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 대사관 다 모였다! 캐나다 총독관저 겨울 축제

캐나다 국가 원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캐나다 정치체제는 우리나라와 사뭇 다른데요. 캐나다는 프랑스와 영국의 식민지하에 있다가 1867년에 독립하였지만, 영연방 국가로서 현재 캐나다의 국가 원수(군주)는 영국 엘리자베스 2세입니다. 법적인 모든 권력은 엘리자베스 2세에게 있으나 주로 영국에 머물기 때문에 총리의 조언을 받아 자신을 대리하는 총독을 임명합니다. 총독은 여왕을 대신해 캐나다군의 총사령관 역할을 수행합니다. 캐나다 총독관저(Rideau Hall)는 수도 오타와(Ottawa)에 있는데요. 매년 1월 말이 되면, 각국의 대사관들이 모여 연례 행사로 겨울 축제가 열린답니다. 캐나다 총독관저에서 누린 각국의 매력을 구경하러 출발해볼까요?

각국 전통 먹거리 다 모여라

캐나다 총독관저 연례 축제 입니다

축제에 참여한 각국 대사관은 오스트리아, 덴마크, 핀란드, 독일, 아이슬란드, 이탈리아, 네덜란드, 노르웨이, 슬로베니아, 스웨덴, 스위스, 터키 공화국입니다. 유럽 연합 대표단, 수도위원회, 캐나다 군대와 총독 보좌관 등도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오타와에 주 캐나다 대한민국 대사관한국 문화원이 있는데, 매년 보이지 않아 살짝 아쉽습니다.

네덜란드 전통 음식 입니다

네덜란드 텐트에서는 전통 수프, 빵, 치즈를 제공하고 있었어요. 아침에 주로 먹는 빵(Dutch Spiced Breakfast Bread)으로 시나몬 향이 강하고 파운드케이크처럼 묵직한 느낌이 났어요.

아이슬란드 전통 디저트 입니다

아이슬란드 텐트에서는 사과즙과 건포도를 넣어 튀긴 프리터(olie bollen)와 수프를 제공하고 있었어요.

터키 홍차 밀크티 입니다

터키 텐트에서는 견과류, 꿀 등을 넣어 만든 전통 디저트 바클라바(Baklava)와 시나몬 가루와 우유를 듬뿍 넣은 터키 홍차 밀크티(Turkish Black Tea)를 제공하고 있었어요.

덴마크 데니시 버터 쿠키 입니다

덴마크 텐트에서는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데니시 버터 쿠키(Danish Butter Cookies)를 제공하고 있었어요.

독일 핫도그 입니다

줄이 가장 길었던 독일 텐트에서는 핫도그와 뜨거운 애플 사이다(apple cider)를 제공하고 있었어요. 바게트같이 단단한 빵 안에 그릴에 막 구운 독일 소시지를 넣은 핫도그였어요. 여기에 독일 김치라고 불리는 양배추 피클 사워 크라프트(Sauerkraut)를 곁들여 줬어요. 먹거리는 모두 다 무료였지만 줄 서기가 싫어서 구경만 하고 지나쳤는데요. 이곳은 바비큐 향에 취해서 지나칠 수가 없었어요.

스위스 바슈랭 프리부르주아 치즈 입니다

독일 다음으로 줄이 길었던 스위스 텐트입니다. 스위스 바슈랭 프리부르주아(Vacherin Fribourgeois AOC) 치즈를 열기계로 잘라 녹여 알감자와 함께 나눠주고 있었어요. 치즈의 누릿하면서도 고소한 향에 유럽의 느낌이 물씬 풍기더라구요.

오스트리아 바닐라 키펠 입니다

오스트리아 텐트에서는 초승달 또는 말발굽 모양을 닮은 바닐라 키펠(Vanillekipferl)를 제공하고 있었어요. 헤이즐넛, 아몬드, 호두 가루, 바닐라 향 설탕을 넣고 구운 비스킷입니다.

각국 놀거리 다 모여라

자이언트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주입니다

노르웨이 대사관에서 자이언트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주(Giant Cross-Country Ski Race) 체험을 제공하고 있었어요. 2인 3각의 경주처럼 큰 스키에 8명이 한 스키를 타며 들이나 산에서 경주하는 스포츠인데요. 걷는 박자가 맞지 않아 중간에 사람들이 넘어지면 모두 멈춰야 하기 때문에 왼쪽, 오른쪽 구호를 외치며 합심해서 경주해야 합니다.

스노슈잉 체험 입니다

스노 슈즈를 신고 눈 위를 걷는 스노슈잉(Snowshoeing) 체험도 있었어요. 스키 모양의 스틱에 발을 고정하고 총독관저의 경내를 탐험하는 체험이었습니다. 원주민들은 겨울이 되면 테니스 채 모양과 비슷한 스노슈즈를 신고 다녔어요.

북유럽 전통 교통수단 입니다

핀란드 대사관에서 북유럽의 전통적인 교통수단 발로 차서 이동하는 썰매(Kicksledding) 체험을 제공하고 있었어요. 스키에 의자를 얹혀 만든 것으로, 의자에 한 사람이 앉고 뒤에 있는 사람이 발로 차서 앞으로 나가게 하는 썰매입니다. 2017년 올해는 핀란드 독립 100주년, 캐나다 150주년으로 양국 모두에게 의미있는 한 해이네요.

그라운드호그와 줄다리기 체험 입니다

눈밭 위에서 즐기는 줄다리기 체험도 있었어요. 오타와 겨울 축제 윈터루드(Winterlude)의 공식 마스코트인 Ice Hog 가족이 나와서 축제 분위기를 더욱 즐겁게 해줬어요. Ice Hog는 우리나라의 경칩과 같은 북미 그라운드호그 데이(2월 2일)의 주인공인 다람쥐과 포유동물 그라운드호그(Groundhog)입니다.

유럽 연합에서 제공한 액티비티 입니다

유럽 연합(EU) 대표단에서 테디 베어가 쓴 모자를 테니스 공으로 맞춰 떨어뜨리는 체험을 제공하고 있었어요. 그리 멀지 않은 거리인데, 주어진 2개의 공으로 맞춘 사람이 많지 않아 아슬아슬한 스릴을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캐나다 군인 훈련 체험 입니다

총독 근위병과 함께 사격 체험, 장애물 코스 경주, 군복 및 군모 착용 체험을 할 수 있었어요.

캐나다 총독 관저 아이스 링크 입니다

캐나다 총독 관저에는 북미에서 가장 오래된 스케이트 링크(1872년~)이 있는데요. 겨울마다 무료 개방하고 있어 시민들이 하키, 스케이트, 썰매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어요.

캐나다 겨울 축제 모습입니다

재작년 겨울 축제에 했던 액티비티 모습이에요. 개 썰매(Dog Sledding), 마차 타기(Horse-Drawn Wagon Rides), 캐나다와 네덜란드 우정 장갑 만들기, 원주민 언어 배우기 체험 등은 보이지 않아 살짝 아쉬웠습니다.

다양한 볼거리 다 모여라

스위스 전통 악기 입니다

스위스(Swiss)의 전통악기 알페호른(Alphorn)의 연주를 들을 수 있었어요.

캐나다 에스키모족 전통 문화 입니다

캐나다 북부 에스키모족의 자치구인 누나부트(Nunavut) 준주(準州)의 학생들이 노래, 춤, 드러밍을 통해 이뉴잇족(Inuit)의 문화와 언어를 공유하였습니다.

그 외 다양한 매력

캐나다 국립 공원 홍보 중입니다

연방 환경부 소속의 국립공원 관리국인 Parks Canada에서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이해 140달러 상당의 국립 공원 연간 입장권을 무료로 배포하고 있었어요. 캐나다의 상징 중 하나인 비버(beaver)도 보이네요.

겨울 액티비티 입니다

그 외에도 눈 덮인 넓은 정원에서 눈싸움, 눈사람 만들기, 눈썰매 타기, 스노 엔젤 만들기 등 자유롭게 놀면서 겨울의 매력을 신나게 누리는 모습들이 곳곳에 가득했습니다.

캐나다 총독관저 모습입니다

총독관저 내부에 있는 무도회장(Ballroom) 모습입니다. 정중앙의 벽에는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초상화가 걸려 있어 캐나다 여왕(Queen of Canada)으로서의 존재와 권위를 상징적으로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천장에 있는 샹들리에는 영국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캐나다 지원에 대한 감사로 1951년 빅토리아 데이(Victoria Day)에 선물한 것입니다. 12,000개의 크리스털과 80개의 전구로 무게만 1톤에 달합니다.

도중에 딸이 친구의 생일파티 참석을 위해 떠나야 해서 축제 곳곳을 다 둘러보지는 못했지만, 생각보다 추운 날씨가 아니라서 나름 야무지게 놀다 왔어요. 다음 주부터는 캐나다 겨울 축제 Top 10에 드는 오타와 윈터루드가 시작되니, 그곳에서 남은 열기를 불태워야 할 것 같네요.^^ 추운 겨울 건강 유의하시고, 즐거운 추억 많이 만들어가시길 바라요.

신고

3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둘리토비 2017.01.30 00:02 신고

    각국 대사관에서 준비한 겨울축제의 모습이 풍성하군요~^^

    저 혼자만의 생각일지 모르지만 제 관심사를 배려하셔셔인지, 북유럽국가들의 모습을 조금 더
    자세하게 포스팅해주셔서 잘 읽어보았답니다~^^
    여기 한국은 또 추워졌습니다. 내일 출근길이 서울이 영하11도라고 하네요~^^
    이제 명절연휴가 거의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ㅎ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09:36 신고

      다른 축제와 달리 총독관저 축제는 유럽 국가들이 유독 많은 것 같아요. 점점 유럽계 비중이 낮아지고 아시아계가 급속도로 늘고 있어 앞으로 더 보기 힘들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추운 날씨에 건강 유의하시고 안전 운전하시길 바라요.^^

      수정

  • 포토구라퍼666 2017.01.30 01:12 신고

    추운겨울에도 재미난 볼거리가 참 많네요. 한국대사관이 없는것이 아쉽기는 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09:37 신고

      즐겁게 놀다 왔네요. 이유는 모르겠지만 아시아계 대사관은 보이지 않았네요. 포토구라퍼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수정

  • 베짱이 2017.01.30 02:27 신고

    총독이라고 하니 뭔가 부정적인 느낌이 드네요.

    캐나다와 영국의 관계는 어떨지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영국이 동인도회사로 면직물 수출 등으로 돈(군자금)을 벌지 못했다면
    현재의 대영제국은 없었을 텐데.. ^^ 갑자기 엉뚱한 생각이 드네요.

    한국은 총독부 건물을 허물어버리는 등 악감정인데...
    캐나다와 영국의 관계는 그렇지 않은거 같아요. 부럽기도 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09:45 신고

      솔직히 개인적으로도 이 부분이 가장 의아스러웠어요. 이해는 되었지만, 공감이 어려웠거든요. 영국 엘리자베스 2세를 캐나다의 여왕이라고 칭하는데요. 법적으로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인식도 피해의식이라기보다는 되려 자부심이 상당해보였어요. 나이드신 분들은 더하지요. 옆 국가(?)와 달리 근본이 있는 국가의 상위 계층에서 국가의 뿌리가 시작되었다는 심리도 반영된 것 같아요. 국가 원수를 영국 군주로 삼고 있는 16개국의 영연방 국가들과 그외 수많은 영연방 국가들이 다 그런지 저도 궁금하네요. 이부분에 대해서 한 번 알아봐야겠어요^^ 새로운 출발 응원합니다^^

      수정

  • GeniusJW 2017.01.30 02:49 신고

    핫도그에, 단체스키에, 알펜호른에 줄다리기 까지
    보는 것만으로도 신이날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09:47 신고

      네에~즐거운 시간 보내고 왔어요^^ 새로운 출발 가뿐하고 즐겁게 시작하시길요!

      수정

    • GeniusJW 2017.01.30 20:25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수정

  • 평강줌마 2017.01.30 04:43 신고

    총독관저에서 하는 겨울축제 너무 재미있겠어요. 각 나라의 음식도 무료로 시식할 수 있고 겨울 놀이도 할 수 있네요. 저희는 활동이 없어서 실내에서만 있는데 캐나다의 겨울은 활동이 넘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09:46 신고

      겨울이 길어서 겨울 축제가 조금 더 발달한 것 같아요. 무료 먹거리는 너무 많았지만, 추위 가운데 기다리기 싫어서 핫도그만 먹고 신나게 놀다 왔어요^^ 새해 받은 복을 즐겁게 누리는 한 해 되시길요^^

      수정

  • sword 2017.01.30 12:43 신고

    어마어마하네요 ㅎㅎㅎ

    하루를 꼬박 먹고 즐겨도 모자랄만한 행사같아요
    뭐니뭐니해도 겨울에는 따끈한 먹거리가 함께 해야 하는데
    대사관들이 직접 참여하는 행사라 더 의의가 있었을듯 합니다 +_+

    그나저나 샹들리에가 1톤... =_=...
    엄청나네요 떨어지면 충격이 지진수준으로 날것 같아요 ㄷㄷㄷㄷㄷ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13:44 신고

      맞아요~ 다 둘러본다면 하루가 부족할 것 같은 먹거리, 볼거리, 놀거리였어요. 샹들리에는 1톤까지는 안 보였는데 그런다고 하더라구요. 청소하려면 대작업이 필요하다고 하더라구요^^ 포근한 저녁 시간 되시길요^^

      수정

  • *저녁노을* 2017.01.30 12:58 신고

    대단한 행사로군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13:44 신고

      즐겁게 놀다 왔어요. 명절 후유증 없는 가뿐한 오늘 되시길요^^

      수정

  • 몰드원 2017.01.30 13:28 신고

    잘 보고 가네요

    답글 수정

  • HyunJun 2017.01.30 13:41 신고

    와.. 겨울축제가 저 정도라니... 볼거리 즐길거리가 엄청 나네요.
    배도 고파지고..ㅜㅡㅜ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13:47 신고

      놀면서 언제든지 근처 텐트에 가서 먹을 수 있어 좋더라구요. 전에 먹어보지 못한 새로운 음식도 시도해볼 수 있구요^^ 물론 줄을 서야 하지만, 아주 긴 줄은 아니었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수정

  • 2017.01.30 15: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15:16 신고

      어머~ 그부분은 저랑 비슷하시네요^^ 일단 토닥토닥 해봅니다. 오늘도 파이팅 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1.30 16:17 신고

    이런 행사에 우리나라가 참석하지 않아 조금은 의아스럽고
    또 국민으로서 서운하시겠습니다
    다른 여러나라의 축제를 한자리에 볼수 있어 아주 유익하겠네요
    영국 여왕이 법적으로 국가원수라는건 처음
    완전 독립한줄 알았네요
    덕분에 좋은 정보 알아가고 배웁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18:04 신고

      거의 명목상의 원수입니다. 영연방 국가 중 16개국의 국가원수가 영국 군주로 알고 있어요. 특이하게도 유럽쪽 대사관들만 참여를 하더라구요^^; 폭이 넓혀졌으면 좋을 것 같아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T. Juli 2017.01.30 17:44 신고

    와우 멋진 축제입니다.
    제가 외국 가서 글을 쓰는데 외국에서 차단이라 나와 글을 못 올렸답니다.
    도쿄에 돌아와서 해제했답니다. 그동안 글을 못 올렸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0 18:05 신고

      그러셨군요~ 댓글 차단도 종종 일어나 저도 글을 읽고 나온 적도 있네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문moon 2017.01.30 18:34 신고

    겨울축제가 행사가 다양하군요.
    우리나라 대사관도 참석하면 좋았을걸요..
    캐나다는 추운만큼 즐길거리가 많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1 11:59 신고

      겨울이 길어 축제가 조금 많은 것 같아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7.01.30 20:01 신고

    아마도 한국은 겨울을 즐길만한게 별로 없어서 참여하지 못함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다양한 엑티비티, 먹거리.. 다른 나라의 겨울나기 모습 등을 통해 아이들도 어른들도 배움이 굉장히 클 것 같습니다. 덕분에 다양한 모습들을 알게 됐네요. 오늘도 즐겁고 따스한 하루 되셨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1 12:04 신고

      다양한 문화를 한 곳에서 누릴 수 있어 좋았어요^^ 멋유아님도 따스한 하루 되시길 바라요^^

      수정

  • 카멜리온 2017.01.30 22:19 신고

    오 저 데니쉬 버터쿠키 보니 반갑네요. 그리고 핫도그.. 맛있어보입니다. 역시 축제는 먹을거죠!

    답글 수정

    • Bliss :) 2017.01.31 12:07 신고

      맞아요~ 다양한 음식으로 눈코입이 즐거웠던 축제였어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peterjun 2017.02.01 01:30 신고

    음.... 영국과 캐나다는 어떤식으로든 우호적일 수밖에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 없는 게 없군요.
    추운 날 즐거운 시간이었을 것 같아요.
    이렇게 멋진 축제를 가본 적이 없는 느낌이라.... 부러움이 막 솟아올라오네요.

    오늘은 병원에서 '관리좀 했나보네?'라는 말을 들었네요. ㅋ
    제주에서의 기운이 꽤 컸나봐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2.01 15:49 신고

      오오~~ 콩그레츄~~ 처음 듣는 칭찬 아닌가요?^^ 이대로 쭉~~이어가시고 조금씩 더 업그레이드!ㅎㅎ 하시면 되겠네요^^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