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캐나다 킹스턴 군사 요새 마르텔로 타워

캐나다 킹스턴에는 등대처럼 보이는 군사 요새 타워가 있다!

온타리오 주의 킹스턴은 캐나다 대도시 토론토(1위), 몬트리올(2위), 오타와(4위)의 중간 지점에 위치한 도시로, 1841~1843년에 캐나다 첫 번째 수도로 지정된 곳이었는데요. 미국과의 국경이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어 약 6번의 도시 간 이동 끝에 캐나다 수도는 오타와로 확정되었어요. 킹스턴은 세인트로렌스 강을 사이에 두고 미국과 국경이 맞붙어 있어 현재 관광 도시로 유명하지만, 19세기 미국과의 긴장 상태에 놓여 있을 당시 군사 방어 시설이 필요했던 요충지이기도 했습니다. 오늘은 킹스턴의 군사 방어 시설 중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된 마르텔로 타워(Martello Tower)에 대해서 소개하고자 해요. 그럼, 약 200여 년 전으로 함께 거슬러 올라가볼까요?

천하무적이었던 프랑스군의 마르텔로 타워

캐나다 킹스턴 마르텔로 타워입니다

지금으로부터 223년 전인 1794년 2월, 나폴레옹의 출생지이자 지중해의 프랑스령 섬인 코르시카(Corsica)에 있는 모르텔라(Mortella)에서 영국군과 프랑스군 간의 단 한 번의 교전이 있었는데요. 당시 영국 해군은 74문 3단 전함(HMS Fortitude)과 32문 전함(HMS Juno)를 동원하여 해안가에서 프랑스군이 숨은 돌탑을 향해 2시간 반 동안 격렬한 포격을 퍼부었으나 탑은 꼼짝도 하지 않은 데다가, 되려 탑에서 쏜 2문의 18파운드 포로 인하여 74문 3단 전함이 상당한 피해를 봤어요. 결국 영국 해군은 대포를 들고 빙 돌아서 탑의 내륙 부분에 근접하여 이틀 동안 공략한 끝에 탑을 점령할 수 있었습니다. 놀랍게도 탑 안에는 겨우 33명의 프랑스 군인과 3개의 대포만 있었으며, 영국군의 무차별한 공략에도 부상당한 군인은 딱 2명뿐이었어요.

마르텔로 타워의 파워에 반한 영국

프랑스군의 모르텔로 타워입니다

프랑스 군인이 숨은 석조 타워는 과거 지중해 항구 도시 제노바의 해안 방어 시설이었는데요. 교전을 끝낸 영국군은 코르시카의 타워에 크게 인상을 받아 나폴레옹의 상륙군에 대비하여 1804년 9월부터 영국 남부 해안 지역과 영국령 북미 군사 요충지에 짓게 되었습니다. 타워 이름은 원래 모르텔라(Mortella) 타워인데 영국군들이 이름을 잘못 들어 마르텔로(Martello) 타워라고 불러 현재에까지 이르게 됐어요.

미국 침공을 방어하기 위해 영국이 세운 캐나다 마르텔로 타워

캐나다 마르텔로 타워입니다

캐나다 마르텔로 타워는 1818년 조약으로 인하여 영국과 미국이 공동으로 점유하고 있는 오리건 컨트리에서 발생한 오리건 위기(Oregon Crisis)로 인하여 건설되기 시작했는데요. 그 당시 캐나다를 지배하고 있던 영국은 오리건 컨트리 이외의 다른 지역에서 일어날 수 있는 미국의 침공을 방어하기 위해 1846년에 미국 국경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동부 주요 지역에 마르텔로 타워를 세웠습니다. 참고로, 오리건 컨트리(Oregon Country)는 킹스턴에서 비행기로도 4~5시간 떨어진 로키산맥의 서쪽에서 태평양까지 북미 서쪽 지역을 말합니다. 타워 앞에는 1867년에 영국 지배하에서 독립한 캐나다 건국 100주년을 맞이해 1967년에 완성한 기념 조각이 있었어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캐나다 킹스턴 마르텔로 타워

캐나다 국립 사적지입니다

영국은 1796년부터 1848년에 걸쳐 캐나다 핼리팩스, 세인트존스, 퀘벡시티, 킹스턴에 16개의 마르텔로 타워가 세웠고 그중 11개는 현재까지 보존 중이에요. 그중 킹스턴에는 Murney, Shoal, Cathcart, Fort Frederick Tower 4개가 있어요.

마르텔로 타워의 구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입니다

상단은 캐나다 마르텔로 타워의 외관이며, 하단은 타워의 내부 투시도입니다. 마르텔로 타워는 일반적으로 평평한 지붕에 대포를 장착했으며, 두꺼운 벽으로 둘러싸인 둥근 타워입니다. 타워 목적은 내륙으로 접근하는 나무로 만든 배에 집중적으로 대포를 쏘아 적의 착륙을 격퇴하는 것이었어요. 1845년부터 1848년 사이에 건설된 4개의 킹스턴 타워는 미국과의 국경 긴장 상태에서 가장 늦게 지어졌으며 디자인 면에서도 가장 복잡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요.

Murney Tower 내부 투어 - 1층

마르텔로 타워 박물관입니다

킹스턴에 있는 4개의 마르텔로 타워 중 Murney Tower와 Fort Frederick Tower는 여름 시즌(5월 중순~9월 첫 주) 동안 박물관 형태로 대중에게 공개하고 있어요. 저희가 찾아간 곳은 Murney Tower였어요. 요금은 $5입니다. 1층에 32파운드 대포 2대가 있었어요.

Kitchen

타워의 19세기 주방입니다

타워 중앙에는 둥근 큰 기둥이 있어 내부는 그리 크지 않았어요. 그 당시 타워 내에서 사용했던 물품 등을 박물관 형태로 보존 중이었습니다. 1층에 있는 주방의 모습이에요. 벽난로 윗부분이 주물로 되어 있어 솥과 주전자 등을 올려 요리할 수 있었어요.

19세기 주방용품입니다

벽난로 앞에는 놓인 물건들이에요. 오른쪽은 '헨젤과 그레텔'의 마녀가 연상되는 무쇠 가마솥이고, 중앙에는 발로 밟아서 불씨를 일으키는 에어 펌프이며, 왼쪽은 안에 불씨가 남은 차콜을 넣고 발을 올려 체온을 높이는 난로예요.

1800년대 군복 및 의류입니다

19세기 영국군의 군복과 당시 여성 의류가 걸려 있어 직접 입어볼 수 있었어요.

킹스턴 스카우트 의상입니다

2개의 유리 진열함에 킹스턴 스카우트 스카프와 유니폼이 전시 중이었어요.

Murney Tower 내부 투어 - 2층

타워 내부 계단입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에요. 석회암으로 지어진 Murney 타워의 벽은 육지 쪽은 약 3m, 호숫가 쪽은 약 5m으로 굉장히 두꺼워 상당 기간 동안 포위 공격에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었어요. 하지만, 실상은 타워가 완공할 즈음에 대포, 총기, 선박 등의 기술 발전으로 인하여 타워를 짧은 시간 내에 파편으로 만들 수 있게 되어 완공과 상관없이 이미 쓸데없는 것이 되어버렸지요.^^;;

대형 대포입니다

1층을 둘러본 후 2층으로 올라갔어요. 본래의 마르텔로 타워는 총과 대포 등을 모든 방향으로 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지붕이 없는 형태인데요. 1848년에 미국 공격의 위협이 사라지자 캐나다 겨울의 매서운 눈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임시 지붕을 설치했고, 1867년에 지중해의 타워 설계에 포함되지 않은 원추형 지붕이 영구적으로 추가되었어요.

대형 대포 플랫폼입니다

2층에 있는 전장식 화포 무게는 무려 2,721kg으로 7명이 한 팀이 되어 둥근 철로를 따라 360도로 회전할 수 있었어요. 대포알은 2km까지 날아갈 수 있으며, 다시 대포알을 재장전하는데 90초가 걸립니다.

이동형 용광로입니다

1846년에 Addison 대령에 의해 소개된 이동형 용광로예요. 대팻밥, 불쏘시개, 0.5 부셸 석탄, 2.5 부셸 코크스를 사용하여 불을 피웠다고 해요.

대포알입니다

연소된 지 20분이 지나면 32파운드(14.5kg) 대포알 15개를 넣어 뜨겁게 만들었는데, 10분 만 지나면 뜨겁게 되어 바로 사용이 가능했으며, 75분이 지나면 빨갛게 달궈진 대포알을 사용할 수 있었다고 해요. 다시 32파운드 대포알 15개를 새로 넣으면 20분 안에 빨갛게 달굴 수 있었어요.

Murney Tower 내부 투어 - 지하

화약고입니다

박물관 직원이 지하도 갈 수 있다며 그곳에 매거진이 있다고 알려줬어요. '응? 지하에 특별한 잡지가 있어?'하고 내려갔더니, 영어 단어 'magazine'에 '무기고, 화약고'라는 뜻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머쓱해졌어요. 하...영어의 세계는 정말 끝이 없네요.

19세기 캐나다 화약고입니다

화약고 내부는 마찰로 인한 스파크로 인하여 폭발할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한 가구는 나무와 나무로 만든 못을 사용해 만들어졌으며 내부에 들어갈 시 금속 제품이 없는 부드러운 재질의 신발을 신고 들어갔다고 해요.

화약고 외부 램프입니다

불 쏘시개 역할이 될 수 있는 램프 역시 화약고 내부에 있지 않고 벽과 벽 사이에 유리창이 달린 공간을 만들어 밖에서 램프를 켠 후 유리창을 통해 화약고 내부를 비출 수 있도록 설계했더라구요.

타워 임시 샤워실입니다

지하에는 간이 샤워실이 있었어요. 검은색 상자에 옷을 담은 후, 하얀 철로 만든 간이 욕조에 앉아 소량의 물로 씻을 수 있었어요. 오른쪽 테이블에 놓인 항아리 모양의 용기는 침을 뱉을 때 사용하는 것이었어요. 환기구의 나무틀이 떨어져 나가도 수리하지 않고 그대로 둔 것은 현장감을 살린 역사 보존인지 관리 부실인지 헷갈리게 하더군요.^^;;

Murney Tower 내부입니다

총포를 쏠 수 있는 구멍도 여러 개 있었어요. 자세히 보면 구멍이 일자로 뚫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아래쪽으로 살짝 기울어진 형태인데요. 안에서 총을 쏘거나 밖을 감시하는데 불편함이 없되, 밖에서 안을 공격하지 못하도록 만든 구조로 아이디어가 매우 좋아 보였어요.

미국 재봉틀 제조 회사 Singer 싱어입니다

지하에는 1800년대 후반의 Singer 재봉틀이 있었어요. 싱어(Singer)는 1851년 미국 발명가이자 배우 Isaac Merritt Singer와 뉴욕 변호사 Edward Clark가 설립한 재봉틀 제조 회사로, 지금까지도 북미에서 재봉틀로 매우 유명한 브랜드예요. 재봉틀 이외에도 19세기 의류와 신발과 생산 도구들이 전시 중이었어요.

Murney Tower 전망 - 세인트로렌스 강

캐나다 세인트로렌스 호수입니다

Murney Tower 타워 앞에는 널따란 세인트로렌스 호수가 흐르고 있었어요. Murney Tower로 불린 이유는 당시 Henry James Murney(1759-1835) 가족이 소유하고 있던 Murney Point에 지어졌기 때문이에요.

킹스턴의 다른 마르텔로 타워 - Shoal Tower

캐나다 킹스턴 마르텔로 타워입니다

킹스턴 4개의 마르텔로 타워 중 하나인 Shoal Tower로 킹스턴 시청 앞에 있어요. 높이 11m, 지름 16.5m의 석회암 타워로, 킹스턴 항구(Kingston Harbour)의 접근을 방어하기 위해 1847년에 지어졌어요.

캐나다 온타리오 주의 유일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포트 헨리와 리도 운하

킹스턴 포트 헨리입니다

킹스턴에 있는 4개의 마르텔로 타워는 1930년에 캐나다 국립 사적지로 지정되었습니다. 2007년에 마르텔로 타워는 킹스턴의 포트 헨리(Fort Henry)와 오타와부터 킹스턴까지 이어지는 리도 운하(Rideau Canal)와 함께 캐나다에서 14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 온타리오 주에서 유일한 세계문화유산으로 인정받았습니다. 킹스턴 군사 요새 시설의 핵심 포트 헨리(Fort Henry)와 오타와에서 킹스턴까지 이어지는 리도 운하(Rideau Canal) 대해 더 알고 싶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동부 킹스턴 여행의 하이라이트 - 천섬 크루즈 투어

사우전드 아일랜드 천섬 크루즈 투어입니다

킹스턴은 마르텔로 타워 이외에도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샐러드 소스인 사우전드 아일랜드 드레싱(Thousand Islands dressing)이 처음 만들어진 고향으로도 유명한대요. 1,864개의 섬이 모여 있는 천섬은 오래전부터 북미 부자들이 개인 별장을 지어 여름휴가를 보내는 휴양지로, 국내 및 세계에서 모인 관광객들이 크루즈를 타고 천섬의 부자들의 별장을 투어하기 위해 꼭 들리는 캐나다 동부 여행의 관광 명소이기도 합니다. 천섬의 백만장자의 여름 휴양지천섬의 하이라이트 볼트성(Boldt Castle)의 가슴 시린 사랑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프랑스와 영국 간의 전쟁에서 시작되어 캐나다에까지 전해진 군사 요새 마르텔로 타워 투어를 즐겁게 보셨기를 바라며, 오늘 하루도 평온하게 보내시길 바라요.

신고

2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저녁노을* 2017.07.21 13:59 신고

    세계문화유산...
    앉아서 구경합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답글 수정

  • 라이너스™ 2017.07.21 15:27 신고

    너무 멋집니다.^^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답글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7.21 20:39 신고

    오늘 전쟁 영화를 너무 실감나게 보고와
    올려 주신글을 더 꼼꼼히 읽어 보았습니다

    전쟁은 없어야 합니다
    정말 물행한 일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2:43 신고

      오오.....우연하게도 연관글이 되었네요^^ 맞아요. 전쟁은 반복해서는 안 될 일이지요. 하지만 인간의 욕심과 이기심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한결 같아 불안합니다ㅠ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작은흐름 2017.07.21 23:02 신고

    와 군사요새인데 멋스러운 느낌이 드네요! 음.. 우리나라 산성들도 외국인들이 보면 이국적인 느낌이겠지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2:46 신고

      우리나라의 고유 문화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역사가 짧은 북미에 살면서 더 많이 느끼네요. 자랑스러운 한국의 문화가 더 널리 알려졌으면 해요.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7.07.22 00:28 신고

    우앙 앞에서 봐도 멋지다 생각했는데

    뒷면도 웅장하네요 +_+ 정말 요새같아욤!
    요새를 이쁘게 지은 정성에 내부도 아주 알차게 만들어졌네요 ㄷㄷㄷ

    마지막의 사우전드 아일랜드 드레싱에 뽱터졌습니다
    아니 여기서 많이 들어본 드레싱 이름이 나오다닛! ㅎ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2:49 신고

      그러게요ㅎㅎㅎ 저도 킹스턴에 처음 갔을때에 알았네요ㅎ 외딴 섬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가 한계가 있어 부자의 요리사들이 생존하기 위해 만들어낸 드레싱같아요ㅎ 해피 한 주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7.07.22 05:34 신고

    ㅎㅎ 이런 자료들을 참고하여 게임 오브젝트로 만들기도 하지요.
    제가 했던 유명한 게임 안에도 비슷한 형태로 등장한 적 있는 것 같아요.
    정말 요새답게 잘 만든 것 같네요.
    지금 이렇게 멋스럽지만... 당시에는 긴장감이 엄청 감돌았겠지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2:54 신고

      오오오~ 그렇겠네요!ㅎㅎㅎ 투어하면서도 뭔가 탐험하는 기분이 들었지요. 건축은 했지만 실제로 전쟁에 사용된 적이 없어 긴장만 타고 위험은 없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ㅎㅎㅎ 해피 한 주 되세요~^^

      수정

  • IT최강자 2017.07.22 06:55 신고

    정말 너무 멋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2:56 신고

      한 번 둘러볼 만한 곳이었어요.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4월의라라 2017.07.22 18:11 신고

    와~ 시간여행을 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멋집니다. 중간 사진에 파란하늘 보니 정말... ㅜ
    요즘 한국 완전 초미세먼지 때문에 넘 힘들어요. 날은 더운데, 공기가 너무 안 좋아요. 7월 들어서 초미세먼지가 30이하로 떨어진 날이 없고, 되려 70넘는 날이 수두룩 날 더운데 창문도 못열고... ㅜ 그러다 보니 파란하늘 사진 보고 울컥 하네요.
    괜히 브리스님께 신세한탄 하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2:59 신고

      그러게요ㅠㅠ 봄과 여름이 되어 날이 풀려도 외출하려면 미세먼지 수치를 확인해야 하는 아이러니... 단숨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 답답한 마음이 더 이해가 됩니다ㅠㅠ 아무쪼록 미세먼지 잘 피해 건강한 나날 이어가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7.07.22 19:55 신고

    군사요새가 정말 단단해보이네요. 그 시대의 문화와 역사를 살펴볼 수 있게 되어 있어서 더욱 좋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3:01 신고

      3~5미터 두께의 성벽이라 안팎으로 정말 단단해 보였어요. 참, 다시 한 번 축하드려요. 정말 멋짐멋짐!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7.07.23 01:32 신고

    오늘은 며칠전 킹스턴 감옥 글과 이어지는 내용이네요? 정말 내부 사진들 촬영하기 쉽지
    않으셨을것 같은데요. 항상 좋은 품질의
    글과 예쁜 사진들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고퀄리티 글 감사히 잘 읽고 세계사 문화와 역사에 대해 공부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3:06 신고

      맞아요 둘 다 킹스턴에 있는 명소들이에요^^ 항상 든든한 응원 감사히 받습니다. 건강한 한 주 보내세요^^

      수정

  • 둘리토비 2017.07.23 07:25 신고

    요새와도 같은 곳, 이렇게 보여주시니 감사하네요~^^
    그동안 너무 더위를 먹어서 쉽지 않았던 하루하루였습니다.

    조금 사진들을 보고 정신차려 봅니다~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3:11 신고

      올해 한국 여름이 폭염 경보와 국지성 폭우로 굉장히 힘들어보이네요. 아무쪼록 남은 여름 건강하게 잘 보내시길 바라요.

      수정

  • T. Juli 2017.07.23 09:22 신고

    군사 요새 너무나 아름다워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3:14 신고

      맞아요~ 푸른 호수 앞 푸른 언덕 위에 세워져 있어 운치가 가득해보였어요.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2017.07.23 13: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7.23 23:14 신고

      당시 영국군이 반할만한 요새였던 것 같네요. 건강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7.24 16:45 신고

    건물이야기가 재미있었어요~ 캐나나 관광의 욕구를 떨어트리는 블로그....안가 보고도 가본듯한 착각을 불러오는 블로그....블리스님의 블로그!

    답글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7.26 17:40 신고

    캐나다 처음 갔을 때 이곳은 아니지만 다른 요새 구경을 간 적이 있었는데 인상 깊었어요.
    우리나라 성과 같은 개념이라고 보면 될듯해요. 구경 잘했어요. ^^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