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뜨면 눈이 사라지는 캐나다 제설작업

하룻밤 사이에 눈이 사라지는 캐나다 제설작업

눈이 와도 너무 자주 오고 많이 오는 캐나다이기에 다른 나라보다 제설작업이 훨씬 발달할 수밖에 없는데요. 오늘은 밤새 잠자고 눈을 뜨면 눈이 사라져 있는 요술 같은 캐나다 제설작업과 다양한 제설 차량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24시간 안에 모든 것을 끝낸다

캐나다 제설작업 모습입니다

시는 사람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도로, 보도, 버스 정류장 등에 쌓인 눈을 24시간 이내에 치울 책임을 갖고 있습니다. 작년 2월 중순에 하루 동안 무려 49cm의 눈이 내렸는데요. 1947년 3월 2일 40.6cm 폭설 이후 69년 만의 기록적인 폭설이었어요. 다음날 아침에 출근과 통학이 가능할까 염려하며 잤는데, 일어나 보니 모든 도로가 깨끗하게 치워져 있어 캐나다 제설작업의 파워를 실감할 수 있었어요.

제설작업에도 우선순위가 있다

오타와 눈 치우는 순서입니다

  • 눈이 쌓이자마자 2~4시간 이내: 고속도로, 간선도로, 주요 도로, 대중교통 전용도로
  • 적설량 2.5cm 이상일 시 4시간 이내: 다운타운 보도
  • 적설량 5cm 이상일 시 6시간 이내: 작은 도로
  • 적설량 7cm 이상일 시 10시간 이내: 주택가 도로
  • 적설량 5cm 이상일 시 12시간 이내: 대부분의 보도
  • 적설량 7cm 이상일 시 16시간 이내: 주택가 보도
  • 적설량 10cm 이상일 시 16시간 이내: 대부분의 도로, 교차로, 횡단보도
  • 24시간 이내: 버스 정류장

밤에도 쉬지 않는다

캐나다 제설작업은 밤샘 작업입니다

시의 제설작업은 주로 밤새 이뤄집니다. 야간은 주간보다 눈을 치우는데 효율적인 시간대일 뿐만 아니라, 다음날 아침 출퇴근하는 사람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래서 겨울 동안에는 거리에 야간 주차 금지가 금지되는데요. 11월 15일부터 4월 1일까지 적설량 7cm 이상을 기상 예보가 있을 때 오전 1시부터 오전 7시까지 거리에 주차할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차된 차량은 견인되고 티켓이 발급받게 됩니다.

소금 or 모래 상자(Grit Box) 비치

소금 상자입니다

시에서는 겨울철 보도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거주자가 사용할 수 있는 모래/소금 상자를 곳곳에 비치하고 있습니다. 오타와의 경우 81개의 Grit 상자가 있는데요. 특히 가파른 언덕이나 노인이 많이 모여 사는 곳 위주로 비치돼 있어요.

개인에게도 제설의 책임이 있다

캐나다 주택 driveway에 쌓인 눈을 치워야 합니다

건물 소유주는 방문자를 위해 건물의 진입로와 보도에 쌓인 눈을 치워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이는 상업 시설뿐만 아니라, 주택도 포함됩니다. 주택 소유자는 도로에서부터 차고로 들어오는 진입로(Driveway)와 현관 입구에 쌓인 눈을 최대한 빨리 치우고, 소금이나 모래 등을 뿌려 사고를 예방해야 해요. 눈이나 얼음 등으로 미끄러져 다친 사람은 건물 소유자를 상대로 소송을 걸 수 있어요. 부상이 심각하거나 영구적인 장애를 갖게 될 경우 상상을 초월하는 금액이 나올 수 있습니다. 세입자의 경우 입주하기 전에 소유주에게 제설작업에 관한 책임 여부를 분명하게 언급해야 합니다. 언급 없이 입주하여 사고가 발생할 시, 사고에 관한 책임을 질 수 있어요.

개인이 사용하는 제설기

제설기 작동 모습 입니다

폭설이 내린 경우 차고 진입로(driveway)에 쌓인 눈을 2시간 정도 꼬박 삽질해 치워놔야 하므로 건강한 사람에게도 쉬운 일은 아닌데요. 실제로 매년 많은 노인들이 눈을 치우면서 심장 마비로 사망합니다. 체력이 약하거나 삽으로 힘들여 치우기 싫은 사람들은 제설기를 사용합니다. 쌓인 눈을 끌어모아 옆으로 분사해주는 방식으로, 20만~500만 원까지 가격대별로 종류가 다양해요.

제설 서비스 전문 회사가 있다

캐나다 눈 치우는 모습입니다

직접 치우기 싫거나 어려운 사람들 또는 겨울 동안 집을 비우는 사람들은 제설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와 계약하여 제설작업을 대행시킬 수 있습니다. 단독 주택의 경우, 겨울 동안 평균 400달러(약 40만 원)를 내면 눈을 알아서 치워줍니다.

다양한 제설 차량

캐나다 제설 트럭 입니다

캐나다에서 고속도로와 주요 도로 등 제설작업에 사용하는 차량은 덤프트럭을 개조한 것으로, 전면 또는 측면에 쟁기 프레임을 추가하고, 무거운 날을 지지하기 위해 범퍼와 바퀴 부분을 강화하며, 엑스트라 헤드라이트와 반사등 등을 설치합니다. 보통 제설 차량은 작업 도중에 황색 라이트를 사용하지만, 온타리오 주 경우 긴급 차량과 동일한 파란색 점멸등을 사용합니다.

퀘벡 주 제설 차량 입니다

온타리오 주에서는 본 적이 없고, 퀘벡 주에서 주로 봤던 제설 차량이에요. John Deere 회사의 770 BH Grader으로, 지난 몬트리올 여행에 폭설이 내렸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제설 전문 픽업트럭 입니다

대부분의 제설 차량에는 소금, 모래 또는 특수 용액 등을 뿌리는 분사구(화살표)가 차량 뒤편에 있습니다. 위 차량은 픽업트럭을 제설 차량으로 개조한 것으로, 전면에는 쟁기가 있고 뒷부분에는 소금 탱크가 있어 제설작업과 동시에 소금을 뿌릴 수 있도록 돼 있었어요.

스노캣 입니다

트럭보다 작은 크기로 눈 위에 다닐 수 있는 Snowcat입니다. 주로 상업 시설의 주차장 또는 보도를 치울 때 사용하는 것으로, 탱크처럼 무한궤도식 바퀴(caterpillar tracks)이 있는 것이 특징이지요.

제설 서비스 회사 차량입니다

제설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에서 주로 사용하는 트랙터 제설 차량으로, 직진하면서 앞부분에 설치된 쟁기로 눈을 긁어모아 측면에 달린 분사구로 보내 옆으로 눈을 쌓아 올리는 방식으로 치웁니다. Worry-Free 문구가 인상적이네요.

북미 스쿨버스 입니다

눈이 7cm 이상 올 시 10시간 이내에 눈이 치워지므로, 긴급 차량, 쓰레기 및 재활용 트럭, 스쿨버스 모두 통행하는데 문제가 없습니다. 얼음비(freezing rain)가 내려 길이 얼 때를 제외하고, 폭설로 인하여 스쿨버스 운행이 중단된 적은 없었습니다.

겨울철 캐나다 주택 백야드 입니다

사람들이 다니는 모든 곳은 24시간 이내에 눈이 치워지지만 그렇지 못한 곳이 있으니, 공원과 개인 주택의 뒷마당입니다. 스케이팅, 하키, 크로스컨트리(cross country) 스키, 스노모빌, 스노슈잉(snowshoeing) 등 겨울 스포츠를 위해 개방된 곳을 제외한 공원과 개인 주택의 뒷마당은 눈이 녹을 때까지 눈 저장고 역할만 해야 합니다. 오타와의 경우 겨우내 쌓인 눈이 4월 중순부터 녹기 시작해 4월 말이 되어야 다 녹아요. 캐나다 겨울철 모습과 제설작업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요.

32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sword 2017.01.15 17:56 신고

    엄청난 규모에... 역시 캐나다... 싶습니다

    그나저나 69년만의 폭설... 엄청나네요 ㄷㄷㄷ
    어쩐지 밴쿠버에도 눈이 많이 내린다 싶었습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6 10:49 신고

      밴쿠버에 눈이 많이 내린다니...올 겨울 혹한 맞네요@.@ 삼개월만 더 꾹 참아봅니다! 함께 파이팅해요^^

      수정

  • T. Juli 2017.01.15 20:39 신고

    제설작업 참 중요하지요
    캐나다의 겨울은 신속한 눈처리에 더욱 관심이 갑니다.
    겨울 치어스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6 10:50 신고

      눈이 많이 오기에 이렇게 하지 않으면 도시 전체가 마비가 될 것 같아요! 추운 겨울 따스한 추억이 가득하길 바래요^^

      수정

  • 둘리토비 2017.01.15 23:33 신고

    체계적으로 제설작업이 이루어져 있네요.
    지난 한국시간으로 1월 13일 금요일 오전, 여기에는 눈이 좀 내렸습니다.(서울,경기)
    늘 눈이 오는 날이면 후덜덜해요. 운전도 조심해서 하게 되고 길이 넘 미끄럽거든요

    한국에서도 이런 체계적인 제설작업과 기준이 더욱 명확했으면 좋겠어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6 10:57 신고

      한국은 눈이 많이 오지 않아서 아무래도 체계적인 기반을 잡는데 할당 예산이 많지 않을 것 같아요. 추운 겨울 안전 운전 하시길요!

      수정

  • Herr 초이 2017.01.16 04:52 신고

    우아 이런 눈은 영화에서만 봤는데 독일도 요즘 매일 눈이 내리고 있답니다 ㅠㅠ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6 11:09 신고

      그치요? 거기도 꽤 춥고 눈이 많이 온다고 들었는데, 추운 겨울 건강하게 잘 이겨내시길요^0^/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7.01.16 09:11 신고

    눈이 자주 오는 지방은 이렇게 제설에 대한것들이
    잘 이루어져 있는가 봅니다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제가 사는 이곳도 예전에는 눈이 많이 오면
    난리도 그 난리가 아니었던 기억도 납니다

    특히 오르내리막이 많은 곳은 제때 제설이 이뤄지지 않으면
    큰 곤역을 치르기도 합니다
    그런데 올 겨울은 눈 구경을 전혀 못하네요 ㅋ

    휴일 편안히 보내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6 11:12 신고

      한국은 특히 남부 지방은 눈이 많이 오지 않아서 가끔 눈이 내리면 난감한 상황이 벌어지는 것 같아요. 항상 시차 생각해서 인사해주셔서 감사해요^^ 활기찬 한 주 응원합니다^^

      수정

  • 냥이조작단 2017.01.16 10:03 신고

    정말이지 처음으로 캐나다에서 눈을 보았을때 내리는 눈 규모에 놀랐고, 자고 일어난 아침에 완벽한 제설에 두번 놀랐었죠. 요즘도 눈내리던 캐나다의 겨울밤이 생각날때가 있네요. ^^ 눈길 조심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6 11:19 신고

      맞아요~ 밑도 끝도 없이 퍼붓는 눈보다 제설작업이 더 신기하져ㅎㅎㅎ 추억여행하시러 캐나다 재입국할 날 기대해봅니다^^

      수정

  • *저녁노을* 2017.01.16 11:33 신고

    눈이내리면 바로 치우는군요
    ㅎㅎ

    잘 보고가요

    답글 수정

  • 시골청년v 2017.01.16 11:56 신고

    역시 눈 많이 오는곳이라서 그런가... 작업속도가 빠르군요 ㅋㅋ 전 몇년간 눈구경을 못한거 같습니다. ;;

    답글 수정

  • 베짱이 2017.01.16 12:26 신고

    선진국일수록 자신이 해야할 역할과 책임 등에 대해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거같아요.
    이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이것이 선진국과 후진국의 가장 큰 차이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호이(호의)가 계속 되면 둘리(권리)인줄 아는 사람들이 후진국(한국)에는 많지요

    눈이 내리면 바로바로 치우지 않으면 얼어요. ㅠ..ㅠ
    군대에서 많이 해봄. 자다가 당직사관이 부르면 새벽에 나가서
    일정 지역(우리 부대가 관할하는)을 수시로 치워요. 그리고 근무 나가고

    하늘에서 하얀 쓰레기가 군대 있을 때는 참... ㅋㅋㅋ

    답글 수정

  • 미친광대 2017.01.16 13:01 신고

    역시!! 눈의 나라 답게(?) 굉장히 잘 갖춰진 시스템 같아요. 서울도 비교적 빠른 시간내에 작업이 되긴 하는데 비교도 안되는군요. 사람이 사는 곳이라는 생각이 먼저 듭니다. 사람이 먼저! 암튼 눈 오는 겨울에도 안심하고 캐나다를 여행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이번 겨울 많이 추운데, 감기 조심하시고 늘 따뜻한 겨울 되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6 14:38 신고

      눈이 많이 와서 이렇게 하지 않으면 도시 전체가 마비되기 때문에 제설작업이 효율적으로 잘 정비돼 있는 것 같아요^^ 어느 계절에 오나 그 계절의 매력을 잘 발견하시고 누리실 것 같네요. 활기찬 한 주 응원합니다^^

      수정

  • peterjun 2017.01.16 13:21 신고

    역시 캐나다답게 제설 차량의 종류도 굉장히 다양하네요.
    우리나라는 어떨지 궁금해지는 시간이기도 했네요.
    올 겨울에는 특히나 눈이 거의 오지 않고, 날도 그리 춥지 않아 겨울 같지도 않아....
    더 먼 이야기처럼 느껴집니다. ^^
    이곳에 있으니 저 엄청난 양의 눈이 그저 아름답다는 생각만 드는데... 그곳에 살려면 이또한 어려움 중 하나일 것 같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6 14:40 신고

      이제는 생활의 일부가 된 것 같아요^^ 제설작업이 매우 잘 되어 있어, 엄살 피우기엔 살짝 민망하기도 합니다ㅎㅎㅎ 장점을 더 크게 보면서, 올 겨울 잘 이겨내야지요^^ 항상 공감해주시고 염려해주셔서 감사해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IT세레스 2017.01.17 02:38 신고

    한국에선 상상도 못할 눈이네요.^^
    제설작업이 정말 완벽하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7 04:17 신고

      눈이 많이 오기에 그만큼 제설작업도 발달한 것 같아요. 따스한 하루 보내시길요^^

      수정

  • 행복한 홈 2017.01.17 04:59 신고

    블리스님!!
    잘지내셨죠? 제가 일이 생겨서 블로그 운영을 잠시 셨습니다..;; 답댓글을 못달고 쉬다보니.. 죄송합니다 ㅠㅠ흑흑 아직 일이 좀 남아서 마무리 되면 다시 운영할 것 같습니다 ㅎㅎ 그나저나 정말 오랜만입니다!! 여전히 글도 잘 쓰시고 사진도 짱입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세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7 06:21 신고

      그랫군요. 업데이트가 없길래 바쁜 일이 있으신 것 같았아요~ 아무쪼록 잘 마무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한 홈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즐겁게 누리시길 바라요^^

      수정

  • 푸샵 2017.01.17 08:52 신고

    와!~ 캐나다 눈 장난 아니네요. ^^.
    페북 친구분이 토론토 계신데....영하 30도는 기본으로...^^;;;
    눈을 좋아해서 눈이 많이 내렸으면 좋겠는데 올해는
    눈 구경하기가 쉽지가 않네요. ^^
    캐나다 눈 소식 잘 보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

    답글 수정

    • Bliss :) 2017.01.17 09:01 신고

      보통 영하 15도 전후이고, 혹한일 경우 영하 30도 가까이 내려가기도 해요^^ 토론토는 오타와보다 살짝 온화합니다만, 한국보다 춥습니다^^ 새해 복 감사히 받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즐겁게 누리시길 바라요^^

      수정

  • 뷰블효나 2017.01.20 18:12 신고

    우와 제설차 완전 신기
    조금있으면 변신해서 걸어다닐 거 같... ㅠㅠㅠㅠㅠ부러워요 눈 뜨면 눈이 없...? 응? 부러워 할 일 맞는거죠?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3 08:49 신고

      ㅎㅎㅎ변신해서 걸어다닐 것 같대ㅋㅋ 기분 좋은 일이 가득한 한 주 되세요^^

      수정

  • GeniusJW 2017.01.22 19:22 신고

    한국에도 눈이 많이 왔는데,
    캐나다 제설차량은 입이 떡 하고 벌어질 만큼 크기가 크네요!!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3 09:17 신고

      아무래도 눈이 자주 오고 많이 와서 단 시간내에 제설작업을 끝내기 위해 규모가 크고 종류도 다양한 것 같아요.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길요^^

      수정

  • 2017.01.24 14: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수정

    • Bliss :) 2017.01.25 07:55 신고

      아~ 제 블로그에 관심 보여주셔서 감사드려요^^ 그런데 티스토리 비밀댓글의 비밀답글은 님이 볼 수 없어 불가피하게 공개 댓글이 되네요ㅠ 번거로우시겠지만, 제 네이버 블로그(http://blog.naver.com/aeri4620)에 비댓으로 짧은 흔적만 남겨주시면, 비밀 답글로 답변해드리시겠습니다^^; 편안한 저녁도 되시고, 기다렸던 반가운 소식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