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호텔비 절약하기, 홀리데이인 피바디 지점 이용 후기

호텔비 가장 비싼 미국 도시 #1, 보스톤(Boston)

저희가 사는 캐나다 수도 오타와(Ottawa)에서 미국 보스턴이 차로 7~8시간 거리에 위치해 있는데요. 봄맞이 여행을 다녀올까 싶어 호텔을 알아보는데 어마어마한 숙박료에 입을 다물지 못했어요. 미국 도시 중 물가가 가장 높은 곳은 뉴욕주 뉴욕시티(New York City, New York)이지만, 호텔비가 가장 비싼 곳은 매사추세츠주 보스턴(Boston, Massachusetts)입니다. 오늘은 북미 다른 도시와 사뭇 다른 보스턴에서 경비 절감을 위해 호텔을 선택하는 법에 대해 나눔 하고자 합니다.

비싸도 너무 비싸다, 보스턴 호텔비

보스턴 호텔비입니다

미국 도시 중 호텔 일일 평균 요금이 250달러를 넘는 유일한 도시는 보스턴과 뉴욕시티예요. 2016년 기준 보스턴의 호텔 일일 평균 요금은 $266(29만 원), 뉴욕시티의 $258(28만 원)이었습니다. 보스턴 호텔을 검색하니 타도시에서 평균 $250~350에 해당하는 4성급 쉐라톤과 하얏트는 1박당 C$379(32만 원)과 C$575(49만 원)이었고, 타도시에서 평균 $120~180에 해당하는 3성급 홀리데이인도 C$345(29만 원)와 C$317(27만 원)이었어요. 게다가 세금 및 1일 주차료 20~40달러는 별도였다는!!! 호텔비가 생각보다 비싸서 목적지를 변경해야 하나 고민이 들 정도였네요. 호텔비 가장 비싼 미국 도시 Top 10미국 물가 비싼 도시 순위 Top 10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홀리데이인 호텔, 보스턴-피바디 지점(Holiday Inn Hotel Boston-Peabody)

홀리데이인입니다

호텔비를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은 무조건 다운타운을 탈출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었어요. 그래서 다운타운과 접근이 쉬우면서도 가격대가 저렴한 곳을 찾았더니 홀리데이인 보스턴-피바디 지점이었네요. 다운타운 외곽에 위치한 3성급 홀리데이인을 회원 특별가를 적용해 주말은 $218, 평일은 $130으로 예약을 했어요. 성수기인 6월부터는 가격이 점점 올라가고 한 달 예약도 거의 다 찼더라구요. 성수기에 가실 분이라면 미리 예약하는 것이 좋을 듯해요. 저희도 7월에 여행 갈까 고민하다가 5월에 다녀온 건데 잘한 선택 같아요. 3박 4일을 묵어서 세금과 조식 포함 총 50만 원 정도 들었네요.

미국 호텔입니다

홀리데이 인(Holiday Inn)은 미국의 호텔 브랜드로, 세계에서 가장 큰 호텔 체인 중 하나로 북미 어느 지역을 가나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어요. 북미, 유럽, 중동, 아프리카, 아시아 등 전 세계적으로 1,145개의 체인이 있으며, 한국에도 있어요. 미국 호텔 최다 체인 브랜드 Top 10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홀리데이인 호텔(보스턴-피바디): 로비-별 4개

로비입니다

로비는 생각보다 넓었고 막힘없이 탁 트여 있어 개방감이 느껴졌어요. 다운타운 외 지역이어서 무료 주차가 가능했어요.

프런트 데스크입니다

로비 가장 안쪽에는 프런트 데스크가 있어요. 직원 서비스가 좋았어요.

커피입니다

조식 시간에는 로비에서 무료 커피와 티도 제공해요. 조식을 신청하지 않은 사람들도 즐길 수 있어요.

안내 책자입니다

입구 쪽에는 여행안내 책자 및 팸플릿 등이 비치돼 있어요.

홀리데이인 호텔(보스턴-피바디): 객실-별 3개

객실입니다

2 Double Beds 룸 모습이에요. 흰 침구와 이중 커튼으로 구성돼 있어 좋았어요.

가구입니다

침대 맞은편에는 책상과 TV, 커피 메이커 등 꼭 필요한 최소한 것만 비치돼 있었어요. 하지만, 3성급 호텔 객실에 대부분 있는 냉장고, 전자레인지, 금고 등이 없어서 3박 4일 지내는 동안 살짝 불편했어요. 주방이 있는 객실이 있긴 있습니다만, 많지는 않은 듯해요. 미국 캐나다 장소별 팁 적정 금액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욕실입니다

욕실은 세월의 흔적이 곳곳에서 느껴지긴 했지만, 대리석으로 마감되어 있어 나름 괜찮았어요. 옷을 걸어두는 붙박이장에 문이 달려 있지 않았어요. 옷장 옆에 책장 같은 선반이 함께 있어 물건 놓기에 편했네요. 원가 절약 차원인지 또는 인테리어 컨셉인지 잘 모르겠지만, 객실과 욕실 가구 모두 개방형으로 부피를 최소화한 모습이었네요. 북미 공중 화장실에서 하지 않은 9가지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홀리데이인 호텔(보스턴-피바디): 조식-별 4.5개

레스토랑입니다

조식은 객실당 1달러만 추가하면 무료로 먹을 수 있는데요. 입실 후 선택하면 $11를 내야 하므로 예약할 시 조식 포함 객실(Breakfast Included)을 선택하면 좋아요. 3성급 호텔 중 로비 라운지에서 조식을 먹어야 하는 곳도 있는데, 로비와 구분된 널찍한 레스토랑에서 먹을 수 있어 좋았어요.

핫푸드입니다

3성급 이하 호텔 중 조식에 신경을 쓴 곳은 핫푸드(hot food) 가짓수에 넉넉한 편인데요. 오트밀, 스크램블, 베이컨, 소시지, 팬케이크, 감자 등 핫푸드가 많아 좋았어요.

조식 메뉴입니다

종류가 많아서 핫푸드 위주로만 가져왔는데 한 접시 가득 찼네요. 3성급 호텔 뷔페형 조식 중에서 가장 맛있었던 것 같아요. 부족한 음식도 바로 채워졌으며 음식대와 테이블 모두 깔끔했어요.

홀리데이인 호텔(보스턴-피바디): 기타 시설-별 3.5개

복도입니다

복도 곳곳도 깔끔하게 정리된 모습이에요.

수영장입니다

실내 온수 수영장은 널찍하고 깨끗했어요. 1층 정원 쪽에 위치해 있었고 여러 창문을 통해 자연광이 고스란히 들어와 좋았어요.

피트니스센터입니다

수영장 옆에는 큰 규모는 아니었지만 피트니스센터도 있었어요.

비즈니스 센터도 있었어요. 통로나 라운지에 개방된 형태로 있기도 하는데 이곳은 별도의 방으로 되어 있어 편리해 보였어요.

연회실입니다

각종 연회, 회의, 전시 등을 할 수 있는 룸도 많았어요. 저희가 머물 때 결혼식이 열리더라구요.

주변 시설: 별 4개

쇼핑입니다

호텔 내에 캐러바스 이탈리안 그릴 레스토랑(Carrabba's Italian Grill) 체인점이 입점해 있으며, 근방에는 맥도널드, 세븐일레븐, 월마트 및 이탈리아와 그리스 등 다양한 국적의 레스토랑이 있어요. 바로 앞에 호수(Suntaug Lake)도 있는데 날씨가 좋지 않아 둘러보지 못했네요. 15km 거리에는 쇼핑몰(Square One Mall), 각종 명소(Salem Witch Museum, Peabody Essex Museum, Salem Witch Trials Memorial)도 있습니다.

다운타운 접근성: 별 3.5개

교통입니다

다운타운에서 약 23km 떨어져 있지만, 주요 도로의 접근이 높아 왕래하기 좋았어요. 다운타운까지 주말에는 약 25~30분, 평일 출근길에는 약 1시간 걸렸어요. 중간에 1~2.5달러 톨비를 내는 루트도 있으니 참고하세요. 주말, 평일 상관없이 도로에 차가 정말 많고 분주했으나 대도시이자 관광도시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이해가 되는 정도였어요. 교통 체증을 피하기 위해 자전거 대여 서비스(Blue Bike)를 활용하는 시민이나 관광객이 많았어요. 편도에 $2.5, 2시간에 $10, 월 $99입니다. 호텔비를 절약하기 위해서는 성수기(6~8월)와 주말을 피하고, 다운타운 외곽 지역이되 접근성이 좋은 지역으로 잡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다운타운 외곽 지역이어도 성수기 시즌은 금세 예약이 다 차서 최대한 빨리 예약하는 것이 좋습니다. 차가 없는 1인일 경우 다운타운 내 호스텔 사용을 추천하고 싶네요.

호텔비만큼 무서운 주차료와 주차 경쟁

주차입니다

호텔비를 절반 가까이 낮춘 데다가 차로 다닐만한 거리여서 나름 만족스러웠어요. 다만, 다운타운 평균 주차료는 1시간 이내 $12~18(1~2만 원), 종일 $25~50(3~5만 원)으로 북미 대도시답게 비싼 편이에요. 다운타운 호텔에 투숙해도 1일 2~4만 원 정도의 주차비는 따로 내야 합니다. 빌딩 지하 또는 길거리에 있는 주차장(garage)보다는 주차미터기(parking meter)가 설치된 길거리 주차가 1시간에 $1.25(25센트 동전 또는 신용카드 사용)로 훨씬 저렴해요. 게다가 매주 일요일과 야간 8시 이후는 무료로 주차할 수 있어요. 하지만, 자리 찾기가 하늘의 별따기라는 점도 함께 염두에 둬야 합니다. 저희는 길거리 주차를 먼저 찾고 2~3바퀴 돌아도 없을 시 빌딩 주차장을 사용했어요.

미국 뉴욕시티, 시카고, 워싱턴 여행 시에는 비행기로 각각 이동해서 뚜벅이 여행을 했지만, 보스턴은 차로 이동해서 무시무시한 호텔비와 주차비를 어떻게 하면 절약할 수 있으까 고심이 많이 되었는데요. 식비와 쇼핑을 제외하고 3성급 홀리데이인 3일 숙박비 50만 원, 3일 주차비 5만 원, 시티 관광 패스 2일(3인) 20만 원 정도 지출했는데 지출이 아깝지 않을 만큼 잘 선택했고 제대로 누리고 온 것 같아요. 이외에 북미 호텔 등급(2/3/4/5성급)에 따른 차이점 및 캐나다 여행의 버킷 리스트로 손꼽히는 페어몬트(Fairmont) 호텔 Top 5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3박 4일 여행을 마치고 침대에 누운 순간 '내 집이 최고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더라구요ㅎㅎㅎ 하루 동안 쌓인 피곤과 스트레스가 다 풀리는 단잠 릴레이 응원합니다^^

2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Deborah 2018.05.25 04:11 신고

    여행하시는데 거의 백만원 가량 쓰셨다고 보면 맞나요? 기름값도 들어 갔을것이고 그리고 위에서 언급하지 않으신 식비등을 따지면 그 정도 들었을것 같아요. 가족과 함께 하는 여행은 추억이라는 그런 시간을 같이 나눌수가 있어 좋군요. 늘 가족과 함께 동반하시는 모습 보기 좋아요. 많은 분들이 캐나다를 선호하는 이유중 하나가 교육시스템도 좋지만 미국하고 가까이 있어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다는 점이 좋다고들 하더군요. 이참에 힐링을 제대로 하고 오셨군요. 그래도 머니해도 집이 최고죠. 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07:08 신고

      그러게요. 쇼핑도 거의하지 않았는데 4일을 집밖에 나와있으니 돈이 그렇게 드는 것 같아요. 행복한 일욜 저녁 보내시고 새로운 한 주 활기차게 시작하시길요^^

      수정

  • 낭만ii고양이 2018.05.25 07:43 신고

    그래도 할인가로 호텔예약잘하셨다니 그나마 다행이네요~보스턴호텔진짜비싸네요 한가족재밌게 여행잘하셨겠어요^^ 머니머니해도 집이최고예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07:15 신고

      그러게요. 착하지 못한 호텔에서 조금 벗어난 곳을 예약할 수 있어 다행인 것 같아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5.25 09:55 신고

    헐리데이 인은 저도 예전 출장 다니면서 자주 애용했던
    호텔입니다
    그나저나 뉴욕,보스턴 호텔 비용이 정말 비싸네요

    보스턴 여행기기대할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1:12 신고

      뉴욕시티는 워낙 대도시, 관광도시라 그런가보다 했는데 보스턴이 이리 비싼 줄은 여행 전에는 몰랐어요^^;; 그래도 알차게 즐겁게 잘 다녀왔어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모빌리티$ 2018.05.25 12:46 신고

    여행비가 충분하셔야겠다는
    여행다니시면서 글소재도 되고 좋네요.
    여행은못가고 이렇게 대리만족하고 있네요
    즐거운하루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1:14 신고

      여행 다니면 블로깅 소재 찾지 않아도 되어 좋은 면이 있긴 있는 것 같아요. 조만간 여행할 기회가 닿길 바래보며, 새로운 한 주도 함께 파이팅! 해요^^

      수정

  • sword 2018.05.25 13:37 신고

    수... 숙박비가 어마...어마어마하네요
    북미가 비싸긴 하지만 가격이.... -0- ..... 넘사벽이라 놀라워요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1:29 신고

      뉴욕시티도 비싸긴 비쌌는데..뉴욕시티는 가격대 옵션이 다양했다면...보스턴은 아니더라구요. 목적지 변경까지 감수하고 검색했는데 다행히 예산 범위 내에서 잘 다녀왔네요ㅎㅎ 굿밤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8.05.25 15:00 신고

    ㅎㅎ 내집이 최고지요.
    보스톤 호텔비가 어마어마하네요.
    좋은 선택을 하셔서 알뜰한 여행을 하셨다니 다행이예요. ^^
    공감 꾹 ~~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1:39 신고

      맞아요~~ 여행도 좋은데..집만큼 편한 곳 없는 것 같아요. 다행히 예산 초과 없이 잘 다녀왔습니당^^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IT넘버원 2018.05.25 15:57 신고

    호텔비 장난아니네요.
    그래도 알뜰한 여행하셨군요.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1:48 신고

      그러게요~ 오가는 시간과 노력은 필요했지만 예산 범위 내에서 여행 잘 하고 왔네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미용의 달인 2018.05.25 16:16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해요~ ㅎ

    답글 수정

  • T. Juli 2018.05.25 22:31 신고

    보스턴은 뉴욕보다 비쌉니다.
    특히 여름철 거의 방이 10배로 오르지요
    평소에도 다른 지역보다 무척 비싼 편이지요
    괸광객들이 유명 학교를 찾아 구경하는 이유라고는 하지만.
    여하간 홀리데이인 이곳도 여름엔 굉장하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2:00 신고

      그러게요~ 여름철에 갈까 하다가 봄에 다녀온건데 다행인 것 같아요. 하버드, 예일, MIT 찾는 관광객 정말 많기는 많더라구요ㅎㅎ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청결원 2018.05.26 06:34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답글 수정

  • 잉여토기 2018.05.26 16:59 신고

    보스턴 다운타운은 호텔 투숙비도 비싸고 별도의 주차비도 장난 아니군요.
    탁월한 선택하셨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2:03 신고

      그러게요~ 차가 있어서 다운타운 외곽에 머물러도 크게 불편하지 않았어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팍이 2018.05.26 20:02 신고

    와 호텔비가 후덜덜 하네요....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ㅎ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2:07 신고

      그러게요~ 다운타운을 조금 벗어나니 평일은 괜찮더라구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8.05.26 23:09 신고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나프란 2018.05.26 23:28 신고

    Bliss님~ 오랜만이에요. 나프란입니다. ㅎㅎ 잘 지내셨죠? 블로깅을 잠시 쉴 때에도 안부 묻고,
    관심 가져줘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한동안(약 2년 정도..) 일 때문에 너무 바빠서(사실 핑계이지요..)
    블로그에 글을 업데이트 할 여유가 없었네요. 하지만 지금은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고, 제 시간이 생겨
    다시금 글을 쓸 여유가 생겼습니다. 그래서 이웃 블로그 중 가장 먼저 달려와 댓글을 남겨요. ㅎㅎ

    보스턴의 호텔 객실료가 정말 후덜덜하게 비싸군요. 이곳에선 부산이나 서울의 괜찮은 호텔도 10만원 선이면
    해결이 되는데 1박 평균요금이 한화 29만원 정도라니!!(그것도 2년 전에..) 만약 저라면 큰 마음 먹지 않고는
    보스턴 여행이 쉽지 않을 듯 싶네요. 게다가 주차비까지 엄청나군요!

    그래도 사진 속의 수영장이나, 식사 메뉴, 주위 경관을 보니 가격만큼의 가치는 충분히
    느껴지는 듯 싶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차량으로도 국경만
    넘으면 닿을 수 있다는 게 진심 부럽네요. 우리나라에서 외국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필히 여권을 챙겨
    비행기나 배를 타고 수속을 밟은 뒤에만 외국 땅으로 갈 수 있으니까요.

    그래도 요즘 대통령이 바뀐 뒤 한반도에도 평화의 바람이 부는 듯 싶어 기분이 좋습니다.
    아울러 죽기 전에는 통일이 되어 기차를 타고 유럽까지 갈 수 있는 길이 뚫려지길
    바라고 있어요. ㅎㅎ

    앞으로도 종종 들러 Bliss님의 퀄리티 높은 글과 사진 감상하고 글도 남길게요.
    늘 행복하길 기도하겠습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8.05.28 12:17 신고

      이게 누구시란 말입니까?ㅎㅎㅎㅎ 나프란님을 제 블로그에서 다시 뵐 줄이야!!! 헤헤~ 나프란님을 진심으로 응원했기에 혹시 안 좋은 일이 있으시나 걱정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정말 열심히 살아오신 듯해 제가 괜한 걱정을 한 듯싶네요ㅎㅎㅎ 정말 반갑습니다~ 요즘 한국 기사 보면서 울고 웃으며..사춘기와 같은 나날 보내고 있지요. 나프란님께도, 또 한국에도 좋은 일만 가득했음 좋겠네요. 진심!! 반가워요ㅎㅎㅎㅎㅎㅎㅎㅎ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