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이민, 어느 나라에서 많이 오나

캐나다 이민자 출신국가별 순위 TOP 10

캐나다 국토 면적은 9,984,670㎢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나라로 우리나라보다 100배 큽니다. 반면, 캐나다 총인구는 2018년 기준 3706만 명으로 우리나라의 72% 정도 수준으로 적어 전 세계적으로 이민을 환영하는 나라 중 하나입니다. 캐나다 정부는 200개 이상의 국가에서 매년 25~32만 명을 이민자로 받아들여 2019년 현재 캐나다 인구 5명 중 1명은 외국 태생입니다. 저희 가족도 2007년에 이민와 벌써 12년차를 맞이하고 있네요. 오늘은 캐나다 정부의 최신자료 '2018 이민 연례 보고서' 등 다양한 자료를 통해 캐나다 이민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이민입니다

캐나다 이민자 출신국가별 이민자 순위 TOP 10

이민자입니다

  1. 인도: 668,565명
  2. 중국: 649,260명
  3. 필리핀: 588,305명
  4. 영국: 499,120명
  5. 미국: 253,715명
  6. 이탈리아: 236,635명
  7. 홍콩: 208,935명
  8. 파키스탄: 202,255명
  9. 베트남: 169,250명
  10. 이란: 154,420명

5년 단위로 실시하는 캐나다 인구조사 중 최신 자료인 2016년 기준 순위입니다. 캐나다에 거주하는 합법적인 한국 이민자 수는 123,305명(0.35%)으로 16위를 차지했습니다.

최근 캐나다 이민 가장 많이 오는 나라 TOP 10

출신 국가입니다

  1. 필리핀: 188,805명
  2. 인도: 147,190명
  3. 중국: 129,020명
  4. 이란: 42,070명
  5. 파키스탄: 41,480명
  6. 미국: 33,060명
  7. 시리아: 29,945명
  8. 영국: 24,445명
  9. 프랑스: 24,155명
  10. 한국: 21,710명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캐나다 신규 영주권자 161만 명의 출신국가별 순위입니다. 2017년에는 한국과 이라크가 TOP 10 순위에서 빠졌으며 대신 시리아와 나이지리아가 진입했습니다. 캐나다 이민자가 선호하는 거주지역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캐나다 정부가 이민을 장려하는 이유

캐나다는 2000년부터 2015년까지 연간 평균 25만 명을 이민자를 받아들였는데요. 캐나다 이민장관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연간 34만 명을 받아들여 3년 동안 100만 명의 영주권을 승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캐나다가 이민을 장려하는 이유는 총인구 수가 우리나라의 약 70%로 적어 이민을 통해 부족한 노동력을 채움으로써 경제 효과를 얻기 위함입니다. 실제로 지난 20년 동안 1인당 실질 국내총생산(GDP), 생산성 및 노동력은 모두 연간 약 1.25% 증가했습니다.

외국인이 캐나다 이민을 선호하는 이유

자연입니다

  • 영어, 프랑스 공용어
  • 깨끗한 자연환경
  • 탄탄한 사회보장제도
  • 다문화주의
  • 안전성

개인적으로는 영어권 국가이며 자연환경이 깨끗하다는 점이 제일 만족스러우며 한국보다 겨울이 춥고 길며 먹거리가 다채롭지 못한 점이 조금 불편한 것 같아요. 캐나다에서 한국식품 구입하는 법 7가지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캐나다 이민에 유리한 직업

2017년 신규 영주권자의 직종 TOP 5
  • 정보 시스템 분석가 및 컨설턴트
  •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 컴퓨터 프로그래머 및 인터엑티브 미디어 개발자
  • 재무 감사원 및 회계사
  • 행정 보조원

2017년 신규 영주권자의 상위 직종을 살펴보면 알 수 있듯이, 자국 내 부족한 숙련기술자를 가장 선호하고 있습니다. TOP 5 외에도 측량사, 심장병리사, 초음파검사자, 공업계기기술사, 임상병리보조사, 항공우주기술사 등도 캐나다 이민에 유리한 직업입니다. 가장 빠르고 쉬운 방법은 캐나다에서 전문대 이상을 졸업한 자에게 제공하는 취업비자로 취직해 12개월 이상 풀타임으로 일한 후 영주권을 신청하는 방법입니다. 캐나다 유학 후 취업비자 받는 조건에 대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캐나다입니다

캐나다 이민 준비 시 실상을 놓치지 말아야 하는 이유

2000년 이래 캐나다 실업률은 5.8~8.3%, 청년 실업률은 10.9~14.9%로 한국보다 훨씬 웃도는 수치입니다. 한국보다 해고가 자유로워 흔하게 발생하며 파트타임 수도 매우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언어 및 문화적으로 불리한 위치에 있는 이민자들이 현지 태생과 경쟁 속에서 안정된 직업을 찾거나 유지하기가 쉽지 않아 캐나다 이민자 실업률은 캐나다 태생보다 더 높습니다. 2017년 기준 10년 이상된 이민자의 25-54세의 노동력 참가율은 86.9%로, 이민 10년 이상이 되어야 캐나다 태생(88.4%)과 비슷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캐나다 이민자 평균소득은 첫 거주 후 약 12년 후에 캐나다 평균소득에 도달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또한, 전세 제도가 없고 한국보다 월세가 비싸 모기지 또는 월세로 매달 지출해야 하는 주거비가 월 지출의 상당량을 차지해 보유재산 및 안정된 수입 없이 정착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캐나다 이민자의 출신국가별 순위 및 이민에 대한 이모저모를 살피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31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