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초등학교 여름 축제

캐나다 초등학교 여름 축제(Summerfest)

북미 초중등 학교는 9월 초에 새 학년이 시작하여 6월 말에 끝이 나는데요. 딸이 다니는 초등학교에서는 학년 말을 앞두고 학부모 협의회가 주최하는 여름 축제가 매년 열립니다. 지난 토요일에 여름 축제가 열린다고 하여 친구네 가족과 함께 학교에 다녀왔어요. 캐나다 초등학교에서 열리는 여름 축제는 어떤 모습일지 함께 살펴볼까요?^^

캐나다 초등학교 운동장입니다

캐나다 초등학교 모습이에요. 작년에 새롭게 신설된 초등학교로 파노라마로 찍었는데도 학교 운동장이 너무 넓어서 한 컷에 다 담아지지 않아요.

캐나다 학교 여름 축제입니다

조금 더 가까이에서 찍은 모습이에요. 운동장의 절반은 잔디 구장이고, 다른 절반은 포장도로예요. 제 뒤로는 농구장과 주차장이 있어요.

이외에 캐나다 초등학교의 자세한 모습이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손으로 하는 축구입니다

운동장에서는 아이들이 작은 울타리 안에서 축구를 하고 있었는데요. 공이 날아가 사람들에게 맞는 상황을 막기 위해 발 대신 손으로 하는 축구였는데 아이들이 더 재밌어 하더라구요.

에어 바운스 놀이터입니다

잔디 구장에는 에어 바운스 놀이터가 생겨서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이었어요. 올해 날씨가 계속 풀리지 않고 흐린 날만 이어져 6월 초순인데도 모두 재킷을 걸치고 나왔지만, 축제를 즐기는 데에는 날씨는 큰 문제가 되지 않더라구요.

비디오 게임 트럭입니다

운동장 한 쪽에 화려한 트레일러가 있어 저절로 발길이 옮겨졌어요.

하키 게임입니다

트레일러 안에는 대형 스크린 TV가 여러 대 있었고 스크린마다 각각 다른 게임을 즐길 수 있었어요. 그중에서 아이스하키 게임이 제일 인기가 많았어요. 북미 아이스하키 리그(NHL) 경기 모습이 궁금하신 분은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풍선 아트입니다

풍선 아트는 어느 축제에서나 인기 만점인 것 같아요. 손에서 금세 뚝딱 만들어지는 마술 같은 풍선 아트에 아이들 눈빛이 반짝반짝했어어요.

페이스 페인팅 및 타투입니다

풍선 아트와 항상 짝꿍처럼 다니는 페이스 페인팅과 타투 코너도 있어 축제의 즐거움을 한층 북돋아줬어요.

비눗방울 놀이입니다

어린 아이들을 위해 비눗방울 장난감도 있었는데요. 초등학교 언니와 오빠 따라온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이었어요.

드라이아이스 과학 실험입니다

드라이아이스를 활용한 과학 실험도 참여할 수 있었어요. 드라이 아이스에서 나오는 연기를 손으로 만지거나 혀로 맛보는 이색적인 체험도 할 수 있었어요.

키다리 아저씨입니다

올해 축제에서는 키다리 아저씨(stiltwalker)도 나타나서 아이들이 더욱 좋아했어요. 커다란 키에 꼬마가 신는 노란 장화를 신어서 더욱 우스꽝스러웠어요. 아이들이 어떻게 이렇게 키가 크냐고 물어보니까 우유를 많이 마셔서 키가 커졌다는 답정남 같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요.ㅎㅎㅎ

푸른 잔디밭 위에서는 장애물 경주도 있었어요.

캐나다 초등학교 놀이터입니다

캐나다 초등학교에는 병설 유치원이 함께 있는데요. 위 놀이터는 유치원생들을 위한 놀이터예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 울타리가 있으며, 아이들의 안전을 감독하는 선생님들이 항상 함께 있어요. 유치원 아이들이 놀이터를 사용할 때 고학년 학생들은 함께 사용할 수 없습니다.

학교 방송반 활동입니다

곳곳에서는 학교 방송반 고학년 아이들이 축제의 모습을 담기 위해 열심이었어요.

학교 기금 마련 이벤트입니다

학교 운동장뿐만 아니라, 내부에서도 행사가 있었는데요. 래플(raffle)이 진행 중이었어요. 래플은 특정 프로젝트 및 기관의 기금 모금을 위한 복권으로, 돈으로 티켓을 산 후 자신이 원하는 품목에 티켓으로 응모할 수 있으며 추천을 통해 당첨된 사람은 해당하는 상품을 받을 수 있어요. 티켓은 한 장당 500원 정도였어요. 공립 학교에 다니는 딸은 병설 유치원(2년 과정)부터 초등학교 3학년이 될 때까지 스쿨버스부터 학용품까지 모두 학교에서 제공하였기 때문에 돈이 들어갈 일이 거의 없었어요. 그러기 때문에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기부의 기회가 있다면 즐겁게 참여하는 편이네요.

래플 바스켓입니다

래플 바스켓은 모두 학부모 및 학생들, 지역 커뮤니티와 소매업자가 기부한 물품을 주제별로 묶어 마련해뒀어요. 저희도 축제가 열리기 2주 전에 바스켓에 들어갈만한 다양한 물품을 학교에 기부했었어요. 래플 바스켓은 스타워즈, 캐나다, 비비큐 용품, 아빠 선물, 엄마 선물, 미술용품, 세차권 등 다양한 주제로 마련돼 있었어요. 딸과 딸의 친구도 해보고 싶다고 해서 자신의 용돈을 사용해 응모했는데 당첨은 되지 않았다는^^; 그래도 즐거운 기부의 경험이 되었으리라고 믿네요.

로봇 공학 데모입니다

동력 장난감 자동차를 만들거나 레이저를 사용해 나무판자를 오려내는 등 로봇 과학 데모에도 참여할 수 있었어요. 4차 산업혁명 속에 성장해가는 아이들의 미래가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핸드메이드 스피너입니다

요즘 북미에서 대유행하는 스피너를 나무를 이용해 직접 만든 제품을 볼 수 있었어요. 팽이와 비슷한 원리로 스핀을 돌려 손가락 위에서 돌아가는 장난감으로 아이들마다 하나 이상씩 가지고 다닐 정도로 인기가 많아요.

문화센터 여름 캠프 안내입니다

학교 근처에 있는 지역 문화 센터에서 여름 방학을 위한 프로그램 및 캠프를 소개하기도 하였어요. 이날에 받은 정보를 통해 여름 캠프 2주일을 예약해둬 딸이 벌써 기대 만발이네요. 캐나다 썸머 캠프의 모습이 궁금하신 분은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축제 마술쇼입니다

키다리 아저씨가 마술사로 변신하여 강아지 두 마리와 즐거운 마술쇼도 보여줘 뜨거운 환호를 받았지요. 나중에 알고 보니 학교 축제를 위해 학부모가 자원봉사로 참여하셨더라구요.

캐나다 소방차입니다

지역 소방서에서도 축제에 참여하여 아이들이 소방차를 직접 탐험할 수 있었어요.

소방차 내부 모습입니다

운전석과 트레일러 내부뿐만 아니라, 소방관복 등을 살펴볼 수 있었을 뿐 아니라, 소방관에게 질문하여 궁금한 점에 대한 대답을 들을 수 있어 좋았어요. 캐나다 소방차의 자세한 모습이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이외에 캐나다 초등학교 교실캐나다 초등학교 성적표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초등학교에서 열린 여름 축제 즐겁게 보셨나요? 아이가 하루에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학교에서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았어요. 본격적인 여름철이 시작될 시점인데요. 건강하고 즐거운 여름나기 되시길 바라요.^^

신고

2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버블프라이스 2017.06.06 09:11 신고

    우리나라의 초등학교에서 하는 여름축제랑은 뭔가 규모가 다른 것 같습니다? 분위기도? ^^ 운동장에서는 아이들이 작은 울타리 안에서 축구를 하는모습도 그렇고, 국내에서는 운동장에서 주로 하는 축제들이 떠오르는데요- 캐나다에 학생들은 정말 장소 구분없이 다양한 형태로 축제를 즐기는 것 같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29 신고

      운동회가 아니라서 분위기가 조금 다른 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친절한엠군 2017.06.06 11:05 신고

    와 캐나다에는 양이 유명하지 않나요?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30 신고

      호주가 양으로 유명하지 않을까요?^^ 캐나다는 소, 무스(엘크), 비버, 북극곰, 연어가 유명해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7.06.06 14:28 신고

    신나는 축제였군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34 신고

      감사합니다^^ 어른인 저도 재미있게 놀다 왔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6.06 16:25 신고

    마음껏 뛰어 놀수 있는 환경이 우리와 조금은 대비가 되는군요
    우리 아이들도 이렇게 뛰어 놀수 있는 환경이면 좋겠습니다
    이제는 그러한 방향으로 나아 가리라고 믿고 싶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42 신고

      그러게요. 한국의 미세먼지 문제가 잘 해결되면 좋겠어요. 기분 좋은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오메이징 2017.06.06 18:21 신고

    래플바스켓도 정말 인상적이네요^^
    저렇게 지역커뮤니티나 소매업자의 기부가 있다는 거 자체가 ㅎㅎ
    넘 대단합니다 ㅎㅎ
    진짜 아이들한테도 최고의 환경인듯요..ㅠ
    제 지인분도 캐나다를 그렇게 찬양하시는데 ㅎㅎ
    잘 보고가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47 신고

      치열하게 경쟁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지 않아 좋은 것 같아요. 물론 대학에 가면 입학제가 아니라 졸업제여서 판도가 확 달라지긴 하지만요^^;; 학창시절만큼은 아이들이 실컷 놀고 실컷 웃으며 성장해가면 좋겠어요. 웃음이 가득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세 잡 지 2017.06.06 22:22 신고

    우유를 많이 마셔서 키가 커졌다는 키다리 아저씨 센스ㅋㅋㅋㅋ 빵터졌네요 ㅎㅎㅎ 아이들 여름축제가 너무 흥미롭게 구성되어 있네요! 어른인 제가 가도 재미있게 놀다가 올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49 신고

      전 우유를 그리도 싫어해서 땅과 친숙하나 봅니다ㅎㅎㅎ 저도 아이따라 즐겁게 놀다 왔어요. 행복한 오후 시간 되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6.07 00:41 신고

    여기도 외국인 학교 축제
    라플 정말 많이 옥션하지요.
    매우 멋진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52 신고

      즐거움도 얻고 기부도 해서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어딜가나 인기 많네요. 즐거운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7.06.07 01:10 신고

    분위기가 정말 축제 분위기네요.
    다양한 놀거리가 있어 즐겁고, 알차게 배울 수 있는 것도 있어
    아이들에겐 정말 즐거운 시간을 선물할 수 있는 것 같네요.
    '기부문화' 정말 맘에 듭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54 신고

      기부 문화가 강제성도 없고 소액 기부도 정말 많을뿐만 아니라 다양한 액티비티와 함께 있어 더 좋은 것 같아요. 오후도 파이팅! 하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7.06.07 07:46 신고

    초등학교의 문화가 이래저래 재미있고 알차 보이네요~^^
    이런 데 견학하고 싶은 생각이 막 들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19:56 신고

      어른인 저도 즐겁게 놀다 왔네요. 활기찬 오후 시간 되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6.07 08:10 신고

    ㅎㅎ~ 스피너의 인기가 실감나네요~~
    참, 캐나다의 여름축제 참 재밌겠어요...
    다시 동심으로 돌아가서 축제를 저도 즐기고싶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20:33 신고

      스피너 진짜 인기 많아요ㅎㅎㅎ 활기찬 오후 시간 되시길요^^

      수정

  • sword 2017.06.07 14:10 신고

    우앙 잼나보이는 행사들이 아기자기하네요
    역시 거대한 규모에서부터 압도적이구요 ㄷㄷㄷㄷ

    그리고 스피너의 인기 대단하네요 -_-
    왜 하는지 모르겠지만 여기저기 안파는데가 없을정도예요 ㄷㄷㄷ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20:37 신고

      맞아요~ㅎㅎ 보고 있으면 의외로 단순한데 그리 재미있나? 싶은 생각이 들긴 해요. 그러면서 나도 하나 살까 생각하게 되는 묘한 매력이ㅎㅎ 굿밤 되세요~^^

      수정

  • 문moon 2017.06.07 19:52 신고

    캐나다 초등학교 좋네요.
    학비도 안들고 시설도 좋고 이렇게 여름축제도 하구요.
    애들이 학교를 좋아하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6.07 20:42 신고

      교육환경이 정말 좋은 것 같아 감사가 되네요. 즐거운 오후 시간 보내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6.07 20:44 신고

    캐나다 초등학교의 축제는 우리와 확실히 많이 다르네요.
    교육때문에 캐나다로 이민가는 분들이 많은 이유를 알겠어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답글 수정

  • 신기한별 2017.06.08 02:00 신고

    분위기가 정말 축제분위기네요..
    아이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곳이 많다는점이 장점이네요.
    교육환경은 확실히 한국보다는 백배나은듯...

    답글 수정

  • 친절한엠군 2017.06.08 04:24 신고

    저는 학교에서 놀러가는건 제주도뿐이라서 축제같은거 가보고싶어지네요ㅠㅠ

    답글 수정

  • 미친광대 2017.06.08 22:37 신고

    와~ 이건 단순히 초등학교 느낌이 아니라 마치 큰 공원에서 노는 느낌이 드네요. 아이들은 마구 뛰어놀아야 잘 크는데.. 부럽기도 하면서도 한편으론 한국 아이들이 불쌍하게도 느껴집니다.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