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리그] 코넬대학교 상징 세이지 채플(Sage Chapel) 소개

[코넬대 투어] 예배당 세이지 채플

1865년에 설립한 코넬 대학교(Cornell University)는 미국 아이비리그 8개 명문 사립대학 중 한 곳으로, 아이비리그 중 유일하게 코넬만 영국 식민지 시대 이후에 세워진 대학이자 여학생을 최초로 받아들여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남녀공학 대학입니다. 지난 코넬대 캠퍼스 투어 시 들린 교내 부속 예배당이 인상적으로 남아 오늘 나눔 하고자 해요.

도서관 시계탑 (Library Tower)

시계탑입니다

세이지 채플과 함께 코넬대 캠퍼스의 하이라이트로 손꼽히는 맥그로 타워(McGraw Tower)입니다. 원래 도서관 타워(Library Tower)로 불렸다가 1961년 기부자 제니 맥그로(Jennie McGraw)의 이름을 따서 명칭이 변경되었어요. 1891년 코넬대 졸업생이 설계한 53m 높이의 타워로, 1868년 10월 7일 개학식 때부터 사용한 9개의 차임을 포함하여 총 21개의 차임이 있는데요. 전통에 따라 매년 개학식때부터 울리기 시작해 시간 때마다 울리며 하루에 3번 학생 차임 마스터가 161개의 계단을 걸어 올라가 차임 콘서트를 엽니다. 여름철에는 일몰 시각에 콘서트를 연다고 하는데 오전 중이라 듣지 못했네요.

세이지 채플 (Sage Chapel)

세이지 채플입니다

세이지 채플은 교내 시계탑 McGraw Tower와 함께 코넬의 상징적인 건축물 중 하나인데요. 대각선으로 서로 마주 보고 있어 찾기 쉬워요. 코넬대 건축학 교수 찰스 뱁콕(Charles Babcock)의 설계 디자인에 의해 1875년에 세워졌으며, 채플을 대학에 선물한 대학 이사 헨리 윌리엄 세이지(Henry William Sage)와 그의 아내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교단을 초월한 예배당으로 결혼식, 장례식, 콘서트 등 특별 이벤트 장소로도 활용되고 있어요.

예배당입니다

메인 출입문에 대한 안내판이나 오가는 인적이 없어 잠시 방황했다가 출입문을 발견했어요.

세이지 채플 내부

성당입니다

문이 열리나 안 열리나 살짝 당겨봤다가 칠흑같이 어두운 실내에 깜짝 놀라 저도 모르게 문을 다시 닫았어요. 다시 용기 내어 문을 당겨 보니 내부에 사람이 있어 출입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았어요^^;;

제단입니다

내부로 들어와 잠시 머무니 어두운 실내가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어요. 예배당 뒤쪽으로 가서 앞부분을 바라본 모습이에요. 제법 규모가 있는 제단과 화려한 천장 조명 아래의 신자석이 한눈에 들어왔네요. 총 좌석 수는 748개 큰 편이었습니다.

스테인드글라스입니다

성당의 중심이 되는 제단을 자세히 보고 싶어 다시 앞으로 걸어갔어요. 칠흑같이 어두운 실내에서 화사한 빛을 품고 있는 스테인드글라스가 눈에 먼저 들어오더라구요.

벽화입니다

스테인드글라스 창문의 위쪽으로도 화려한 벽화가 그려져 있어 눈길이 갔어요.

제대입니다

제단 위의 석판인 제대(altar stone) 모습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희생 제사(미사)가 이뤄지는 곳이자 또한 예수님께서 마지막 만찬 때에 제자들과 음식을 나눈 그 식탁을 상징한다고 해요.

모자이크입니다

제단 뒤 모자이크 제단화입니다. 천주교도가 아니어서 제단화(altarpiece)의 상징을 다 이해할 수 없었지만, 금빛 타일 배경 때문인지 화려하게 느껴졌네요. 미국 종교 순위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제단입니다

출입문에서 바라본 제단의 모습이에요.

파이프오르간입니다

성당 앞쪽에 위치한 제단을 등지고 뒤쪽을 바라본 모습이에요. 천장 구조물과 조명, 파이프오르간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정말 아름답더라구요. 실내가 워낙 어두워서 곰손의 한계를 더 느꼈네요.

파이프입니다

파이프오르간과 성가대 모습이에요. 69개의 스톱을 지닌 파이프로 대성당에 비하면 적은 규모이지만 대학교 채플 중에서는 적지 않은 규모인 듯해요.

코넬대 설립자의 무덤 공간

무덤입니다

파이프 오르간 옆쪽으로 별실로 이어지는 문이 있어 들어가 보니 무덤 공간이 나왔어요. 북미 성당마다 지하 또는 별실에 교황, 사제 등의 무덤을 모셔둔 공간이 있더라구요.

코넬대 설립자입니다

세이지 채플 무덤 공간에는 대학 창립자인 에즈라 코넬(Ezra Cornell)과 앤드루 딕슨 화이트(Andrew Dickson White), 그들의 아내들, 채플의 기부자 제니 맥그로(Jennie McGraw)의 석관들이 있었습니다. 코넬대학교는 거대 통신회사 웨스트 유니언(Western Union, WU) 창업자 에즈라 코넬(Ezra Cornell, 1809~1874)이 평생 꿈꿔오던 대학 설립의 꿈을 통해 설립되었는데요. 1863년에 뉴욕주 상원에 선출된 에즈라 코넬은 이타카 옆 도시 시러큐스 출신의 앤드루 딕슨 화이트(Andrew Dickson White, 1832-1918) 상원 의원과 함께 1862년 모릴 토지 허여 법안(Morrill Land Grant)을 통해 연방정부로부터 불하 받은 토지를 매각하여 코넬대학교 설립에 유용하자는 법안을 상정하였고 통과한 뉴욕 주 법안에 의해 1865년에 설립되었어요. 코넬은 대학의 이름이 되었고, 앤드루 딕슨 화이트는 코넬대 1대 총장이 되었습니다.

미시시피 민권 운동 기념 스테인드글라스

흑인민권운동가입니다

예배당에 흑인 민권운동 중 '미시시피 자유여름운동'(1964년)에 희생된 민권 운동가 3인을 기념하는 스테인드글라스가 있어 눈길이 갔어요. '미시시피 자유여름운동' 선발대로 내려간 민권 운동가 3명이 실종 44일 만에 구타와 총상 흔적을 지닌 시체로 발견되었다고 해요.

전망이 가장 좋은 허버트 F. 존슨 미술관(Herbert F. Johnson Museum of Art)

코넬 미술관입니다

서울대 면적 2배에 달하는 코넬대 캠퍼스 중에서 전망이 가장 좋은 허버트 F. 존슨 미술관이에요. 1973년에 I.M. Pei 건축가의 디자인 설계로 설립한 건물로, 1975년에 미국 건축가 협회(AIA, American Institute of Architects)에서 명예상을 수상하였어요. 5층의 3면이 유리로 되어 있어 다양한 전망을 즐길 수 있으며 한국 전시관도 있어 내부 관람을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코넬대 부속 박물관 허버트 F. 존슨 미술관(Herbert F. Johnson Museum of Art) 관람 후기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서울숲 15배 규모, 코넬대 보태니컬 가든(Cornell Botanic Gardens)

보태니컬 가든입니다

코넬대 캠퍼스에 서울숲 15배 또는 남산공원 17배에 달하는 526만 평의 보태니컬 가든이 있어요. 식물원, 수목원, 농장, 호수, 폭포, 계곡 등 다양한 형태로 구성돼 있어 지역 명소로도 유명합니다. 코넬 보태니컬 가든(Cornell Botanic Gardens) 하이라이트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 바라요.

코넬 대학교 (Cornell University) 캠퍼스 투어

코넬대 투어입니다

서울대 2배 면적 캠퍼스를 지닌 코넬대학교(Cornell University) 가이드 & 셀프 투어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코넬대 부속 예배당 세이지 채플은 결혼식 장소로 인기가 많아 예약 대기 기간이 평균 1년이라고 해요. 코넬 대학교 및 대학원의 학생, 동문, 동문의 자녀, 교수진, 이사진, 직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미국 결혼식 평균 비용2018년 미국 대학교 순위가 궁금하시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하버드 대학교 가이드 투어시 채플 내부를 보지 못해 아쉬웠는데 코넬에서는 여유 있게 둘러볼 수 있어 좋았네요.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추석을 위해 남은 평일도 파이팅! 하시길요^^

2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