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와,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에 뽑힌 이유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캐나다 국토 면적(9,984,670㎢, 세계 2위)는 우리나라(99,720㎢, 세계 109위)보다 100배 정도 큰데요. 국토가 워낙 넓다 보니, 각 지역의 특색이 조금씩 남다릅니다. 누구나 가장 좋은 곳에서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싶은 마음이 있지요. 쾌적한 자연환경, 높은 교육 및 경제 수준, 낮은 범죄율, 적정 인구 규모, 도시 고유의 매력에 따라 인구가 자연스럽게 몰리게 됩니다. 캐나다 최대 미디어 회사이자 출판사 로저스 미디어사(Rogers Media, Inc.)에서 발행하는 개인 금융 및 생활 잡지 머니센스(MoneySense)에서 2016년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0곳을 뽑았는데요.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에 저희가 현재 살고 있는 수도 오타와(Ottawa)가 뽑혔더라고요. 오타와에 사는 한 주민으로서, 오타와의 매력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도시 전체가 공원이다

캐나다 수도권 가티노 파크

캐나다 수도 오타와는 인구 순으로 토론토, 몬트리올, 캘거리를 이어 대도시 4위입니다. 대도시에 속하지만, 도시 안의 녹색 공간이 매우 풍성한대요. 오타와 내에 큰 규모의 15곳의 시립 공원을 포함하여 850 곳의 공원이 있을 정도로 세계 어느 수도와 대도시에 견주어 보아도 매우 쾌척한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어요. 다양한 형태로 시민에게 오픈된 자연 공간에서 휴식과 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어 삶의 만족도를 높여줍니다. 수도권에서 가장 최대 규모인 가티노 공원(Gatineau Park)은 11,250만 평으로 우리나라 여의도 공원의 125배에 달할 정도입니다. 저희 집에서도 걸어서 갈 수 있는 공원이 서너 곳이 있을 만큼, 도시 전체에 자연이 어우러져 있어요.

언어가 2개이다

캐나다 공용어 영어 프랑스어

16세기 초부터 19세기 초까지 영국과 프랑스 지배를 받은 역사가 있는 캐나다는 현재 영어와 프랑스어가 공용어로 지정하였습니다. 공용어가 2개이지만, 지역에 따라 사용하는 언어 비중이 조금씩 다른데요. 그중 퀘벡 주는 프랑스 지배를 받을 당시 식민지(뉴프랑스)의 중심지로, 프랑스어를 우선시하고 있는 곳이에요. 다른 주에서 퀘벡 주로 들어선 순간, 모든 도로 교통 표지판부터 스토어의 상호가 프랑스어 적혀 있음을 볼 수 있어요. 하지만, 오타와는 캐나다 내에서 유일하게 영어권인 온타리오 주와 불어권인 퀘벡 주가 만나는 수도권 지역에 있어 두 언어를 동시에 익히는데 매우 유리한 지역 환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문화가 풍성하다

오타와가 수도이다 보니, 캐나다와 각국을 대표하는 굵직한 시설이 다른 지역보다 매우 많습니다. 도시 내에 세계 각국의 대사관과 대사관저와 10곳의 국립 박물관이 있을 뿐만 아니라, 주로 시 자체에서 축제와 이벤트를 여는 다른 도시와 달리 국가 자체에서 주최하는 행사가 많아 그 규모가 더 크고 또한 매우 다양합니다. 또한, 다문화주의가 가장 발달한 도시 중 하나로, 다양한 인종의 고유한 문화를 존중하고 격려하는 정부의 실질적인 행보로 일반 시민도 다양한 루트로 세계 각국의 문화를 쉽게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인구 수가 적정선이다

대한민국 수도 서울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구 수가 많은 도시이지만, 캐나다 수도 오타와는 인구 순으로 4위 대도시입니다. 인구수가 아주 많지도 않고, 아주 적지도 않습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Top 10에서 인구순 대도시 10위 중 오타와만 진입했습니다. 사람들이 가장 살기 좋은 지역 조건으로 인구가 많은 도시를 기피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저희 역시 대도시 1위 토론토에서 2년을 살고 현재 오타와에서 8년째 살고 있는데요. 개인적인 삶의 만족도는 오타와가 훨씬 높은 것 같아요.

주택 가격이 안정적이다

캐나다 주택 시세

캐나다 내에서 밴쿠버는 세계 도시 중에서 가장 부동산 거품이 심각한 도시 1위로 뽑혔는데요. 이는 중국 자본가들이 투자 이민을 통해 주택을 다수 매입하면서 일어난 현상으로, 우리나라 제주도처럼 중국 자본이 빠르게 이동하고 있기 때문이에요. 밴쿠버 단독 주택 평균 가격은 2016년 8월 기준으로 157만 8천 달러(약 13억 5천만 원)으로 하루가 다르게 치솟고 있어요. 오타와 단독 주택 평균 가격인 38만 3천 달러(약 3억 3천만 원)보다 무려 4배가 더 높으며, 캐나다 평균 주택 시세인 45만 3천 달러(약 3억 9천만 원)보다 3배가 더 높습니다. 수도이고, 대도심에도 불구하고 오타와의 안정된 주택 가격은 삶의 만족도를 유지하는데 큰 이유가 됩니다.

고급 인력이 밀집되다

캐나다 직업

캐나다 내에서 오타와는 고학력 소유자가 밀집된 도시로, 국가 내에서 노동력 측면에서 가장 지속력이 강한 도시로 인정받은 곳입니다. 또한, 북미에서 과학자와 엔지니어가 2번째로 많습니다. 이러한 분위기는 세계적인 인재를 양성하는데 큰 힘을 주고 있습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Top 10

1위: 오타와, 온타리오 주(Ottawa, Ontario) 
2위: 벌링턴, 온타리오 주(Burlington, Ontario) 
3위: 옥빌, 온타리오 주(Oakville, Ontario) 
4위: 세인트 앨버트, 앨버타 주(St. Albert, Alberta) 
5위: 부쉐빌, 퀘백 주(Bouchervile, Quebec) 
6위: 블랑빌, 퀘벡 주(Blainville, Quebec) 
7위: 웨스트 밴쿠버, BC 주(West Vancouver, British Columbia)  
8위: 노스 밴쿠버 지구, BC 주(District of North Vancouver, British Columbia) 
9위: 레비, 퀘백 주(Lévis, Quebec) 
10위: 워털루, 온타리오 주(Waterloo, Ontario)

위의 자료를 보면, 인구 순으로 대도시 10위 안에 드는 도시 중에서 오타와를 제외하고,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0위 안에 들지 못 했습니다. 그만큼 편리한 대도시의 장점보다 자신의 안정되고 쾌적한 주거 환경을 더 선호한다는 뜻이겠지요. 하지만,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0곳의 대부분은 대도시에 근접한 광역 도시로, 쾌적한 자연환경의 장점과 편리한 대도시의 장점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도시였습니다. 캐나다 여행, 이민 또는 캐나다 내 지역 이동을 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어느 지역에 사나, 어떤 집에서 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머무는 곳에서 내가 누리는 행복입니다.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하는 행복을 매일 누리시기를 바라요.^^


3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