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엔 없고 캐나다엔 있는 커피 용어는 바로 이것!

캐나다에서 커피를 파는 어느 곳을 가나 흔하게 듣는 말 중의 하나는 "I'd like a medium double double."인데요. 미국에는 없고, 캐나다에만 있는 커피 용어가 바로 'double double'입니다. 


캐나다 커피 도넛 판매점 팀홀튼


double double커피와 도넛을 판매하는 커피 전문점인 Tim Hortons에서 시작한 용어로, 현재는 캐나다에서 대중화된 용어입니다. 사진의 커피 컵 뚜껑에 Double Double를 뜻하는 DD라고 적힌 컵 뚜껑이 보이시지요? 여러 종류의 커피를 주문했을 때 섞이지 않도록 DD라고 적어서 주기도 합니다. 

팀홀튼(Tim Hortons)은 토론토 Maple Leaf 하키팀 선수였던 Tim Horton이 자신의 미래를 위해 1964년에 설립한 커피 체인으로 캐나다에서 가장 큰 커피 체인점으로 성장했는데요. 2014년 12월에 미국 버거킹(Burger King)이 약 9조 원에 인수했습니다.  


"double double은 커피가 아니다?"



double double은 커피의 한 종류가 아닌, 커피에 넣는 크림과 설탕의 양을 가리키는 용어로, 2 작은 술의 크림과 2 작은 술의 설탕을 넣어달라는 뜻입니다. double cream과 double sugar를 넣어달라는 말을 줄여 double double이라 부르게 된 것이지요. double double coffee는 한국의 인스턴트 커피 맛과 거의 비슷한데요. 캐나다에서 사람들이 정말 많이 찾는 커피 중 하나입니다. 


커피에 넣는 크림과 설탕


캐나다 우유는 지방 성분에 따라 1%, 2%, 3.5%, 5%, 10%, 18%, 35%로 나누는데요. 1~3.5%를 우유(milk)라고 부르고, 5~35%를 크림(cream)이라고 불러요. 우리나라에서 흔히 마시는 우유는 2% 우유이고, 생크림은 35% 크림으로 만듭니다. 


커피를 주문할 때 우유(2%) 또는 크림(18%)을 선택하여 넣을 수 있지만, 주문 후 나중에 따로 넣고 싶으면, "Can I have a large black coffee with 2 cream and 2 sugaon the side?"라고 주문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사진처럼 커피와 함께 일회용 우유 또는 크림과 설탕을 받으실 수 있어요. 


캐나다 커피 체인점 Second Cup


팀홀튼이나 맥도널드처럼 커피 주문시 우유, 크림, 설탕 여부를 미리 물어보고 넣어 주는 곳이 있고, 각자 넣어 먹을 수 있도록 따로 준비해둔 곳이 있어요. 대체로 커피 가격이 팀홀튼이나 맥도널드보다 조금 더 높은 스타벅스, 세컨드컵 등의 커피 체인점이나 레스토랑에서는 각자 취향에 따라 넣을 수 있도록 따로 준비해두는 편입니다. 


캐나다 맥도널드 드라이브 스루


double double 커피는 캐나다 내에서 대중화된 용어이다 보니, 팀홀튼뿐만 아니라 맥도널드 등 어느 곳에서나 사용해도 되는 용어입니다. 빠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라이브스루(drive through)을 이용할 시에도 커피 한 잔을 주문하기 위해 묻고 답하는 긴 대화를 주고받을 필요 없어 좋은 것 같아요.  


맥도널드 무인 주문 시스템 키오스크


올해 2016년 1월 초부터 캐나다 맥도널드에는 무인 주문 시스템 키오스크(Self-service Kiosk)가 새로 생겨 터치스크린을 통해 주문을 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커피 주문


커피 주문 시 선택할 수 있는 옵션에 아예 Double Double 버튼이 따로 있습니다. Double Double 같은 맥락으로, 크림 3 작은 술과 설탕 3 작은 술을 뜻하는 Triple Triple도 있어요. 추가할 크림과 설탕을 넣지 않고 따로 받고 싶다면 Condiments on the side를 선택하면 됩니다. 



미국에는 없고 캐나다에만 있는 커피 용어 double double 관한 이야기 재미있게 보셨나요?^^ 캐나다에 여행할 기회가 생긴다면, 처음 듣는 용어에 당황하지 않고 알차게 사용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바쁜 일상의 커피 한 잔을 통해 삶의 여유를 놓치지 않기를 바라요.

신고

2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T. Juli 2016.09.08 09:02 신고

    와우 더블더블 캐나다에만 있군요.
    저처럼 달달하게 먹는 사람에게 좋군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9 10:38 신고

      저는 한결같이 블랙만 마시다가, 올해부터 더블더블을 즐겨 마시기 시작했네요ㅎㅎ 행복한 주말 되세요^^

      수정

  • %%% 2016.09.08 14:20 신고

    오~~ 따따불 ㅋㅋㅋ
    블리스님 덕분에 웃고갑니다.
    하키선수가 9조짜리 커피집을 만들었다니
    정말 본받고싶은 인생입니다 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9 10:39 신고

      앗, ㅋㅋㅋ따따불!!!!!!! 생각못했어요ㅋㅋㅋ 덕분에 저도 웃었네요! 그러게요. 저도 무척 부럽...습니다^^ 유쾌한 주말 되세요!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6.09.08 16:07 신고

    인스턴트커피에 맛들여진 저에게 딱 맞는 커피로군요
    저도 당연히 "Double,Double"을 주문하겠네요

    그나저나 커피체인 인수가격이 9조원 어마어마 합니다
    출근후 커피 한잔,,하루를 시작하는 출발입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이셨기를..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9 10:41 신고

      히..저도 요즘 그 맛에 흠뻑 빠져 있습니다. 아침의 커피는 보약처럼 느껴질 때가 있어요. 어찌나 입에 착착 달라붙으며 흡수되는지 말이에요. ㅎㅎ 편안한 주말이 되길 바래요^^

      수정

  • peterjun 2016.09.08 21:42 신고

    더블더블.... 직관적인 단어네요.
    전 아무것도 넣지 않은 걸 좋아하는 편이라... 저에게 필요없는 단어이기도 하군요. ^^
    커피 광이신 bliss님의 커피 이야기라 그런지 흥미있게 봤습니다.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9 10:42 신고

      전 단 것을 안 좋아해서 라떼도 안 마시는데요. 한결같이 블랙만 고집하다가, 몇 개월전부터 더블더블 맛에 흠뻑 빠졌네요ㅎㅎㅎㅎ 그래서 이런 글이 나오고 말이에요ㅋㅋ 흥미롭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빈틈없이 설렘과 행복으로 꽉 찬 주말이기를 바래요.

      수정

  • 속좁은유지니 2016.09.08 22:59 신고

    와..진짜 유용한 정보이네요.. 더블더블..긴대화필요없이 그냥 그렇게 하면 알아듣는것도 좋고.. 엄지척!!!
    그리고 맥도널드 무인주문시스템.너무 좋아요.. 한번도 본적이 없는데.. 역시 캐나다쪽은 빠르군요... 암튼 Bliss님의 멋진 정보 감사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9 10:44 신고

      맞아요. 어딜가나 줄임말이 참 편한듯요ㅎㅎㅎ 무인주문시스템 정말 편해요. 예전에는 주문하랴, 음식 기다리랴 계산대 앞에 사람들이 항상 뒤엉켜 있듯이 북적거렸는데 뭔가 동선이 정리된 기분이 들더라고요. 해피 주말 되세요^^

      수정

  • 천장위거울 2016.09.08 23:41 신고

    정말 유용한 정보네요! 미국과 이런 차이가 있었네용~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9 10:44 신고

      헤헤^^ 활용해볼 기회가 있길 바래봅니다. 즐겁고 건강한 주말 되세요^^

      수정

  • 내발자국 2016.09.09 07:05 신고

    캐나다 커피 상식 하나 배우고 가네요~
    캐나다 사진 보고 있으면, 가서 살고 싶어지는 곳입니다.
    한국에서 아둥바둥 살고 있는 현재로서는 해외의 삶이 부럽기만 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09 10:45 신고

      공감해요. 가끔 주어진 곳에서 벗어나 새로운 곳에서 쉼을 얻고 싶을 때가 생기곤 하지요. 기회가 닿는다면 이곳으로 여행 올 기회가 생기길 바래보네요. 편안하고 즐거운 주말 되시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9.09 21:15 신고

    정말 좋은 정보네요. 모르면 정말 당황했을듯.. 저는 원두커피를 좋아하지만, 인스턴트만 마시는 동료에겐 정말 필요한 정보네요. 사진을 보니 저도 맛보고 싶은 충동이 생기네요. 캐나다에서는 우유도 지방 함유량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니 정말 좋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9.11 19:15 신고

      선택이 많아서...주요 커피 체인점에서는 알아서 넣어 마시네요^^ 물론 맥도널드 등에서는 원가 절약 차원에서 주문대로 넣어서 주는 것도 있겠지만요. 새로운 한 주 기분 좋은 일 가득하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6.09.09 22:00 신고

    종류가 다양하네요.
    우리나라는 크림을 타먹는 커피가 인스턴트 외에는 거의 사라졌는데
    확실히 우리나라는 트렌드에 민감해서 전부 이거 아니면 저거 라는 단순한 선택만 하는듯한....
    조금 트렌드에 뒤쳐진 제품이나 맛을 찾아보려면 정말 어려움을 느끼곤 합니다.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6.09.11 19:20 신고

      아..유행에 민감하게 변화하다보면, 예전 것을 찾기 어려워질 수도 있겠군요. 새로운 한 주도 기분 좋은 일 가득하시길요^^

      수정

  • 둘리토비 2016.09.11 06:54 신고

    평소 인스턴트 커피를 거의 안 마시고
    설탕도 안 넣어서 먹으니 뭐 상관은 없겠습니다만,
    혹시 모르지요. 설탕도 그리고 크림도 타먹는 때가 올지도....^^

    요즘은 라떼도 안 먹은지 오래되었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6.09.11 19:22 신고

      저도 20여 년 동안 블랙만 먹다가..집에서 에스프레소 마시는 것 외엔, 몇 개월 전부터 밖에만 나가면 더블더블만 자꾸 찾게 되네요. 제가 이렇게 변할 줄을 몰랐어요. 근데 그만큼 더블더블 넘 맛있어요ㅎㅎㅎ따뜻한 더위사냥같은 맛이에요. 새로운 한 주도 건강하게 활기차게 보내시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