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크리스마스 핸드메이드 마켓, 유니크함의 절정을 보다

크리스마스 핸드메이드 마켓

캐나다는 핸드메이드 시장이 매우 발달하였는데요. 온라인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상설 및 비상설 마켓이 꽤 많이 들어섭니다. 저도 일년에 최소 6번은 즐겨 찾을 정도로, 핸드메이드 제품의 매력에 빠져 있는 것 같아요. 오늘 소개할 핸드메이드 마켓은 분기마다 열리는 상설 마켓으로, 제가 찾았던 곳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이면서 제품 퀄리티가 굉장히 높았어요. 그럼, 캐나다인의 솜씨 구경하러 함께 가볼까요?

캐나다 오타와 핸드메이드 시장 입니다.

이곳은 캐나다 오타와에 있는 EY 센터로 이번 마켓을 위해 오타와 예술가와 장인이 모였습니다. 입장료는 주차비 별도로 7달러를 내야 했는데요. 캐나다에서 하는 여러 마켓 중 유료 마켓은 그 금액 이상의 가치가 있어 합리적이라고 봅니다.

올해 2016년에는 12월 8일부터 18일까지 약 11일 동안 열립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부스가 무려 200여 개가 세워져 있어 둘러보는데 한참 걸렸어요.

크리스마스 천사 인형 입니다.

12월에 열린 마켓이다 보니, 크리스마스 장식품이 꽤 많이 보였어요. 오직 직물만 사용해 형태를 만든 엔젤 인형으로, 스티로폼처럼 매우 가벼웠어요. 천사마다 이름 태그가 있어 인상적이었어요.

비즈 왁스 입니다.

밀랍(beeswax)으로 만든 양초입니다. 밀랍은 벌집을 만들기 위하여 꿀벌이 분비하는 물질을 말해요. 비즈왁스로 만든 초는 일반 양초보다 인체에 해롭지 않고, 연소 시간이 길며, 향이 풍부하여 인기가 많습니다.

원목 새집 입니다.

나무로 만들어 알록달록 예쁘게 칠한 새집이 한가득 진열되어 있어 눈길이 갔어요. 캐나다 주택의 정원에 있는 나무에 새집을 많이 걸어두는데요. 새 모이를 올려놓으면, 의외로 새들이 많이 찾아온답니다. 눈이 무척 많이 내리는 캐나다인지라 한 겨울에 새집을 얼마나 살까 했는데, 제가 있는 동안에도 꽤 팔리더라고요.

양모로 만든 장식품 및 액세서리 입니다.

울로 만든 핸드메이드 제품이에요. 벽에 거는 동물 장식품과 장미 브로치인데, 양모로 만들어서인지 따스하고 아늑한 느낌이 진하게 들었어요.

가죽으로 만든 동물 의자 입니다.

200여 개의 부스 중에서 가장 눈길이 갔던 것 중의 하나로, 동물 모양의 가죽 의자였어요. 장식품도 되고, 의자나 발받침(footstool)로도 활용할 수 있을 만큼 튼튼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해주더라고요. 가죽은 인조 가죽으로 의자 1개당 25만 원 정도였어요.

홈메이드 잼 및 소스 입니다.

핸드메이드 마켓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은 바로 홈메이드 잼인데요. 처음에는 마트에서 파는 잼이 워낙 싸고 맛있어서 쭉 사 먹었는데 핸드메이드 마켓에서 홈메이드 잼을 맛본 이후로는 잘 안 사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지금은 이렇게 마켓을 통해서 전에 먹어보지 못한 새로운 잼을 사서 맛보고 집에서 비슷하게 만들어 먹곤 해요.

캐나다 꿀 입니다.

캐나다는 전 세계 총 생산량의 75% 이상의 메이플 시럽을 생산하는 국가로, 메이플 시럽(maple syrup)이 꽤 유명한데요. 그에 못지않게 캐나다 꿀도 무척 유명합니다. 교민들이 한국에 방문할 때 들고 가는 선물 중 하나에 꼭 포함됩니다. 소밀 꿀(comb honey), 메밀 꿀(buckwheat honey), 생 꿀(golden liquid) 등 다양한 종류의 꿀이 판매 중이었어요. 각종 허브를 넣은 젤리를 병에 담아 크리스마스트리 모양의 진열하였는데 묘한 신비로움이 느껴졌어요.

빈티지 소금 종지 입니다.

같이 간 친구와 함께 이것을 보고 동시에 탄성을 지를 만큼 눈길이 갔던 제품이었어요. 주석 백랍 제품으로 만든 작은 종지와 스푼으로 소금을 담는 데 사용하는 세트(salt cellar)였어요. 하나 사고 싶어 가격을 물어보니, 손바닥 위에 올려놔도 작아 보이는 그릇 하나에 33달러나 하더라고요.

후추 그라인더 입니다.

커피 그라인더처럼 생긴 페퍼 그라인더(pepper grinder)였어요. 무척 고급스럽길래 가격을 봤더니, 8만 원이나 했네요.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유니크한 핸드메이드 제품이다 보니, 그에 상응하는 가격이더군요.

크리스마스트리 오너먼트 입니다.

크리스마스 오너먼트(ornaments)도 곳곳에서 보였어요. 유리 공예와 핸드 프린팅로 만든 오너먼트였는데 정말 예쁘더라고요. 오너먼트는 크리스마스 선물로도 인기가 많습니다.

요정 인형 입니다.

신비로움이 느껴지는 요정(fairy) 인형도 보였어요. 맨 앞에 놓인 인어 요정을 보니,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인어 심청이 되어 이민호만을 사랑하는 전지현의 모습이 떠올려지더군요.

보석 원석 장식품 입니다.

보석 원석으로 꾸민 소나무 장식품에도 눈길이 한참 머물러졌어요.

유리 공예로 만든 스탠드 입니다.

유리 공예로 만든 스탠드예요. 북미에서는 천장에 다는 직접 조명보다 스탠드 등 간접 조명을 선호합니다. 그래서 인테리어 장식과 조명을 위해 스탠드를 집안 곳곳에 두다 보니, 수요가 줄지 않은 생활 가구 중 하나인 것 같아요.

퍼지 판매대 입니다.

다 둘러보지도 못했는데 꽤 넓다 보니 둘러보는 동안 배가 허기지더라고요. 퍼지(fudge)를 사서 커피와 함께 마셨어요. 퍼지는 설탕, 버터, 우유, 초콜릿으로 만든 과자로 브라우니 같은 디저트입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디저트나 선물용으로도 많이 팔리는 것 중의 하나예요.

핸드메이드 그릇 판매소 입니다.

핸드메이드 그릇도 곳곳에서 볼 수 있었어요. 아무래도 주부이다 보니, 그릇에 자꾸 눈이 가게 됩니다.

핸드프린팅 찻주전자 입니다.

예쁜 꽃이 그려진 찻주전자(tea pot)도 눈에 쏘옥~ 들어왔어요.

천연 염색 스카프 입니다.

천연 염색으로 곱게 물들인 스카프도 판매 중이었어요. 화려하면서도 고운 색감을 보니, 우리나라의 한복이 떠올려졌어요.

겨울 목도리 입니다.

목도리의 끝부분이 양손처럼 생긴 허그 스카프(hug scarf)도 보였어요. 추운 겨울에 사랑하는 사람에게 안겨서 온기를 얻고 싶은 마음이 담긴 목도리이네요. 목도리마다 다양한 크리스마스 시가 적힌 태그도 달려 있어, 선물용으로도 좋아 보였어요.

핸드메이드 겨울 스카프 입니다.

긴 겨울을 앞둔 길목에 있다 보니, 손으로 직접 뜬 목도리, 장갑, 실내화, 스웨터, 카디건 등도 많이 보였네요.

양가죽으로 만든 장갑 입니다.

양 가죽으로 만든 장갑과 모자가 판매 중이었어요. 장갑 한 벌에 약 8만 원대였습니다.

나무로 만든 보타이 입니다.

특이한 디자인에 다가가 보니, 나무로 만든 보타이(bow tie)였어요. 연말에 되면 크고 작은 파티가 많아 보타이를 착용할 일이 생기는데요. 사람들의 이목을 끌만 한 소재와 디자인이어서 흥미로웠습니다.

핸드메이드 액세서리 입니다.

평소에 액세서리에 관심이 그리 많지 않아서 지나쳤는데,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모였다 싶어 쳐다보면 보석 및 핸드메이드 액세서리 판매 부스였어요.

오타와 화가 작품 입니다.

오타와 현지 화가의 작품도 볼 수 있었어요. 전시 및 판매하는 중에도 작품을 쉬지 않고 그리고 있어 더욱더 인상적이었네요.

핸드메이드 시장의 경품 입니다.

200여 명의 오타와 현지 장인, 예술가, 상인이 모인 오타와 크리스마스 핸드메이드 마켓을 위해 일부 판매자들이 자신들이 판매하는 상품을 경품으로 기부했더라고요. 저도 친구와 함께 경품에 응모했지만, 되지는 않았어요. ㅎㅎㅎ 그래도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유니크한 핸드메이드 제품을 실컷 볼 수 있어서 눈이 즐거웠던 시간이었어요. 항상 마켓에 가면 물건을 한두개 이상 사오는 편인데, 퀄리티가 상당히 높다 보니 가격대가 높은 데다가 이미 크리스마스 선물을 다 준비해놓은 상태라 이곳에서 물건을 구매하지는 않았네요. 다음 주에도 핸드메이드 시장을 방문할 계획이라서 그곳에서 아쉬움을 달래볼까 합니다. 내년에 다시 열렸을 때는 이곳에서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캐나다 크리스마스 핸드메이드 마켓의 모습을 즐겁게 보셨기를 바라며, 따스한 추억이 가득한 겨울 보내시길요^^

3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신기한별 2016.12.09 06:40 신고

    다양한 크리스마스 핸드메이드를 볼수 있어서 눈요기하기 좋네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07:09 신고

      그동안 다녔던 핸드메이드 시장에서 볼 수 없는 것들이 많아 눈이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오늘 하루도 힘차게 시작하시길 바라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6.12.09 07:05 신고

    이런 소품마켓을 자주 다니시는 군요. 저는 인테리어에는 관심이 있는데 가구와 소품은 그보다 덜한듯 해용.
    -약밥 먹으며 도꺼미가-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07:11 신고

      팔도에서 약밥으로 다시 이동하셨군요^^ 네~ 친구 덕분에 이런 곳을 알기 시작해서 다니기 시작했는데 은근 매력이 있어 자꾸 끌리더라고요^^ 든든한 아침으로,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6.12.09 08:31 신고

    정말 사고 싶은 제품들이 많이보이는군요
    솜씨들이 정말 대단하신듯 합니다
    또 하나하나 세세한 설명을 곁들이셔서 더욱 좋네요

    구경하다 보면 시간 가는줄 모르겠습니다
    여긴 날이 추워졌습니다
    행복한 하루 마무리 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08:36 신고

      아...사고 싶은 물건은 10만 원이 훌쩍 넘어가서 망설이다가 왔는데 눈앞에 아른거려요ㅎㅎㅎ 다음 마켓에서는 고민 안하고 사와야 겠어요ㅎㅎㅎ 항상 든든한 응원 감사히 받습니다. 쌀쌀해진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냥이조작단 2016.12.09 09:40 신고

    핸드메이드 마켓이 활성화 되어있는 게 참 부럽네요. 대량생산의 공산품보다는 핸드메이드의 멋이 따로 있는데 국내는 공산품이 판을치니... 아쉬울 따름이에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12:34 신고

      맞아요 손길에서 느껴지는 따스한 매력이 따로 있는 것 같아요. 행복한 오늘 되시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6.12.09 12:43 신고

    핸드메이드라 해서 좀 어설프지 않을 까 생각했는데
    대단하네요 일반 공산품과 비교해 더 나은 것 같네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13:41 신고

      예술가와 장인의 작품이 많아 퀄리티가 꽤 높았습니다. 처음 본 독창적인 아이템도 많았고요^^ 맛점의 힘으로 활기찬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훈잉 2016.12.09 13:09 신고

    구매욕구가 엄청생기는데요 ㅋㅋㅋ
    대박입니다 ㅠ_ㅠ 부럽구요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13:41 신고

      저도 사고 싶은 것이 정말 많았어요ㅎㅎㅎ 고퀄에 유니크한 매력이 진한 곳이었네요. 활기찬 오후 시간 보내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12.09 13:23 신고

    정말 다양한 것들이 많네요. 전 다른것들 보다 밀랍으로 만든 양초가 궁금하네요. 처음 보는 것이기도 하고 그 향이 무척 궁금하네요. 덩치큰 캐네디언들이 아기자기하게 만드는 모습이 연상되니 왠지 모르게 얕은 미소가 지어지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오늘 이셨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13:44 신고

      캔들을 좋아하셔서 궁금하시나 봅니다ㅎ 달달한 꿀내음? 기분 좋은 나무 냄새? 비슷한 향이 나요. 향기를 넣어 만들기도 하고요. 인체에 무해해서 인기가 많습니다. 맞아요. 따스한 미소가 지어지는 오후가 되길 바라요^^

      수정

  • 비키니짐(VKNY GYM) 2016.12.09 15:54 신고

    이게 다 핸드메이드요??
    엄청난데요??
    넘 화려하고 이뻐요~~~
    요정 넘 갖고싶네요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23:56 신고

      핸드메이드 시장의 규모가 엄청 컸네요! 요정 넘 이쁘지요?^^ 따스한 행복이 가득한 주말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6.12.09 22:24 신고

    가죽 의자 저도 마음에 듭니다.
    요즘 새로 신축한 집에 들여놀 의자 생각하다다
    더욱 관심이 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09 23:56 신고

      오호~ 새로 집 지으시는건가요?^^ 축하드려요! 무사히 완공되기를 기원합니다!!!!

      수정

  • 둘리토비 2016.12.10 00:38 신고

    안 그래도 저의 경우는 가입한 북유럽 커뮤니티에서 한국의 특히 백화점 내에서의
    북유럽의 상품들에 관한 전시 소식을 알려오는데요, 주말마다 이제 가볼까 해요~

    세상에, 이제 크리스마스가 2주밖에 남지 않았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0 11:56 신고

      아~~ 북유럽 상품 전시회 인기 많을 것 같아요. 크리스마스 곧이지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수정

  • SoulSky 2016.12.10 07:43 신고

    여기도 이 행사 진행했는데...ㅠㅠ 그날 비가 너무 많이 오는 관계로..사진을 촬영하지 못했네요. 여기서는 야외에서 했거든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0 11:57 신고

      야외인데 비가 와서 둘러보느라 번거로우셨겠네요. 어땠을지 궁금한데 아쉽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수정

  • sword 2016.12.10 10:50 신고

    멋집니다 +_+
    역시 핸드메이드가 가진 뭔가 꼼꼼하면서도 화려한 느낌이 드는거 같아요
    제가 사는곳에서도 이런 행사가 빨리 생기길 바래봄니다
    지난번에 있었는데 못가봤꺼든요... 입장료도 비쌌...ㅠ_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0 11:57 신고

      맞아요~ 입장료가 있어 좀 그렇긴 한데, 그만큼 또 볼거리가 많더라고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수정

  • peterjun 2016.12.10 12:57 신고

    핸드메이드의 장점!!! 유니크함이 확실히 돋보이네요.
    눈이 가는 상품이 한 두개가 아니에요.
    크리스마스 시즌이니... 분위기를 한껏 살려줄 수 있는 스탠드나 양초가 특히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
    bliss님도 판매자로 참여하시면 대박나실지도....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1 10:51 신고

      맞아요^^ 요맘때 캔들 선물 정말 많이 하지요^^ 저는...음...이런 곳에 다녀오면...감탄만 하지, 해보겠다는 의욕은 있다가도 사라지던데요?ㅎㅎㅎ 오늘도 파이팅!이에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6.12.10 17:40 신고

    개인적으로 핸드메이드 제품들을 선호하지 않는 저도 동물모양 인조가죽 의자가 저는 탐나는데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들이네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1 10:52 신고

      애니멀 의자 이쁘죠? 저도 한참을 서성거리다가ㅎㅎㅎ 그냥 왔네요. 데코용으로도 멋진데 실용성까지 있어 좋아 보이더라구요. 따스한 일욜 보내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6.12.10 22:03 신고

    사고 싶은 제품이 많네요. 제가 갔다면 사고 싶어서 발이 안 움직였을 듯 해요.
    블리스님 이제는 블머단톡방에 안 오시나요? 단톡방이 썰렁해졌네요. 매번 300+을 보다가 이제는 대화단절이네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꾹 누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1 10:53 신고

      그러게요. 연말이 다가와서 그런지 집에만 있는데도 하루하루가 후딱 지나가 바쁘네요. 시간 짬을 내어서 들어가봐야지요^^ 안부 물어봐 주셔서 감사해요. 행복한 일욜 보내세요~^^

      수정

  • 뷰블효나 2016.12.18 10:12 신고

    저는 핸드메이드 마켓...홈메이드 잼만 아른 거려요 ㅋㅋㅋㅋㅋㅋ비슷하게 만든 레시피를 공개하라 공개하라*.*

    답글 수정

    • Bliss :) 2016.12.19 06:46 신고

      본문 중에 링크 있는데ㅎㅎㅎ 홈메이드 잼 매력에 빠지면, 시판용 잼 맛 없어 못 먹는다는...ㅎㅎㅎ 달콤한 한 주 보내세요~^^

      수정

  • 4월의라라 2016.12.20 13:37 신고

    와~ 저도 손으로 쪼물딱 거리는 거 좋아해서 눈이 땡그래 집니다. 넘 이쁜 게 많아서 시간가는 줄 몰랐을 것 같아요.
    특히 중간에 꿀과 허브젤리 넘 궁금하네요. 오너먼트도 넘 예뻐서 선물로 좋을 것 같아요. ^^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