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알곤퀸 주립공원에서 가장 큰 호수 '오페옹고 레이크'

캐나다 온타리오주 알곤퀸 주립공원 (Algonquin Provincial Park)

1893년에 설립된 알곤퀸 공원(Algonquin Park)은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주립 공원으로 캐나다 대도시 1위 토론토(Toronto)와 4위 오타와(Ottawa) 사이에 위치해 있어 온타리오 주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공원이에요. 공원 총면적은 7,653km2로 우리나라 경기도 면적의 75%에 달하는 크기입니다. 공원 내에 2,400개 이상의 호수와 1,200km에 달하는 시내와 강이 있어 어딜 가나 물이 흐르는 아름다운 곳이에요. 오늘은 넓디넓은 알곤퀸 공원 중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오페옹고 호수에 대해 나눔 하고자 합니다.

가을 단풍으로 유명한 알곤퀸 주립공원

알곤퀸 주립공원입니다

1992년에 국립 사적지로 지정된 알곤퀸 공원은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 사이 가을 단풍으로 정말 유명한 곳인데요. 온타리오 북부의 침엽수림(10종)과 남부의 낙엽수림(24종), 총 34종의 원생식물이 자리 잡고 있어 가을철에 녹색, 노란색, 주황색, 빨간색, 자주색 등 다양한 색상이 혼합되어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어요.

알곤퀸 공원에서 가장 큰 호수 오페옹고 레이크 (Lake Opeongo)

오페옹고 호수입니다

오페옹고 호수는 알곤퀸 주립공원에 있는 약 2,400개의 호수 중에서 가장 큰 호수로, 오페옹고 강의 근원입니다. 호수의 총면적은 58km2이며, 평균 깊이는 14.6m이고 최대 깊이는 49.4m입니다.

오페옹고 스토어 (Opeongo Store)

스토어입니다

오페옹고 호수를 찾아가니 오페옹고 스토어가 보였어요.

주차장입니다

가게 맞은편 언덕에 주차장이 있어 주차를 한 후 걸어 내려왔어요. 햇살은 너무 좋았는데 바람이 너무 강해서 가게를 향해 후다닥 뛰어 내려갔네요.

가게입니다

스토어가 목조 건물로 되어 있어 호수 분위기와 너무 잘 어울리더라구요. 호기심에 얼른 문이 열고 싶어지는 기분이 들었어요.

계산대입니다

문을 열자마자 보이는 계산대 모습이에요. 공원에 스토어가 여러 개 있어서 규모 면에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제법 크더라구요.

가게입니다

공원 스토어답게 산장 느낌이 물씬 나서 예뻐 보이더라구요. 입구에 놓인 카누 책장도 어찌나 이쁘던지요^^

캠핑용품입니다

스토어 밖에 알곤퀸 아웃피터스(Algonquin Outfitters)라고 적혀 있더니 텐트, 랜턴, 구명조끼 등 캠핑에 필요한 다양한 장비와 알곤퀸 기념 의류 및 스포츠 의류 등이 판매되고 있었어요. 세계 스포츠 의류 브랜드 TOP 10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렌탈 서비스입니다

계산대 왼쪽에는 카누, 카약 등을 대여하거나 수상 택시를 체험할 수 있는 안내 센터가 따로 있었어요.

곰 발바닥입니다

딸의 방문 기념품을 구입한 후 호수를 보기 위해 가게를 나왔어요. 나와서 보니 데크에 곰 발바닥이ㅎㅎㅎ 알곤퀸 공원에는 실제로 흑곰이 살고 있어요^^;;

오페옹고 레이크 (Lake Opeongo)

호수입니다

호수인데 이날 바람이 워낙 강하게 불어서인지 바다처럼 물결이 일렁거리고 있었어요. 짠 내 없는 바닷바람을 쐬는 기분이 들었어요.

카누입니다

스토어 앞에는 수많은 카약과 카누가 있었어요. 이곳은 알곤퀸 주립공원에서의 카누 여행의 인기 있는 출발점이기도 해요. 이날은 바람이 너무 세서인지 카누를 즐기는 사람은 보이지 않더라구요.

숲입니다

호숫가를 따라 침엽수림이 빼곡하게 심어져 있었고 그 너머로 낙엽수림이 심어져 있어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었어요.숲이 가장 많은 나라 TOP 10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수상 택시입니다

요게 바로 알곤퀸 수상 택시예요. 뭔가 허술함ㅎㅎㅎ 윗부분의 철봉 위에 카누 및 카약을 여러 개 싣고 원하는 지점에 내리고 탈 수 있어요. 공원에 호수가 워낙 많고 넓다 보니 가능한 일 같아요.

트레일입니다

침엽수림에 가려 단풍을 감상할 수 없었지만, 공원에서 가장 크다는 호수의 일부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았어요.

늪지입니다

다른 트레일로 이동하면서 본 오페옹고 호수의 다른 부분의 모습이에요. 이곳에서는 노란 단풍 숲과 늪지를 함께 볼 수 있었네요. 뭔가 때묻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느껴져서 더 좋았어요.

호수입니다

떠나는 길목마저 예뻤던 오페옹고 호수였네요.

전망대 트레일(Lookout Trail)

전망대입니다

알곤퀸 주립공원 내에 15개의 트레일이 있어요. 그중에서도 주차장에서부터 2.1km 길이의 짧은 트레일이면서도 높은 곳에서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트레일이 바로 10번 전망대 트레일(Lookout Trail)이에요. 수백 평방킬로미터가 한눈에 다 보이는 전망대에서 낙엽수림과 침엽수림 어우러진 숲과 여러 호수 등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장관을 감상할 수 있어요. 알곤퀸 주립공원 전망대 트레일의 전경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알곤퀸 벌목 박물관 (Algonquin Logging Museum)

벌목 박물관입니다

알곤퀸 공원은 온타리오 주의 공원 중 유일하게 벌목 산업이 허용된 곳이에요. 공원 내에 있는 벌목 박물관 건물과 외부 트레일 상의 전시를 통해 183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캐나다 벌목 산업에 대해 배울 수 있어 좋습니다. 무료 관람 가능합니다. 알곤퀸 벌목 박물관(Algonquin Logging Museum)의 관람 후기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꼭 들려야 할 알곤퀸 공원 비지터 센터 (Visitor Centre)

비지터 센터입니다

북미 국립공원 및 주립공원 중 규모가 어느 정도 있는 곳은 비지터 센터가 매우 잘 구성돼 있는데요. 알곤퀸 공원의 비지터 센터에는 안내센터, 서점, 카페, 교육관, 특별 전시관, 상영관, 20세기 화재 감시 타워 등이 있을 뿐만 아니라 전망도 좋아 방문 시 들리면 좋은 곳입니다. 특히, 비지터 센터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전망대(Observation deck)에서는 숲, 호수, 계곡, 습지 등 양쪽 끝이 보이지 않은 널따란 뷰를 감상할 수 있어요. 알곤퀸 주립공원의 비지터센터에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이곳에서 지나가는 지역 주민과 잠시 담소를 나눴는데 저희가 도착하기 3일 전에 빨간 단풍잎이 모두 떨어졌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아쉬운 마음이 살짝 들었지만 그 대신 노란 단풍잎의 절정을 물씬 느낄 수 있어 나름 좋았습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주립 공원에서 가장 큰 호수인 오페옹고 레이크를 소개해보았습니다. 지금 오타와는 펄펄 내린 눈으로 뒤덮여 있으며 오늘 체감온도 -20도를 기록했네요. 긴 겨울왕국 기간 동안 가을의 추억을 여러 번 곱씹어야 할 듯싶습니다. 점점 쌀쌀해지는 날씨 가운데 건강 유의하시고 유쾌한 하루 보내시길요.

49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