.24 15:14 신고

    앗 이글에 제가 첫번째라니 >_< !!
    정말 글 너무너무 잘보았습니다

    지금봐도... 정말 잘사는집같아 보이네요 ㄷㄷㄷㄷ
    게다가 마지막에 고르신 물건은
    아마 제가 골랐어도 같은걸 골랐을것 같이 너무 이쁨니다

    보통 전시관은 시기에 상관없이 그냥 옛날 물건을 방치하다시피 두는곳이 많은데
    이곳은 크리스마스 시즌이 온다고 따로 셋팅을 하다니
    신경을 많이 쓴듯한 흔적이 많이 보여 정성을 많이들이는 장소라는게 느껴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3:29 신고

      그치요? 저도 같은 생각했어요. 지금 이렇게 꾸며놔도 잘 사는 집 맞지요!! 이곳은 규모에 비해 매우 잘 꾸며놔서 좋았어요. 2년 전 여름에 가고 겨울엔 처음이었는데 전혀 다른 분위기여서 더 즐거웠네요^^ 아... 득템>.< 해서 저도 기분이 좋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카멜리온 2016.11.24 16:47 신고

    문화유산 주택박물관 신기하군요. 규모가 규모다보니 매우 잘사는 느낌이 팍팍 듭니다. 지금봐도 저정도로 살려면 한국에선.. 중산층 이상 되어야겠는데요?? 자두푸딩 궁금한데 한번 먹어보고도 싶네요. 요새 푸딩이 좋아져서..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3:33 신고

      아주 큰 규모는 아니었지만, 매우 짜임새 있게 구성해놔서 정말 즐겁게 둘러봤네요. 지금도 저 만큼 그대로 꾸며 놓으면 중산층 이상 되는 것 같아요. 푸딩 좋아하시는군요^^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peterjun 2016.11.24 18:28 신고

    멋진 집입니다. 당사자 입장에선 슬픈 사연이 있는 집이고요..... ㅎ
    망했으니... ㅠㅜ
    저는 가끔 그런 생각을 해보네요...
    오래전 시절에 내가 태어났다면 어땠을까...라는 것을요.
    지금처럼 발전되지 않았지만, 어쩐지 인간미는 더 넘치는 세상이었을 것 같거든요.
    물론... 평민들 입장에서... ^^
    기념 주화 받고 기뻐하는 모습이 참 예뻤겠어요.

    이런 정감 넘치는 곳을 가족들과 함께 둘러보는 게 바로 행복이 아닐까 싶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3:37 신고

      해가 지날수록 소소한 행복의 가치가 더 커지는 것 같아요. 다 컸다 싶으면서도 저렇게 해맑게 좋아하는 모습 보면, 여전히 아이같고 그러네요ㅎㅎ 피터준님도 행복한 나날 이어가시리 바래요^^

      수정

  • 둘리토비 2016.11.24 23:36 신고

    고풍스럽고 따뜻한 집 같습니다.

    예전에 읽었던 찰스 디킨스의 "크리스마스 캐럴"에서 스크루지 영감을 기다리던
    과거와 현재의 유령들이 기다리던 크리스마스의 모습들이 늘 인상적이었거든요
    (미래의 유령은 좀 무섭고)

    이제 집에도 조금씩 크리스마스 장식을 해야 할 것도 이 포스팅을 보면서 생각을 하게 되네요~
    세상에, 크리스마스가 이제 한 달 밖에 남지 않았어요...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3:40 신고

      너무 빠르지요? 저희는 연일 눈이 오길래, 크리스마스 장식 후딱 완료했어요! 정말 한달도 채 안 남았네요. 시간이 빨라요~~ 따스한 겨울 보내시길요!

      수정

  • viewport 2016.11.24 23:55 신고

    정말 너무너무 예쁩니다.
    집도 그렇고 내부 장식 하나 하나가 정말 영화속에서 지금 막 튀어 나온것만 같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3:53 신고

      맞아요~ 고급스러움이 시간과 함께 하면서 더욱 귀하고 고급스러워진 것 같아요.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냥이조작단 2016.11.25 00:14 신고

    옛날 캐나다의 생활모습 잘보았어요. 보존을 잘하고 있는게 참 보기 좋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3:54 신고

      보존도 잘 했고, 그 멋을 다양하게 잘 표현해준 것 같아요. 갔던 곳 다시 가면 새로움은 덜한 편인데, 이곳은 처음 간 것처럼 새로워서 즐겁게 머물다 왔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행복한 홈 2016.11.25 00:27 신고

    너무 늦게 놀러왔군요!

    저는 글을 읽고 댓글 다는 지금까지...

    계속 기념주화가 눈에.... 하나 가지고 싶네요ㅋㅋㅋ

    오늘도 재밌게 글 보고 갑니다^^ 사진 진짜 최고! ㅎㅎ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3:55 신고

      ㅎㅎㅎㅎ기념주화가 눈에 들어오셨군요? 북미 여행하다 보면 관광지마다 있어요! 기념으로 하나씩 모아도 괜찮을 것 같아요.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T. Juli 2016.11.25 00:38 신고

    요즘이라도 멋집니다.
    엔티크 장식의 집 같이 포근하고 아름다워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4:00 신고

      네에~~ 저도 시간이 갈수록 엔티크 스타일이 너무 좋아지네요. 고풍스러운 매력, 진하게 느끼고 왔어요^^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IT세레스 2016.11.25 01:06 신고

    19세기 중산류층 집도 예쁘군요.
    현대라고 봐도 될정도 입니다.
    순간 현대랑 혼동되었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04:00 신고

      네에^^ 현대에도 이런 스타일로 꾸며놓은 집 있어요! 유행에 민감하지도 않은데다가 앤티크 스타일이 갈수록 인기를 끌기도 하구요.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6.11.25 06:03 신고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날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10:57 신고

      네~ 감사합니다.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저녁노을 님^^

      수정

  • 空空(공공) 2016.11.25 09:12 신고

    현재의 모습이라고 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고
    지금 사람이 살고 있는듯 전시해 놓았군요

    영화나 동화속에서 볼수 잇을듯한 풍경이고 장식입니다
    여기서는 기념품을 사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 하루도 멋지게 마무리 하시길^^

    답글 수정

    • Bliss :) 2016.11.25 11:05 신고

      현재에도 이렇게 갖춰놓았다면, 상위중산층이 맞는 것 같아요. 현재도 오븐과 피아노 등은 사용이 가능하여 박물관 이벤트할 시 활용한다고 해요. 다음 주에도 행사가 있다고 해서, 눈이 많이 오지 않으면 다시 다녀올까 싶네요ㅎㅎ 항상 든든한 힘이 되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즐겁고 평온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11.25 11:53 신고

    ㅎㅎㅎ 옛날 중산층이 산집이라니... 이집에 지금 살아도 별 무리 없이 잘 갖춰진것같아요. 이렇게 멋지게 잘 보존되어 교육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되는것같아요..우리나라 민속촌처럼... ^^

    답글 수정

  • 미친광대 2016.11.25 12:24 신고

    굉장히 중후하고 우아한 멋이 있네요. 반면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실용적인 면도.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지금의 모습과 크게 차이가 없다는 것에 놀랐네요. 캐나다가 원래 유럽에서 건너온 사람들인만큼 잘 보존되고 가치를 인정하는 모습이 그려지네요. 유럽은 그런 가치보존의 의무는 철저한것 같아요. '자유' 까지도.. 물론 오류가 많지만. 덕분에 캐나다의 오래전 그들의 삶을 엿볼수 있었네요. 추운겨울, 더욱 따스한 오늘이 되셨길 바랍니다.

    답글 수정

  • 평강줌마 2016.11.26 02:42 신고

    너무 럭셔리한 중산층이네요. 집을 박물관으로 만들어서 더 쉽게 시대를 알 수 있게 해 주네요.

    답글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6.12.01 12:58 신고

    19세기 중상류층은 21세기에 사는 저보다도 잘 살았던거 같네요 ㅎㅎ
    엔틱한 매력이 넘쳐보여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