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강추위와 폭설보다 더 무서운 것이 이것!

캐나다 강추위와 폭설보다 더 무서운 것은 바로 얼음비

캐나다 이민 생활 11년째이지만, 매년 겨울 15~40cm 오가는 폭설과 영하 15~35도를 오가는 강추위보다 더 무서워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얼음비(freezing rain)와 강풍인데요. 한국은 벚꽃 축제가 끝날 무렵인 4월 중순 현재 캐나다 동부는 강풍을 동반한 얼음비로 얼음왕국이 되어 곳곳에서 피해가 계속 속출하고 있어요.

캐나다 동부, 강풍을 동반한 얼음비로 피해 속출

얼음비입니다

일요 모임이 기상 경보로 취소가 되어 커피 한 잔 마시면서도 무시무시한 강풍 소리에 깜짝깜짝 놀라고 있는데 뒷마당에서 크게 쿵! 소리가 났어요. 뒷마당이 훤히 보이는 투명한 유리창에도 온통 얼음비가 뒤덮여 불투명한 유리가 되어서 집안에서 외부 상황을 확인할 수 없어 문을 열려고 하는데 문이 얼어서 잘 열리지도 않았어요.

그릴입니다

드라이어로 살살 녹여서 겨우 문을 열어서 보니 뒷마당 데크에 놔둔 바비큐 그릴이 강풍에 쓰러져 있었어요ㅠㅠ 안전을 위해 그릴과 가스통을 분리한 후 다시 세워두면 또 넘어지면서 유리창이나 데크에 부딪힐까봐 잔디밭에 아예 눕혀뒀어요.

캐나다 폭설보다 얼음비가 더 무서운 이유

싸리눈입니다

얼음비(freezing rain)는 공중에서 얼어붙어 내리는 비로, 우박과 진눈깨비 등 다양한 형태로 내려요. 눈보다 얼음비가 더 무서운 이유는 모든 것을 얼려 버리기 때문이에요. 눈은 삽질과 기계로 치울 수 있지만 얼음비는 아무리 긁어도 바로 떼어낼 수가 없어 손발이 묶일 때가 많아요.

우박입니다

2015년 토론토 겨울여행 시에는 얼음비로 차가 꽁꽁 얼어 차 문이 열리지 않아 3일 동안 사용할 수 없었고 이후에는 얼음비 여파였는지 배터리가 나가서 영하 25도의 밤거리에서 2시간이나 고생했던 기억이 있네요ㅠㅠ 캐나다 겨울철 안전운전 팁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폭설입니다

지난 2016년 2월에 49cm로 69년만의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을 때의 모습이에요. 남편과 둘이서 눈을 치우는데 3시간이나 걸렸네요.

캐나다 제설 작업입니다

하루에 30cm 이상의 폭설이 내려도 캐나다 제설 작업이 워낙 탁월하기에 운전상 큰 어려움이 없고 집에서는 제설기를 사용해 눈을 치우기 때문에 약간의 막노동 이외에는 큰 불편함이 없는 편이에요. 눈 뜨면 눈이 사라지는 캐나다 제설 작업에 대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얼음입니다

하지만 얼음비는 바닥에 달라붙어 얼기 때문에 제설기를 사용할 수 없고 온도가 조금 오를 때까지 기다리다가 삽으로 얼음을 일일이 깨서 치워야 하기 때문에 힘들어요. 얼음 무게가 눈과 비교할 수 없이 무거워서 얼음을 깬 후 삽질하여 치우는 데에도 막중한 힘과 긴 시간이 필요하지요.

스케이트입니다

얼음을 깨트릴 수조차 없을 때에는 '에라~ 모르겠다'하고 딸에게 스케이트 슈즈를 신겨 줍니다^^;; 집 앞마당이 스케이팅 링크가 되는 셈이지요.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스케이트 링크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강풍이 혹한보다 더 무서운 이유

캐나다 주택입니다

개인적으로 영하 30도, 체감온도 영하 40도를 오가는 캐나다의 혹한보다 강풍이 더 무서운 이유는 캐나다 주택의 허술한 지붕 때문이에요. 캐나다 대부분의 주택은 목조 건물로 지붕을 얇은 나무판으로 된 너와판(shingles)으로 설치해서 강풍에 맞서싸우는 문풍지와 같은 역할을 하지요^^; 우리나라와 다른 캐나다 주택 유형2018년 캐나다 도시별 평균 집값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강풍입니다

지난주 미국 여행에서 도착하자마자 시속 70km/h 강풍이 불어닥쳐 지붕의 너와판이 너덜너덜해졌어요. 저희가 신축 주택의 첫 입주자여서 8년도 채 되지 않은 집인데 벌써 몇 번째인지ㅠㅠ 어느새 동네 기술자와 단골이 되어서 20만 원 들여 저렴하게 수리한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았는데 강풍이 또 불어서 지붕이 심히 걱정되네요.

교통사고, 정전사태, 비행편 취소 등 피해 속출

교통사고입니다@OPP_HSD/Twitter

저희보다 하루 먼저 강풍을 동반한 얼음비 타격을 입은 캐나다 대도시 1위 토론토(Toronto)는 어제 하루만 700건 이상의 교통사고가 났고 47,000가구 이상이 정전 피해를 입었으며 광역토론토 미시사가에 있는 피어슨 국제공항은 430여 건의 비행편이 취소되었어요.

정전 사태입니다

몇 년 전 저희도 토론토 친척집에 머물 때에 얼음비 때문에 2일 동안 정전이 된 데다가 차도 얼어붙어서 편의점까지 걸어서 비상식량을 산 후 벽난로로 난방을 하고 부스터로 요리를 했지요.

얼음비입니다

작년 겨울 저희 집 뒷마당 모습이에요. 1m 이상 쌓인 눈 위로 얼음비가 내려서 표면이 가로등에 반짝반짝 반사가 될 정도로 얼어 붙었어요. 기록으로 알아보는 캐나다 겨울 추위캐네디언이 추운 겨울 이겨내는 법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폭설에도 꿋꿋한 스쿨버스, 얼음비에는 꼼짝 못한다

스쿨버스입니다

30cm 이상 폭설이 내려도 학생들은 2주 동안의 겨울 방학을 제외하고 매일 학교에 갑니다. 시에서 밤샘 작업으로 눈을 깨끗하게 치워놓고 스쿨버스 및 모든 차가 윈터 타이어를 착용하기 때문에 통학에 큰 문제가 없기 때문이에요. 체감온도 영하 25도보다 높으면 하루에 2번씩 야외에서 의무 휴식 시간을 보내구요.

운행 중단입니다

폭설과 혹한에도 끄덕 없는 스쿨버스이지만, 얼음비로 스쿨버스가 취소된 적은 종종 있어요. 스쿨버스가 취소되면 학교에 가지 않아도 결석 처리가 되지 않아요. 미국과 캐나다에서 꼭 지켜야 할 스쿨버스 교통법규캐나다 운전 기본규칙 15가지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얼음입니다

밤새 지붕에 쌓인 얼음이 강풍에 휩쓸려 굉음을 내면서 마당에 떨어져 순간순간 깜짝 놀라고 있네요. 오타와는 22,000가구가 정전 중이고, 저희 집도 온종일 전기가 들어왔다 나갔다 반복해서 들어오는 시간에 저녁을 급히 준비했어요. 캐나다의 맑은 공기와 깨끗한 자연에 대해 감사가 되지만, 5개월 이상 지속되는 긴 겨울과 가끔씩 찾아오는 얼음비와 강풍으로 그 대가를 톡톡히 치르기도 합니다. 엊그제 눈이 거의 다 녹아 신났는데 오늘은 눈이 펑펑 내려도 좋으니 이번 기상 경보로 더 이상의 재해가 발생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바람뿐이네요. 서로 다른 환경에 있지만, 새로운 힘으로 한 주를 힘차게 보내보아요^^

44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카멜리온 2018.04.16 23:13 신고

    우와... 눈보다 무조건 얼음비가 더 안좋은 거군요...
    하긴 완전 꽝꽝 얼어붙으니 ㅠㅠ
    맞으면 아플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우박이랑은 좀 다르겠지만...
    한국도 4월 초에 덥다가 비온 후부터 살짝 쌀쌀해지긴 했는데
    캐나다처럼 막 그런 상황은 아니라..
    여하튼 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06:33 신고

      얼음비의 위력이 대단하더라구요. 공감 감사해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시골청년v 2018.04.17 01:17 신고

    4월인데 얼름비가 내릴정도로 캐나다는 많이 추운나라인가봐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06:35 신고

      겨울이 한국보다 길긴 기네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8.04.17 02:01 신고

    아이고... 그곳의 긴 겨울은 여러가지 장점에 맞먹을 정도로
    사람에 따라 큰 단점이 되기도 하겠어요.
    얼음비는 정말 무섭네요. 강풍이 더해지면, 그런 날엔 정말 외출을 삼가해야 할 것 같아요.
    지붕이 무사해야할텐데 말이죠.. ㅠ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어서 빨리 캐나다에도 봄이 왔으면 좋겠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06:39 신고

      지붕은 다행히 얼음이 달라붙어서 강풍에 날릴 기회가 없었어요ㅎㅎ 감사했지요!! 다음날 함박눈이 펑펑 내리고서야 경보가 해제되었네요. 공감과 염려 감사해요!! 행복한 하루 응원합니다아~

      수정

  • 문moon 2018.04.17 06:52 신고

    캐나다가 겨울이 길긴 하네요. 폭설에다 얼음비로 고생하시고..
    올해는 유난히 기상이변이 잦네요.
    여기도 지난겨울 혹독하게 춥더니 얼마전 4월초에도 다시 겨울날씨가 되며 눈도 이틀밤 내리고
    요즘 바람도 장난이 아니게 불어 철제의자도 나둥그러지더라구요.
    그래도 벚꽃과 조팝꽃과 튤립이 피고있으니 봄은 맞네요.^^
    공감 꾹 ~~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1:53 신고

      조팝꽃 너무 이뻐요^^ 공감 감사해요!! 한국도 작년부터 기상이변이 잦은 듯해요. 서로 다른 환경이지만 함께 파이팅해요^^

      수정

  • 낭만ii고양이 2018.04.17 07:35 신고

    얼음비 참 무섭네요~ 4월달인데 아직도 얼음비가 내리다니요ㅜㅜ, 강풍올때도 참 두렵겠어요. 지붕이 날아갈까봐요~ 항상조심하시고 건강지키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1:55 신고

      공감 감사드려요^^ 맛점의 힘으로 활기찬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모빌리티$ 2018.04.17 08:32 신고

    우박과는 또다른 형태네요.
    얼음비가온다는건 처음 알게됩니다.
    세상은 참 넓고 모르는게 많네요.

    피해가 크지않고 무사히넘기시길 바랄게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1:57 신고

      우박과 함께 오기도 하는데 조금 다른 형태이긴 해요. 공감 감사드려요. 활기찬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4.17 09:15 신고

    우박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되겠는데..
    전 예전에 우박 한번 맞고는 정말 아파서 죽는줄 알았거든요
    큰 피해가 없으시길 바라겠습니다

    자연재해 참 무섭습니다 ㅡ.ㅡ;;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01 신고

      지붕과 벽에 얼은 얼음이 쏟아지는데 아이 팔만 한 두께가 많더라구요 - -; 맞으면 제대로 다칠 것 같아 집에 숨어 있었네요ㅎㅎ 행복한 점심 시간 되세요^^

      수정

  • Deborah 2018.04.17 13:13 신고

    왜 이럴까요? 정말 이상기온인것 같아요.
    추운데 감기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05 신고

      지금도 함박눈이 내리네요ㅎㅎ 캐나다에서는 있을 법한 일이긴 하지만 강도가 이번에 조금 센 거 보니 약간의 기상이변인 것 같아요. 염려 감사드려요. 행복한 생일날 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8.04.17 13:51 신고

    허걱....
    이상기온 때문에 세계가...ㅠ.ㅠ

    잘 보고가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07 신고

      그쵸.. 여기저기 환경오염과 기상이변으로 피해가 많은 듯 하네요. 맛점 드시고 활기찬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잉여토기 2018.04.17 16:03 신고

    아이고 얼음비 무서운 자연 현상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10 신고

      그러게요~ 자연재해가 은근 무서운 듯해요. 행복한 오후 되세요!^^

      수정

  • 하스텐 2018.04.17 17:51 신고

    와.. 역시 캐나다 눈의 양이 엄청나군요.
    얼음비는 맞아서 다치지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ㅜㅜ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12 신고

      염려 감사드려요. 다행히 집에 숨어 있어서 다치지는 않았네요ㅎㅎ 맛점 드시고 행복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8.04.17 20:03 신고

    와우 강풍에 폭설이 대단하네요
    피해가 없기를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15 신고

      염려 감사해요! 다행히 피해 없이 무사히 지나갔습니다^^ 행복한 오후 되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4.18 00:02 신고

    여기는 여름의 향기가 풍기고 있는데 거긴 아직도 겨울이네요
    뭐 어때요 겨울이면? 블리스님의 마음이 봄인걸요.

    이번주는 교육이라 컴터 할 시간이 없네요. 틈틈히 수첩에 메모하며 열심열심 하고 있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17 신고

      헤헤~~이제부터 제 마음에 봄을 좀 키워봐야겠습니다! 교육 받으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수정

  • 코리아배낭여행 2018.04.18 06:12 신고

    얼음비는 상상도 못해봤는데 정말 색다른 풍경이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19 신고

      감사합니다~ 맛점 드시고 활기찬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즐거운 우리집 2018.04.18 07:43 신고

    우와~
    보기만해도 정말 대단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21 신고

      자연의 힘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행복한 오후 되세요^^

      수정

  • 로빈M 2018.04.18 10:17 신고

    얼음비 때문에 모든 학교가 문을 닫았죠 ㅠㅠ
    그리고 월요일에 학원에 새로 올 친구가 토론토 공항에서
    하루동안 있어야 했다고 하네요 ㅠㅠ
    얼음비도 얼음비지만 바람에 공감합니다...
    날씨예보를 보면 심한날은 시속50km가 넘더라고요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22 신고

      이번 기상 경보로 취소된 비행편이 많다고 들었는데 친구분이 그랬군요. 궂은 날씨에 컨디션 조절 잘하시길요!

      수정

  • PinkWink 2018.04.18 13:29 신고

    앗.. 얼음비~~~ 정말 겨울왕국이네요.. 우와~
    안전 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25 신고

      감사해요^^ 덕분에 피해 없이 지나갔습니다. 아직두 함박눈이 내리지만 곧 봄이 도착할 것 같다고 세뇌하고 있네요ㅎㅎㅎ 행복한 오후 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8.04.18 14:25 신고

    와~ 얼음비는 처음 봐요. 어마어마 하네요. 전에 어디서 보니깐 겨울에 캐나다에선 차량 엔진(?) 등이 얼지않게 전기 열선 연결해 놓는 그런 것도 봤었어요. 근데 말씀하신 집의 구조를 보니, 제 매제가 캐나다에서 목수일을 하는데 엄청 바쁘다던데 그 이유를 알겠더라구요. 전 처음 들었을때 요즘 시대에 목수가 할 일이 뭐가 있냐며 말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4.19 12:28 신고

      아~ 캐나다에서는 어느 방면이던 기술자가 최고의 직업인 것 같아요! 암튼 무사히 지나간 것 같네요^^ 공감 감사드려요. 맛점의 힘으로 활기찬 오후 되세요!^^

      수정

  • 베짱이 2018.04.19 18:44 신고

    비 아니면 눈. 그것도 아니면 우박을 생각했는데..
    얼음비라니...

    답글 수정

  • sword 2018.04.21 00:15 신고

    어....얼음비....

    어마어마하네요 충격... -0- .......
    상상도 못하는 일이 일어나는듯 합니다 8년밖에 안된 새 주택 지붕...어쩔... ㅠ_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