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원주민의 삶을 엿보다

캐나다 원주민을 만나다

캐나다에 처음 사람이 살기 시작한 때는 약 3만 년 전으로, 고대 아시안이 이곳으로 건너와 원주민이 되었어요. 이후 17세기부터 19세기까지 프랑스(뉴프랑스)와 영국(뉴잉글랜드) 식민지 하에 있다가 독립하여 올해 2017년에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오늘날의 캐나다는 수천 년 동안 이 땅을 터전으로 삼았던 원주민들과 수백 년 동안 전 세계 각지에서 이주해 온 이민족들의 문화가 조화를 이뤄 문화, 풍습, 유산이 매우 풍요롭습니다. 오늘은 오타와 윈터루드 축제에서 만난 캐나다의 원주민의 문화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의 원주민, 알곤퀸

캐나다 원주민 알곤퀸 족 모습입니다.

제가 만난 캐나다 원주민은 오타와 강을 중심으로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에 거주하는 알곤퀸 족(Algonquin)입니다. 현재 총 인구가 16,900명으로, 캐나다 원주민 중에서도 소수 부족입니다. 1603년에 퀘벡의 최초 건설자인 사뮈엘 드 샹플랭(Samuel de Champlain)이 알곤퀸 부족을 발견해 유럽인들에게 알려졌습니다.

참고로, 북미에서는 원주민을 Indian으로 부르지 않고, 캐나다에서는 First Nation으로 미국에서는 Native American으로 부릅니다.

원주민의 주거지

자작나무로 만든 원주민 텐트입니다

알곤퀸 부족의 주요 주거지는 자작나무껍질로 만든 나무 텐트입니다. 자작나무는 나뭇 껍질이 분리가 잘 돼 다양한 것을 만들기 쉽다고 해요. 밖에서 봤을 때는 작아 보였는데 내부로 들어가 보니 4~6인용 텐트 정도의 크기는 되더라구요. 내부는 나무향으로 가득 차 꽤 상쾌했고, 동물 털로 천장과 출입구를 가려 무척 따뜻했어요.

북미 원주민 티피입니다

자작나무 텐트뿐만 아니라, 북미 원주민의 원뿔형 천막인 티피(teepee)도 있었습니다.

원주민의 생활 및 사냥 도구

생활 및 주방 용기입니다.

자작나무 껍질로 만든 다양한 용기가 있었어요. 나무껍질에 자연의 모습을 조각되어 있어 멋스러워 보였어요.

엘크를 부르는 나팔입니다

원뿔형 물건은 무엇에 사용하는 물건이냐고 물어보니, 무스(moose)의 울음소리를 내는 나팔이라면서 직접 소리를 들려주셨어요. 암컷이 울면 수컷이 그 소리 나는 곳을 찾아가서 짝짓기를 하는데, 그와 비슷한 소리를 내 무스를 유인해 사냥했나 봅니다. 무스는 북미산 큰 사슴으로, 유럽과 우리나라에서는 엘크(elk)로 더 잘 알려져 있지요.

조리도구입니다

드럼통 크기의 컨테이너가 있어서 무엇을 위해 만든 거냐고 물어보니 조리기구래요. 모닥불을 피운 후 불이 거의 사그라들 때쯤 컨테이너 통을 씌우고, 통 안에 # 형태의 나무 받침대를 만들어 넣어 사용한다고 해요. 받침대에 감자, 고구마 등을 올려놓고 컨테이너 뚜껑을 덮으면 속까지 잘 익는답니다. 나무로 만든 조리도구라서 불에 타지는 않냐고 물어보니, 큰불을 사용하지 않는 데다가 나무 두께가 보기보다 두꺼워 잘 타지 않는다고 해요.

전통 화살입니다

나무와 가죽끈으로 만든 화살도 있었어요.

원주민의 생활 및 경제 활동의 필수품, 모피

모피입니다.

알곤퀸 부족은 캐나다 내 프랑스 군사와 무역 제휴 관계를 맺고 모피 교역을 매우 활발하게 했는데요. 그래서인지 곳곳에 다양한 모피들을 볼 수 있었어요.

동물의 털입니다

늑대, 여우, 비버, 곰 등 동물의 머리부터 발끝까지 그대로 살린 모피들을 볼 수 있었어요.

곰 모피 입니다

여러 동물 중에서도 곰의 털은 가던 발걸음을 다 멈추고 한 번씩 다 만져보고 지나가더라구요.

모카신입니다

모카신(moccasin)은 북미 원주민들의 신발로, 부드러운 가죽으로 만든 납작한 신입니다. 화려한 색깔의 구슬이나 실로 만든 섬세한 문양으로 포인트를 줍니다.

동물 가죽입니다

동물의 가죽과 털을 분리하는 작업을 그대로 재현한 모습도 볼 수 있었어요.

원주민의 토테미즘

원주민의 토템입니다

알곤퀸 족은 두루미, 늑대, 곰, 아비새(loon) 등 다양한 동물을 숭상하는 토템 신앙이 이어져 오고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새, 특히 독수리의 파란 깃털은 매우 상징적인 것이라고 설명해줬어요.

북미의 비버입니다

캐나다의 상징 중 하나인 비버(beaver)도 보였어요.

원주민의 음악

드럼입니다

원주민의 노래와 드러밍을 따라 화려한 문양을 가진 드럼을 직접 쳐볼 수도 있었어요.

원주민의 악기입니다

나무로 만든 딸랑이와 같은 악기였는데요. 흔들면 레인스틱(rain stick) 소리가 나더라구요.

나무를 깎는 도구입니다

나무를 다듬는 전통 기계로 드럼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줬어요.

원주민의 이동 수단

터보건 썰매입니다

터보건(toboggan)은 앞쪽이 위로 구부러지고 좁고 길게 생긴 썰매입니다. 그 옆에 테니스 채처럼 보이는 것은 전통 스노슈잉(snowshoeing)으로 나무와 가죽끈으로 엮어 만들어 눈 위를 걸을 때 착용하는 신발이에요. 직접 신고 이동할 수 있도록 곳곳에 비치돼 있었어요.

스노슈잉입니다

나무와 가죽으로 만든 스노슈잉도 있었어요.

스키입니다

나무로 만든 스키를 타고 가길래 사진을 찍어도 되냐고 하니, 재미난 포즈를 취해주셨어요.ㅎㅎㅎ

원주민의 놀이

자루 뛰기입니다.

자루 안에 들어가 캥거루처럼 뛰어 경주하는 액티비티가 있었어요.

스틱 멀리 던지기 게임입니다

일종의 장대 멀리 던지기와 같은 게임으로, 나무 스틱을 눈으로 만든 좁고 긴 길을 통과하면서 가장 멀리 보내는 게임이었어요.

캐나다 원주민 알곤퀸 족 놀이입니다

길이가 1단계(사진)부터 3단계까지 대략 10미터 정도는 되었는데, 다 통과하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았어요. 한 고등학생이 10미터를 통과해서 주변으로부터 환호를 받았네요.

캐나다 축제에 참가할 때마다 다양한 북미 원주민을 접할 기회가 생깁니다. 퀘벡 축제에서는 북극 지방의 에스키모 이누이트(Inuit) 족을 만나고 왔는데, 오타와 윈터루드(Winterlude)에서는 알곤퀸 족을 만나 그들의 문화와 생활 풍습을 엿볼 수 있었네요. 미국 원주민(<-클릭)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캐나다 원주민의 문화를 조금이나마 느끼는데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봅니다. 따스한 행복이 가득한 하루 보내시길요.

신고

38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word 2017.02.18 21:32 신고

    우앙 텐트가 작아보였는데 4명은 들어간다니 상당하네욤
    모피교역으로 알려진 땅이지만
    저렇게 진짜 모피가 걸린걸 보면 역시 후덜덜 합니다 ㄷㄷㄷㄷ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9 09:01 신고

      앉아있는 포즈로는 10명도 들어가서 의외였어요ㅎㅎ 출입구에서 기다리는데 끝도 없이 나오더라구요ㅎㅎ 모피 쏘 리얼했습니댜^^;; 해피 일욜 보내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2.18 21:40 신고

    원주민들의 생활 방식이나 물건들을 만든 솜씨가 좋다고 생각했었는데, 역시나(?) 아시안들이 건너갔었던 거군요. 아시아인들이 좀 섬세한건 맞는듯. 암튼 북미 지역에선 특히나 원주민들의 삶을 엿볼 수 있어 정말 좋은거 같아요. 제법 흥미로우셨을거 같아요.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9 09:04 신고

      맞아요 아시아쪽 사람들이 손길이 섬세한 듯해요. 흥미롭게 잘 보고 왔어요. 기분좋은 뉴스가 들리는 한 주 되었음 좋겠네요. ^^

      수정

  • GeniusJW 2017.02.18 23:00 신고

    ㅎㅎ~재밌는 볼거리들이 있군요.
    모피들이 걸린 모습을 보니,,
    동물들이 좀 불쌍합니다..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9 09:09 신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너무 리얼해서 놀랬습니다. 기분 좋은 일이 가득한 한 주 되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2.19 23:24 신고

      티피텐트도 영화에서 종종 보던!!
      Bliss 님도 즐거운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2.19 00:14 신고

    트럼프의 말을 조롱하는 짤이 떠올라서 혼자 웃었네요. 불법이민자들은 다 자기나라로 가라는 말에 원주민이 그래? 언제 갈건데? 하는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9 09:12 신고

      ㅎㅎㅎㅎ맞아요. 트럼프의 2명의 전부인 현부인도 트럼프가 말하는 이민자에 속하죠. 가치관이 다를 수 있을지도 몰라도 표현 방식은 한참 잘못된 리더같네요. 활기찬 한 주 되세요!

      수정

  • 비단털쥐 2017.02.19 05:52 신고

    안녕하세요^^ 상상람쥐입니다. 블로그 자주 들리겠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둘리토비 2017.02.19 05:58 신고

    우와, 하나하나가 다 신기하게 보여요~^^

    아 인디언이라 하지 않는군요. 그냥 그것은 통념이었나봐요.
    제대로 된 것을 따라야겠죠~^^
    아마 "톰소여의 모험"에서의 인디언 조, 이 영향을 적지 않게 받은 것 같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9 15:46 신고

      인디언 명칭에 관한 학설은 여러가지인데요.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처음 발견한 현재의 미국 땅을 인도·인도네시아·말레이 제도를 포함하는 아시아의 동남부(East Indies)로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북미 토착민들을 인도 사람(인디언)이라고 불렀다고 해요. 정확히는 미국이지요. 캐나다와 미국에서는 나라의 뿌리를 가리키는 의미를 담아 공식적으로 사용합니다.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뉴론7 2017.02.19 13:05 신고

    영화속에서나 볼수 있는데 아직도 이렇게 볼수 있어서
    좋겠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9 15:48 신고

      축제를 통해서 볼 수 있어 좋았어요. 건강하고 행복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레오나르토드 2017.02.19 15:24 신고

    캐나다 원주민이 정말 아시아인이었나요? 놀랍네용~~ 가만 있어봐.....캐나다가 어디 붙어있는 나라였지??.....ㅎㅎ주말에는 늘 그랬듯 인터넷 오프하고 잘 쉬고 왔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9 15:50 신고

      ㅎㅎ저도 그랬어요. 인류가 원래 한 뿌리에서 시작했다고 생각하면 참 쉬운데, 북미 대륙의 뿌리가 아시아인이라는게 참 새롭게 다가오는 것 같아요. 인터넷 오프는 인터넷 외의 활동과 인터넷으로의 복귀에 새로운 원동력이 되어주는 것 같아요. 즐거운 주말 보냈기를 바라고,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푸샵 2017.02.19 15:37 신고

    3만년 전의 인간의 삶을 현대에서도
    엿볼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네요. ^^
    원주민들의 삶이 잘 보존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행복하고 건강한 한주 시작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9 15:53 신고

      역사는 이기는 자의 기록이라는 말이 있듯이, 원주민과의 조화로 북미 대륙이 지금에 이르렀다고 하지만...오래전부터 보이지 않게 그들을 멸종시키려 했던 흔적은 여기저기에서 보이네요. 현 캐나다 총리는 그것을 회복시키기 위해 다른 총리보다 조금 더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 기대가 됩니다. 기분 좋은 일이 가득한 한 주 되길 바라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2.19 18:05 신고

    신기하고 볼거리가 참 많습니다
    그만큼의 세월이 흐른 미래는 또 어떠한 모습일지
    지금을 어떻게 그려내고 있을지 궁금해 집니다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38 신고

      그러게요ㅎㅎ 대학때 썼던 폰이 박물관에 있는 거 보고 깜짝 놀랬어요. 저도 그래서 가끔 그런 생각을 해보네요ㅎㅎ 즐거운 한 주 되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2.19 18:59 신고

    인디언의 삶을 배우면서 즐기는 축제 즐거워 보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37 신고

      즐거운 시간 보내고 왔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피치알리스 2017.02.19 19:04 신고

    캐나다 원주민을 볼때면, 지금의 모습과 상당히 동떨어져 있는 것 같습니다.
    Bliss 님 덕분에 캐나다에 호기심이 조금씩 생기기 시작해서 포스팅 즐겨보고 있네요. ㅎㅎ
    캐나다의 역사가 짧다고 생각했는데 이 포스팅을 보니 그들의 생활방식을 엿볼 수 있었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36 신고

      원주민 역사까지 하면, 역사가 꽤 길지요. 기분 좋은 일이 가득한 한 주 되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7.02.19 19:20 신고

    테니스채를 닮은 스노슈잉이 인상적이었어요.
    저걸 어떻게 신고다니지? 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원주민 이야기를 천천히 음미하면서 읽어봤는데... 참 삶의 모습이 다양하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다름을 존중할 줄 아는 지금의 캐나다 문화가 참 멋집니다. ^^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26 신고

      그쵸? 저도 캐나다에 처음 와서 보고 저게 뭐지? 했네요. 그물망 위에 신발을 고정하는 끈이 있어요. ㅎㅎㅎㅎ눈에 발이 빠지지않으면서 스노슈잉 그물 밑으로 눈이 빠지도록 만든 것 같아요. 캐나다의 다문화주의 실천으로 저 역시 다양한 문화를 누리는 것 같아요. 즐거운 일이 가득한 한 주 되시길요^^

      수정

  • 평강줌마 2017.02.19 19:57 신고

    캐나다 원주민의 삶을 볼 수 있는 축제이네요. 2월 남편이 직장에서 많이 힘들었어요. 나쁜 결과가 아니길 기도하고 있답니다.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20 신고

      아..그러셨군요!ㅠㅠ 일이 잘 해결되길 기도하겠습니다. 힘내세요!

      수정

  •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2017.02.20 00:36 신고

    역시 캐나다 축제는 멋져요! 저는 티피랑..스노우슈가 너무 좋아요. 나중에 큰 마당이 생기는 집에 갈게되면 티피를 짖고 싶어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20 신고

      티피는 언제 봐도 운치가 있어 보여요ㅎㅎㅎ 꿈이 꼭 이뤄지길 바래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생명마루한의원 2017.02.20 06:56 신고

    캐나다 풍습 잘 보고 갑니다~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15 신고

      감사합니다^^ 행복한 일이 가득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7.02.20 07:42 신고

    캐나다와 미국의 원주민은 다른가요?
    미국은 인디언이라고 하는거 같은데.. 캐나다는 이누이트? 알곤퀸? 다양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14 신고

      예전부터 인디언이라고 했는데, 나라의 기초라는 의미로 공식적으로는 first nation, native american이라고 부릅니다. 일종의 존칭 개념이지요. 북미 원주민이 한 부족이 아니라, 여러 부족이 있기에 이누이트, 알곤퀸 등은 부족 명칭입니다.^^ 도움이 되길 바라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케이레이 2017.02.20 08:09 신고

    한국에서 경험하지 못하는 캐나다의 생생함이 전해져오네요~티피는 저 추운 나라에서 추위를 어떻게 버티는지 궁금하네요ㅋㅋ 모피는 실제 동물의 그것이죠? 신기하기도 하고 동물이 조금 불쌍하기도 하네요. 아이들에게 교육적으로 좋은 활동인것 같습니다^^ 너무 흥미로운 글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20 10:06 신고

      원주민들이 캐나다에 정착한 유럽인들과 모피 교역으로 경제력을 일궈왔기에 필수적인 경제활동이 된 것 같아요. 흥미롭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일이 가득한 한 주 되시길요^^

      수정

  • jayhoon 2017.02.26 09:21 신고

    사실... 원주민들과 제대로 된 화해시도를 한 백인사회가 아직까지 없습니다. 특히 미국은 트럼프 이전에도 원주민들을 가둬두거나 이동에 제한을 두고 활동반경을 감시하고 있죠. 일본의 부라쿠민 통제방식과 비슷한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과거와 제대로된 화해를 시도하는 열강은 독일뿐이라는 생각도 드네요.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