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같은 북미 유일의 아이스 호텔

북미에서 유일한 아이스 호텔

tvN <도깨비>의 캐나다 촬영지로 더 유명해진 퀘벡 시의 구시가지는 드라마 촬영이 있기 전부터 매년 6백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캐나다 내 주요 관광지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입니다. 퀘벡 시에 북미에서 유일한 아이스 호텔(Hôtel de Glace)이 있는데요. 딱 3개월만 세워졌다가 사라지는 신기루 같은 호텔입니다. 전 세계 아이스 호텔 중에서도 Top 10에 속하는 유명한 곳이지요. 그럼, 신비로움이 가득했던 얼음 호텔을 보러 함께 가볼까요?

캐나다 퀘벡 아이스 호텔(Hôtel de Glace)

캐나다 퀘벡 여행 입니다

아이스 호텔은 퀘벡 여행의 중심지이자 공유와 김고은이 재회했던 샤토 프롱트낙 호텔(Chateau Frontenac Hotel)에서 북쪽으로 30분 정도 차를 타고 가야 합니다. 눈이 덮인 침엽수림 사이로 운전을 하니, 마치 북유럽의 시골 마을에 가는 기분이 들었어요.

퀘벡 Valcartier 호텔 입니다

아이스 호텔은 Valcartier 호텔의 일부입니다. Valcartier Hotel은 153개의 객실이 있는 4성급 호텔로, 북미에서 유일한 아이스 호텔뿐만 아니라, 북미에서 가장 큰 겨울 놀이터와 15개의 워터 슬라이드와 큰 파도 풀장이 있는 실내 워터파크, 실내외 스파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Valcartier 호텔 눈썰매장 입니다

호텔에 있던 북미 최대 규모의 겨울 놀이터(Winter Playground)의 일부 모습이에요. 눈썰매장의 규모가 어마어마했는데요. 튜브를 탄 채 경사면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해 언덕을 올라가서 반대편 쪽으로 썰매를 타고 내려오는 시스템입니다. 여행 전에 사진으로 볼 때는 그리 크게 보이지 않아서 패키지로 살까 하다가 아이스 호텔 입장권만 샀는데 무척 후회됐어요. 여행의 마지막 일정이라서 시간이 여유치 않아 아쉬웠네요.

북미 유일의 아이스 호텔 입니다

아이스 호텔의 모습입니다. 건물이 6개로 나눠져 있어 한 컷에 다 담지 못했어요. 관람료는 어른 15.87달러, 어린이(5~11세)는 8.05달러에 약 20%의 세금이 더해져 세 가족에 약 5만 원이 나왔어요.

아이스 호텔 만드는 과정 입니다사진 출처: hoteldeglace-canada.com

2001년부터 오픈한 아이스 호텔은 11월부터 12월 사이에 만들어지고 1월부터 3월까지 운영합니다. 30명이 틀(mould)과 눈을 사용해 전체 구조를 세우면, 15명이 6주에 걸쳐서 눈과 얼음을 조각하여 완성합니다. 해마다 색다른 주제로 완성하여 매년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2017년 주제는 북극의 모습(Northern Perspectives)으로 북극성(the North Star)에서부터 북극 야생 동물까지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메이플 시럽으로 만든 태피입니다

야외 스낵바에서 캐나다 퀘벡의 주요 수출품인 메이플 시럽을 끓여 눈 위에 뿌린 후 막대기로 돌돌 말아 먹는 메이플 태피(Maple Taffy)를 판매하고 있어 그냥 지나칠 수 없었어요.

북극의 역사와 모습을 담다

캐나다 Sedna IV 범선 입니다

첫 번째 건물 입구에 있었던 Sedna IV 범선입니다. 1957년 독일에서 저인망 어선으로 만든 배로, 2002년에 캐나다로 와서 Sedna IV으로 개명한 후, 북극의 과학 탐험과 다큐멘터리 촬영에 사용되었습니다. 참고로, Sedna는 캐나다 북쪽에 사는 에스키모족 이누이트(Inuit) 신화에 등장하는 바다의 여신입니다.

순록 썰매 얼음조각상 입니다

과거 북유럽에서는 산타할아버지가 끌었다는 순록(reindeer) 썰매가 보편화된 교통수단이었다고 해요. 다리가 너무 두꺼워서 순록이 맞냐고 가이드에게 물으니, 맞다고 하네요.^^;;

개썰매 얼음 조각상 입니다

맞은 편에는 시베리아허스키가 끄는 개 썰매를 표현한 얼음조각상이 있었어요. 캐나다 총독관저 겨울 축제에서 탔던 추억이 생각났어요.

바이킹 얼음 미끄럼틀 입니다

바이킹이 사용했던 배 모형이 있었어요. 바이킹은 8~11세기에 북서 유럽을 공격한 스칸디나비아의 한 부족으로, 이후 북서 유럽, 러시아, 북아메리카까지 진출하였지요. 배 안에는 2층부터 1층까지 S자형으로 이어지는 얼음 슬라이드가 있었는데요. 생각보다 꽤 길고 속도감까지 있어서 재미있게 탔네요.

북극 지도 입니다

캐나다 북부 지방부터 러시아의 시베리아, 미국의 알래스카, 덴마크의 그린란드까지 북극의 모습이 벽에 새겨져 있었어요.

예배당과 바(bar) 시설

얼음 호텔의 채플 입니다

작은 예배당(Chapel)으로 결혼식장으로도 사용된다고 해요. 사람이 많아 얼음 벤치들은 앵글 안에 담지 못했네요. 2001년부터 지금까지 아이스 호텔에서 총 340명이 결혼식을 올렸다고 합니다. 또한, 투어를 가장한 서프라이즈 프러포즈 공간으로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고 해요.

아이스 호텔의 코카콜라 북극곰 입니다

2001년에 오픈한 이래로 전 세계에서 백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모이는 명소가 되다 보니, 기업 투자도 많이 늘고 있어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그중의 하나가 바로 코카콜라였는데요. 마스코트인 북극곰이 올해 주제와 잘 어울리네요.

얼음으로 만든 바(bar) 입니다

호텔 안에는 얼음으로 만든 바(bar)가 여러 개 있었어요.

얼음으로 만든 술집 입니다

주문을 하면 와인 또는 칵테일을 얼음으로 만든 컵에 담아 줍니다. 얼음과 눈으로 만든 호텔 안에서 난로를 쬐고 있으니, 기분이 묘해졌어요.ㅎㅎ

얼음 전시회 입니다

북극 원주민들이 사용했던 물품들과 북극곰 조각품 등이 얼음 안에 얼려 있어 작은 전시회 같았어요. 바(Bar) 구역에 세워진 테이블에는 사과를 얼린 테이블이 여러 개 있었고, 얼음 틀 안에 있는 스피커에는 흥겨운 음악이 흘러나오고 있었네요.

눈으로 만든 사과나무 입니다

사과 나무가 연상되는 조각도 있었어요. 열매를 빛나게 해서 더욱 근사해 보였어요.

호텔 객실과 야외 스파

아이스 호텔 객실 입니다

곳곳에 북극을 상징하는 조각상이 많았어요. 객실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북극 고래 꼬리와 얼음낚시를 하는 원주민의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객실 통로에도 별자리 등 다양한 조각품이 새겨져 있었네요.

사진 출처: hoteldeglace-canada.com

아이스 호텔의 객실은 총 44개로, 2명이 2일에 걸쳐 방 한 개씩 모두 다르게 조각해 완성합니다. 객실의 사방은 눈으로 되어 있고, 침대 틀은 얼음으로 되어 있고 on/off가 가능한 조명 시설이 달려 있었어요. 난로가 있는 곳은 프리미엄 스위트룸입니다. 야외 스파에서 체온을 높인 후, 영하 30~40도를 커버하는 슬리핑백 안에 들어가 잡니다.

북유럽풍 야외 스파 입니다

아이스 호텔 바로 옆에 북유럽 스타일의 야외 스파와 사우나 시설인데 한 컷에 다 담아지지 않았네요. 호텔 투숙객은 오후 9시부터 오전 9시까지 사용 가능했습니다. 아이스 호텔 객실에는 화장실과 실내 샤워 공간이 없어요. 야외 스파나 바로 옆 Valcartier 호텔의 시설을 사용합니다. 

북극 심해에 사는 생물 얼음조각입니다

침대 헤드가 얼음조각이라니!! 북극 심해에 사는 해양 생물들이 얼음 안에 조각돼 있었어요.

눈으로 만든 코코아 잔 입니다

다른 방의 침대 헤드는 핫초코가 흘러나오는 잔이었어요. 벽면에는 핫초코에 넣어 먹는 마시멜로가 둥둥 떠다니고 있었어요.

퀘벡 아이스 호텔 입니다

보랏빛 조명으로 가득한 이 방은 프리미엄 스위트룸으로, 침실과 벽난로가 있는 거실이 얼음조각으로 구분돼 있었어요. 벽면에는 물고기를 잡는 북극 물개의 모습이 새겨져 있었어요.

북극 원주민 모습입니다

북극 원주민의 모습이 새겨진 객실이었어요. 과거 북미 원주민이 사용했던 원뿔형 천막 티피(tepee)도 보이네요.

바다 코끼리 조각상입니다

북극의 바다코끼리가 새겨진 방도 있었어요.

아이스 호텔 객실 입니다

주로 북극의 겨울 모습을 보였던 다른 방과 달리, 봄을 연상케 하는 모습이었어요. 초원 위에 풀을 뜯는 양과 다양한 꽃들이 벽에 가득 새겨져 있었어요.

얼음 안에 꽃이 있습니다

침대 헤드에는 진짜 꽃잎이 얼음에 얼려 있어, 묘한 매력이 느껴졌어요.

얼음조각이 있는 객실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객실이 침대가 하나뿐이었는데 이곳은 얼음조각을 사이에 두고 침대 2개가 있어 인상적이었어요.

캐나다 퀘벡 아이스 호텔 입니다사진 출처: hoteldeglace-canada.com

저녁에 오면 오색빛깔 조명으로 인하여 더욱 화려한 모습을 담았겠지만, 일정상 그러지 못해 아쉬웠어요. 아이스 호텔의 다양한 눈 또는 얼음조각상뿐만 아니라, 눈과 얼음으로만 만든 바(bar), 웨딩홀(예배당), 객실을 둘러볼 수 있어 특별한 체험이 되었네요. 오후 8시부터는 투숙객을 위해 객실 부분은 투어가 불가능합니다. 투숙 비용은 1박 2일에 최소 30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매우 높았어요. 보통 4성급 호텔이 30만 원 정도 하는 것과 비교하면, 꽤 비싼 편입니다.

6번째 퀘벡 여행에 드디어 아이스 호텔을 다녀왔어요. 투어는 불어와 영어로 가능하고 30분 정도 하는데, 정보보다는 호텔 투숙객이 겪은 흥미로운 에피소드를 많이 들려줬고 안전을 위해 투어 중 사진 및 비디오 촬영은 금지됐어요. 여름에 호텔의 워터파크를 즐기러 다시 방문할 생각이에요. 그때는 아이스호텔이 흔적도 없이 사라져있겠네요. 퀘벡 겨울 여행을 계획하는 분이라면, 신기루 같았던 퀘벡 아이스 호텔의 투어를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캐나다 겨울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셨길 바라며,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신고

34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GeniusJW 2017.02.06 23:49 신고

    ㅋㅋ~ 정말 신기한 호텔이네요~
    아이스호텔은 유지 관리가 정말 어려울 것 같아요..ㅋ
    007 시리즈의 어나더데이 편이 생각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0:32 신고

      투숙객뿐만 아니라, 단체 관광객도 꽤 많았는데 손상된 곳 없이 괜찮았어요. 따스한 하루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7.02.07 21:57 신고

      유지관리가 잘 되고 있는 호텔이군요!!
      테마가 참 좋아서 한 번 경험해보고 싶은 곳이네요~^^

      수정

  • peterjun 2017.02.06 23:57 신고

    그저 신기하기만 하네요.
    너무 예쁘고, 아름다워요...
    구경하는 내내 눈이 즐거웠을 것 같습니다.
    문제는 추위. 저기서 잘 수 있긴 한건가요. ㅠㅠ

    저 안에 난로가 있다는 것도 참 신기해요.
    워낙 추운 곳이니 어지간해서 만들어 놓은 호텔이 겨울 내내 녹을 일은 없겠네요.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0:47 신고

      가이드가 말하길 야외 스파에서 체온을 높인 후, 영하 30도 이상을 커버하는 슬리핑백안에 들어가 눈만 빼놓고 미라처럼 하고 잔대요~ㅎㅎㅎ투숙객에게 혹한으로 인한 사고가 없이 다들 잘 잤다고 하더라구요. 저도 얼음 호텔 안에 난로가 있는게 무척 신기했어요~ㅎㅎㅎㅎ근데 온기가 느껴질 만큼은 아니더라구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2.07 02:16 신고

    아이스 호텔의 진수를 봅니다.
    아일랜드, 핀랜드 스웨덴 등
    많은 아이스 호텔 가고 싶군요.
    특히 오로라를 보면서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0:50 신고

      북유럽의 아이스호텔이 유명한 것 같아요^^ 북유럽을 못 가니 이렇게 퀘벡에서 대리만족 하고 왔답니다!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ireugo 2017.02.07 02:31 신고

    아이스 호텔은 말만 들었지, 블리스님 글에서 만나게 될지 몰랐네요.

    디자인이 아기자기하면서도 예뻐요

    슬리핑 백 안에서 자면 조금은 춥지 않을까요? ^^;

    저는 개인적으로 열매에 등을 달아 둔 사과나무 인테리어가 눈에 자꾸 들어오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0:52 신고

      야외 스파에서 체온을 높인 후, 영하 30도를 커버하는 슬리핑백안에서 눈만 빼고 잠을 잔대요~ㅎㅎ 겨울 캠핑 같은 기분이 들지 않을까 싶었어요. 바람이 없어서 야외보다는 확실히 춥지 않았어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문moon 2017.02.07 03:35 신고

    멋진 아이스호텔이네요.
    숙박비가 무지 비싸네요. ㅎ
    처음 지불하신 돈이 숙박비 인줄 알았더니 둘러볼수있는 입장권 이었네요? ㅎㅎ
    구경만 해도 재미있었겠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0:56 신고

      네! 입장권이 거의 캐나다 국립 박물관 관람료 수준이었어요. 그래도 건물이 6곳으로 나눠 있어 그만큼 볼거리가 다양했네요. 아무래도 전문 제작팀의 인건비가 포함되어 있기에 숙박비가 상당히 비싸지 않나 싶네요.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따스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7.02.07 06:57 신고

    핀란드에서도 칵슬라우타넨이라고 영하2도~영상 6도 사이의 기온 가운데
    오로라를 보면서 묵을 수 있는 호텔이 있습니다.

    여기는 더욱 춥겠는데요? 보기만 해도 오들오들~ 거립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1:03 신고

      핀란드 아이스 호텔 매우 유명하던데요?^^ 둘리토비님께 기회가 되면 좋겠네요. 캐나다 퀘벡은 체감온도가 영하 30도가 되는 날이 적지 않기에, 아이스호텔에서의 하룻밤, 야외 캠핑처럼 춥긴 추울 것 같아요.ㅎㅎㅎ전 구경하는 것에 만족하고 그 돈으로 스테이크를 여러 번 사 먹고 싶어지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푸샵 2017.02.07 12:49 신고

    캐나다라 가능한 아이스 호텔이군요. ^^ 신기신기!~
    보는 것 만으로도 온몸에 한기가.....^^;;
    어렸을 때 이글루에서 자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 호텔에 묶어본다면 꿈이 이루어지는 거겠군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5:51 신고

      객실 중에 이글루 안에 벽난로 있는 곳도 있었어요^^ 너무 비싸지 않다면, 한 번 쯤은 체험해봐도 좋을 것 같아요~ 기분 좋은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뉴론7 2017.02.07 14:31 신고

    여기 아이스호텔에 여름에 방문하면 좋겠어요
    대한민국은 너무 춥네요. 그래도 100만이상이 찾는다는게 의미가 있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5:52 신고

      안타깝게도 1월부터 3월까지만 운영하는 곳입니다. 3만 5천 톤으로 순수한 눈으로 만든 곳이라, 4월 이후부터는 눈이 녹거든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2.07 16:17 신고

    저는 못잘듯해요. 이제는 뼈마디가 시려서. ^^ㅋ 그냥 구경만해야겠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8:58 신고

      ㅎㅎㅎㅎㅎ생각보다 객실료가 너무 비싸서 저도 그 돈이면 맛있는 거 먹고 싶어요ㅎㅎ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2.07 16:19 신고

    역시 겨울 왕국 답습니다
    보는건 괜찮은데 저곳에서 자고 싶은 생각은 그렇게 들지 않는군요
    그러나 신기한 체험은 분명할듯 합니다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8:59 신고

      퀘벡은 한겨울에는 처음 와봐서 이제서야 아이스호텔을 다녀왔네요.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특별한 체험이 된 것 같아요^^ 따스한 오후 되시길요!^^

      수정

  • Richard 2017.02.07 18:56 신고

    정말 신기하네요 ㅎㅎ 아이스 호텔 단어 자체를 처음 들어보네요 ㅋㅋㅋ
    만화에 나왔던걸 봤던것 같기도 하고 ㅋㅋㅋ
    와 ㅎㅎ 아무리 봐도 신기해요 ㅎ
    캐나다 진짜 신기한 곳이네요 ㅎㅎ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7 19:03 신고

      아이스 호텔은 북유럽에 많이 있는 것 같아요. 북미에서는 유일하게 캐나다 퀘벡에만 있습니다. 오로라가 보이는 캐나다 옐로우나이프에 아이스 호텔이 있음 더 대박일텐데...호텔 세우는 과정을 들으니 쉬운 일이 아니더라구요.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따스한 오후 되시길요!^^

      수정

  • sword 2017.02.07 21:38 신고

    관광객들을 위하여 오픈해서 다행인거 같아요 +_+

    가격이... 정말 특급호텔급의 상당한 가격이네요 ㄷㄷㄷㄷㄷ
    워낙 특이해서 볼만은 하지만 숙박은... 왠지 하고 싶어지진 않아지는거 같아요 하하하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8 09:00 신고

      진짜 비싸죠!!!! 저도 가격 보고 깜짝 놀랬네요. 그 돈이면 음음..저는 레스토랑과 액티비티에 쓰고 싶네요ㅎㅎㅎ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카멜리온 2017.02.08 04:10 신고

    우와.. 이런 곳이 있다는건 처음 알았어요. 아이스호텔이 뭐지?? 했는데 정말 상상 초월의 호텔이었네요. 왜 3개월만 열지? 그 외에는 누가 관리하지? 이런 생각했는데 '만들어지는' 곳이었군요... 스파에서 체온 높인 후에 슬리핑백에서 잔다는 것도 신기하고 메이플 태피 저것도 신기하네요. 저도 생전에 가볼 수 있을까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8 09:02 신고

      눈 위에서 바로 만들어 먹는 메이플태피 정말 맛이 새로워요^^ 캐나다 여행하실 기회가 생기면 좋겠네요. 근데 저는 한국빵에 길들여져서 그런지 여기에 오래 살아도 빵을 맛있게 먹어본 적이 아주 많지는 않네요@.@ 카멜리온님은 전문가이셔서 같은 빵을 먹어도 어떤 평가를 내리실지 궁금해지기도 하네요. 포근한 하루 되시길요!

      수정

  • IT넘버원 2017.02.08 06:16 신고

    멋진 아이스 호텔이군요.^^
    비싸지만 못자더래도 둘러보고는 싶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8 09:06 신고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좋은 곳 같아요^^ 포근한 하루 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2.10 19:33 신고

    구경하는건 좋겠지만, 자는건 모르겠어요. ㅎㅎ 가격도 가격이지만, 추위가.. ㅎㅎ 이글루와 같은 효과겠죠?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2 14:21 신고

      당연히 따뜻하지는 않았지만, 엄청 춥지는 않더라구요^^ 포근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소피스트 지니 2017.02.11 23:22 신고

    으흐흐 완전 추워보이네요. 아마도 저는 입돌아갈 것 같아서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2.12 14:22 신고

      ㅎㅎㅎ저도 관람만으로도 만족스러웠어요. 포근한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뷰블효나 2017.02.15 06:35 신고

    와 가격은 정말 ㅋㅋㅋㅋㅋㅋ비싸요 ㅠ_ㅠ비싸비싸
    그나저나 다들 추워보인다고 하시는데
    저는 태피만 눈에 보여요...
    달고나도 저렇게 먹으면 맛있겠다...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