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 소불고기 황금레시피, 서양인들의 입맛에도 맞는 한국의 맛!

캐나다 파티에 가져간 새우 소불고기 레시피

북미에서는 파티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각자의 음식을 가져와 함께 나눠 먹는 팟락(potluck) 파티가 흔한데요. 호스트나 게스트나 서로 부담 없이 다양한 음식을 먹으며 파티를 즐길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연말이 다가오면 남편의 회사에서 패밀리 파티와 팟락 파티를 종종 열기도 해요. 올해도 지난 주에 열린 직원 패밀리 파티에 이어 이번주 점심 시간에 부서 직원들끼리 potluck 파티를 할 예정이라며 남푠님이 음식을 부탁하더라구요. 한국 음식을 자연스럽게 소개할 겸 불고기를 하려다가 캐나다인이 즐겨 먹는 몇 가지 안되는 해산물 중 하나인 새우를 넣어 새우 소불고기를 만들어 보았어요. 그럼, 레시피를 나눔해 볼까요?

1. 재료 준비

소고기 불고기 재료입니다

  • 주재료: 소고기 500g, 새우 400g(cooked, L 사이즈 30~40개)
  • 부재료: 당근, 호박, 양파, 양송이버섯, 3색 파프리카, 대파
  • 불고기 양념: 사과(배) 1/2개, 양파 1/2개, 간장 10큰술, 미림 2큰술, 설탕(물엿) 4큰술, 다진 마늘 1큰술, 생강가루 조금
  • 볶음 완성 후 양념: 후추, 참기름, 깨

채소 손질법입니다

채소는 양파 채 썰듯이 썰어도 좋으나 저는 요리 완성 후 5시간 이후에 먹을 예정이어서 채소가 뜨거운 수분에 덜 짓물려 지도록 큼지막하고 동그랗게 썰었어요. 이외에도 브로콜리, 샐러리, 새송이버섯 등을 추가하면 좋습니다.

불고기 양념 만드는법입니다

불고기 양념의 2/3는 소고기를 재우는데 사용하고, 1/3은 채소와 새우를 볶을 때 사용할 예정이라 따로 남겨 뒀어요. 서양 배는 단맛이 없어 사과를 대신 사용했고, 깔끔한 단맛이 좋아 설탕을 사용했어요. 설탕 대신 물엿을 사용하면 설탕보다 덜 깔끔한 단맛이 나지만 윤기가 더 나 보기에 먹음직스럽게 보인다는 장점이 있어요.

2. 센불에서 재료 나눠 볶기

고기 채소 볶는법입니다

평소에 불고기를 할 때 한 곳에 재료를 순서대로 넣고 볶지만, 이번에는 고기와 채소를 프라이팬과 웍에 나눠 따로 볶기로 했어요. 국물이 자작한 불고기를 만든다면 한 곳에 해도 되지만, 5시간 이후에 먹을 요리를 만들어야 해서 최대한 재료에서 수분이 빠지지 않게 요리해야 해서 따로 볶았네요.

파기름 만드는법입니다

양쪽에 식용유를 넣어 가열한 후, 고기를 볶을 프라이팬에만 대파를 넣어 파기름을 만들었어요.

소고기 볶는법입니다

파기름이 완성된 프라이팬에 밤새 양념에 재워둔 소고기를 넣었고, 오른쪽 웍에는 제일 늦게 익는 당근부터 넣어 볶기 시작했어요.

불고기 만들기입니다

고기는 센불에서 빠르게 볶아 붉은색이 사라지자마자 불을 꺼주세요. 볶으면서 나오는 거품은 불을 끄고 나면 사라지기 때문에 요리 도중 따로 걷어 낼 필요가 없어요. 또한, 키친타올에 볶은 고기를 올려놓으면 금세 질겨지기 때문에 다른 재료와 섞을 때까지 따뜻한 팬에 그대로 두면 됩니다.

새우 채소 볶음입니다

웍에 당근-호박-양파-버섯-파프리카&새우 순으로 넣어 센불에서 빠르게 볶았어요. 90% 정도만 익힌다는 생각으로 볶으면 됩니다. 나머지는 마지막 간을 보거나 그릇에 담는 동안 잔열에 익기 때문이에요. 특히, 버섯은 충분히 익힐 시 모양과 식감이 쉽게 변하고 수분이 많이 빠져나오기 때문에 겉만 익힌다는 느낌으로 살짝만 익혀 주세요. 서양에서는 양송이버섯을 익히지 않고 편썰어 샐러드처럼 먹기도 하기 때문에 괜찮아요.

새우 불고기입니다

새우와 파프리카를 넣자마자 남겨둔 불고기 양념을 넣어 빠르게 섞었어요. 새우와 채소를 소금이 아닌 불고기 양념으로 밑간하면, 소불고기와 맛이 겉돌지 않고 잘 어우러져 좋아요.

소고기 새우 불고기입니다

볶아둔 소고기를 넣고 재료가 고루 섞이도록 빠르게 저어 주세요.

3. 마지막 간하기

양념입니다

참기름, 후추를 넣고 섞어주면 완성입니다. 후추는 열을 가하면 발암 물질이 나올 수 있다고 해서 양념 만들 때 넣지 않고 요리 후에 뿌려 먹는 편이에요.

불고기 레시피입니다

2L 용기에 딱 맞게 담겨졌어요. 담은 후 깨도 솔솔 뿌렸습니다. 참고로, 북미 학교에서는 견과류 알레르기 학생들을 위해 깨, 참기름이 들어간 음식은 반입 금지입니다. 팟락 파티 또는 홈파티 음식을 준비할 시 게스트의 알레르기 여부를 사전에 확인해야 하며, 정보를 확인하지 못할 시 식품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재료, 특히 견과류는 최대한 배제하고 요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사전에 정보를 받아서 깨와 참기름을 사용했어요.

새우 소불고기 레시피입니다

재료 모두 센불에서 빠르게 볶았기 때문에 수분이 많이 나오지 않았어요. 각 재료의 색깔과 식감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는데 다행히 실패하지 않은 듯해요.

점심시간 이후 남푠님이 준비하느라 고생했다며 고맙다는 문자를 받았어요. 동료들의 반응이 염려돼 물어보니 모두 불고기를 처음 먹어봤다는데 하나도 남김없이 맛있게 다 먹었다고 하더라구요. 서양인들이 즐겨 먹는 다양한 채소와 새우를 듬뿍 넣었던 게 새로운 음식에 대한 부담을 조금 덜어주지 않았을까 싶네요. 얼마 전에 한국을 처음 찾은 영국 출신의 스타 셰프 고든 램지가 한식을 은근히 디스하는 발언을 종종 해 기분이 살짝 상하기도 했는데요. 북미에서 태국 쌀국수와 일본 초밥이 대중적인 음식으로 자리 잡힌 모습을 보면서 한식의 고유한 맛을 지키되 서양인의 입맛에 맞게 개발하는 노력도 조금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해요. 맛과 멋과 영양을 모두 갖춘 한식이 전 세계적으로 널리 보급 됐으면 좋겠네요. 2017년을 보내고 2018년을 맞이해야 할 때가 드디어 왔네요. 2017년 한 해 동안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이 글 읽으시는 모든 분들의 가정에 새로운 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Let’s say Goodbye to 2017, Welcome 2018 with bliss! :)

4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