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농장에서의 딸기 따기 체험

우리나라에서는 딸기 따기 체험이 빠르면 1월 중순에 시작해 3월 중순까지 이어지는데요. 캐나다에서는 6월이 되어야 딸기를 딸 수 있어요.^^;; 주마다 날씨가 다르지만, 제가 사는 온타리오 주는 4월 말 즈음이 되어야 겨우내 쌓인 눈이 녹기 때문이에요. 지난 추억을 꺼내 봄이 오는 설렘을 미리 누려볼 겸, 캐나다 농장에서의 딸기 따기 체험을 소개해볼게요. 저와 함께 상큼한 봄 내음이 가득한 딸기밭으로 출발해볼까요?^^   

캐나다 도시마다 농장이 여러 곳이 있는데요. 각종 신선한 채소와 과일 따는 체험부터 시작해, 부활절, 추수감사절, 핼러윈 등 연중 내내 여러 이벤트를 마련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어요. 그뿐만 아니라, 생일, 피로연, 결혼식 등을 열 수 있는 주요 장소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저희가 찾아간 농장은 집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농장이에요. 퇴근해서 5시 즈음에 집에 도착한 남편과 함께 딸기를 따러 갔어요. 6월만 되어도 해가 꽤 길어지기 때문에, 퇴근 후에 시간을 잘 활용할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농장 입구에 "Pick your own strawberries' 현수막이 큼지막하게 걸려 있네요. 캐나다 농장에서 딸기 따기 체험은 6월 내내 할 수 있으며, 중순 즈음이 적기입니다. 

요금을 내는 매표소 내부의 모습이에요. 농장에서 직접 만든 메이플 시럽, 과일잼, 피클 등을 판매하고 있었어요. 저희가 찾아간 농장은 집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농장이에요. 퇴근해서 5시 즈음에 집에 도착한 남편과 함께 딸기를 따러 갔어요. 6월만 되어도 해가 꽤 길어지기 때문에, 퇴근 후에 시간을 잘 활용할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농장 입구에 있는 놀이터예요. 농장을 가족 단위로 많이 찾기 때문에, 대부분 농장에 아이들이 놀 수 있는 놀이터 시설이 있어요. 시설이 많고 특이할수록 입장료가 올라갑니다. 농장마다 다르지만, 과일을 따는 체험을 할 시 기본 입장료(인당 6~12달러)를 내고, 입장료만큼의 과일을 딸 수 있어요. 더 많은 양을 원하면, 추가 금액만 내면 됩니다.     

농장 입구 놀이터에 놀면서 딸기밭까지 타고 갈 트랙를 기다렸어요. 딸기밭이 입구에서 한참 떨어져 있기에 걷기에는 조금 먼 거리이거든요. 트랙터를 타고 가다 보니, 산책 삼아 천천히 걸어가는 가족도 있더라고요.

딸기밭의 모습이에요. 평일 저녁이라 그런지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어요. 주말에 오면 조금 더 북적북적 한답니다. 딸기를 담을 바구니를 들고 야심 차게 딸기밭으로 직행!^^

아빠가 딸에게 딸기 따는 법을 알려 줬어요. 실은 저도 딸기 따는 체험은 이때가 처음이어서, 사진 찍는 척하면서 훔쳐 보았어요.ㅋㅋ

적기에 와서 그런지, 줄기마다 딸기라 주렁주렁 탐스럽게 열려 있었어요. 딸기를 따는 것은 뒷전이고, 새빨간 색깔에 매혹되어 따는 즉시 입에 넣기 바빴네요.^^;; 딸기를 따는 동안에는 마음껏 먹을 수 있어요. 그래도 양심상 적당히 먹어야겠지만요. 눈에 보이지 않은 작은 벌레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어린 아이는 먹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캐나다 과일은 우리나라 과일보다 과실이 단단하고, 신맛이 강해요. 그래서 과일을 샐러드나 주스 재료로 활용하거나 딥 소스에 찍어 먹는 것을 즐기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서 먹은 달콤한 딸기가 그리운 순간이네요. 

두 개의 바구니에 딸기를 꾹꾹 눌러 담았어요. 딸기 시럽과 딸기잼도 만들고, 일부분은 씻은 후 냉동시켜서 스무디를 만들 때 사용하기 위해서요. 딸기를 냉동 보관하는 방법은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뺀 딸기를 종이 호일 위에 단층으로 깔아 냉동실에서 살짝 얼린 후, 지퍼백에 담아 사용하시면 되어요.

캐나다 마트에서 사는 것보다 농장에서 따는 딸기가 훨씬 신선하고 저렴해서 부담이 없어요. 게다가 딸기를 직접 따는 체험을 할 수 있으니, 아이들에게 무척 좋은 것 같아요.    

- 캐나다 농장 : 파운드(453g)당 1.8달러 = 500g당 2천 원 

- 캐나다 마트 : 파운드(453g)당 2~4달러 = 500g당 2~4천 원 

농장 입구로 다시 돌아가기 위해 트랙터를 기다렸어요. 다른 농장에 비해 조금 부실하지만, 그래도 트랙터를 타고 농장을 둘러 보는 즐거움이 있어요. 울퉁불퉁한 길을 가느라 무게 중심을 살짝 잃어 몸이 이리저리 흔들릴 때마다 아이의 웃음보가 터져 나옵니다.ㅎㅎ 

짚을 쌓아 놓은 헛간도 있고, 가축을 키우는 실내 우리도 있어요.

실내로 들어가면 토끼, 오리, 닭, 꿩, 양, 염소, 돼지 등 다양한 가축을 볼 수 있어요. 농장을 찾을 때마다 가축을 볼 수 있어 아이에게 좋은 학습 놀이터가 되어주는 것 같아요.

날씨가 좋은 날에는 야외 우리에도 가축들을 꽤 있답니다.

메리칸 인디언의 거주용 텐트인 원뿔형 천막인 티피(tepee)예요. 다만 가죽이나 천이 아닌, 나무로 만들어서 조금 독특하네요. 아이가 내부가 어두워서 겁이 났는지, 입구에 서서 들어갈까 말까 고민 중이네요.ㅋㅋ

저희가 간 곳은 다른 곳보다 다양한 미끄럼틀이 많아서 아이가 무척 좋아해요. 배관을 활용해 만든 미끄럼틀 위를 포대 자루를 타고 내려오는 건데요. 울퉁불퉁한 배관을 내려오는 느낌이 제법 재미있어요.  

알록달록 예쁘게 색칠한 미끄럼틀도 있어요. 농장에 있는 헛간(barn)의 모양으로 만들어진 작은 무대도 있답니다.

저희가 찾은 농장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인 미끄럼틀이에요. 높이가 굉장히 높은 미끄럼틀을 포대 자루를 타고 내려오는 속도가 상당합니다. 타고, 타고, 또 타도 아주 재미있나 봐요. 한참을 반복해서 탄 후에야 집으로 올 수 있었어요.

집으로 와서 저희가 직접 딴 딸기로 딸기잼을 만들었어요. 2병은 저희가 먹고, 다른 2병은 이웃에게 나눠주려고 딸기 모양의 선물택을 만들어 달았어요.    

매년 6월에는 딸기를, 7월에는 블루베리나 로즈베리를 따러 집 근처 농장을 찾아요. 농장에서 따온 딸기와 블루베리로 1년 내내 먹을 잼을 만든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블루베리 잼을 좋아해서, 딸기잼은 조금만 만들었어요. 올해 딸기 따기 체험을 다녀오면, 그때 잼 만드는 방법도 소개해볼게요.^^

캐나다 농장에서의 딸기 따기 체험 재미있게 보셨나요?^^ 현재 캐나다 오타와는 폭설 경보 중인 상태라, 하늘에서 눈이 펄펄 내리고 있어요. 밤새 20cm 이상 눈이 내린다고 하니, 또 눈 구경을 실컷 하게 되었네요. 문밖을 나서면, 겨우내 쌓인 눈들이 회색빛이 되어 단단하게 굳어 있는 모습인데요. 그래도 겨울이 시작한 12월보다 봄이 훨씬 가깝게 와 있다고 생각하니, 조금씩 마음이 설레고 있어요. 따사로운 봄 햇살에 빨갛게 익은 딸기를 다시 딸 날을 고대하며, 오늘의 폭설을 의연하게 맞이해 보렵니다.ㅎㅎ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고요. 긴 겨울 동안 쌓인 묵직함을 훌훌 털어 버리시고, 새봄을 먼저 만끽하시고 저에게로 바통 터치해주시길 바래요.^^ 오늘도 활기찬 하루 되세요!

신고

26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히티틀러 2016.03.01 19:48 신고

    우리나라는 딸기차기 체험이라고 하면 으레 하우스로 들어가는데, 캐나다에서는 노천에서 딸기를 키우는군요.
    트랙터를 타고 이동해야한다니, 농장이 정말 넓나봐요ㅎㅎㅎ
    딸기도 실컷 먹고, 미끄럼틀도 타고, 동물들과 놀다보면 정말 하루가 후딱 지나가겠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2 05:42 신고

      여러 액티비티가 다양해서 알차게 놀다 온 기분이었네요^^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마마몽플라이 2016.03.01 19:54 신고

    재은이의 함박 미소를 보니 나도 저기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막 솟구치네요~~ 반팔을 입고 있는거 보니 그 열기가 느껴지기도 하고 ^^
    저도 딸기체험하러 하우스에 들어가서 땀을 뻘뻘 흘린 기억이 있는데 ㅎㅎㅎ 여기는 광활하니 참으로 속이 시원합니다.
    자연 그 자체를 즐기는 것만으로도 아이는 동화속에 사는것처럼 보여용 ^^
    또..폭설이라니.... 이번 폭설이 마지막이길 바라면서..아프지말고 감기조심하길^^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2 05:42 신고

      아~ 하우스라서 더울 수도 있겠네요.
      저희도 주말 낮엔 햇살에 더울까봐 퇴근 후 다녀왔어요.
      히..언니가 항상 밝은 기운 불어 넣어주셔서 잘 버티고 있습니당!
      항상 감사해요^^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

  • peterjun 2016.03.01 20:02 신고

    딸기 체험하러 갔는데... 없는게 없네요?
    넓은 땅만큼 스케일이 다름을 느껴봅니다.

    딸기가 굉장히 먹음직스러워보이고.. 달달해 보이는데,
    시큼한 맛이 좀 더 난다니.. ㅠㅠ
    저희 식구들도 딸기를 엄청 좋아해서.. 요즘 제가 딸기 사다 나르느라 바빠요.

    지금쯤 쉬고 계시려나요? 편한 잠자리 되시길~~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2 05:40 신고

      엄마 피터준님, 가족분들 알뜰살뜰 챙기시느라 개인적인 시간이 없을 듯해요. 그게 피터준님께도 또 하나의 행복이리라 믿네요^^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네요. 편한 잠자리 바통 터치합니다!^^

      수정

  • 공감공유 2016.03.01 21:02 신고

    와 진짜 재밌을거 같아요~ 우리나라 딸기밭이랑 뭔가 다른거 같기도 하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2 05:38 신고

      저는 우리나라에서는 딸기만 주구장창 먹었지, 딸기 체험을 하지 않았어요^^;; 다른 볼거리와 액티비티가 있어 재미있는 것 같아요^^
      굿밤 되세요^^

      수정

  • 에이티포 2016.03.02 06:05 신고

    와 여기 딸기는 한국딸기랑 색부터 다른데요? 농장도 벌판처럼 넓어서 딸기체험하기좋겠어요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2 21:46 신고

      아, 그런가요?^^ 근데 맛은 한국 딸기가 훨씬 맛있어요. 여기 딸기는 약간 단단하고, 시큼합니다^^;; 탁 트인 곳에서 딸기 따기 체험을 하니, 시원하고 좋았어요. 활기찬 오후 되시길요^^

      수정

  • 돼지+ 2016.03.02 14:31 신고

    우와..딸기가 너무 싱싱하고 맛있을거같아요. 저는 이런경험을 해본적이없어요ㅜㅜ..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2 21:49 신고

      히..저도 실은 한국에서 해본 적은 없고, 여기 와서 아이 때문에 처음 해보았어요^^ 아이 키우는 덕분에 어릴 적에 해보지 않았던 색다른 경험을 하고 있네요.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수정

  • SoulSky 2016.03.02 16:27 신고

    여기는 딸기는 없고 사과,라스베리 농장은 있어서 체험은 자주 있는거 같아요. 저도 저 딸기쨈 구매하고 싶네요 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2 21:44 신고

      다는 아니지만, 대체로 농장에서 파는 쨈 맛있는 것 같아요.^^ 핸드메이드 마켓 것도 그렇고요. 굿밤 되시고 활기찬 아침 맞이하세요!

      수정

  • Lady Expat 2016.03.02 16:52 신고

    제가 사는 곳에도 6월에서 7월 정도 되면 딸기나 라스베리 농장이 있긴한데 캐나다에 비하면 아주 작은 규모입니다. 다른 액티비티도 없고... 처음엔 재미있는 경험일 것 같아서 저도 아이들 데리고 두세 번 기대하고 갔는데 캐나다와는 달리 농장의 라스베리 가격이 몇 배나 비싸서 이젠 수퍼마켓에서 그냥 사다먹기로... ㅋ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2 21:38 신고

      라스베리는 확실히 마트나 농장이나 둘 다 비싼 것 같아요. 저도 라스베리는 체험만 살짝 하고, 대량 구매할 땐 마트 냉동 베리로 합니다ㅎㅎ
      나눔 해주셔서 감사해요^^ 즐거운 나날 되세요^^

      수정

  • 미친광대 2016.03.03 01:08 신고

    와~ 한국에도 요즘은 이런 농장들이 많던데, 캐나다에서는 더 다양할 것 같네요. 캐나다 딸기도 생긴 모양은 한국과 비슷하네요 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3 13:13 신고

      한국도 다양한 체험을 하는 농장이 많이 생긴 듯해요. 모양은 같은데, 단단하고 신맛이 나서 살짝 아쉬워욤^^;; 활기찬 아침 맞이하세요^^

      수정

  • Gilee 2016.03.05 19:00 신고

    제가 호주에서 정말 끝도 안 보이는 딸기밭에서 픽킹한 적이 있거든요. 몇 개월 정도...
    그게 고스란히 생활비가 되니까 정말 악착같이 땄었는데.. 많이 힘들었습니다. ㅋㅋ 공주님께서 하얀바구니 들고 딸기를 따는 모습을 보니까, 낮은 수레에 몸을 뉘여서 질질 끌며 딸기를 따던 제 모습이 겹치면서 ..뭔가 아스트랄한 기분에 휩싸였네요. ㅋㅋㅋ 하지만 직접 따서 먹거나 만든 딸기잼의 맛은 어느 곳에서 파는 그것들보다 훨씬 맛있는 법이죠. ^^ 매 번 이렇게 다양하고 색다른 여가활동을 즐기시니까 마치 무한도전 보는 것 같습니다. 주제의 끝이 없는... '우린 다 해볼거다!' 이런 느낌이요.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5 20:46 신고

      아하하...어쩜 댓글에 센스가 줄줄 흐릅니다ㅎㅎㅎ
      호주에 계셨던 경험이 있으셨군요^^
      Gilee님 댓글 보니, 앞으로 저희 가족의 무한도전이 계속 이어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감사해요^^
      즐거운 일욜 오후 되세요!^^

      수정

    • Gilee 2016.03.05 20:51 신고

      저도 진심으로 Bliss님 가족분들의 무한도전을 끝까지 응원하겠습니다!! :)

      수정

    • Bliss :) 2016.03.05 20:54 신고

      정말 감사해요^^ Gilee님도 파이팅!^0^/

      수정

  • 초록뱀♥ 2016.03.06 14:13 신고

    한국은 아마 비닐하우스 딸기라 좀 더 맛있는것 같기도해요 캐나다 딸기는 좀 다를 줄 알았는데 비슷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6.03.06 17:40 신고

      아마도 따뜻한 지역의 비닐하우스라서 당도가 더 높은 것 같아요^^
      여러 글을 관심있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새로운 한 주도 즐거움이 가득 찬 나날 되길 바래요^^

      수정

  • Leoka00 2016.03.19 08:45 신고

    딸기가 실하네요~ 한국딸기는..개량된걸까요? 저도 블루베리를 좋아해서 집에 쌓아놓고 간식처럼 먹는답니다~♡
    블루베리에이드를 좋아하는데 잼을 사다만들면 되겠구나하고 님글을 읽고 깨닳았어요!!^^;;

    저희가 찾아간 농장은 집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농장이에요. 퇴근해서 5시 즈음에 집에 도착한 남편과 함께 딸기를 따러 갔어요

    이 부분 두번 있어요~ 읽다가 어 뭐지? 했다는^^;

    답글 수정

    • Bliss :) 2016.03.20 11:45 신고

      아^^ 블루베리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쌀 때 사서 냉동고에 쌓아놨다가 갈아 마셔요^^ 에이드로도 좋을듯요^^
      봄날의 기운처럼 활기찬 한 주 되세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