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에 폐허로 남은 캐나다 발명가의 실험실

캐나다 수도권 가티노 파크(Gatineau Park)

캐나다 수도권에 위치한 가티노 파크는 서울의 총면적 60%에 달할 정도로 매우 큰 공원이에요. 16세기 유럽 이주민이 도착하기 전에 원주민이 거주했던 곳으로 공원의 역사가 매우 깊을 뿐만 아니라 면적이 워낙 넓다 보니 볼거리가 매우 많은 곳입니다. 수도 오타와(Ottawa)에 살면서 30번은 넘게 다녔지만 주요 명소만 다니다 보니 아직도 가보지 못한 구역이 꽤 있는데요. 오늘은 가티노 파크의 깊은 숲 속에 남아 있는 1900년대 어느 발명가의 실험실을 나눔 하고자 합니다. 영화 속에 나올법한 은밀한 폐허를 향해 함께 가볼까요?

가티노 공원 미치 호수(Meech Lake)

가티노 파크입니다

가티노 파크 곳곳에는 165km 하이킹 코스 및 90km 산악자전거 코스를 포함하여 수많은 트레일이 있는데요. 캐나다 전국을 횡단하는 24,000km의 Great Canadian Trail와도 연결되어 있어요.

오늘의 장소를 가기 위해서는 공원의 미치 호수(Meech Lake)의 주차장(P11 O'Brien)에서 연결된 트레일을 이용해야 합니다. 9월 말이라서 단풍이 막 들기 시작한 시점이었어요.

로렌시아 순상지입니다

캐나다 면적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캐나다 순상지(Canadian-Shield)의 모습이에요. 약 20억 년 전 선캄브리아대의 시생대(始生代) 후기에 일어난 큰 지각변동으로 생긴 대지로, 로렌시아 순상지(Laurentian Highlands)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철 ·니켈 ·금 ·우라늄 등의 광물자원도 풍부하여 캐나다 광물 생산의 약 절반을 차지할 정도입니다.

트레일입니다

주차장(P11 O'Brien)에서 36번 트레일을 따라 1.8km(30분)을 걸어야 하는데요. 중간 즈음 가면 다리가 보여요.

퀘벡 주 미치 호수입니다

다리 근처에서 찍은 미치 호수(Meech lake)의 모습이에요. 지름이 무려 6km 이상 달하는 대형 호수로, 여름철에 수영이 가능한 비치도 2곳이 있습니다.

가티노 파크입니다

비치는 아니었지만, 다리 근처에서 꽤 많은 사람들이 올해의 마지막이 될 수영을 즐기는 듯했어요.

노래기입니다

다리에서 0.8km를 더 가야 하는데요. 이때부터 오르막길도 종종 나와 살짝 숨이 차오르기도 합니다. 대체 폐허는 언제 나오냐며 헉헉 거리고 있는데 사람들이 머리를 맞대고 뭔가 구경하고 있어 가보니 밀리패드(Millipede)가 기어가고 있었어요. 우리나라에서는 노래기라고 하지요. 캐나다 버그 데이(Bug Day) 전시회에서 보던 노래기를 야생에서 실제로 보니 신기하더라구요.

1900년대 초반 캐나다 발명가의 숲 속 실험실(Carbide Willson Ruins)

숲 속 폐허입니다

물소리가 들리기 시작하더니 눈앞에 드디어 폐허가 나타났습니다. 지금은 도로와 주차장 및 트레일이 있는 완비되어 접근하기 다소 수월해졌지만, 100여 년 전에 숲 속 깊은 곳에 커다란 건물을 어떻게 지었을지 상상이 되지 않았어요.

토마스 윌슨 실험실입니다@wiki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의 모습이에요. 캐나다 발명가 토마스 윌슨(Thomas Willson, 1860-1915)은 자신의 아이디어가 경쟁자에게 도둑맞는 것을 두려워해 1909년에 재정 전부를 투자하여 현재 가티노 공원의 깊은 숲 속 약 56만 평의 부지를 구입하여 건물을 지었어요.

캐나다 발명가 실험실입니다

윌슨이 처음 지은 건물은 숲 속의 여름 별장과 거리가 먼 타워 형태의 건물이었는데요. 폐허가 된 후 화재로 불에 타 현재는 기초만 남아 있었어요. 1900년대 초반 당시 건설비가 10억 원 이상 들었던 타워로, 비료 제조에 들어가는 은산의 응축 실험을 위해 지었습니다.

타워입니다

불에 타고 남은 타워의 기초 부분이에요. 이곳에 타워를 세우기 17년 전 1892년에 캐나다 발명가인 토마스 윌슨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칼슘 카바이드 생성을 위한 효율적인 방법을 발견하여 특허를 취득한 후 1895년에 유니언 카바이드(Union Carbide)에 특허를 판매함으로써 성공을 거두었는데요. 참고로, 칼슘 카바이드(calcium carbide)는 가스 용접에 사용하는 아세틸렌가스 발생 재료입니다. 그후 다시 캐나다로 돌아와 국제 해상 신호 회사를 세운 후 첫 번째 특허의 성공을 발판 삼아 또 다른 발명을 하기 위해 이곳에 실험용 타워을 지었습니다.

댐입니다

2년 후 1911년에 호수의 높낮이를 조절하여 전력을 얻기 위해 건물 근처에 댐을 건설했어요. 댐 건설을 위해 무려 1,004포대의 시멘트를 사용했다고 해요. 현재는 교각만 남아 있어 반대편으로 건너지는 못했어요. 몇몇 사람들이 댐 근처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었어요.

인공 댐입니다

아래쪽에서 바라보니 댐 크기가 제법 컸어요. 댐 주변으로는 길이 전혀 나있지 않아 험난한 바위 사이로 오가야 해서 꽤 긴장했네요.

가티노 공원입니다

오가기에 길이 평탄치 않아 아예 신발을 벗고 계곡의 바위 위를 걸어 댐과 발전소 사이를 오가는 사람들도 있었어요.

개인 발전소입니다

자신의 실험이 성공을 거둘 것이라고 확신했던 윌슨은 자신의 다른 회사인 국제 해상 신호 회사를 매각하고 미국 담배 회사 JB Duke의 단일 투자를 받아 대출을 받았어요. 그리고 1913년에 실험용 발전소까지 건설하게 됩니다.

폐허입니다

하지만, 주변에 사는 주민들의 비방이 일기 시작했고 실험과 생산을 성공으로 이끌지 못하여 파산하게 되어 모든 자산은 단일 투자자였던 미국 담배 회사 JB Duke에게 넘어갔습니다. 현재는 연방 정부의 재산으로 귀속된 상태입니다. 발전소 안은 전체 골격만 남은 상태였어요.

수로 시스템입니다

실험용 발전소 1층에는 수로 시스템의 흔적이 남아 있었어요. 댐을 통과한 호숫물이 경사도가 높은 계곡을 따라 흘러내려 건물 내부로 들어올 수 있도록 만든 모습이에요.

다리입니다

타워와 발전소 사이를 잇는 다리는 있어서 다리 위에서 위아래를 둘러볼 수 있었어요.

수영입니다

발전소 밑으로는 완만한 지대로 형성돼 있어 경사도를 따라 쏟아져 내려오는 호숫물이 고여 있어 몇몇 사람들이 수영을 즐겼어요.

캐나다 발명가 실험실입니다

윌슨은 비료 공장의 파산 이후 2년 만에 약 200억 규모의 수력 발전 용량 개발 회사를 창립하는데 성공했으나 추가 벤처 자금을 구하는 도중 1915년에 심장마비로 사망했습니다.

겨울 숲 풍경입니다@hiveminer.com

사계절마다 색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듯해요. 토마스 윌슨의 꿈은 실패로 돌아갔으나, 캐나다에는 성공을 거둔 세계 최초 발명품이 꽤 많은데요. 아이맥스(IMAX)세계적으로 유명한 캐나다 발명품 15가지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수십 번을 들락날락했던 가티노 공원인데 캐나다 친구의 추천으로 숨은 명소를 이제야 다녀왔네요. 수도 오타와에서 최초로 자동차를 소유할 만큼 부자였던 토마스 윌슨의 거대한 도전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그의 폐허는 현재까지도 많은 사진가와 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장소로 남아 있습니다. 캐나다 수도권에서 꼭 가봐야 할 가티노 공원(Gatineau Park)의 매력을 더 알고 싶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2017년도 이제 거의 한 달 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새해에 계획했던 일들이 풍성한 결실로 맺어지는 연말이 되길 바라요.

1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IT넘버원 2017.11.24 16:28 신고

    아직 그대로 잘 보존 되어 있네요.
    그나저나 정말 2017년도 얼마 남지 않았군요.

    답글 수정

  • T. Juli 2017.11.24 16:38 신고

    토마스란 분 상당한 두뇌의 소유자
    그럼에도 실패했우나 이제 그의 발명품을 쓰는 후세
    공원 안의 남은 건물이 그의 고뇌를 보는 느낌입니다.
    아름다운 공원이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11.26 02:33 신고

      100년 전에 어느 개인이 한 발명을 위해 어머어마한 투자를 한게 신기했어요. 굿밤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7.11.24 17:21 신고

    오늘은 수도 오타와에서 최초로 자동차를 소유할 만큼 부자였던 토마스 윌슨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셨네요?
    비록 토마스 윌슨이 바라던 꿈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그의 공헌으로 인해 사진가들, 여행가들이 많이 찾는 숨겨진 명소가 됬군요?
    덕분에 '토마스 윌슨'이라는 사람에 대해 알게되었고, 숨은 명소 또한 알고 갑니다^^
    나중에 캐나다 여행을 가면 리스트에 넣어서 한번 둘러보고 싶습니다. 좋은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11.26 02:40 신고

      이외에도 공원에 볼거리가 꽤 많아 좋은것 같아요. 해피 일욜 되세요^^

      수정

  • jayhoon 2017.11.24 21:42 신고

    저같은 폐허 매니아에게는 안성맞춤인 곳이군요!!! 일본의 주카이숲같은 신비스러운 모습도 있네요^^ 언제 한번 다시 주카이숲으로 되돌아가고싶지만 갑자기 가티노 파크너 너무나 가고싶어졌어요 ㅋㅁ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11.26 02:49 신고

      jayhoon님 답네요ㅎㅎ 여기두 폐허 마니아들 은근 많더라구요. 주카이숲 저는 처음 들었는데 궁금해지네요. 굿밤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7.11.25 00:42 신고

    아.... 어쩐지 전 허무함이 느껴지네요.
    '거대한 꿈'이라는 걸 어릴적에는 꾸곤 했는데...
    지금은 그저 소박한 행복에 대한 열망이 더 큰 것 같아요.
    이렇게까지 해야했던 한 발명가의 열정이 대단하기도 하고,
    그 욕심이 느껴지기도 하고 그렇네요. ^^

    지금은 다양한 의미로 후손들에게 배움과 휴식의 장소를 주는 곳이 되었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11.26 03:40 신고

      맞아요 평범하게 살아가는 게 힘들때도 있는 것 같아요 그 안에서 거대한 꿈은 포기되어질 때도 있지만 소소한 행복이 주는 기쁨을 알아갈 때도 있는 것 같구요. 해피 일욜 되세여^^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11.25 09:17 신고

    토마스 윌슨..비록 당신의 꿈은 못 이루었지만 훗날 교훈과
    여러 사람들에게 많은 생각을 주셧군요
    정말 대단합니다
    공원이 서울 면적의 60%에 달한다니..
    여러 생각이 드는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11.26 03:33 신고

      발명에 관한 도전이 대단한 것 같아요. 해피 일욜 되세요^^

      수정

  • sword 2017.11.27 10:52 신고

    백년 전... 숲속 깊이 있는 연구실...
    와... 역시 캐나다도 현질이 짱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숲속에 이런 장소라니 너무 멋진것도 멋진데
    시대를 앞선 상상력을 실현한 실험장이라니... 대단합니다 !!!!
    그런데 중간에 모자이크... 설마 옷벗고 물놀이 하시는 분들이신가요 ㄷㄷㄷㄷ

    답글 수정

    • Bliss :) 2017.11.29 06:15 신고

      ㅋㅋㅋ 아뇨 비키니였는데 사생활보호 차원에서 모자이크했는데 더 시선집중한 효과가 되었군요ㅋㅋㅋㅋ

      수정

    • sword 2017.11.29 11:06 신고

      얼굴을 알아볼만한 거리거나 크기가 아니라서... 모자이크가 알몸처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7.11.30 10:19 신고

    캐나다는 땅이 넓은 만큼 신기한 장소들도 많네요~
    수많은 이야기거리를 남길만한 곳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