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버그 데이(Bug Day) 곤충을 향한 뜨거운 관심!

캐나다 오타와 버그 데이(Ottawa Bug Day)

온타리오 곤충 학회(Enomology Society of Ontario)에서 매년 가을이 되면 오타와 버그 데이를 주최하는데요. 작년에 처음 참석하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던 기억이 나서 올해도 다녀왔어요. 작년에도 무척 인기가 많아 신기했던 기억이 났는데 올해는 인기가 더욱더 많아 다시 한 번 놀라고 왔네요. 사람들을 열광케 했던 곤충의 매력을 향해 가볼까요?

캐나다 오타와 연구 개발 센터

오타와 연구 개발 센터입니다

버그 데이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캐나다 국립 곤충 컬렉션의 본거지이자 전시관인 오타와 연구 개발 센터에서 열렸어요.

미래 대체 식량, 곤충

곤충 먹거리입니다

미래 식량난의 해결사로 곤충을 대체 식량으로 손꼽고 있는데요. 간식용 곤충뿐만 아니라, 구운 귀뚜라미를 통째로 넣은 초콜릿 쿠키와 귀뚜라미 가루를 넣은 마카룬(macaroon)도 시식할 수 있었어요. 아이는 작년에 호기심으로 맛보더니 올해는 그냥 스쳐 지나가더라구요.ㅎㅎㅎ

바퀴벌레 레이스

바퀴벌레 레이스입니다

가장 핫한 코너는 바퀴벌레 달리기 시합이었어요. 투명 상자 안의 바퀴벌레 중 한 마리를 각자 지목한 후 바퀴벌레를 동시에 출발시켜 도착점에 먼저 도착하는 벌레를 지목한 사람이 우승자가 되는 시합이었어요.

살아있는 곤충 관찰하기

바퀴벌레입니다

게임이 끝나면 직접 만져볼 수 있었는데요.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스스럼없이 만져보던데 저는 도저히 만질 수 없었어요.

담뱃잎 먹는 애벌레입니다

박각시나방 애벌레(Tobacco Hornworn, 학명 Manduca sexta)는 하루 종일 담뱃잎을 갉아먹으며 평균 1mg의 니코틴을 흡수하여 체내에 저장했다가 포식자의 공격을 받으면 독성을 배출하는 특이한 애벌레예요. 주로 북미 전역에 많이 서식하고 있으며, 애완동물로 기르거나 파충류 종류의 애완동물 먹이로도 사용되기도 합니다.

칠레 로즈 독거미입니다

칠레 로즈 타란툴라(Chilean Rose tarantula, 학명 Grammostola rosea)는 칠레에서 애완용으로 키우는 거미로 다른 거미보다 색깔이 밝고 약간 분홍빛을 띠고 있어요. 성격이 순한 편이어서 초보자용 애완동물로 많이 길러지나 몇 종류는 복부의 뒷부분 털을 뽑아내면 독성이 나와 심각한 피부 반응을 일으킬 수 있어 유의해야 합니다. 보기만 해도 무서운데 많은 사람들이 손에 올려놓고 가까이에서 관찰하더라구요.

독나방 애벌레입니다

유액을 분비하는 독나방 애벌레(Milkweed Tussock Caterpillar, 학명 Euchaetes egle)로 호랑이 무늬의 먼지떨이(?) 같았어요. 독성을 가지고 있어 박쥐나 다른 육식 동물들로부터 자신을 보호합니다.

검은 제비꼬리 나비 애벌레입니다

검은 제비꼬리 나비(Black Swallowtail butterfly, 학명 Papilio polyxenes)의 애벌레예요. 딜(dill), 파슬리(parsley), 야생 파스닙(parsnip) 등을 먹고 자랍니다.

아메리칸 노래기입니다

아메리칸 자이언트 노래기(American Giant Millipede, 학명 Narceus americanus)로, 곤충이 아닌 다족류의 노래기류예요. 캐나다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에서 가장 큰 노래기로 북아메리카 동부 전역에 널리 분포되어 있어요. 떨어진 잎이나 죽은 나무를 갉아먹으며 벤조퀴논(benzoquinone)이라는 고약한 냄새를 풍겨 불쾌감을 주기도 합니다.

리크 나방입니다

리크 나방(Leek Moth, 학명 Acrolepiopsis assectella)의 유충은 마늘, 파, 양파 등 채소의 줄기를 뜯어먹으며 손상시키는데요. 잉글랜드에서 발생하여 유럽으로 퍼지기 시작했다고 해요. 서양 대파라 불리는 릭(leek)에 리크 나방이 기생했을 때 생기는 변화를 실제로 볼 수 있었어요.

수생 유충입니다

또한 실제로 보기 힘든 다양한 종류의 잠자리, 모기 등의 살아 있는 유충도 볼 수 있었어요.

곤충 만들기

어린이 만들기입니다

별도의 방에서는 어린이 만들기 코너가 있었어요.

어린이 만들기입니다

다양한 재료를 활용하여 자신만의 곤충을 만들 수 있어 아이들이 재미있어 하더라구요.

곤충 표본 관찰하기

현미경 관찰입니다

전시장 곳곳에 관찰 현미경이 놓여 있어 곤충의 표본을 유심히 관찰할 수 있어 좋았어요. 이곳에서는 곤충의 구조와 무늬를 자세히 살필 수 있는 곳이었어요.

브라질 독거미입니다

브라질 화이트니 타란튤라(Brazilian whiteknee tarantula, 학명 Acanthoscurria geniculata)으로,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기생하는 독거미인데요. 거미의 구조별로 뜯어놔서(!) 자세히 관찰할 수 있었어요. 다리에 흰색 무늬가 있는 것이 특징이고 성격이 유순하여 애완동물로 키우기도 하지만, 다른 독거미처럼 털에 독성이 있어 유의해야 합니다.

곤충 표본입니다

자연 및 과학박물관을 가도 곤충 표본을 자세히 관찰할 수 있는 종류가 매우 제한적인데요. 전시장에서는 다양한 곤충 표본을 현미경으로 하나씩 관찰할 수 있어 좋았어요.

곤충 표본 만들기

곤충 표본 만들기입니다

곤충 표본을 관찰하는 것뿐만 아니라, 직접 만들어볼 수도 있었어요. 알코올로 연화된 상태의 곤충을 집게로 집어 채집 시기 및 장소를 태그 위에 올려둔 후 태그와 함께 고정하되 곤충이 잘 보일 수 있도록 오른쪽으로 비스듬히 꽂아 완성했어요.

지역별 곤충 표본 살피기

곤충 표본입니다

곤충 표본들이 전 세계, 캐나다, 온타리오 주, 오타와 도시 등 지역별 또는 곤충 종류별로 구분돼 있었어요. 솔직히 살아있지 않은 곤충 표본은 대충 보기 쉬운데요. 이곳에서는 자원봉사자들이 전문적인 지식을 친절하고 쉽게 설명해주고 질문에 바로 답을 해줘서 즐겁게 구경할 수 있어 좋았어요.

대벌레입니다

올해 흥미롭게 봤던 것 중의 하나는 대벌레(stick insect)였는데요. 다른 박물관에서 흔히 보던 나뭇가지 색깔의 대벌레와 달리 분홍빛 대벌레가 보여 신기했어요.

야외 액티비티

곤충 채집입니다

올해는 야외 텐트도 세워졌는데요. 텐트에서 제공하는 잠자리채를 들고 직접 자연 속의 곤충을 채집해보는 이벤트도 있었어요. 이벤트가 열렸던 곳은 연구 목적으로 운영되는 캐나다 중앙 실험 농장에 있어 주변에 다양한 종류의 곡식과 동식물들을 많이 볼 수 있어요.

벌집 만들기입니다

벌집을 직접 만들어 집에서 벌을 모으는 방법도 소개하고 있었어요. 무독성 풀을 바른 종이를 돌돌 말아 원통이나 구멍을 뚫은 나무 상자에 넣어 걸어두면 벌이 모인다고 해요. 또한, 캐나다 전역의 벌 표본과 오타와 지역의 벌 표본도 볼 수 있었어요.

페이스페인팅입니다

작년에는 실내에서 페이스페인팅을 제공했는데 인기가 너무 많아서였는지 올해는 야외 텐트로 옮겼더라구요. 5명 이상의 자원봉사자가 아이들의 얼굴과 팔 등에 다양한 종류의 곤충을 그려 넣어줬어요.

열정적인 자원봉사자들

자원봉사자입니다

전시장 곳곳에는 83명의 자원봉사자가 행사를 도왔는데요. 작년과 마찬가지로 쉴 새 없이 이어지는 방문객들의 질문 세례를 마다하지 않고 열정을 다해 자세히 설명해줘 관찰의 흥미를 더욱 북돋아 주는데 큰 몫을 하고 있었어요. 그동안 참여했던 수많은 축제와 이벤트 중에서 자원봉사자의 열정과 지식은 단연 최고였던 것 같네요.

캐나다 오타와 버그 데이입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열정적으로 질문하면서 이벤트를 즐기는 모습이 인상 깊게 다가오는 이벤트 같아요. 보기에는 하찮고 징그러운 벌레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먹이 사슬 유지 및 식물의 종자 번식 등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생물학적 과정을 이해하는 연구 재료로도 유익하게 활용되고 있지요. 또한, 풍부한 단백질 제공원으로 미래 대체 식량으로 손꼽히고 있는 만큼 앞으로 곤충의 가치가 더 주목받게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열린 버그 데이(Bug Day)의 모습을 즐겁게 보셨기를 바라며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과 누리는 가을 되시길 바라요.

신고

35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peterjun 2017.09.19 11:26 신고

    저.... 혹시 이거 포스팅하면서 제 생각 안나셨나요? ㅋ
    미래가 다가오고 정말 먹을 게 없다면 내가 이걸 먹을 수 있을까? 잠시 생각해봤는데..
    아무래도 전 힘들 것 같은 ... ㅠㅠ
    요 쪼꼬미들 사진이 너무 선명해서.... 정말 눈앞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09:23 신고

      저도 선입견때문에 편식이 심한지라...곤충은 저 역시 힘들 것 같아요. 저는 아이 따라
      이곳저곳 다닌지라 이제 보는 건 익숙해졌는데..만지지는 못하겠어요.ㅎㅎ 해피 금욜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7.09.19 11:55 신고

    어렷을때 정말 곤충을 좋아했는데요, 가을이 되면 캐나다에서 '버그 데이'가 열리는군요?
    곤충박제 부터 직접 곤충들을 만져볼 수있는 체험까지, 정말 제가 저곳에 가면 정말 시간가는줄 모르고 축제를 즐길 것 같습니다^^
    앞으로 미래에 대체식량이 곤충이라니... 오늘 처음 알아갑니다^^; 다른건 먹을수 있지만, 바퀴벌레는 ㅠ 좀 그렇더라고요,
    최근에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살아있는 "밀웜"을 먹는 영상을 먹는 영상을 봤는데요, 인터넷에 찾아보니,, 영양소가 풍부하다고 하더라고요^^; 그래도 저는 나중에 정말 식량이 없으면 모를까 ㅠㅠ 살아있는것을 먹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메뚜기처럼 죽어있는거면 몰라도요-
    포스트 잘 읽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09:25 신고

      와...살아있는...@.@ 벌레를 어떻게 먹나요? 제가 갔던 곳은 모두 구워서 나온 곤충을 활용했더라구요. 그래도 주저되던데 말이지요. 바퀴벌레도 먹기도 하나요?ㅠㅠ 바퀴벌레....는 보는 것도 무섭더라구요. 해피 금욜 되세요^^

      수정

  • 선연(善緣) 2017.09.19 13:47 신고

    곤충 표본도 관찰하고 살아있는 곤충도 직접 볼 수 있네요.
    아이들이 참 재밌어 할 것 같네요.
    행복한 수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09:28 신고

      인기가 정말 많아 갈 때마다 놀라네요. 행복한 금욜 되세요^^

      수정

  • *저녁노을* 2017.09.19 14:21 신고

    미래대체식품...
    조금 무서워요...ㅎㅎ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09:31 신고

      헤헤...실은 저도 무섭...습니다^^; 고기 무척 좋아하는데....조금씩만 먹어야겠어요.ㅎㅎ 해피 금욜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9.19 16:34 신고

    좋아하시는분들은 정말 흥미롭겠습니다
    저는 정말 곤충을 무서워해서 ㅡ.ㅡ;;

    미래의 먹거리는 분명 곤충이 될것 같습니다
    식용곤충을 꾸준히 연구하고 있더군요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되셨기를..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09:37 신고

      앗! 자연을 무척 좋아하셔서 몰랐는데 곤충 무서워하시는군요. 대체로 그러는 것 같아요. 모습도 그렇지만 어디서 날아올지 기어다닐지 몰라서 더 그러는 것 같기도 하구요^^;; 식용곤충은....취지는 매우 좋으나 모르고 먹어야 할 것 같아요ㅎㅎ 행복하고 건강한 오늘 되시길요!

      수정

  • sword 2017.09.19 17:24 신고

    벌레가 무서운건 아닌데 사진보고 깜놀했네요 -0- !!! ;;
    버그데이라닛@@ 하하하하하....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02 신고

      ㅎㅎㅎㅎ너무 줌인했나요? 작년에는 진짜 많이 놀랐는데..올해는 또 만났군! 이렇게 되더라구요ㅎ 작년에 흥미로운 주제라 호기심 반 가지고 갔는데 작년 올해 모두 인기가 정말 많아 놀랐어요. 해피 오후 되세요^^

      수정

  • 베짱이 2017.09.19 21:45 신고

    버그데이라니.. ㅋㅋ
    미래식량원으로 각광을 받는 중인데...
    조금은 징그러운 것도 있긴하네요. ㅋㅋㅋ
    잘보고 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04 신고

      길들여지는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아요ㅎㅎㅎ 해피 하루 되세요^^

      수정

  • YYYYURI 2017.09.19 22:25 신고

    개인적으로 벌레를 정말 싫어해서, ㅎㅎ 스크롤 빨리 내렸어요. ㅋㅋ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07 신고

      ㅋㅋㅋㅋ너무 줌인했지요?ㅎㅎ 방문자의 배려를 좀 더 담아내야겠어요ㅋ 해피 금욜 되세요^^

      수정

  • 작은흐름 2017.09.20 02:23 신고

    허어어억;;;;; 저...저는 곤충은 무서워요ㅠㅠ 여..여기는 못 갈 것 같아요^^;;;; 만일 애들이 가보고 싶어하면 아빠랑 다녀오라고 해야겠어요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07 신고

      저도 작년에 그랬는데 올해 보니 좀 더 낫더라구요^^;;; 다른 박물관보다 조금 더 리얼한 것 같아요ㅎㅎㅎ 해피 금욜 되세요^^

      수정

  • 평강줌마 2017.09.20 04:44 신고

    미래대체식량이라고 하던데......
    아직 곤충은 조금 부담스럽네요.
    허걱! 바퀴벌레는 도저히 만지지 못할 듯 해요.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12 신고

      바퀴벌레는 보는 것만으로도...ㅎㄷㄷㄷ 사람들이 줄을 서서 만지던데 저도 도저히 못 만질 것 같아 피했네요ㅎㅎ 평강줌마님도 오늘도 파이팅 하시고 즐거운 마음으로 줌라 맞이하시길요^^

      수정

  • Spatula 2017.09.20 05:17 신고

    오호, 재미있는 내용이네요만....
    닭이 되어서 떠나갑니다...
    소오름...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14 신고

      닭이 되어 ㅋㅋㅋㅋㅋ 저도 찔끔찔끔 놀래기도 했어요ㅎㅎ 해피 금욜 되세요!

      수정

  • T. Juli 2017.09.20 05:37 신고

    곤충을 먹기도 하고 만지기도 하네요
    사실 만지기엔 으앙
    좋은 정보들 가득합니다. 치어스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20 신고

      ㅎㅎㅎㅎ 맞아요! 저도 이제 보는 것은 괜찮은데 만지는 것은 아직두 주저되더라구요. 그래도 색다른 흥미를 얻은 계기가 되어 좋았어요. 해피 금욜 되세요^^

      수정

  • Deborah 2017.09.20 09:46 신고

    박각시나방 애벌레는 참 색깔이 곱네요. 자연이 주는 고마움을 절로 느끼게 되네요. 사진과 글 설명을 워낙 잘 해주셔서 잘 보고 가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18 신고

      맞아요. 첨엔 벌레로 싸잡아 무심했다가...자세히 들여다보면 사람이 상상할 수 없는 곤충의 오묘한 세계가 조금씩 느껴져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오더라구요. 해피 오후 되세요^^

      수정

  • 디프_ 2017.09.21 00:40 신고

    좋은 경험 하고 오셨네요! 저도 미래 대체 식량 중 하나로 곤충이 주목받고 있다는 걸 예전부터 봐왔는데
    아직은 멀게 느껴집니다. 근데 왜 저는 버그를 보자마자 배드버그가 생각이 났죠..? 그래서 배드버그에 물리신 줄 알고 순간 놀랐었네요.. 캐나다엔 없으려나..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21 신고

      캐나다에는 배드버그 거의 없는 것 같아요.아마도 겨울이 워낙 춥고 길어서 그런 것 같아요. 배드버그 물린 이야기 종종 들을 때마다 움찔하게 되더라구요. ㅎㅎ 해피 하루 되시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7.09.21 02:22 신고

    으허허 저는 쳐다만 봐도 싫습니다. 크기도 왜이리 크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27 신고

      줌인한 것도 있었지만 대체로 큰 곤충들이 많았어요ㅎㅎㅎ 해피 금욜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7.09.21 08:12 신고

    ㅎㅎ 버그데이도 있네요.
    애들에겐 신기하고 좋은 경험이 되겠어요.
    자원봉사자들의 열정이 대단하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28 신고

      자원봉사자들 하루 종일 비슷한 설명을 해주는 것일텐데 정말 열성적으로 즐겁게 설명해줘 매번 방문할 때마다 질문할 때 부담이 없고 새로운 것들을 바로바로 알 수 있어 좋더라구요. 행복한 금욜 되세요^^

      수정

  • 악랄가츠 2017.09.21 08:13 신고

    어렸을 때 친구가 메뚜기 반찬을 싸오곤 했는데 ㅎㅎㅎ
    요즘은 메뚜기 반찬 구경하기가 어렵네요! ㅎㅎ
    그래도 언젠가 미래 먹거리로 각광받는 날이 오겠죠?

    답글 수정

    • Bliss :) 2017.09.21 11:32 신고

      오아!!!!!!! 메뚜기반찬 정말 싸온 친구분 계셨어요?^^ 신기해요!! 메뚜기 먹어봤다는 이야긴 들었는데 도시락 반찬으로 싸온 건 못 봤거든요. 아마존을 보니 스낵으로 즐겨 먹는 사람들이 은근 있더라구요ㅎㅎ 해피 하루 되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9.22 19:08 신고

    여름에 포획한 사슴벌레를 아직도 키우고 있어용. 거미, 애벌레 등에 대한 두려움은 원초적인듯 해요. 신기하죠...
    주말에 모바일로 한번 들려 봤네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