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알감자 요리, 홈파티 메뉴로도 좋은 미니 베이크드 포테이토

북미 홈파티 메뉴 알감자 요리

어릴 적부터 감자를 그리 좋아하지 않아 즐겨 먹는 편은 아닌데요. 북미에서는 빵과 감자를 거의 한국의 공깃밥처럼 먹다 보니 한국보다 자주 접하게 되는 것 같아요. 레스토랑에서 사이드 메뉴로 감자 요리를 택할 때 프렌치프라이 대신 베이크트 포테이토를 주문하는데요. 함께 나오는 사워크림의 맛에 잘 먹지 않은 감자도 맛있게 먹게 되는 것 같아요. 오븐에 구운 감자에 사워크림을 얹어 먹는 맛이 종종 생각나 집에서도 종종 해먹는데요. 오늘은 통감자보다 부담스럽지 않으면서도 파티 요리로도 손색이 없는 미니 베이크드 포테이토 레시피를 나눔 하고자 합니다. 오븐을 장시간 사용하는 북미 조리법을 탈피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양념을 바꿔 만들었어요.

1. 재료 준비

북미 알감자 레시피입니다

  • 재료: 알감자, 사워크림,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마늘가루
  • 옵션: 파마산 치즈, 차이브(chives)/실파/부추

2. 전자레인지에 1차로 익히기

미니감자입니다

껍질째 먹기 때문에 깨끗하게 씻고 깨끗하지 않은 부분은 칼로 다듬어 주세요. 물기를 닦지 않은 상태로 전자레인지 사용 가능한 그릇에 담아 주세요.

전자레인지 활용팁입니다

오븐에서 익혀도 되지만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면 좋아요. 전자레인지를 3분 정도 돌려 70~80% 정도 익혀 주세요. 이쑤시개를 꽂았을 때 끝까지 다 들어가지만 약간 설익은 정도예요. 오븐으로만 조리하고 싶다면 아래 3번을 참고하여 감자에 양념을 한 후 화씨 350도(섭씨 175도)에 예열한 오븐에 30~40분 동안 두어 완전히 익혀 주세요.

3. 양념하기

감자 양념입니다

감자에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마늘가루로 양념해주세요. 소금은 넉넉하게 뿌리면 간이 안쪽까지 배여 더 맛있어요. 저는 파마산 치즈와 허브 딜(dill)도 추가해 넣었어요.

4. 오븐(프라이팬)에 2차로 익히기

오븐 요리입니다

화씨 350도(섭씨 175도)에 예열한 오븐에 10~15분 동안 두어 완전히 익혀 주세요. 또는 중불 이하의 프라이팬에서 구워도 됩니다.

베이크드 포테이토입니다

감자 속까지 완전히 익고 껍질이 맛깔스럽게 구워지면 오븐에서 꺼내 10분 정도 식혀 주세요. 또는 뜨거운 상태에서 바로 먹어도 돼요.

5. 사워크림 얹기(옵션)

감자입니다

10분 정도 식힌 감자의 윗면에 X자로 칼집을 넣어 절반 정도 잘라 주세요. 감자를 식힌 후에 잘라야 예쁘게 잘려요. 저는 칼날에 껍질이 쓸려가지 않게 빵칼을 사용하는 편이에요.

사워 크림입니다

지퍼백에 사워크림을 담은 후 모서리를 조금 잘라서 짤주머니처럼 사용했어요. 사워크림(sour cream)은 유지방 함량이 높은 크림에 미생물 배양체인 유산균으로 발효시켜 만든 크림인데요. 생크림처럼 부드럽지만 생크림보다 걸쭉하고 새콤한 맛을 지녀 음식의 풍미를 더해줘요. 보통 북미 레스토랑에서 사이드 메뉴인 프렌치프라이 대신 베이크드 포테이토를 시킬 때 함께 주는 소스이지요.

차이브 허브입니다

사워크림을 칼집을 넣은 안쪽에 채워준 후 윗면에도 듬뿍 올려주세요. 허브 차이브(chives)를 잘라 뿌려 주세요. 차이브는 부추처럼 생겼지만 쪽파 맛이 나는 허브예요. 부추나 쪽파로 대신해도 되고 또는 평소에 좋아하는 허브를 뿌려도 좋아요.

홈파티 사이드 메뉴입니다

요렇게 사이드 메뉴로 완성했어요. 홈파티 사이드 메뉴 또는 티타임 간식으로도 좋아요.

북미 사이드 메뉴입니다

가족들이 좋아해서 자주 해먹는 사이드 메뉴예요.

토마토 파스타입니다

브로콜리와 홍합을 넣은 토마토 파스타와 함께 먹었어요.

알감자 레시피입니다

알감자 속의 고소한 맛, 껍질의 짭조름한 맛, 사워크림의 부드러운 맛이 잘 어울리는 메뉴예요. 특히, 양념으로 사용한 마늘 가루와 파마산 치즈가 풍미를 더해줘 한국인의 입맛에도 딱 맞아요.

포테이토 캐서롤입니다감자와 시리얼이 만난 포테이토 캐서롤

레스토랑에서 사이드 메뉴로 먹는 통감자 구이를 미니감자와 전자레인지를 활용해 집에서도 간편하면서도 빠르게 만들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절반은 오븐에 나오자마자 소스에 찍어 먹고, 나머지 절반은 잠시 식힌 후 칼집을 넣어 사워크림과 함께 먹어요. 입맛에 따라 좋아하는 스타일로 감자 요리를 즐길 수 있어 좋아요. 이외에도 시리얼을 솔솔 뿌려 구운 북미 포테이토 캐서롤 레시피가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시길요. 보통 조림으로 드시는 알감자를 색다르게 즐기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건강하고 맛있는 식사로 든든하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40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뉴론7 2018.01.31 09:12 신고

    집에서 요리하는 시간이 더 많겠네요.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空空(공공) 2018.01.31 10:06 신고

    전 감자를 좋아해서 너무 좋습니다
    감자로 끼니를 때운적도 많습니다 ㅎ
    한입에 들어갈수 있는 크기라 먹기도 좋을것 같네요 ㅋ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1:53 신고

      감자 좋아하시는군요^^ 요것도 별미로 잘 드실 것 같네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luvholic 2018.01.31 14:56 신고

    휴게소 알감자 요리와는 차원이 다르네요~
    넘 예뻐요^^ 예쁜 요리 잘 보고 갑니다~ㅎㅎ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1:55 신고

      헤헤 감사합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 되세요^^

      수정

  • IT세레스 2018.01.31 16:12 신고

    집에서 해먹는건 정말 어려웠는데 와 맛있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1:57 신고

      생각보다 수월하게 요리할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로빈M 2018.01.31 17:36 신고

    감자가 귀여워서 먹기 아까워 보여요 ㅋㅋ
    우리나라보다 감자를 더 많이 먹나봐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06 신고

      아무래도 탄수화물 섭취가 필요하다 보니 빵 또는 감자를 자주 먹는 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T. Juli 2018.01.31 22:09 신고

    와우 너무나 좋아합니다.
    더구나 사워크림 넣은 감자 최고지요
    요리에도 늘 정성이 가득하여 배웁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21 신고

      항상 격려해주셔서 감사드려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베짱이 2018.01.31 22:45 신고

    감자는 그냥 쪄먹기만했는데...
    이렇게 보니 엄청 고급진 요리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24 신고

      의외로 손이 많이 가는 요리는 아닌데 보기에도 좋고 맛도 좋아 자주 하게 되는 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둘리토비 2018.01.31 23:10 신고

    웨지감자와는 비교할 수 없는 정성과 맛일것 같습니다~
    근데 칼로리는 좀 높을 것 같네요~^^

    실제 어떻게 해 먹어야 할 지 조금 막막하지만 말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29 신고

      그러고보니 웨지감자와 통감자구이를 결합한 요리 같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

  •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8.01.31 23:41 신고

    알감자 요리 맛나겠네요 ㅎㅎ

    답글 수정

  • peterjun 2018.02.01 01:22 신고

    샤워크림 때문에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전 찐감자는 정말 좋아하는데, 집에서 해먹은 적은 거의 2년은 된 것 같아요. ㅋ
    가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알감자를 만나곤 하지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41 신고

      찐감자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의무적으로 사놓고 맨날 식물처럼 키우....^^;; 처치하기 위해 요리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ㅎㅎ 몸도 마음도 따스한 오후 되세요^^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2.01 03:27 신고

    한국인 입맛에 맛게 변형을 해서 만드셨군요!?
    어쩜 이렇게 요리를 잘하시는지.. 부럽습니다^^ 비주얼 정말 멋집니다. 식당 가서 먹지 않아도 비교할 수없는 맛 일 것 같네요
    베이크드 포테이토 만들기 레시피 글 잘 읽고 갑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43 신고

      헤헤~ 은근 간단한 요리입니다^^; 행복한 오후 되세요^^

      수정

  • PinkWink 2018.02.01 05:49 신고

    옹?? 호텔에서 살짝 구경했던 음식같은데요^^ 멋져요~^^

    답글 수정

  • 청결원 2018.02.01 07:00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수정

  • 4월의라라 2018.02.01 10:27 신고

    단순히 감자인데, 비주얼이 멋지네요. 맛도 좋을 것 같요. 역시 금손 브리스님~~~ 따라 만들어봐야겠어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54 신고

      ㅎㅎ제가 금손이면 4월의라라님은 슈퍼울트라황금손이세요!!아....그런 의도아니었는데 아재 표현같은....표현의 한계를 또 느껴봅니다^^;; 따스한 오후 되세요^^

      수정

  • 즐거운 우리집 2018.02.01 11:14 신고

    다시 느끼지만...
    음식도 멋진 예술이네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57 신고

      아핫^^;; 싹 나기 직전의 감자 처리용 요리였어요! 감사합니다. 행복한 오후 되세요~

      수정

  • 7년연속우수사원 양정석 2018.02.01 16:02 신고

    배고파지네요^^

    답글 수정

  • 평강줌마 2018.02.01 17:16 신고

    너무 예쁜 알감자 요리이네요.
    보기만 해도 미소를 띄게 하네요.
    블리스님의 요리 솜씨는 최고예요.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목요일 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59 신고

      항상 따스한 격려 감사드려요~ 행복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드래곤포토 2018.02.01 22:17 신고

    감자가 작아 한입에 들어갈 정도라 더욱 먹기가 좋을 것 같네요
    즐거운 시간보내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8.02.02 12:59 신고

      맞아요. 통감자구이 사이드로 시키면 항상 남기는데 알감자라서 먹기에 편하고 부담스럽지 않아 좋은 것 같아요. 행복한 오후 보내시길요^^

      수정

  • sword 2018.02.02 16:44 신고

    그런데... 정말... 오븐 정말 잘 사용하시네요 ㅠ_ ㅜ... 부럽....
    저는 피자 몇번 태워먹고 아직도 안쓰고 있거든요 ㄷㄷㄷ
    게다가 감자는 저도 한국에서부터 좋아하질 않아서 정말 안먹는... 된장찌개에만 넣는데
    이렇게 또 한번 배워봅니다 ^^

    답글 수정

  • GeniusJW 2018.02.04 23:15 신고

    이건 정말 맛이 없을래야 없을 수가 없겠어요!!ㅋㅋ

    답글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