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의 든든한 보양식 '치킨 크림수프' 황금레시피

닭고기 크림스프와 크림파스타 동시에 만드는 법

한국에서 무더운 여름철 원기회복을 위해 삼계탕을 먹는 것처럼 북미에서는 감기에 걸리면 보양식으로 치킨 수프를 만들어 먹는데요. 각종 채소와 허브를 넣고 맑게 끓이기도 하고 우유와 생크림을 넣어 크리미하게 만들어 먹기도 해요. 개인적으로 향이 강한 허브를 듬뿍 넣은 수프보다 우유를 넣은 크림수프가 입맛에 맞더라구요. 캐나다 박싱데이 쇼핑 중 늦은 점심을 먹어서인지 밥을 먹기에는 애매해서 냉장고 안의 닭고기와 채소로 크림수프를 만들어봤어요. 몸이 건강해지고 입이 즐거워지는 닭고기 크림수프 만들러 함께 가볼까요?

1. 재료 준비하기

닭고기 크림수프 재료입니다

  • 재료: 닭 가슴살(cooked/uncooked) 300g, 닭 육수 2컵, 올리브오일 1.5큰술, 양파 1개, 당근 1/2개, 브로콜리(샐러리) 한 줌, 마늘 4톨, 월계수잎 1장, 파슬리 조금, 소금, 후추
  • 수프 루: 버터 1/4컵, 밀가루 2큰술, 우유 2.5컵, 생크림용 우유(35%) 1/3컵
  • 옵션: 파스타 면, 치즈, 마늘빵, 크래커, 허브 등

익힌 닭 가슴살을 준비할 시 닭 육수(chicken broth)가 필요합니다. 익히지 않은 닭 가슴살을 사용할 예정이라면 닭 육수를 따로 마련하지 않아도 됩니다. 파스타로 만들어 먹을 시 면발도 봉지 뒷면에 적힌 레시피에 따라 삶아 준비해 주세요.

2. 채소 썰기

채소 다지기입니다

양파, 당근, 브로콜리, 마늘을 원하는 크기로 썰어주세요. 샐러리, 컬리플라워, 호박, 콘옥수수, 버섯 등 즐겨 먹는 채소를 사용해도 되는데요. 다만, 양파와 마늘은 꼭 넣어야 풍미가 살아나며, 다양한 색감을 지닌 채소를 활용하면 보기에 먹음직스러워 좋아요.

3. 채소 볶기

채소 볶기입니다

수프를 끓일 냄비를 올리브오일 1.5큰술을 넣고 중불에 가열한 후 다진 채소를 넣어 3분 동안 볶아 주세요. 채소의 식감과 풍미를 살리는 과정이에요.

마늘 볶기입니다

볶은 채소에 다진 마늘을 넣고 1분 더 볶아주세요.

4. 닭고기 채소 육수 만들기

채소 육수 만들기입니다

  • 익힌 닭 가슴살 사용할 시: 볶은 채소에 닭 육수 2컵과 월계수잎 1장과 파슬리를 넣고 강중불에서 한소금 끓여 주시고 불을 꺼주세요.
  • 익히지 않은 닭 가슴살 사용할 시: 볶은 채소에 물 2컵과 월계수잎 1장과 파슬리, 닭가슴살을 넣고 강중불에서 한소금 끓어오르면 중불로 줄인 후 뚜껑을 덮고 10~15분 더 끓여 닭고기를 충분히 익혀주세요. 닭고기가 다 익었다면 건져내서 5분 정도 식혀 준 후 먹기 좋은 크기로 썰거나 찢어 주세요.

닭가슴살 요리입니다

저는 로스트 치킨의 가슴살을 찢어 넣었어요. 가족 중에 대식가가 없어서인지 훈제구이 닭 한 마리를 사면 한 번에 다 먹지 못해 남은 고기는 샌드위치, 닭죽, 수프 등으로 만들어 먹어요.

5. 크림수프 루 만들기

루 만드는 법입니다

닭고기 채소 육수를 만드는 동안 크림수프 루(roux)를 만들면 되는데요. 버터와 밀가루를 1:1 비율로 섞어 걸쭉한 화이트소스를 만드는 거예요. 중불에 예열한 냄비에 버터 1/4컵을 넣고 녹인 후 밀가루 2큰술을 넣고 1~2분 동안 계속 섞어 주세요. 밀가루가 바닥에 눌어붙어 쉽게 타기 때문이에요. 버터와 밀가루가 잘 섞였다면 우유 2.5컵을 천천히 부어가면서 덩어리지지 않게 저어주세요. 거품기로 저으면 잘 섞입니다. 생크림용 우유 1/3컵을 넣어 잘 저어주면 걸쭉한 화이트 루가 완성됩니다. 생크림용 우유는 진하고 부드러운 풍미를 더해주는데요. 집에 생크림용 우유가 없다면 일반 우유로 대체하셔도 됩니다.

6. 재료 섞기

크림수프 만들기입니다

닭고기 채소 육수에 화이트소스와 닭고기를 넣어 섞어준 후 따뜻하게 데워주면 완성입니다. 간이 싱겁다면, 소금으로 마무리 간을 해주세요.

닭고기 크림수프 다양하게 먹는 법

북미 보양식입니다

한 끼 식사로 손색없는 닭고기 크림수프가 완성됐어요.

치킨 크림 수프입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개인 취향에 따라 다양한 것을 더해 먹어도 좋은데요. 저는 간 통후추와 갈릭 브레드 부스러기, 파슬리를 뿌려 먹었어요. 강판에 간 치즈(shedded cheese)를 뿌려 먹어도 맛있어요.

닭가슴살 수프입니다

닭고기가 듬뿍 들어가서 저녁으로 먹어도 꽤 든든했어요. 반찬이 크게 필요하지 않을 것 같아 상큼함을 더해줄 새우 오이 핑거 푸드와 과일만 준비했어요.

닭고기 수프입니다

저는 한 끼 식사로 준비했기 때문에 약간 걸쭉한 느낌의 수프로 만들었는데요. 만약 묽은 형태의 수프를 즐겨 드신다면, 우유 또는 닭 육수 1/2컵을 더 추가해 넣으면 됩니다.

치킨 크림 파스타입니다

파스타를 좋아하는 딸을 위해 푸실리(fusilli)를 삶아 크림 파스타로 만들어 줬어요. 딸은 파마산 치즈와 간 후추를 뿌려 한 그릇 뚝딱하더라구요.

아침 식사 메뉴입니다

다음날 아침, 전날 남은 수프에 우유 1/2컵과 삶은 푸실리 파스타를 넣어 끓인 후 갈릭브레드와 함께 먹었어요. 수프에 원하는 파스타 면을 조금 넣어 먹으면 더 든든해서 좋아요.

진한 닭고기 채소 육수와 부드러운 우유가 만나 몸보신이 저절로 되는듯한 느낌이 드는 수프예요. 닭고기와 갖은 채소가 입안에서 씹히는 식감도 매우 좋아요. 파스타 면, 브레드, 크래커 등 다양한 재료를 더해 취향대로 색다르게 즐길 수도 있구요. 냉장고에 닭가슴살이 있다면 든든한 한 끼로 변신시켜보면 좋을 것 같네요. 오늘도 맛있고 건강한 식사로 활력 넘치는 하루 되시길요^^

34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oulSky 2018.01.05 06:38 신고

    캬 비쥬얼이 너무 맛있게 보입니다. Bliss님은 정말로 캐나다 재료들을 잘 사용해서 음식을 하는거 같아요. 저도 자주 새로운 재료들을 시도하는데 아직은 맛있는 요리를 만들기는 힘드네요 ㅎ 날씨가 정말로 춥네요!! 감시 조심하고 빙판길 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0:30 신고

      솔쓰님도 한 요리하시기에~언젠가 새요리 고대해봅니다^^ 굿밤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1.05 08:06 신고

    닭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저도 잘 먹을수 있을것 같습니다
    여름철 보양식이 아니라 사시사철 보양식입니다
    더욱이 블리스님의 맛깔난 솜씨가 더해져 더욱 먹음직하네요

    요즘 영양부실인데 먹고 힘낼수 잇으면 좋겠습니다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0:46 신고

      앗! 닭을 별로 좋아하지 않으시군요! 저도 실은...프라이드 치킨 빼고는...치킨을 즐겨 먹지 않아요^^;;; 이렇게라도 챙겨 먹어봅니다! 항상 따스한 인사 감사드립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시골청년v 2018.01.05 09:36 신고

    볼때마다 못하시는게 없으시네요 ㅋㅋ 정말 금손이신거 같습니다. ㅎ

    답글 수정

  • PinkWink 2018.01.05 09:57 신고

    앗~~ 몸이 따뜻해질것 같아요^^
    즐거운 금요일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0:51 신고

      은근히 든든하고 따뜻한 한 끼였어요~ 해피 한 주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8.01.05 15:27 신고

    치킨크림스프 맛있겠네요. 파스타면과 먹으면 든든한 한끼식사가 되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01 신고

      수프와 파스타 동시에 할 수 있어 편하더라구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8.01.05 20:18 신고

    스프를 좋아하는데... 군침을 삼켰네요. 치킨크림스프는 한 번도 먹어보지 못했네요. 이 레시피대로 만들어보아야겠어요.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02 신고

      추운 겨울이라 따뜻한 수프가 더 생각나는 것 같아요~ 따스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1.06 03:05 신고

    앗.. 제가 어릴적에 읽었던 북미 동화책에 치킨 크림수프 가 나왔었는데요 그 레시피 인가봐요?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정말 신기합니다^^ 한국에서는 보양식으로 삼계탕을 먹는데, 북미에서는 감기에 걸리면 보양식으로 치킨 수프를 먹는군요? 오늘도 북미의 식 문화 상식을 알려주셔서 학습을 하고 갑니다^^
    요리하신 음식의 비주얼이 정말 이걸 먹으면 심한 감기몸살도 하루 푹 쉬고 하면 나을 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레시피를 공유해주셔서 감사히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06 신고

      헤헤~~ 어릴 적 읽은 동화책의 치킨 크림수프를 기억하시다니!!! 대단하십니다아~~ 항상 따스한 댓글 감사드려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즐거운 우리집 2018.01.06 07:58 신고

    아~ 빨리 아침 먹어야겠어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07 신고

      헤헤~ 든든한 아침 잘 챙겨 드셨길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sword 2018.01.06 14:17 신고

    헙... 이런조합이 있었네요 +_+

    크림스프는 저도 좋아하는 메뉴이지만 선뜻 도전할 수 없는 메뉴이기도 한데...
    이렇게 보니 완전 간단해 보입니다 ^0^
    물론 남이 하는 요리는 간단해 보이는법이죵 ㅠ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15 신고

      헤헤^^;; 그래두 한 번 만들면 두 어번에 나눠 먹을 수 있고 다양하게 먹을 수 있어 좋더라구요!! 굿밤 되세요~

      수정

  • Herr 초이 2018.01.06 14:19 신고

    오랜만에 들렸어요 ㅋㅋ
    이 글 보고 갑자기 아침부터 스프가 너무 먹고싶어졌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18 신고

      새해 인사 감사드려요~ Herr초이님도 댁 내에 행복과 건강이 가득하길요!

      수정

  • 카멜리온 2018.01.06 16:24 신고

    우와 치킨 크림스프 맛나겠어요.
    저거 푸실리랑 섞고 위에 치즈 뿌려서 오븐에 구워도 맛나겠네요
    아니면 그라탕처럼 만들어도...
    여러가지 방법으로 먹을 수 있어 맛날 것 같습니다.
    단순한 크림스프도 아니고 치킨 크림스프라 더 맛날 것 같구용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20 신고

      그라탕처럼 만들어도 좋겠어요~~~^^ 따스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8.01.06 17:28 신고

    맛있겢먹고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수정

  • 미친광대 2018.01.06 19:11 신고

    보기만 해도 몸이 따스해지는 느낌이네요. 치킨 스프에 닭가슴살이 들어가는지는 몰랐어요. 역시나 요리솜씨에 감탄하고 갑니다. 저도 요리를 잘하고 싶어요. 먹는건 자신있는데 말이죠.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33 신고

      헤헤~ 생존형 요리입니다아! 추운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8.01.07 02:04 신고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ㅋ
    이곳에서는 제가 먹어보기 참 힘든 먹거리가 아닐까 싶어요.
    강식당 프로그램에서 루 만드는거 얼마전에 봤는데... 그때 처음 알았어요.
    루!! 라는 걸 ㅋ 그래서인지 더 반갑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34 신고

      헤헤~ 맞아요! 가끔 관심 키워드가 있는 글을 볼 때 공감이 되어 반갑지요오~^^ 따스한 한 주 보내세요 피터준님~^^

      수정

  • GeniusJW 2018.01.07 21:06 신고

    이야~~
    이것 참 맛있어보입니다~~ㅋㅋ
    저도 만들어주는 사람만 있다면,
    먹어보고 싶은 요리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34 신고

      히~ 직접 시도해보심도^^;;ㅋ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4월의라라 2018.01.08 10:27 신고

    완전 맛나보여요. 여기도 한 그릇 주세요. ^^
    무술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도 소망하는 일 모두 이루시길 바랍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8.01.08 11:38 신고

      항상 따스한 댓글 감사드려요~^^ 4월의 라라님 댁 내에도 건강과 행복으로 꽉 차 있는 한 해 되길 소망해봅니다아^^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1.09 22:42 신고

    아....이제 가야지 했는데 또 이 포스팅을 보고야 말았네요....지금은 밤 11시가 가까워 가는 시간인데.....먹으러 갑니다...냉장고로요~

    답글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8.01.09 22:44 신고

    지금까지 늘 제 보잘껏 없는 블로그에 방문에 주셔서 댓글 달아 주시는데 주제넘게도 제때 답글 못달아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 하지만, 죄송하단 마음보다는 고마운 마음, 감사의 마음이 더 큰거 아시죠? 그냥 야밤에 고백을 해버렸네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