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집값 얼마나 할까? 주택 시세 및 최근 동향

캐나다 부동산 시장 현황

인간 생활의 가장 기본 요소인 의식주 중에서 주거지를 결정하는 일은 쉬운 일은 아닌데요. 아무래도 가장 큰 비용이 소모되는 일이기도 하고, 한 번의 결정에 따라 일정 기한을 채워야 하기 때문이지요. 또한, 부동산과 물가는 서로 연동되는 경우가 많아, 그 나라의 경제 수준을 파악하는 데에도 도움이 됩니다. 오늘은 캐나다 주(Province)와 주요 도시의 집값과 2017년 동향을 소개할까 합니다. 아래는 캐나다 부동산 협회(The Canadian Real Estate Association, CREA)의 2017년도 캐나다 주택 시장의 동향에 관하여 발표한 통계자료를 참고하였습니다.

캐나다 주(province) 평균 집값

캐나다 주 별 주택 시세입니다

캐나다 평균 집값은 4억 1,060만 원입니다. 참고로, 캐나다 내 한국 이민자가 선호하는 주는 온타리오-브리티시컬럼비아-앨버타-퀘벡-매니토바 순입니다. 퀘벡 주를 제외하고 한국인을 포함하여 타국에서 온 이민자들이 선호하는 순위와 같습니다. 이민자들이 선호하는 주와 각 주의 평균 집값의 순위가 거의 일치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캐나다 집값은 2016년보다는 2017년에 2.8%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는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의 평균 집값이 대폭 하락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로워 메인랜드(Lower Mainland)이라는 특정 지역에서 고급 단독 주택의 판매 활동이 대폭 감소하여 평균치가 하락했을 뿐이고, 대부분의 지역은 집값이 계속 상승했습니다.

캐나다 인구 분포도입니다

캐나다 인구분포도에 따르면, 온타리오-퀘벡-브리티시컬럼비아 주 순으로 인구가 몰려 있습니다. 공급보다 수요가 항상 많은 지역이다 보니, 매년 주택 평균 가격이 상승할 수밖에 없습니다. 연방 정부가 2016년 10월에 모기지 조건을 강화하기로 발표하는 등 새로운 대책을 강구하고 있지만, 국내 부동산 시장의 성장세는 꾸준히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새로운 모기지 강화 규정으로 인하여 처음 집을 장만하는 사람들의 수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대출 금액이 상승할 것으로 보여 모기지 금리 역시 동반 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2016년 전국 주택 매매 건수는 총 536,700 units이었습니다. 2017년에는 2016년보다 3.3%(총 518,900 units)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는 외국인에게 15% 추가 취득세 부과하기로 하여 거래량의 상승 속도가 이전보다 둔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천연자원 가격의 전망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 앨버타 주는 2016년에 이어 2017년도에도 거래량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캐나다 주요 도시 평균 집값

캐나다 도시별 집값 입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비싼 도시는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의 밴쿠버입니다. 2015년에 밴쿠버에 사는 Eveline Xia가 자신의 트위터에 #donthave1million(100만 달러가 없어요)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기 시작해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여러 소셜네트워크(SNS)에서 많은 사람들이 해당 해시태그를 공유하며 캠페인이 벌어졌는데요. 밴쿠버 단독 주택 평균 시세가 약 10억 원에 넘어선 현실을 빗댄 것으로, 2016년 8월 기준 밴쿠버에 있는 단독주택 평균 가격은 157만 8천 달러(13억 5천만 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스위스 은행 USB가 발표한 부동산 버블 지수에서 따르면, 집값이 비싸기로 소문난 영국 런던, 스웨덴 스톡홀름, 호주 시드니, 독일 뮌헨, 홍콩 등을 제치고 전 세계에서 가장 부동산 거품이 심각한 도시로 캐나다 밴쿠버가 꼽힐 정도였어요.

밴쿠버 집값의 주범은 중국 부자들입니다. 우리나라의 제주도와 같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캐나다 연방 정부가 2014년 2월에 투자 이민 제도를 잠정 폐지한데다가 모기지 규정을 엄격화했을 뿐만 아니라, 이와 별도로 밴쿠버가 속한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정부에서는 외국인에게 취득세 15%를 추가 적용하기로 하여 밴쿠버의 부동산 거품이 작년 하반기부터 조금씩 빠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노력으로 인한 결과라고 보기에는 정부의 태도가 아직까지는 적극적이지 않습니다. 2016년도에 부동산 열기가 워낙 뜨거웠기에 다시 평균적인 수치로 복귀하고 있는 양상입니다. 하지만, 공급 대비 밴쿠버를 선호하는 수요가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부동산 협회에서는 25년 이내에 밴쿠버 집값이 지금 가격의 2배까지 오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캐나다 내 핫플레이스 자리를 계속 이어갈 것 같네요. 밴쿠버와 3시간 거리에 있는 빅토리아도 밴쿠버와 토론토 다음으로 핫한 지역입니다.

주택 가격입니다

2017년에는 밴쿠버의 부동산 흐름이 2016년의 뜨거운 열기에서 잠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인구가 가장 많이 모여 사는 온타리오 주는 예외일 것으로 보입니다. 인구 순 대도시 1위인 토론토(Toronto)를 중심으로 광역 토론토 지역(GTA)과 온타리오 주 골든 호스슈(Golden Horseshoe) 지역에 위치한 주택의 가격이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이는 수요 대비 주택의 턱없는 공급 부족으로 인한 것입니다. 특히, 2016년에는 최근 20년 이래로 가장 상승률이 높았던 한 해였는데요. 2016년 12월 기준 광역 토론토 지역의 가격 상승률이 2015년 12월보다 22.7 %나 올랐습니다. 주택 평균 가격은 78만 달러(6억 7천만 원), 단독 주택 평균 가격은 95만 달러(8억 2천만 원), 신규 단독 주택 평균 가격은 110만 달러(9억 5천만 원)까지 올랐습니다. 캐나다에서 가장 핫한 온타리오 주의 토론토와 광역 토론토의 주택 가격은 앞으로도 계속적으로 새로운 기록을 내세울 것으로 예상되네요.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오타와입니다

캐나다 최대 미디어 회사이자 출판사 로저스 미디어 사에서 발행하는 개인 금융 및 생활 잡지 머니센스(MoneySense)에서 오타와가 2016년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로 뽑혔습니다. 저희 가족은 토론토에 2년 동안 살다가 오타와로 이사 와서 8년째 살고 있는데요. 캐나다 수도로써의 장점과 함께 대도시의 편리함과 풍성한 녹지 공간, 공용어(영어/불어)가 공존하는 지역적인 환경, 안정적인 주택 가격 등 장점이 꽤 많아 개인적으로 꽤 만족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오타와(대도시 4위) 단독 주택 평균 가격은 3억 2천만 원으로, 같은 주의 토론토(대도시 1위)보다 40% 정도 더 쌉니다. 

캐나다 주택 유형입니다

우리 나라와 다른 캐나다 주택 유형과 주거 문화가 궁금하신 분들은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집값과 앞으로의 동향을 이해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52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jayhoon 2017.02.26 09:04 신고

    전세계에서 중국인들의 부동산투자를 막는 법안이 뒤늦게 나오고있는 중인데 한국도 큰 걱정입니다. 한국은 아예 안나올 가능성이 높거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6 18:42 신고

      캐나다 정부도 크게 적극적이지는 않지만, 필요성을 인지하고 향방을 주시하고 있는 듯해요. 중국인들 특히 교육이 좋은 곳은 집 내부도 잘 보지 않고 무조건 사더라구요.ㅎㅎㅎ부자들이 많아서인지 사서 고쳐 살면 된다는 마인드ㅎㅎ 한국도 더 늦기 전에 대처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 같아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2.26 10:22 신고

    와우 가격이 일본과 비교하면 엄청나게 저렴한 느낌이 듭니다.
    물론 지역과 선호도에 따라 그곳도 비싼 곳이 많겠지만요.
    이민 가는 분들에게는 좋은 정보 같군요, 치어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6 18:52 신고

      일본 집값이 꽤 비싸나 봅니다. 캐나다 물가, 임금에 비하면 주택 시세가 비싼 편은 아닌 것 같아요. 물론 저희같은 서민에게는 평생노예계약문서를 주는 곳이기는 하지만요ㅎㅎㅎ 항상 힘 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하고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7.02.26 13:34 신고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답글 수정

  • 뉴론7 2017.02.26 14:21 신고

    자리가 좋으면 가격도 비싼가 보네요.
    대한민국도 다 그런데 세상 어디가도 공짜 집은 없네요
    우리집 팔아서 이사가야 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6 19:13 신고

      어딜 가나 인기 많은 지역의 집값은 비싼 것 같아요~ 따스한 행복이 가득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푸샵 2017.02.26 15:53 신고

    캐나다도 집값이 만만치 않군요. ^^
    같은 4억이라도 집의 퀄리티나 구조, 크기 등등은
    한국과 여러모로 다를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긴해요. ^^
    행복한 월요일 시작하시길 바래요. Bliss:)님!~ ^^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6 19:16 신고

      지역마다 다른 것 같아요. 인기 도시는 단독 주택 가격은 안되고, 타운하우스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네요. 캐나다는 목조 건물이 많아 장단점이 있네요. 대부분의 주택에 앞뒤로 정원이 있고 개인 차고가 있다는 점은 좋은 것 같아요. 따스한 행복이 가득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2.26 17:15 신고

    그래도 우리와는 여러 모로 가치면에서 다를듯 합니다
    중국의 거대한 인구가 세계 여기저기를 휩쓸고 다니는군요

    일요일 편안하게 마무리 하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6 19:25 신고

      중국 파워가 놀랍습니댱~인도도 그렇구요. 항상 따스한 인사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SoulSky 2017.02.26 19:53 신고

    맨 아래 역시 PEI이네요. 저도 역시 대략 최하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한국돈으로 3~4 억 정도만 있으면 정말로 바다가 보이는 곳에서 집을 구매할 수 있을정도니까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6 21:29 신고

      와...전...일단 캐나다에서 바다를 보고 싶네요. 올 여름에는 그나마 가까운 데로 꼭 보러 가야겠어요!!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차포 2017.02.26 22:31 신고

    개인적으로 온타리오 보다는 서쪽이 더 나을거라 생각을 합니다. 주마간산이지만 토론토와 뱅쿠버를 맛을 본 제 입장에서는요... 그래도 두군데 다.세금이 쎄니까..밥 사먹기도 글코.....토론토 보다는 버펄로, 뱅쿠버 보다는 시애틀이 더 좋습니다...다니기도 살기도.... 아.물론 한국 음식점, 식료품점, 공항, 렌트카, 기름값, 호텔비 위주의 이야기 입니다만...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7 11:10 신고

      저도 서쪽에 살아보고 싶어요~ 좋은 나눔 감사합니다^^ 활기찬 하루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7.02.27 00:22 신고

    오타와는 살기 좋은 도시면서 집값은 다른 상위권보다는 쬐~끔 아래에 있네요. ㅋ
    bliss님 좋은 곳에 사시는군요. ^^
    밴쿠버 거품은 참 화제거리였던 것 같아요.
    지난 번에 언급해주시기 전부터 무지한 제가 알 정도였으니.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7 11:12 신고

      그러게요~ 거품이 살짝 빠지고 있다고 하는데 그렇다고 안정화되지는 않을 것 같아요. 오타와가 가지고 있는 매력이 참 많네요. 대도시 중 한국 음식에 관련된 부분만 빼고요ㅎㅎㅎ 편안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2.27 00:23 신고

    캐나다에서 집값도 꽤 되는군요~~
    그래도 참고는 해둬야겠어요~~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7 11:13 신고

      물가와 임금에 비하면 비싼 편은 아닌데, 대도시의 고급 단독 주택이 많다보니 평균치가 올라가는게 아닌가 싶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7.02.27 20:56 신고

      고급단독주택이 한 몫 하는군요,,ㅠ
      Bliss 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sword 2017.02.27 12:25 신고

    헐... 토론토가 가장 비쌀줄 알았는데 밴쿠버가 1위군요 ㅠ_ㅠ..

    최근 10년간 꾸준히 오르기 시작해서 작년에 정말 정점을 찍었다가 잠시 주춤한다 하지만
    이정도로 비쌀줄은.... ㅠ_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8 13:16 신고

      작년에 밴쿠버가 북미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도 거품이 젤 많은 도시로 @.@ 속도는 주춤거릴지 몰라도 앞으로도 더 비싸진다고 하니..ㅎㄷㄷ 합니다. 해피 오후 되세요^^

      수정

  • 베짱이 2017.02.27 14:04 신고

    캐나다는 그래도 대출 등이 잘 되어 있지 않을까싶은데요?
    은행이랑 공유해야하잖아요. 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8 13:20 신고

      모기지 대출이 잘 되는 편이었는데 가계 부채가 증가되면서 모기지 규정이 강화되었어요. 즐거운 하루 되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7.02.27 18:00 신고

    캐나다 집값이 만만치 않네요. 특히 캐나다에서 살고 싶은 도시는 집값이 높네요. 시골에 오니 집값에 대한 부담이 없네요. 조금 불편하지만 장점이 많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8 13:22 신고

      이사하시길 잘 한 것 같아요.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행복한 추억들 많이 생기길 바라요^^

      수정

  • 세잡지 2017.02.27 23:21 신고

    저희는 테네시가 지금처럼 개발 붐이 일어나기 전에 이주해서 그런지 그때와 지금의 집값이 완전 다른데...그나저나 벤쿠버의 집값이 어마무시하군요. 전 요즘 북적거리는 대도시보다는 조용하고 평화로운 작은 동네가 더 끌리더라구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8 13:29 신고

      저도 이민 생활이 더 수월한 대도시가 좋았는데 시간이 흐르고 지나가면서 조용한 도시가 더 좋은 것 같아요. 테네시가 개발 붐이 일고 있군요~ 나눔 감사해요.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ireugo 2017.02.28 01:33 신고

    블리스 님 글 구독하면서
    캐나다의 매력에 점점 빠져들고 있어요... =)

    그런데 집값을 보고는 음.... 특히 벤쿠버 ! ㅎㅎ
    역시 세계 어디를 가든 경제적 여건은 무시할 수 없구나, 싶네요.
    오타와 사신다니 부러워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8 13:29 신고

      밴쿠버 집값이 무섭습니다^^;; 항상 따스한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해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Herr 초이 2017.02.28 12:59 신고

    캐나다도 주택 시세 차익을 많이 보는편인가요? 최근에 독일이 집값이 많이 올라서 시세차익을 많이 봤다고 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8 13:30 신고

      올해는 토론토와 광역 토론토 외엔 그렇게 많이 오를 것 같지는 않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7.02.28 17:58 신고

    어디나 집값상승때문에 난리네요~
    오타와는 저정도 가격이면 정말 저렴한듯하네요. 요즘 서울에서는 전세든 월세든 매매든 너무비싸요~~
    저도 곧 이사를 가야 하는데 돈 때문에 걱정 좀 하게 생겼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2 10:36 신고

      그러게요 서울 집값 하락한다고 하더니, 특정 지역만 그런가봐요. 여전히 고고상승하는 것 같네요. 아무쪼록 원하시는 곳에 보금자리 잘 마련하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3.01 14:08 신고

    렌트 or 바이, 그것이 문제로다.....렌트해서 살면 그냥 집값이 오르건 말건 신경이 안쓰일 듯 싶었지만 그렇지도 않네요. 집을 사자니 상황도 여이치 않고 여러 모로 집은 신경을 안쓸 수 없는 큰 덩어리죠. 한국의 집값도 냉각기네 뭐네 해도 집값이 천정부지로 오른채 내려올 생각을 하고있지 않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2 10:39 신고

      맞아요. 집값 거품 빠진다고 하더니 여전한 것 같네요. 캐나다는 전세 제도가 없는데다가 월세가 워낙 비싸서 어쩔 수 없이 대출 끼고 집을 사야 되네요. 새봄 기운 따라 활기찬 3월 보내시길요^^

      수정

  • 오메이징 2017.03.01 18:00 신고

    캐나다 집값도 정말 생각했던것 보단 비싸네요;;
    역시..중국인들 영향력은.. 어딜가나 있군요...ㅠ
    참 자본의 힘이...무섭습니다 요즘..
    캐나다에서 살기 좋다고 하는 말들이 꼭 다 맞는건 아니네요..ㅠ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3.02 10:45 신고

      중국 부자들이 투자 목적으로 여러 채를 사서 집값이 무섭도록 상승했네요. 나라마다 장단점이 있어서 장점이 자신에게 잘 맞고 단점을 견딜만한 것들이면 좋은 것 같아요^^ 봄기운 따라 활기찬 3월 되세요^^

      수정

  •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2017.03.04 00:42 신고

    우와......워낙 집들이 예쁘,긴 하지만... 제가 꿈꿀수 없는 가격을..가지고 있네요. ㅠㅠ
    캐나다 이민은 정말 힘들겟어요. 이민 비용도 많이 드는데..집은 더 비싸고...
    근데..집들이 하나같이 너무 이뿌네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