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주택 룸렌트 알아두면 좋은 10가지

캐나다 룸렌트 유의사항

여행, 유학, 취업, 이민 등의 이유로 캐나다에 거주하게 될 시, 생활의 기본 요소인 의식주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주거지 선택인데요. 그만큼 할당해야 하는 예산이 크고, 음식과 옷처럼 쉽게 바꿀 수 없기 때문이지요. 캐나다 내에서 가장 적은 비용으로 거주지를 정할 수 있는 방법은 개인 주택 내 룸렌트입니다. 개인 주택 내 방을 렌트할 시, 그 어느 렌트보다 주인을 잘 만나야 합니다. 임대인의 성향과 전반적인 집안 분위기가 자신의 생활에 많은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잠만 자고 나올 거라고 생각하고 큰 생각 없이 들어갔다가 후회하는 사람들을 꽤 많이 봤습니다. 방을 렌트할 시 집 주인 또는 다른 임차인들과 거실, 주방, 화장실, 세탁실을 공동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책임과 불편함이 따릅니다. 오늘은 캐나다에서 방을 렌트할 시 주의해야할 사항을 정리해보았습니다.

계약 기간

캐나다 룸렌트 시 유의 사항입니다

최소 6개월, 보통 1년 단위입니다. 6개월 내 단기 임대를 찾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개인 vs. 개인 간의 계약이기에 찾아보면 있기는 있습니다만, 쉽지 않다는 것을 염두에 두면 좋습니다. 한 달 이내 머무는 민박은 대부분 보증금 없이 일별로 계산하여 선불합니다.

보증금

캐나다 룸렌트 보증금은 2개월분 월세입니다

보증금은 보통 2개월분 월세입니다. 입주할 시 첫달 월세와 2개월분 보증금을 포함해 총 3개월분 월세를 한꺼번에 선불해야 합니다. 2개월 보증금은 임차 계약 기간 중 마지막 2개월분의 월세로 대처됩니다. 지급 수단은 보통 수표(check)로 합니다. 보증금을 수표(check)로 지급하지 않고 현금으로 낸다면,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거래 계약서를 받으면 좋습니다. 우리나라보다 보증금이 낮은 대신, 월세가 높은 편입니다.

월세

캐나다 방 월세는 평균 500달러 입니다

우리 나라와 마찬가지로, 지역과 대중교통 접근성 등에 따라 가격은 천차만별입니다. 주택 내 방 1개 빌리는 비용은 월평균 900달러~350달러(80~30만 원)사이입니다. 지하에 있는 방은 50~100달러 정도 더 저렴하나, 창문이 없거나 냉난방이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는 개인 1인의 가격이고, 다른 사람(친구 등)을 부를 수 없습니다. 1일이라도 함께 자야 한다면, 양해를 구하거나 별도의 비용을 지불해야 합니다. 방 1개에 1인 이상 함께 지낸다면, 인당 평균 60% 정도 돈을 더 내야 합니다. 개인 주택에서의 민박(한 달 이내)은 하루에 1인 기준 25~50달러입니다.

픽업

픽업 서비스 금액은 50달러입니다

스스로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면 공항이나 다른 장소에서 픽업이 가능한지 미리 물어봐야 합니다. 하지만, 유료 서비스로, 평균 50달러(편도)입니다. 간혹 무료로 해주는 곳도 있어 당연시 여길 수도 있지만, 지급이 기본이라는 점은 알고 있으면 좋겠네요.

주인의 출신국

캐나다는 이민자의 나라입니다

캐나다인이라고 해서 찾아 갔지만, 다른 나라 출신의 이민자가 캐나다 시민권을 딴 경우일 수도 있습니다. 특히, 동남 또는 서남 아시아, 남미에서 온 이민자가 적지 않습니다. 같은 캐나다에 산다고 해도 가정 문화와 언어가 국적에 따라 조금씩 다르겠지요. 그 차이점을 염두해두면 좋습니다.

기본적인 제공

세탁실 욕실 주방을 공동으로 사용합니다

방 1개를 사용합니다. 기본적으로 침대(이불 포함), 나이트 테이블, 붙박이장, 책상이 제공됩니다. 화장실, 주방, 공동 거실, 세탁실, 인터넷 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세면 도구, 세탁 세제, 기본 양념 등을 제공하는 곳도 있으나 많지 않으니 입주 전 미리 체크하면 좋습니다. 인터넷의 경우 용량제를 사용하는 곳이 많아, 영화 다운로드 등을 자제하거나 사용 가능한지 물어보면 좋습니다.

다른 임차인

룸렌트 시 공동 욕실을 사용합니다

같은 주택 내에 다른 임차인들이 많다면, 같은 렌트비로 더 불편한 생활을 하게 됩니다. 보통 같은 시간대에 화장실, 주방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또한, 주 수입원으로 임대업을 하는 경우 타성에 젖어 친절하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단란한 캐나다 가정 문화를 기대하고 갔다면 실망할 수 있는 부분이겠지요. 입주 전 다른 임차인의 거주 여부를 체크해보면 좋습니다.

지켜야 할 의무

개인 방에서 음식 섭취는 불가합니다

가장 기본적으로 화장실, 주방 등 공동 구역을 사용한 후 본래의 청결도를 유지해야 합니다. 주방, 다이닝룸 이외의 장소(특히, 개인 방)에서 음식을 먹는 것은 삼가야 합니다. 캐나다는 방의 바닥이 대부분 카펫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음식물의 냄새가 배기 쉽고, 바닥에 쏟을 경우 난감한 상황이 생깁니다. 부담이 된다면, 저렴한 카펫을 사서 깔아두는 것도 방법입니다. 전기 매트, 라디에이터, 선풍기 등 개인 냉난방을 주인이 제공한 경우가 아니라면, 사용이 가능한지 미리 물어보고 사용해야 합니다. 캐나다 주택가는 오후 8시가 되면, 적막 그 자체입니다. 집안팎을 오갈 때는 물론이거니와 샤워, 드라이기 사용 등 소음 내는 일을 최소한으로 줄여야 합니다. 공동 구역에 잠옷을 입고 다니면 안 됩니다. 주인으로부터 홈 파티를 초대받을 시 평소에 머무는 집이라고 생각해 편하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만, 트레이닝복 등을 입지 않고 예의를 갖춰 입으면 좋습니다.

이용 당한 실례 찾기

캐나다 룸렌트 주의 사항입니다

간혹 경험자 또는 커뮤니티를 통해 호스트의 못된 실례를 듣게 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계약 완료가 다가오면 갑자기 불친절해진다거나 조그마한 흠집으로 보증금을 깎기도 합니다. 또는, 계약 기간을 일부 조절할 시 보증금 전체를 되돌려주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는 아이 돌보기 또는 놀아주기, 눈 치우기 등 육아나 집안일을 종종 부탁하기도 합니다. 마음에서 우러나오지 않는 것이라면, 습관이 되기 전에 미리 선을 그으면 좋습니다. 고마움을 표현하는 방법은 이외에도 많기 때문입니다. 그 집에 먼저 산 사람이 있는지 지역 커뮤니티의 후기를 미리 찾아보면 좋습니다. 빈번하지는 않지만, 집주인 혹은 다른 임차인으로 인한 도난 사건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홈스테이로 방을 렌트한 경우

캐나다 홈스테이에 관한 정보입니다

방만 빌리는 것을 룸렌트라고 하고, 식사 제공까지 받게 되면 홈스테이라고 하는데요. 홈스테이 비용은 1,200~800달러(110~70만 원)으로, 성인의 경우 의외로 비싸지 않습니다. 미성년자의 경우 법적 가디언으로서의 책임이 따르기 때문에 비용이 꽤 많이 올라갑니다. 중고등학생 홈스테이 비용)(<-클릭)이 궁금하다면, 이전 글을 참고하세요. 하지만, 홈스테이라고 해도 캐나다의 가정식은 의외로 매우 간소합니다. 한 끼에 먹는 음식 가짓수 적고, 식단도 비슷하게 반복됩니다. 아침은 시리얼과 우유, 점심은 샌드위치, 저녁은 파스타 또는 피자 등을 자주 먹습니다. 처음만 새롭지 기간이 길어지면 적응하기 힘들 수도 있으니 참고하길 바라요.

캐나다 주택 유형(<-클릭)이 궁금하신 분들은 이전 글을 참고하길 바라요. 어딜 가나 긍정적인 마인드가 있다면, 그 안에서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갈 수 있는 것 같아요. 타지에서 새로운 사람들과 즐거운 추억을 쌓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봅니다.

43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