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주 19세기 등대와 등대지기 박물관

소더스 베이 등대 박물관(Sodus Bay Lighthouse Museum)

미국 뉴욕 주 로체스터에서 3박 4일을 보내고 마지막 날 오전에 로체스터 대학교를 투어하고 집으로 돌아오려고 했는데요. 당일 오전에 비바람이 거세게 불어 일정을 취소하고 집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어요. 남편도 아쉬움이 남았는지 고속도로 대신 국도로 가자고 해 천천히 드라이브하는 중에 우연히 등대 박물관을 만났어요. 실은 로체스터 여행 계획을 세우면서 가보고 싶었지만 무리수를 두고 싶지 않아 살짝 뒤로 미뤄둔 곳인데 원래 여행의 마지막 일정인 것처럼 눈앞에 나타났더라구요. 오전 내내 거세게 불던 비바람도 잠시 멈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네요. 19세기 등대와 등대지기의 흔적을 살피러 함께 가볼까요?

19세기 미국 뉴욕주 등대 박물관

소더스 포인트 등대 박물관입니다

1871년에 소더스 베이(Sodus Bay)에 있는 소더스 포인트(Sodus Point)에 등대와 등대지기 주택이 세워졌어요. 등대지기가 80년 동안 살았던 2층 건물은 이후 미국 해안 경비대(Coast Guard)의 주택으로 사용됐다가 1985년부터 현재까지 박물관으로 운영 중입니다.

원래의 등대

미국 뉴욕 주 소더스 포인트 등대입니다

1824년에 처음 세워진 소더스 포인트(Sodus Point)는 1871년에 등대지기의 타워와 등대가 세워지면서 교체되었어요. 첫 번째 등대와 두 번째 등대의 공사 장면을 모형으로 볼 수 있었어요.

미국 뉴욕 주 등대입니다

두 번째로 세워진 등대지기의 주택과 등대의 뒤쪽 모습이에요. 첫 번째로 세워진 등대는 사라졌지만, 터는 하얀 울타리 안쪽으로 그대로 보존된 상태였어요.

기념품 가게

기념품 가게입니다

현관 입구 좌측에 기념품 가게와 안내 데스크가 있었어요. 입장료는 성인 5달러, 학생(유치원~고등학생) 2.5달러로 합리적인 금액이었어요. 해안을 주제로 한 다양한 기념품들이 판매 중이었어요.

18세기 미국 국기입니다

미국의 국기 성조기는 독립 선언 당시의 13주를 기념하여 1777년에 13개의 줄과 13개의 별을 그렸다가 1795년에 버몬트와 켄터키 주가 증가되면서 15개의 줄과 15개의 별이 그려진 국기로 변형됐는데요. 15개의 별이 그려진 성조기를 볼 수 있었어요. 현재는 13개의 주와 50개의 별이 그려져 있습니다.

1812년 전쟁 전시관

1812년 미영 전쟁 유산입니다

1층 현관 입구에는 1812년 전쟁(미영 전쟁)에 관한 전시관이 있었는데요. 미영 전쟁은 1812년에 미국이 영국에 선전 포고를 하면서 32개월간의 일어났던 충돌로 당시 캐나다에 영국군이 있었기 때문에 캐나다도 전쟁에 휘말렸었어요. 전쟁 당시 소더스 베이 지역에서 사용했던 대포알과 망원경, 검 및 1800년대의 찻주전자가 전시돼 있었어요.

19세기 생활문화 전시관

19세기 미국 생활용품입니다

1854년 주철로 만든 난로와 사과 깎이 기계도 보였어요. 해변가에 서 있는 듯한 여성 마네킹이 있어 눈길이 갔는데요. 1900년대 초반에 비치에 여성 혼자 갈 수 없었으며, 수영하는 동안 모자나 스타킹을 착용하지 않거나 메이크업을 할 경우 벌금을 물거나 투옥될 수 있었다고 해요!!!

19세기 어업 전시관

1800년대 어업 도구입니다

19~20세기 알루미늄 및 플라스틱 부유물, 그물, 프로펠러, 조타핸들, 닻 등 당시의 어업 종사자들이 사용했던 물품들을 살펴볼 수 있었어요.

19~20세기 미국 해안 경비대 및 증기선

미국 해안 경비대입니다

19~20세기 미국 해안 경비대(U.S. Coast Guard)가 사용했던 스코틀랜드 해양 손신호등, 시계, 수은 기압계, 유니폼, 군함 모형 등이 전시돼 있었어요. 또한, 이 지역에서 석탄을 날랐던 미국 증기선 FONTANA 기선 모형도 볼 수 있었어요.

1900년대 교통

1900년대 미국 열차입니다

1900년대 초반 이 지역을 다녔던 열차도 볼 수 있었어요. 사람들은 열차, 트롤리(trolley), 마차, 자동차, 요트, 증기선을 통해 소더스 포인트(Sodus point)를 여행했어요.

소더스 포인트 등대

등대 계단입니다

3층짜리 등대 타워 꼭대기에 가려면 52개의 나선형 계단을 올라가야 했어요. 한 사람이 올라갈 수 있는 폭으로 좁았고 구조물 곳곳에서 약 150년 전의 세월의 흐름을 느낄 수 있었어요.

프레넬 렌즈입니다

3층에 도달했더니 중앙에 사람 키만 한 등대 라이트가 있고 한 사람이 겨우 360도를 돌 수 있는 통로가 있어 전체 샷을 찍기 어려웠어요. 등대 라이트는 LED 전구 1개가 두꺼운 유리로 둘러싸여 있었는데요. 두꺼운 유리는 띠 모양의 프레넬 렌즈(Fresnel lens)로 등대의 빛을 평행 광선으로서 내보내기 위해 등대에 꼭 필요한 렌즈였어요.

등대 전경입니다

등대 라이트를 중심으로 둥근 유리창을 따라 360도 전경을 감상할 수 있었어요. 날씨가 좋았다면 아름다운 전경을 만끽할 수 있었겠지만, 오전 내내 거센 비바람이 불었기에 비가 그친 것만으로도 감사했어요.

소더스 베이입니다

화살표가 가리킨 곳은 1824년에 첫 번째 등대의 터입니다. 매년 콘서트와 이벤트가 열리며 결혼식 및 피로연 등 장소로도 활용되기도 한다고 해요. 거센 바람 덕분에 잔잔한 온타리오 호수(Lake Ontario)가 바다처럼 큰 파도가 일고 있었어요.

등대 박물관입니다

박물관 건물의 측면 모습이에요. 3층 높이의 등대 모습이 잘 보이네요. 등대를 감싸고 있는 사각 테라스는 안전상의 이유로 출입할 수 없었어요.

소더스 포인트(Sodus Point)가 훤히 보이는 박물관 정원

미국 소더스 포인트입니다

소더스 포인트의 전경이에요. 때아닌 강풍 때문에 평소에 흔하게 볼 수 없던 거센 파도가 이는 온타리오 호수를 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박물관 정원입니다

날씨가 조금 더 개어서 박물관 뒤편에 있는 정원을 거닐기로 했어요. 온타리오 호수를 감상할 수 있도록 벤치와 망원경 등이 있었어요.

온타리오 호수입니다

온타리오 주에 만 10년을 살면서 이렇게 높은 파도가 이는 온타리오 호수는 처음 봤어요.

박물관 정원입니다

3층 등대에서 봤던 본래의 등대 터도 자세히 살펴봤어요. 저 멀리 서쪽 부두의 등대가 보이시나요? 불빛을 밝혀 뱃길을 안내해주는 서비스는 근처에 세워진 저곳에 세워진 등대와 빛이 중복되어 1901년에 서치라이트 기능을 중단했어요.

기념석입니다

본래의 등대 터 중앙에는 등대의 예전 모습이 새겨져 있었어요. 새롭게 만들어도 이전의 것을 지역 문화유산으로 남겨 놓은 점이 인상적이었네요.

소더스 포인트 비치 파크(Sodus Point Beach Park)

부두입니다

서쪽 부두의 등대까지 호숫가를 따라 약 15분 정도 걸으면 갈 수 있었지만 날씨가 좋지 않아 차로 이동했어요. 부두를 덮치는 거센 파도가 일어 등대의 접근이 금지된 상황이라 멀리서 보고 돌아왔네요.

캐나다 온타리오 호수 등대의 겨울 풍경

캐나다 등대입니다캐나다에서 바라본 온타리오 호수의 겨울 등대

소더스 포인트의 아름다운 전경과 19세기 등대 및 지역의 역사를 살필 수 있어 좋았던 시간이었어요. 북미 5대호 중 하나인 온타리오 호수는 대한민국 면적의 20%에 달할 정도로 커서 미국 뉴욕 주뿐만 아니라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서도 볼 수 있어요. 다행히 날씨가 조금 더 개어서 이곳에서 차로 30분(26마일) 떨어진 미국 뉴욕주 페어 헤이븐 비치 주립 공원(Fair Haven Beach State Park)까지 둘러본 후 5시간을 더 달려 캐나다 오타와에 있는 집에 도착했네요. 추운 날씨이지만 따스한 추억으로 삶의 온기를 채워가는 하루 되시길요.

1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해피인포 2017.11.16 14:50 신고

    정말 유서깊은 곳이군요. 200년 전에 살았을 사람들의 숨결이 느껴집니다.

    답글 수정

  • 문moon 2017.11.16 19:01 신고

    등대와 박물관이 이쁘네요.
    박물관 내부도 알차게 전시가 되어있는것 같군요. ^^

    답글 수정

  • 평강줌마 2017.11.16 19:12 신고

    등대박물관 이색적이네요.
    연애를 할 때 남편이랑 등대를 보러 간 적이 있는데... 그 추억이 떠오르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수정

  • GeniusJW 2017.11.16 22:29 신고

    가끔 등대를 보면,
    한국의 '등대지기'란 동요가 있어서 그런지,
    더 아련한 듯한 느낌이 있습니다~~ㅋㅋ

    답글 수정

  • 둘리토비 2017.11.16 23:28 신고

    등대가 사람들에게 낭만적이고 이색적인 장소인것 같아요~
    온타리오 호수(lake)라는 거죠. 바다(sea)가 아니라~^^

    낭만을 가득 품은 하나하나의 모습들이 참 아름답습니다~ㅎ

    답글 수정

  • peterjun 2017.11.17 02:12 신고

    날씨 때문인가 어쩐지 좀 쓸쓸한 느낌이 드네요.
    작은 박물관에 볼거리가 참 많네요.
    등대 직접 올라가보시기까지... ^^

    답글 수정

  • *저녁노을* 2017.11.17 04:22 신고

    등대박물관...
    멋진 풍경들...
    정말 잘 보고 갑니다.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수정

  • IT세레스 2017.11.17 06:06 신고

    등대박물관 등대 풍경 멋지고 좋네요.^^

    답글 수정

  • sword 2017.11.17 06:46 신고

    와.... 멋지네요 ㄷㄷㄷㄷㄷ

    1900년도에는 여성의 인권이 정말 ...
    생각해보면 여성의 인권이 지금과 같아진건 100년도 안되었다 생각하면 정말 다행이다 싶기도 합니다
    흑인 남성보다 늦게 가진 여성의 투표권은 더욱 얼마 안되기도 하고..
    옛날 미국의 잡지 광고를 본적 있는데 정말 충격적인것도 많더라구요 -0-;;;

    예전의 역사를 돌아보기도 하고 멋진 풍광과 파도를 볼 수 있는 멋진 장소인듯 합니닷!

    답글 수정

  • 욜로리아 2017.11.17 09:23 신고

    아담하고 오랜세월이 뭍어나네요~~^^
    등대박물관도 보고 바다도 보고 좋은곳이네요~~

    답글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11.17 11:06 신고

    등대 모습이 우리와 비슷하면서도 달라 보입니다
    우리 등대는 색깔이 있는것 아시죠? 빨간등대,하얀등대 ㅋ
    가끔 노란등대,파란등대도 있습니다

    주변 풍경이 너무 멋집니다^^
    편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7.11.17 12:50 신고

    등대와 박물관이라.. 먼가 이 둘의 공통점으로는? 오랜 역사를 담을 만한 상징적인 요소가 될 것 같습니다.
    주변에 풍경도 아름답네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T. Juli 2017.11.17 23:35 신고

    매우 아름다운 등대 박물관
    멋지네요 와우

    답글 수정

  • 드래곤포토 2017.11.18 06:43 신고

    풍경도 멋지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답글 수정

  • Deborah 2017.11.18 12:05 신고

    등대가 있는 풍경이 참 아름답군요

    답글 수정

  • 슬_ 2017.11.18 15:57 신고

    박물관이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 있네요.
    온타리오 호수는 사이즈가 큰 만큼... 호수가 아니라 그냥 바다같습니다.
    정말 멋진 풍경 잘 봤어요!

    답글 수정

  • 미친광대 2017.11.19 15:11 신고

    풍광이 완전 그림이네요. 되게 추워보이는데, 그럼에도 가 볼만한 가치가 있는것 같아요. 저도 시간이 넉넉하다면 국도 드라이브를 즐겨요. 마치 차 타고 가다 자전거를 타는 느낌이 든다랄까. 뜻하지 않은 선물을 받느 느낌이더라구요..

    답글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7.11.24 10:45 신고

    풍경이 정말 기가 막히네요. 박물관도 박물관이지만 저런 풍경을 바라보며 멍때리고 있다보면 몇시간이고 그냥 순식간이 지나보낼 듯 해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