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가을 전통 따라 사과&호박 농장으로!

[캐나다 가을 전통문화] 사과 & 호박 따기

캐나다 도시 곳곳에는 시민에게 농장을 공개하는 곳이 매우 많은데요. 농장에서 농산물을 수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농부 마켓, 옥수수 미로, 마차, 가축 동물원, 농장 놀이터, 부활절 에그헌팅, 할로윈 공포체험, 생일파티 및 결혼식 등 각종 이벤트를 제공하여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어요. 저희 가족도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기기 위해 연간 4회 이상 농장을 찾아다니는 편인데요. 오늘은 가을이 찾아오면 가족과 함께 사과 & 호박 농장을 찾아가는 캐나다 가을 전통문화에 대해 나눔 하고자 해요.

[캐나다 오타와] 파인우드 과수원 (Pinewood Orchards)

농장입니다

저희는 보통 유료 액티비티를 제공하는 농장을 찾아가 반나절 이상 시간을 보내는 편이지만, 이번 가을에는 친구네 가족과 함께 가기로 해서 친구네 집에서 가장 가까운 농장으로 갔어요. 오타와 시내에서 10분 거리에 있는 파인우드 과수원(Pinewood Orchards)은 다른 과수원에 비해 사과나무와 농장 마켓 이외에는 무료 & 유료 시설 및 액티비티가 없는 다소 단조로운 곳이에요. 하지만, 60년 이상 된 사과 과수원에서 160년 된 농가를 볼 수 있는 역사 깊은 곳이라서 운치가 있었어요.

농기계입니다

저희는 친구네 가족과 점심을 먹고 늦은 오후에 방문했는데 사람들이 정말 많았어요. 주차장에 놓인 장작더미, 농기계, 통나무들이 농장의 운치를 더해주고 있었네요.

160년 된 농가

농가입니다

농장에서 수확한 농산물을 판매하는 마켓 역할을 하는 농가로, 1860년경에 지어 무려 160년 이상이 된 곳이에요. Fred & Alice Mattatall 부부가 원래 밀, 감자, 콩 등을 재배하는 농장과 농가를 1953년에 구입해 사과나무를 심기 시작하면서 사과 과수원이 시작됐어요.

통나무집입니다

지난 세월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통나무집의 모습이었네요.

호박입니다

농가 앞에는 갓 수확한 늙은 호박들이 놓여 있었어요. 캐나다에서는 추수감사절이 되기 전에 호박을 여러 개 구입해 현관문 앞에 놓은 후 10월 31일 할로윈이 되기 전에 조각을 해 할로윈 펌킨을 만들기 때문에 호박 인기도 사과 못지않게 매우 많아요. 늙은 호박 효능할로윈 펌킨 만드는법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포토존

포토존입니다

농가마다 하나씩 있다는 포토존도 마련돼 있었어요. 가을의 추억을 담기에 딱 좋은 공간이었네요.

수확입니다

다양한 색깔과 모양을 지닌 호박들이 수확의 계절의 풍성함을 보여주고 있는 듯했어요.

농장 마켓

농산물입니다

과수원에서 농산물을 직접 수확하지 않아도 과수원에 있는 마켓에서 갓 수확한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어요. 가격은 마트와 비슷한 수준으로 싼 편은 아니지만, 신선도는 높은 편입니다. 도심에서 열리는 농부 마켓(Farmers' Market)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마늘입니다

마늘 1개에 $2, 3개에 $5.... 캐나다 마트에서 판매하는 마늘의 95% 이상이 중국산이다 보니 여름에만 잠깐 나오는 현지 생산 마늘 가격은 매우 비싼 편이에요. 세계 최대 마늘 수출국 TOP 15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가을입니다

각양각색의 가을 호박도 살 수 있어요. 캐나다인 호박씨 먹는 법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사과 과수원

과수원입니다

본격적으로 사과를 따기 위해 과수원으로 향했어요. 눈앞에 펼쳐진 사과나무 밭!!! 무려 800그루 이상이 된다고 하니, 저희는 입구 쪽에서만 맴돌다가 온 듯해요ㅎㅎㅎ

사과나무입니다

이전에 다닌 과수원은 일렬종대로 사과나무가 빼곡하게 심어진 반면, 이곳은 공원의 나무처럼 자유롭게 심어져 있어 좋았어요. 사과 따면서 맛볼 수도 있지만, 한 개 먹고 나면 배가 불러서 더 이상 못 먹는다는 게 함정이지만요ㅎㅎ

수확입니다

낮은 곳에 매달린 사과는 손으로 따고, 높은 곳은 과수원에 비치된 도구로 따면 어렵지 않게 딸 수 있어요. 도구를 사용하면 낚시하는 기분이 드는지 아이들이 사과를 따는 것을 무척 재미있어해요.

과일입니다

포도 열매같이 가지마다 사과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어 익은 사과를 찾으러 이리저리 다닐 필요도 없더라구요. 사과 따기 가장 좋은 시기는 9월 3~4째 주이며, 10월 초순에 가면 사과가 없을 수도 있어요. 세계 최대 사과 수출국 TOP 15 궁금하다면 참고하시길요.

사과입니다

딸이 딴 에쁜 사과 하나! 과수원마다 키우는 사과 품종이 다양한데요. 파인우드 과수원은 5가지 품종의 사과나무가 있으며, 저희는 매킨토시(Mclntosh) 사과를 땄어요. 매킨토시 사과와 애플 아이폰의 관계 궁금하다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바스켓입니다

친구랑 얘기도 하고 사진도 찍다 보니, 딸이 수확한 사과가 벌써 한가득 쌓였어요.

요상한 호박들이 자라는 호박밭

호박밭입니다

사과나무 사이에 호박밭도 있었어요.

모양입니다

호박밭에서 자라고 있는 호박 모양이 같은 것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제각각이어서 구경하는 재미가 있더라구요.

딴 사과 계산하기

지불입니다

농장에서 사과 따는 액티비티는 무료이며, 딴 사과는 무게를 재어 계산해요. 보통 1파운드(450g) 당 60~80센트(600원)으로 마트 세일 가격과 비슷한 수준이에요. 가을 외 사과 가격은 1파운드(450g) 당 1.5~2.5달러로 2배 이상 비싸지니 제철에 실컷 즐기면 좋은 과일이지요. 체중 감량 돕는 가을 제철음식 TOP 12과일 종류별 칼로리 TOP 40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북미 가을 음료, 애플 사이다

애플사이다입니다

사과 농장에 오면 갓 만든 애플 사이드를 꼭 사야 해요. 가을 대표 음료인 애플 사이다(Apple cider)는 당분을 넣지 않고 사과를 그대로 즙을 내 만든 음료로, 사과 주스를 발효시켜 알코올이 함유된 하드 사이다(Hard cider)나 애플 와인(Apple wine)이 아닌, 사과 주스 그대로를 말해요. 시중에 판매하는 사과 주스와 달리 필터링을 하지 않아 탁하고 색이 진하며 우리나라 매실 엑기스처럼 당도와 산이 강한 편이에요. 시원하게 마시기도 하고 오렌지, 계피, 넛맥, 사과 등을 넣고 끓여 뜨겁게 마시기도 해요. 캐나다농업식품박물관에서 실시한 가을 이벤트 애플사이다 만들기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다양한 농장 액티비티

액티비티입니다

농장 중 유료 액티비티(1인 $2~$30)가 많은 곳도 있는데요. 이제까지 다닌 농장 중 가장 추천하고 싶은 오타와 근교 농장은 Cannamore Orchard으로 유료 시설 및 액티비티가 많아 온종일 재미있게 놀 수 있어요. 다만, 3세 이상 1인 25달러(2.3만 원)를 지불해야 합니다. Cannamore Orchard의 다양한 볼거리와 놀거리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사과잼 만들기

잼입니다

따왔는데 맛이 없거나 너무 많아 다 못 먹은 사과는 사과잼을 만들기도 하지요. 사과잼 만드는법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가을 선물로 좋은 사과 & 애플 사이다

선물입니다

저희는 매년 사과 농장을 방문해 갓 딴 사과와 호박, 애플 사이다를 트렁크 한가득 사온 후, 가을 또는 추수감사절 선물로 나눠주고 있어요.

이번 가을에는 유료 시설 및 액티비티가 전혀 없는 단조로운 농장을 방문해 오래 머물지는 않았지만, 친구네 가족과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가을 날씨 속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에는 충분했어요. 캐나다 단풍이 드디어 절정을 향해 가고 있어 이제 단풍여행을 떠날까 합니다. 추운 겨울이 오기 전 즐거운 가을 추억 많이 쌓으시길요.

42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