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올버니 추천 명소 존 보이드 태처 주립 공원

미국 뉴욕주 John Boyd Thacher State Park

존 보이드 태처 주립 공원은 뉴욕 주의 주도 올버니(Albany)에서 남서쪽으로 27km(17mi) 떨어진 곳에 위치하는데요. 올버니 여행을 마치고 저희가 사는 캐나다 수도 오타와(Ottawa)로 돌아오는 마지막 일정으로 공원을 잠시 들렸어요. 아직은 눈이 다 녹지 않았고 바람이 강해서 트레일은 걷지 못했고 주립 공원의 전망대 및 비지터 센터를 둘러보고 왔어요.

뉴욕주 존 보이드 태처 주립 공원

올버니 카운티입니다

뉴욕 주의 올버니(Albany)에 있는 힐튼 가든 인(Hilton Garden Inn)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한 후 전망대를 향해 시골길을 따라갔어요. 목적지 근처에 도달하자 높은 절벽이 눈앞에 보이기 시작했어요.

주립 공원입니다

남산 공원과 비슷하게 차로 올라갔더니 공원 안내판이 보였어요. 차로 3분 정도 더 달리자 전망대가 나왔네요.

보안관입니다

전망대 주차장에 도착했을 때 미국에서 county나 town의 민선 치안을 담당하는 보안관(sheriff)이 순찰을 하고 있었어요. 인적이 너무 없어서 긴장했는데 안심이 되더라구요.

주차장입니다

주차장이 매우 넓고 전망대와 나란히 있어서 좋았어요.

헤더버그 절벽(The Helderberg Escarpment)

전망대입니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눈앞에 펼쳐진 전경에 감탄이 저절로 나왔어요. 약 400m에 달하는 헤더버그 절벽의 꼭대기에서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전경이 너무 아름답더라구요.

절벽입니다

400미터 달하는 절벽의 꼭대기에서 뉴욕 주의 주도 올버니(Albany) 다운타운뿐만 아니라 허드슨 밸리와 모호크 밸리(Hudson and Mohawk Valleys) 및 뉴욕주의 애디론댁 산맥(Adirondacks Mountains)과 버몬트주의 그린 산맥(Green Mountains)까지 둘러볼 수 있어요.

망원경입니다

돌담으로 형성된 전망대 사이에는 작은 계단이 있어 위아래를 오가며 볼 수 있어요. 유료 망원경도 있었으나 저희는 여행 시 망원경을 항상 들고 다니기에 유용하게 사용했네요.

석회암 절벽입니다

전망대에서 오른쪽으로 바라보면 절벽의 층이 보여요. 수억 년 전에 형성된 석회암층, 사암층, 이판암층이 풍화 침식 작용으로 마모되면서 절벽이 형성되었는데요. 절벽 대부분은 약 4억 4370만 년 전에서 4억 1600만 년 전의 실루리아기(Silurian Period)와 3억 9,500만 년 전부터 3억 4,500만 년 전의 데본기(Devonian period)에 형성된 석회암이라고 해요. 그래서 공원 곳곳에 화석을 쉽게 찾을 수 있어요.

올버니 다운타운입니다

절벽 뒤편(북동쪽 방향)으로 뉴욕 주의 주도 올버니(Albany) 다운타운이 보여요. 전망대에서 27km(17mi) 떨어진 곳이어서 콩알만 하게 보였지만 다운타운에 있는 뉴욕주정부 청사 건물인 Empire State Plaza가 보여서 신기했어요.

전원주택입니다

절벽 바로 아래로는 시골 마을의 농장과 주택이 내려다보였는데요. 실제로 보면 연못까지 있는 저택인데 위에서 보니 작은 미니어처 빌리지처럼 마냥 귀엽게 보이더라구요.

전망대입니다

4월 초순의 숲속이라 눈이 다 녹지 않았고 햇빛이 없는 흐린 날씨라서 꽤 쌀쌀했어요. 하지만, 시원한 여름철과 단풍이 지는 가을철에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전경을 보기 위해 많은 방문객들이 찾는 명소라고 해요.

단풍입니다@roadtrippers.com

가을철 전경이에요. 석회암 절벽과 알록달록한 단풍이 정말 절경을 이루는 모습이네요.

돌담을 따라 걸으며 탁 트인 전망을 즐길 수 있어 좋았어요. 제가 사는 수도 오타와에도 이곳과 비슷한 전망대가 있는가티노 공원(Gatineau Park)이 있는데요. 그곳보다 전망대 규모와 주차 공간이 훨씬 커서 인기 많은 여름철에도 큰 어려움 없을 것 같았어요.

돌담입니다

돌담으로 쌓은 울타리와 석회암 절벽이 묘하게 잘 어울려 운치를 돋워 주더라구요.

자연 학습 및 비지터 센터(Emma Treadwell Thacher Nature Center)

비지터 센터입니다

전망을 감상한 후 차로 5분 더 이동해 공원 비지터 센터로 이동했어요. 공원에 관한 상설 전시관으로 여러 교육 프로그램과 정보를 제공하는 곳으로 차가운 날씨에 얼은 몸을 따뜻하게 잠시 녹였어요. 이곳은 나중에 상세히 소개하겠습니다.

공원 내 명소, 인디언 래더 트레일(Indian Ladder Trail)

인디언 래더 트레일입니다@hvmag.com

비지터 센터를 중심으로 공원 내에 총 9개의 트레일이 있는데요. 가장 인기 있는 트레일은 총 643m(0.4mil) 길이의 인디언 래더 트레일(Indian Ladder Trail)이에요. 공원이 형성되기 전부터 살았던 아메리칸 인디언이 절벽을 오르내리기 위해 나무로 사다리를 만들어 둔 것을 본 정착민에 의해 붙여진 이름이에요. 5월 1일부터 11월 15일까지 오전 6시부터 일몰까지 접근 가능해 저희는 아쉽지만 볼 수 없었어요.

존 보이드 태처 주립 공원(John Boyd Thacher State Park)에는 전망대, 자연학습&비지터 센터, 폭포 등 볼거리가 많을 뿐만 아니라 트레일에서 하이킹, 산악자전거, 크로스컨트리스키, 스노슈잉, 스노모빌 등을 즐길 수 있으며 여름철에는 비치와 캠핑장에서 수영과 캠핑을 즐길 수 있어요. 아직 이른 봄이기에 많은 활동을 누리지 못했지만, 산이 적은 북미 동부 지역에서 탁 트인 시원한 뷰를 볼 수 있어 좋았어요. 제가 사는 오타와는 어제 함박눈이 펑펑 내렸어요. 올해 마지막 눈일 것 같은 기분 좋은 세뇌를 해봅니다. 오늘 하루도 활기찬 하루 되세요.

27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peterjun 2018.04.23 01:49 신고

    아직도 함박눈이 ㅋ 아... 뭐랄까 괜히 안타깝네요.
    긴 겨울과 정적인 느낌이 부러울 때도 있는데,
    한 몇 년 지내고 나면 안 그럴 것 같아요. ㅎㅎ
    전망대에서의 조망이 정말 엄청나네요.
    너무 멋스러워요.
    가을 사진을 보니 사람이 북적북적댈만 한 것 같고요.
    곧 다가올 봄을 고대하며.... 힘내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1:18 신고

      긴겨울이 적응되는게 아니라 겁이 더 나는 것 같아요. 그렇다고 1년 지속되는 게 아니곡 사계절이 존재하니 감사해야지요^^ 공감와 응원 감사해요! 저두 피터준님의 건강과 행복 늘 응원합니다아~

      수정

  • 잉여토기 2018.04.23 01:52 신고

    전경이 시원하게 다 보이는 풍치가 아주 좋을 거 같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1:26 신고

      눈앞이 탁 트여서 좋더라구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8.04.23 05:49 신고

    와...하늘빛이 틀리는군요.

    멋집니다.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1:33 신고

      감사합니다~ 좋은 일 가득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로빈M 2018.04.23 06:07 신고

    전망이 정말 좋네요 ㅎㅎ
    단풍드는 시기에 오면 더 좋을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1:36 신고

      가을에 정말 이쁠 것 같더라구요. 굿밤 되세요^^

      수정

  • 낭만ii고양이 2018.04.23 07:51 신고

    주립공원 정말아름답네요~ 폭포도 오래만에보네요~ 즐거운하루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1:38 신고

      저긴 실제로 보지 못해 아쉬웠어요. 다음번에 꼭 직접 보고 싶어졌네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즐거운 우리집 2018.04.23 13:29 신고

    도로가 정말 끝없이 기네요 ㅎㅎㅎ
    전망도 굿~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1:41 신고

      드라이브도 전망도 좋았던 것 같아요^^ 다음번에는 꼭 트레킹해보고 싶네요. 활기찬 한 주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4.23 13:37 신고

    저기 가면 답답하던 가슴이 탁 트이겠습니다
    시원하게 펼쳐져 있군요

    휴일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2:14 신고

      뷰가 정말 좋더라구요!! 여름과 가을이면 더 이쁠 듯해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수정

  • 그여시 2018.04.23 17:03 신고

    높은 빌딩이 많은 서울이랑은 확실히 다르네요!
    사진 잘 보고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2:17 신고

      시야가 확 트여서 기분까지 시원해지더라구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둘리토비 2018.04.23 19:59 신고

    탁~ 트인 전경이 사진으로만 보는 저도 시원해 보이는데,
    직접 보셨으니 더욱 좋으셨겠다는 생각과 부러움이 있습니다~

    여기 한국은 봄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하루였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2:22 신고

      마음까지 시원해지는 뷰였습니다. 맛점하시고 행복한 오후 되세요^^

      수정

  • PinkWink 2018.04.24 00:59 신고

    헉~ 멋지네요.. ㅎㅎㅎ. 좋아요^^
    순간 돌담은 남산 어디가 아닐까 착각을 잠시했지만 말이죠^^

    답글 수정

    • Bliss :) 2018.04.24 12:22 신고

      저두 둘러보면서 남산이 문득문득 떠올려졌어요^^ 활기찬 한 주 되세요~

      수정

  • sword 2018.04.24 15:06 신고

    높은데서 보는 풍경이 정말 좋네요 ^^

    그런데 마지막에... 하...함박눈... 4월에 함박눈... ㄷㄷㄷㄷㄷㄷ
    정말 마지막 눈이라는 희망으로 어서 녹고 봄이 오길 바래봅니다 ^^

    답글 수정

  • T. Juli 2018.04.24 20:50 신고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놀랍니다.
    역시 광대한 자연의 느낌입니다.

    답글 수정

  • Deborah 2018.04.25 00:26 신고

    오타와에 눈이 내리고 있었군요. 아..여긴 눈 대신 비가 내렸네요.
    미국은 주차장도 넓고 이런 공원시설관리가 참 잘되어 있어요.
    인디언 래드 트레일는 역사가 있어 관심이 가는 곳이네요.
    한번 방문해보고 싶어요.

    답글 수정

  • luvholic 2018.04.25 00:41 신고

    절벽의 경치가 너무나 멋져요!!
    정말 파노라마 사진처럼, 파는 엽서 사진 같아요 :)

    답글 수정

  • 문moon 2018.04.25 12:15 신고

    헐~ 4월말인데 오타와에 눈이 내렸나요?
    정말 마지막 눈이겠지요. ^^
    공원의 절벽 전망대에서 보는 풍경이 아주 멀리까지 보이니 좋았겠어요.
    오래된 시기의 지형이라니 신기하기도하고..^^
    공감 꾹 ~~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4.25 20:05 신고

    마지막 사진 폭포수가 멋집니다^^
    오타와는 함박눈을 구경하셨다니 마지막 눈이겟군요?
    포스트 잘 읽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4.29 11:01 신고

    어제밤 동네에서 보름달을 보며 맥주 한잔 했는데 참 운치있더라구요. 자연이 주는 포근함과 친숙함은 아주 멋진 안주인듯 합니다.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