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단풍여행] 알곤퀸 주립공원 전망대 가을 장관

캐나다 온타리오주 알곤퀸 주립공원 (Algonquin Provincial Park)

온타리오주에서 캐나다 가을 단풍여행지로 손꼽히는 알곤퀸 주립공원에 다녀왔어요. 1893년에 설립된 알곤퀸 공원(Algonquin Park)은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주립 공원으로 캐나다 대도시 1위 토론토(Toronto)와 4위 오타와(Ottawa) 사이에 위치해 있어 온타리오 주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공원이에요. 공원 총면적은 7,653km2로 우리나라 경기도 면적의 75%에 달하는 크기입니다. 공원 내에 2,400개 이상의 호수와 1,200km에 달하는 시내와 강이 있어 어딜 가나 물이 흐르는 아름다운 곳이에요.

가을 단풍으로 유명한 알곤퀸 주립공원

알곤퀸 주립 공원입니다

1992년에 국립 사적지로 지정된 알곤퀸 공원은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 사이 가을 단풍으로 정말 유명한 곳인데요. 온타리오 북부의 침엽수림(10종)과 남부의 낙엽수림(24종), 총 34종의 원생식물이 자리 잡고 있어 가을철에 녹색, 노란색, 주황색, 빨간색, 자주색 등 다양한 색상이 혼합되어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어요.

알곤퀸 주립공원 입장료 및 지도

출입 허가입니다

북미 주립 및 국립공원은 입장료가 있는데요. 규모와 액티비티에 따라 조금씩 다릅니다. 알곤퀸 주립공원은 자동차 1대당 13% 세금 포함 20달러로 납부 후 허가증을 발부받아 자동차 대시보드 위에 놓아야 합니다. 지도가 있는 안내서도 함께 받으면 좋은데요. 안내서는 캐나다 공용어 영어와 불어뿐만 아니라 다른 공원과 달리 중국어, 일본어, 한국어로 적혀 있어 보기 수월합니다. 아시아 관광객이 많아 특별히 제작한 듯해요.

전망대 트레일(Lookout Trail)

트레일입니다

알곤퀸 주립공원 내에 15개의 트레일이 있어요. 당일 방문으로 모든 트레일을 다 갈 수가 없기에 올 때마다 몇 곳을 지정해 다니는데요. 이번에는 높은 곳에서 단풍을 감상하고 싶어 10번 트레일인 전망대 트레일(Lookout Trail)을 선택했어요. 전망대 트레일은 동쪽 게이트(East Gate)에서 16.3km, 서쪽 게이트(West Gate)에서 39.7km 떨어져 있습니다. 공원 비지터 센터(Visitor Centre)와 가까이에 있어 찾기 쉬워요.

전망대 트레일입니다

트레일은 루프 형태로 한 바퀴를 돌아 내려오는 코스로 올라가는 길과 내려오는 길이 달라 사람들과 마주치며 걷지 않아 편했어요. 온타리오주 공원의 트레일은 경사가 완만한 곳이 대부분이어서 걷기가 매우 수월한데요. 전망대 트레일은 그중에서도 가파르고 험한 편이에요. 오르막길이 많아 오랜만에 다리 뒷근육을 제대로 사용했네요^^ 앞서가는 일행의 강아지 2마리 덕분에 가쁜 호흡 속에서도 엄마 미소가 나왔어요ㅎㅎ

알곤퀸 공원의 단풍 시기 확인하는 법

단풍 시기입니다

알곤퀸 공원의 단풍 시기는 공원 홈페이지 및 앱을 통해 알곤퀸 공원 실시간 단풍 보고서(Fall Colour Report)알곤퀸 공원 라이브 웹캠(Live Webcam)으로 단풍 정도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원하는 시기에 맞춰 방문할 수 있어요.

캐나다 단풍 시즌입니다

알곤퀸 공원은 온타리오 북부의 침엽수림(10종)과 남부의 낙엽수림(24종)이 있어 가을(9월 중순~10월 중순)이 되면 다양한 색깔을 감상할 수 있는데요. 빨간잎 단풍이 먼저 물들고 떨어지면 노란잎 단풍이 절정에 이릅니다. 개인적으로 빨강과 주황 단풍잎을 보고 싶었는데 예정일에 비가 내려 한 주 늦게 왔더니 3일 전에 빨간 단풍잎은 모두 떨어졌고 노란 단풍잎의 절정을 이룬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아쉽아쉽...

산행로입니다

다른 공원에서 볼 수 없는 커다란 암벽이 있어 눈길이 갔어요. 이곳의 바위 대부분은 1만 1천여 전 마지막 빙하기에 형성된 것이라고 해요. 한국 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경사도이지만, 온타리오 주에서는 제법 가파른 산행로이어서 긴장감을 가지고 조심조심 내려갔어요.

가을 하늘입니다

단풍 시즌이지만 주말마다 비가 내려서 여행 목적지를 미리 정해두고도 기상 예보에 따라 방황하기도 했는데요. 당일에는 흐린 날씨였지만 비가 내리지 않아 좋았어요. 드문드문 얼굴 내미는 햇살이 선물처럼 반가운 날이기도 했네요.

전망대 트레일, 전망대 도착!

소나무숲입니다

산행이라고 하기에는 살짝 민망한 게 2.1km의 트레일 코스입니다ㅋㅋㅋ 체열이 서서히 상승하여 등반 예열이 완료되자마자 전망대 도착!ㅎㅎㅎ 나무 사이로 살짝 보이는 뷰에 설레기 시작했어요.

전망대입니다

두둥! 기대했던 것보다 장엄한 경관에 깜짝 놀랐어요. 수백 평방킬로미터가 한눈에 다 보이는 전망대라고 해요.

장관입니다

저 멀리 보이는 호수는 'Lake of Two Rivers'입니다. 이외에도 오른편에 'Little Rock Lake'와 왼편에 'Kearney Lake'도 보여요. 공원 안에 2,400개의 호수가 있다 보니 가능한 일 같아요.

파노라마입니다

파노라마로 찍어 봤어요! 빨간 단풍잎이 떨어지기 전에 왔다면 다채로운 컬러에 장관을 이뤘을 텐데 괜한 욕심에 서운함이 자꾸 밀려오네요ㅎㅎ

단풍입니다

침엽수림과 낙엽수림이 묘하게 섞여 있어 컬러가 신비롭게 느껴지더라구요. 빨간 단풍잎은 다 떨어졌기에 앙상한 가지만 남은 나무도 곳곳에 보였어요.

전망대 트레일, 내려가는 길

절벽입니다

트레일이 루프 형태로 내려 있어 바위를 따라 내려가면 다시 주차장이 나와요.

소나무숲입니다

해안선을 따라 걷듯이 소나무숲 절벽을 따라 걸으며 낙엽수림을 감상할 수 있어 좋았어요.

등산로입니다

총 2.1km 길이의 트레일이어서 부담스럽지 않은 데다가 멋진 전망까지 즐길 수 있어 추천하고 싶은 트레일이네요. 여름에는 캠핑하면서 액티비티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 캐나다인이 많았지만, 가을에는 단체관광상품을 통해 단풍 여행을 온 중국인들이 정말 많았어요. 캐나다라는 사실을 잠시 잊는다면 중국 현지에 있는 공원이라고 해도 될 정도였네요. 그만큼 현지인뿐만 아니라 외부 관광객에게도 가을 단풍 명소로 유명한 곳입니다^^

알곤퀸 벌목 박물관 (Algonquin Logging Museum)

벌목 박물관입니다

전망 트레일에서 동쪽으로 약 15km 거리에 알곤퀸 벌목 박물관이 있어요. 알곤퀸 공원은 온타리오 주의 공원 중 유일하게 벌목 산업이 허용된 곳은 벌목 박물관 건물과 외부 트레일 상의 전시를 통해 183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캐나다 벌목 산업에 대해 배울 수 있어 좋습니다. 무료 관람 가능합니다. 알곤퀸 벌목 박물관(Algonquin Logging Museum)의 관람 후기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알곤퀸 비지터 센터 (Algonquin Visitor Centre)

전망대 트레일에서 동쪽으로 4.2km 떨어진 곳에 비지터 센터가 있어요. 서점, 기념품 가게, 특별 전시관, 상설 전시관, 카페뿐만 아니라 파노라마 전경이 보이는 테라스가 있어 들러보시면 좋아요. 알곤퀸 공원 비지터 센터(Algonquin Visitor Centre)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경기도 면적의 75%에 달하는 큰 공원이다 보니 많은 곳은 둘러보지 못했지만 몇 곳 다니며 가을 끝 무렵의 운치를 만끽하고 왔네요. 공원의 다른 곳은 조만간 따로 소개할게요. 2번에 걸친 가을 단풍 여행을 마치고 백야드 패티오 가구와 한국 채소 텃밭도 정리하며 11월이면 시작될 캐나다 겨울 준비를 하기 시작했네요..라고 어제 썼는데 10월 18일 오늘...캐나다 오타와는 첫 눈이 내렸네요!! 벌써 겨울 입성입니다ㅎㅎ 한국은 이제서야 단풍 절정 일텐데요. 아름다운 가을빛과 함께 즐거운 추억 많이 쌓으시길요^^

41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